•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Special Luncheon with MOEL Minister] AMCHAM Hosts a Special Luncheon Meeting with Minister of Emplo…

AMCHAM Hosts a Special Luncheon Meeting with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Jung-sik  - To introduce the new government’s employment and labor policy as well as the direction of labor policy reform  - To discuss employment and labor policies that create a better global investment environment   October 18,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a special luncheon meeting with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Jung-sik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oday. The event was organized to help global companies operating in Korea understand the new government’s major employment and labor policies as well as address the necessity and direction of labor reform by conveying the opinions of American companies in Korea.   In his welcom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Given the fast-evolving global economic conditions and innovation, businesses have greater need than ever to respond to the market with agility and develop top talent.” He continued, “At AMCHAM, we firmly believe Korea is well- positioned to emerge as a regional business headquarters post-COVID and we’re seeing more interest than ever from U.S. companies in investing in Korea across various industries. I believe now is the time to take more action to make Korea a regional business hub in Asia.”  He added, “I appreciate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FDI inducement and shown that they value stakeholder input from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AMCHAM stands ready to support the Korean Government in creating the best business environment in Asia so that Korea could emerge as a regional business hub.”   In a keynote speech,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Jung-sik said, “The government launched the Future Labor Market Research Association in July to tackle labor market reform issues, including ways to reform the working hours system and wage system.” He continued, “The current government has maintained a firm stance to improve unreasonable practices in industrial sites based on laws and principles, and labor-management relations are the most stable compared to previous governments. We will actively support private companies' investment, such as resolving investment difficulties and easing regulations.”   Following Minister Lee’s opening remarks, the event featured a Fireside Chat with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Minister Lee and Chairman & CEO Kim discussed major issues in Korean labor policy, including the Serious Accidents Punishment Act (SAPA), Minimum Wage Act, 52-hour workweek, labor-management relations, and labor flexibility.   Through this event, Minister Lee said he was always grateful for the active investment and job creation of U.S. companies in the Korean market and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grow together based on cooperation, such as sharing management know-how.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초청 특별 간담회 개최 새정부의 고용노동정책 로드맵과 노동시장 개혁 방향 소개  보다 나은 글로벌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고용노동정책의 필요성 등 논의  2022년 10월 1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을 초청하여 특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국내 외투기업이 새 정부의 주요 고용노동정책을 이해하도록 돕고, 주한 미국 기업이 국내에서 기업을 운영하며 겪는 애로사항 및 정책 건의 등 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통해 노동개혁의 필요성과 그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간담회 시작에 앞서 환영사를 통해, “급변하는 세계 경제상황과 혁신을 감안할 때,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최고의 인재를 육성해야 할 기업들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 암참은 대한민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아시아 지역 허브로 부상하기에 좋은 위치에 있다고 굳게 믿고 있으며, 또한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한국 투자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기도 하다.” 고 말하며, “지금이 한국을 아시아의 지역 비즈니스 중심지로 만들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외투 유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글로벌 재계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감사드린다. 암참은 한국 정부가 대한민국을 아시아 역내 최고의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암참 이사진을 포함한 주한 미국 기업 대표단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노동규범 현대화, 근로시간 제도 개선, 임금체계 개편을 우선 추진과제로 제시하며 새정부의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이정식 장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는 지난 7월 ‘미래노동시장연구회’를 발족시켜 근로시간 제도와 임금체계 개편방안을 포함한 노동시장 개혁과제를 검토하고 있다.” 라고 밝히며, “그 외에 노동법 사각지대, 기업간, 그리고 근로자 간 양극화 등 노동시장 내에 복잡하게 얽혀 있는 여러 문제들에 대한 개선방안도 함께 검토 중”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현 정부는 그간 법과 원칙에 기반해 산업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고, 현장의 노사관계는 법 테두리 내에서 노사의 자율적 해결을 지원한다는 확고한 기조를 유지해 온 결과 역대정부와 비교해 볼 때 노사관계 지표가 가장 안정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라고 말하며, “기업과의 충분한 소통을 통해 투자애로 해소 및 규제완화 등 민간기업의 투자 확대를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이어 말했다.   이어진 1대1 좌담을 통해 이정식 장관과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중대재해처벌법(SAPA), ▲최저임금법, ▲주 52시간 근무제, ▲노사관계, ▲노동유연성 등 한국 노동정책의 주요 이슈들을 주제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좌담을 통해 이정식 장관은 미국 기업들의 한국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및 일자리 창출에 대해 늘 감사하고 있다고 밝히며, 상호 경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서로 간의 협력을 바탕으로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2022.10.19

[NYC MOU] New York City, Korean Air, and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Form Partnershi…

New York City, Korean Air, and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Form Partnership to Boost MWBE and Workforce Opportunities Agreement is part of a New Effort to Encourage Investment from Korean Companies in New York City   October 12, 2022 - Today New York City Mayor Eric Adams, Chairman & CEO of Korean Air Walter Cho, and Chairman & CEO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James Kim, announced the signing of an agreement to bring new initiatives and investments to New York City. The news came after a meeting between the three leaders which occurred today, Tuesday, October 11th at City Hall. This new initiative will result in Korean Air increasing its work with NYC-certified Minority- Women-Owned Business Enterprises (“M/WBE”) and the creation of internship programs at Korean Air’s offices in Seoul and New York. This agreement also works to create opportunities for M/WBEs to do business in Korea with the assistance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s we continue on the path to economic recovery, there is no better time than now for investing in New York City,” said New York City Mayor Eric Adams. “I’m thrilled that Korean Air and AMCHAM Korea have agreed to invest in New Yorkers and our M/WBEs, I look forward to the incredible economic impact this collaboration will generate across the five boroughs.”   “From Sunnyside to Seoul, New York City’s diverse small businesses stand out on the global stage. By committing to work with minority and women-owned business enterprises, Korean Air and AMCHAM Korea are building a pipeline of opportunity that we in New York City are proud to support,” said Kevin D. Kim, Commissioner of the Department of Small Business Services. “SBS is ready to leverage further opportunities to connect global corporations with the robust network of M/WBEs across the five boroughs.”   “New York City is a global city and the ideal place for international investments. We are creating an ecosystem that allows people and businesses to thrive,” said Edward Mermelstein, commissioner, NYC Mayor's Office for International Affairs. “I applaud the commitments by Korean Air and AMCHAM Korea because they will strengthen the skills of New Yorkers while also opening a strong pipeline of opportunities for M/WBEs. This work is a great example of the positive impact international businesses can have on our city and we welcome more engagements that enable us to create good jobs across the five boroughs and make our economy even stronger.”   “Korean Air is proud to be working with New York City and AMCHAM Korea to support New York based minority and women owned businesses to enter the Korean market and internships in New York and Seoul. Korean Air understands that small opportunities can grow into important contributions, 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this historic project. We are glad to help enhance opportunities in a city that we have been serving for more than 40 years,” said Walter Cho, Chairman & CEO of Korean Air.   “This partnership will be a true win-win-win partnership and picture-perfect scenario for championing numerous collaboration efforts amongst the three parties.” sai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One of AMCHAM’s top missions is to assist SMEs from Korea to do more business in the U.S. and vice versa. I strongly believe that New York city is an ideal starting point.” He added, “AMCHAM has established the American Business Center (ABC) to assist U.S. based SMEs to find business opportunities in Korea. We will continue to help encourage Korean companies to invest in New York City.”   ###  뉴욕시·대한항공·주한미국상공회의소, 소수인종·여성기업 (M/WBE) 지원 위한 파트너십 구축 한국 기업의 뉴욕 투자 장려, 소외계층 지원 등이 협약의 일환   2022년 10월 12일 - 10월 11일 (화, 현지 시각) 오후 미국 뉴욕주 소재 뉴욕 시청사에서 에릭 애덤스 (Eric Adams) 뉴욕시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그리고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AMCHAM, 이하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가 3자간 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국내 기업의 투자 증대 등 뉴욕 지역에의 새로운 기회 창출을 위한 이니셔티브의 출발이다. 이번 이니셔티브를 통해 대한항공은 뉴욕시 인증을 받은 소수인종여성기업 (M/WBE, Minority & Women Owned Business Enterprises)과의 협력을 확대함은 물론, 뉴욕시 중소기업 인력을 위한 대한항공 (뉴욕 공항 및 서울) 인턴십 프로그램 신설 등 의미 있는 걸음을 내딛게 되었다. 본 협약은 또한 소수인종여성기업 (M/WBE)의 한국 시장 진출 지원도 포함하고 있어, 암참 역시 한미 양국 간 교류 확대라는 미션을 실행에 옮기게 된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경제가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지금이 바로 뉴욕 투자의 적기”라고 말하며, “뉴욕 시민과 소수인종여성기업 (M/WBE)에 대한 대한항공과 암참의 투자 결정에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 없다. 이번 협약이 5개 자치구 전체에 미칠 엄청난 경제적 파급력을 기대한다.” 라고 덧붙였다. 또한 케빈 김 뉴욕시 중소기업청장은, “서니사이드에서 서울까지, 뉴욕시의 다양한 중소기업들이 세계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오늘 대한항공과 암참이 약속한 소수인종여성기업 (M/WBE)을 향한 지원은 우리 모든 뉴요커들이 환영하고 지지할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될 것이며, 중소기업청은 이 장에서 5개 자치구에 걸친 M/WBE 네트워크와 글로벌 기업을 연결하는 역할을 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에드워드 머멀스틴 뉴욕시 국제협력청장은 “뉴욕은 세계적인 도시이자 해외 투자를 위한 최상의 옵션이다. 우리는 사람과 기업이 번창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고 있다.” 라고 말하며, “대한항공·암참과의 오늘의 이 약속이 특별히 고마운 이유는, 뉴욕 시민들에게 성장의 기회가 될 뿐 아니라 M/WBE 네트워크에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국제 협력의 완벽한 예이며, 앞으로도 5개 자치구 전체에 걸쳐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발전을 촉진할 수 있을 새로운 약속들이 이어지기를 바란다.” 라고 말했다.  이 날 조원태 회장은 “대한항공은 뉴욕시, 암참과 손잡고 뉴욕에 기반을 둔 중소기업, 소수인종·여성기업들과 협력의 기회를 줄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대한항공은 이와 같은 작지만 소중한 기회가 중요한 기여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점을 새기면서, 40년 넘게 항공편을 띄워온 뉴욕시에 기회의 창을 넓히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또한, “이번 MOU는 3자 간 강력한 협업의 완벽하고도 상징적인 윈-윈-윈 시나리오가 될 것” 이라고 밝히며, “암참의 주요 미션 중 하나는 한국 중소기업의 미국 진출과 미국 중소기업의 한국 진출을 돕는 것이며, 뉴욕이 가장 이상적인 출발점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암참은 앞으로도 암참의 ABC (American Business Center) 프로그램을 통해 美 국적 중소기업의 한국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함은 물론, 이번 MOU를 토대로 한국 기업의 뉴욕 투자를 장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대한항공 2019년 창립 50주년을 맞은 대한항공은 2019년 기준 2,700만 명 이상의 승객을 수송한 세계 20대 항공사입니다. 인천국제공항을 거점으로 둔 대한항공은 5개 대륙의 43개 국가, 120개 도시에 155대의 항공기로 취항 중이며 약 20,000여명의 프로페셔널한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글로벌 얼라이언스 ‘스카이팀’의 창립 멤버이며, 2018년 델타항공과 태평양노선에 대한 조인트 벤처 협력을 통해 아시아와 미주를 연결, 더욱 편리한 스케줄과 혜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세계 항공업계를 주도하는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 고객 여러분께 항상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추가 정보는 대한항공 홈페이지 www.koreanair.com 및 대한항공 뉴스룸 news.koreanair.com, 대한항공 소셜미디어 계정 facebook.com/KoreanAir, instagram.com/KoreanAirworld and Twitter@KoreanAir_KE.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상호간의 투자와 교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상의이다. 한·미 상호 호혜적인 관계를 지속·발전시키고, 양국간의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 회원사의 활동을 지원해 오고 있다. 2022년 재개된 암참의 ABC (American Business Center, ABC) 프로그램은 미국 중소기업이 한국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시장 진출 프로그램이다. 미국 상무부와의 독점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설립된 ABC는 한국 시장 진출에 관심이 있는 미국 중소기업들에게 현장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2022.10.13

[Blockchain Seminar 2022] AMCHAM Explores the Value and Future of Blockchain Technology

AMCHAM Explores the Value and Future of Blockchain Technology - AMCHAM Blockchain Seminar 2022 - Establishing a better balance between supporting innovation and regulating the market September 29,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AMCHAM Blockchain Seminar 2022 on September 29 at the Conrad Seoul Hotel. This event was designed to navigate important trends of the blockchain ecosystem and explore its value across all industries.   Held for the first time, the AMCHAM Blockchain Seminar provided a platform through which representatives from key stakeholders from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s, academia, and industries could discuss and share their valuable insights on the key theme of “Crisis in Confidence.”   With about 200 people in attendance, the event began with opening remarks by James Kim, AMCHAM Chairman & CEO. “There’s no doubt that blockchain technology is an exciting development with the potential to revolutionize many industries. More and more companies globally are showing their determination to grasp and adequately apply blockchain technology to their operations and everyday life,” he said. “This is a crucial moment for Korea to decide how it will handle blockchain and what role it will play in the global digital asset market,” he continued. “In this context, it is critically important to create a sustainable regulatory environment where all of us can thrive long-term and find a balance between promotion and regulation.”   H.E Lee Bok-hyun,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Governor, sai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As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strive to regulate digital assets, the role of private sectors in leading efforts to create innovative services that promote consumer benefits and create quality jobs is critical.” He continued, “As both Korean and U.S. companies have been leading the global industry trends together, we expect that cooperation between Korean and U.S. companies related to blockchain will be further emphasized given the cross-border nature of digital assets.”   Partnered with Dunamu, crypto.com, Cumberland, Kim & Chang, Ozys and Polygan, this event explored a variety of topics in the revolutionary new space of blockchain, cryptocurrency and NFTs with major experts in the field. The seminar, which ran from 9am to 6pm, was divided into three sessions exploring issues related to regulation and promotion,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business trends, and digital assets as investment instruments.   Lee Sir-goo, CEO of Dunamu, delivered a keynote speech on the theme of “Proposal for Regulating the Korean Crypto Market: The Need for Categorization and Self-Regulation.” He underlined, “Crypto assets are developed to perform diverse tasks, and therefore can be classified under a few different types of categories such as payments, securities, network, and various utilities. Categorizing asset types will fill the regulatory blind spots. Operating a private self-regulatory organization group will provide breathing room for the industry to grow and eventually contribute to legislative decisions in Korea. It is important for crypto asset regulation in Korea to be flexible enough to align with the global standards.”   Senior Foreign Attorney of Kim & Chang Yi Jong-goo followed with a presentation titled, “Toward Balanced Regulation in Korea for the Crypto Industry.” He said, “The new regulatory framework should strike a fine balance between supporting transformative innovation potential for digital assets and blockchain technology while protecting investors and establishing market integrity. A new independent agency to achieve these objectives should be carefully considered in light of the evolving nature of the digital asset industry and the conservative approaches expected from the existing financial regulators. Global coordination of regulations is also critical given the cross-border nature of digital assets.”   In the second session, the event continued to feature technological developments and business trends of blockchain. Kim Woo-suk, Business Director of LINE NEXT Inc, and CEO of LINE Tech Plus, delivered a keynote speech on the topic of “How NFTs are Changing the Internet.”   Ra Kyung-soo, Chief Operating Officer of Ozys, presented on the theme of “Open Society & Ownership: Implications of Web 3.0 and Blockchain.” “Blockchain, the base technology of Web3, is meaningful in expanding and strengthening ownership of assets,” he asserted. “Preparation for the Web3 era that fits the nature of blockchain requires deep reflection from everyone.”   Arpit Sharma, Vice President of Enterprises at Polygon, also spoke about “Web 3.0 Adoption for Enterprises: Lessons, Trends, and Opportunities.”   In the third session, Song Ik, Adjunct Professor of Management Technology at Korea University, delivered a keynote speech on the theme of “Digital Asset and NFT Strategies for Corporations.”   General Manager of crypo.com Patrick Yoon presented in this session under the theme of “NFTs as an Effective Engagement Platform for Korean Businesses, Artists, and Creators to Reach Global Customers / Fans,” and Korea Country Head of Cumberland Hong Joon-kee spoke about “Financial vs. Digital Asset Capital Market.”   Patrick Yoon highlighted, “The utility of NFTs is poised to broaden significantly and play a big part in supporting culture and communities. As an industry, we are excited to play our part in supporting artists, creators, and collectors on the journey ahead together.”   Country Head Hong Joon-kee said, “Korea’s digital asset capital market is still primarily a retail market. For it to become more efficient and professional, Korea needs more digital asset capital market facilitators, providing services to institutions, similar to the financial capital market.”   Each session also included panel discussions, during which several blockchain experts and presenters examined the discussed the current state and future of the blockchain ecosystem.   In a time where blockchain technology can heavily influence our individual lives as well as society as a whole, it is now more important than ever to engage in a discussion on how blockchain can and should be used. The AMCHAM Blockchain Seminar aimed to discuss these methods.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블록체인의 가치와 미래를 논하다 제1회 ‘암참 블록체인 세미나 2022’ 성료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시장 규제 간의 균형 잡힌 규제 환경 조성 방안 등 모색   2022년 09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금일 콘래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2022 블록체인 세미나 (Blockchain Seminar 2022)’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블록체인 분야 최신 기술 및 트렌드를 소개하고 이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식견과 통찰력 공유를 통해 전 산업에 걸친 블록체인의 가치를 함께 탐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암참의 이번 블록체인 세미나에는 한·미 정부, 산업계, 학계 및 다수의 글로벌 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Crisis in Confidence’를 주제로 토론의 장을 열었다.   200여명이 대면 참석한 가운데, 이번 세미나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의 개회사로 시작되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다양한 산업에의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흥미로운 혁신이라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으며, 전세계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습득하여 업무와 일상생활에 활용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이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로 지금이 대한민국이 블록체인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글로벌 디지털 자산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 것인지를 결정할 중요한 순간” 이라고 덧붙이며, “이런 맥락에서 우리 모두의 성장과 번영을 위한 지속가능한 규제 환경을 조성하고, 지원과 규제 사이 균형을 찾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또한 축사를 통해, “한·미 정부가 디지털 자산 규율과 관련하여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 편익을 증진시키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혁신서비스 탄생을 위해서는 민간 기업 주도의 혁신 노력도 중요하다.” 라고 밝히며, “지금까지도 한·미 기업들이 세계 산업의 트렌드를 함께 선도해 왔지만, 초-국경성이라는 디지털자산의 특성으로 인해 블록체인 관련 한·미 기업들의 협력은 더욱 강조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덧붙였다.   두나무, 크립토닷컴, 컴벌랜드, 김앤장법률사무소, 오지스, 폴리곤의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세미나는 한·미 정부, 국내외 재계 대표를 비롯하여 블록체인 각 분야별 주요 전문가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육성과 규제 사이의 균형”, ▲“기술 개발과 최신 트렌드”, ▲“투자 수단으로의 디지털 자산” 등 크게 세개의 세션을 통해 블록체인, 암호화폐, NFT 등의 이슈에 관한 다양한 주제를 탐구했다.    이날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두나무 이석우 대표이사는, “한국 암호화폐 시장 규제에 대한 제안”을 주제로 범주화와 자율규제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하며, “암호 자산은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기 위해 개발되므로 결제수단, 보안, 네트워크 및 기타 자원 등의 여러 유형으로 범주화 되는데, 이러한 범주화가 규제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다고 본다. 또한, 민간 자율 규제 조직을 운영하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숨통을 틔우고 결국 국내 입법 의사결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국내 암호화폐 자산 규제의 유연성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앤장 법률사무소 이종구 외국변호사가 “국내 암호화폐 산업의 균형 잡힌 규제를 위한 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그는 “새로운 규제 프레임워크는 시장 무결성 확립과 투자자 보호의 측면,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의 혁신적 잠재력 지원 사이에서 미세한 균형을 이룰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앞으로의 규제는 디지털 자산 산업의 혁신적 특성과 기존 금융 규제당국이 기대하는 보수적 관점이라는 두 가지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이다.” 라고 말하며, “디지털 자산의 초국가적 특성을 고려할 때, 글로벌 환경에 맞도록 규제를 집행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점심 식사 후 속개된 두 번째 세션에서는, 블록체인의 기술발전과 최신동향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먼저, 김우석 라인 테크 플러스 대표이자 라인 넥스트 사업 이사가 “NFT가 어떻게 인터넷을 변화시키고 있는지”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뒤이어 라경수 오지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또한, “개방 사회와 소유권: 웹 3.0과 블록체인의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그는, “Web3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은 자산의 소유권 확대 및 강화에 의의가 있다.”고 말하며, “블록체인의 본질에 걸맞은 Web3 시대 준비를 위해 모두의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르핏 샤르마 폴리곤 글로벌 사업 부문 부사장이 “기업을 위한 Web 3.0의 도입: 교훈, 동향 및 기회”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마지막 세번째 세션에서는 고려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송익 교수가 “기업의 디지털 자산과 NFT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으며, 이후 패트릭 윤 크립토닷컴 대표는 “한국의 기업, 예술가 그리고 창작자와 해외 고객 및 팬을 결하는 효과적 플랫폼으로서의 NFT”라는 주제로,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홍준기 컴벌랜드 코리아 대표는 “금융시장 vs 디지털자산 자본시장”을 주제로 모든 연사자가 발표를 마쳤다.   발표를 통해 패트릭 윤 사장은 “NFT는 확장성을 무기로 다양한 영역과의 협업을 위한 준비가 되어 있으며, 특히 문화 및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데에 매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라고 말하며, “우리 업계는 이제, 아티스트와 창작자, 그리고 수집가 모두를 위한 우리의 역할을 최선을 다해 이행해 나갈 것.” 이라고 덧붙이며 각오를 밝혔고, 홍준기 대표는 “한국의 디지털자산 자본시장은 여전히 주로 소매 단계에 머물러 있다.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금융자본시장과 마찬가지로 디지털자산 관련 서비스를 기관에 제공할 조력자가 많아져야 한다.” 고 말했다.   이 날 함께한 모든 연사들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또한 세션 별 패널 토론을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 사회는 물론 개개인의 일상에도 큰 영향력을 가진 블록체인에 대한 사회적 고찰과 어떻게 활용하고 적용할 것인지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져야 할 지금, 암참은 이번 세미나 개최를 통해 그 해답을 찾아 나가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하였다. 

2022.09.29

[HR Workshop 2022] AMCHAM Examines the Evolution of Human Resources in the Post-COVID-19 Era

AMCHAM Examines the Evolution of Human Resources in the Post-COVID-19 Era - AMCHAM Human Resources Workshop 2022 - September 21,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AMCHAM Human Resources Workshop 2022 at the Millennium Hilton Seoul this morning. Held for the first time in-person since 2019, this event explored the evolving aspects of the theme, “HR in the New Era.” Representatives from both public and private sectors joined the seminar to share their insights on elements companies should consider in creating a more efficient, safe and productive work environment in the post-pandemic era.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he HR Workshop is one of AMCHAM’s longest-running programs. Every year, it has facilitated an active and informative discussion about important HR issues and trends.” He continues, “This year, we are shifting eyes toward the future. As we transition into a new and digitalized “post-pandemic era” with a workforce that is more diverse than ever before, we now have to think of ways to accommodate to our employees’ and colleagues’ new lifestyles and priorities.” H.E. Kwon Chang-joon, Director of Labor-Management Cooperation Policy a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said, “Foreign-invested companies are major partners to the Korean economy, with more than 6,000 companies providing 770,000 jobs in Korea. The president has emphasized the creation of sustainable jobs led by the private sector, and the government will create an advanced labor market so that Korea can become a place of greater opportunity.” He added,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long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KOTRA, and the Labor-Management Development Foundation, will continue to support foreign-invested companies to understand and adapt to Korea’s changing employment and labor policies and environment.” The seminar featured presentations by executives from Google, Incoaching, Singapore Human Resources Institute (SHRI) and Shin & Kim LLC on the following topics: “Diversity, Equity & Inclusion,” “Strategic Coaching Solutions to Enhance Leadership,” “Enhancing Communication & Holistic Employee Communications Strategy” and “Recent Issues of Workplace Harassment – focused on court cases.” The panel discussion examined other projected trends in human resources, including expectations of MZ Generation job seekers, key factors of ensuring retention of strong talent, management of the hybrid workspace, and more. The panel consisted of executives from 3M, PERSOLKELLY, GoGlobal GEO Korea Ltd., Incoaching, Human Dynamic, Shin & Kim LLC and Singapore Human Resources Institute (SHRI).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HR을 논하다    - 2022 암참 HR 워크숍 개최 -    2022년 9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늘 오전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2022 암참 HR 워크숍’을 개최했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잠시 중단되었다가 3년만에 대면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는 '새로운 시대의 HR'이라는 타이틀에 맞게 HR 영역 전반의 변화에 중점을 둔 논의가 진행되었으며, 공공 및 민간부문의 다양한 이해관계자 및 다수의 외투기업 대표와 HR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고 생산적인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기업이 고려해야 할 요소에 대한 통찰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HR 워크숍은 암참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프로그램 중 하나로, 매년 HR과 관련된 현안과 주요 트렌드에 대한 적극적이고도 유익한 논의를 촉진해 오고 있다.” 라고 말하며, “포스트 팬데믹 시대는 그 어느 때 보다 다양한 양상의 근무 방식과 디지털 전환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번 워크숍을 통해 우리는 미래를 향해 눈을 돌려 직원들과 동료들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과 우선순위에 적응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보고자 한다.” 라고 덧붙였다.  권창준 고용노동부 노사협력정책관은 또한, 축사를 통해, “현재 만 6천개가 넘는 외국인 투자기업에서 국내에 77만 개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외투기업은 우리 경제의 주요한 동반자.”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대통령께서도 민간이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셨듯이 정부는 한국이 더 큰 기회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선진적인 노동시장을 조성해 나가겠다.” 라고 말하며, “이를 위해 고용노동부는 산업부, 코트라, 노사발전재단 등과 함께 외국인 투자기업이 한국의 변화하는 고용노동정책과 환경을 이해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 라고 덧붙였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구글, 인코칭, 싱가포르 인적 자원 연구소 (SHRI), 법무법인(유) 세종에서 발표자로 참여하여, “다양성, 공정성 및 포용성”, “전략적 코칭 솔루션을 통한 조직 내 리더 역량 강화”, “커뮤니케이션 강화 및 직원 커뮤니케이션 전략”,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의 최근 쟁점- 관련판례를 중심으로” 등을 주제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MZ세대 구직자의 특징, 강력한 인재 확보의 핵심요인,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관리 등 HR 트렌드와 관련된 쟁점들을 심층 논의하였다. 이날 패널로는 3M, 퍼솔켈리, 고글로벌, 인코칭, 휴먼 다이내믹, 법무법인(유) 세종, 싱가포르 인적 자원 연구소 (SHRI) 임원들로 구성됐다.

2022.09.21

[Pre-Blockchain Seminar 2022] AMCHAM to host First Blockchain Seminar 2022

AMCHAM to host First Blockchain Seminar 2022Seeking improvement to balance between supporting innovation and regulating the market ​ September 20,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will host the AMCHAM Blockchain Seminar 2022 on Thursday, September 29, at the Grand Ballroom (3F) of Conrad Seoul Hotel. Hel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the seminar is designed to introduce the latest technologies and trends in the blockchain sector and explore of the value of blockchain across all industries.  Sponsored by Dunamu, crypto.com, Cumberland, Kim & Chang, Ozys and Polygan, this event will explore a variety of topics in the revolutionary new space of blockchain, cryptocurrency and NFTs, with major experts in the field, including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business communities. The event will run from 9am to 6pm and will divided into three sessions exploring issues related to regulation and promotion, technological development and business trends, and digital assets as investment instruments. The event will feature keynote speeches on “How NFTs are Changing the Internet,” “Digital Asset and NFT Strategies for Corporations” as well as sessions with presentations from industry leaders on the topics, “Proposal for Regulating the Korean Crypto Market” by Dunamu, “Toward Balanced Regulation in Korea for the Crypto Industry” by Kim&Chang “Open Society & Ownership: Implications of Web 3.0 and Blockchain” by Ozys, “Web 3.0 Adoption for Enterprises: Lessons, Trends, and Opportunities” by Polygon, “NFTs as an Effective Engagement Platform for Korean Businesses, Artists, and Creators to Reach Global Customers / Fans” by Crypto.com and “Financial vs. Digital Asset Capital Market” by Cumberland. The Blockchain Seminar, which will help us to dive into important topics of substantial impact that society needs to contemplate and adopt, is now open to the public. To register to this event, please visit the AMCHAM Korea website at www.amchamkorea.org or call AMCHAM office at 02-6201-2255.   ### 제1회 ‘블록체인 세미나 2022’ 개최 예정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시장 규제간의 균형을 위한 개선책 등 모색   2022년 09월 2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는 9월 29일 목요일 콘래드 호텔 그랜드 볼룸 (3층)에서 ‘2022 블록체인 세미나 (Blockchain Seminar 2022)’를 개최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암참의 이번 블록체인 세미나는 블록체인 분야 최신 기술 및 트렌드를 소개하고 분야별 전문가들의 식견과 통찰력 공유를 통해 전 산업에 걸친 블록체인의 가치를 함께 탐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두나무, 크립토닷컴, 컴벌랜드, 김앤장법률사무소, 오지스, 폴리곤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한·미 정부, 국내외 재계 대표를 비롯한 이 분야 주요 전문가들과 함께 블록체인, 암호화폐, NFT 등의 이슈를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어질 이번 세미나는 “육성과 규제 사이의 균형”, “기술 개발과 최신 트렌드”, “투자 수단으로의 디지털 자산” 등 크게 세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세션 별 이슈를 자세히 다룰 예정이다. 세션에서는 “NFT가 인터넷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가”, “기업을 위한 디지털 자산 및 NFT 전략”을 주제로 하는 기조연설을 포함하여, 두나무의 “한국 암호화폐 시장 규제 제안: 분류와 자율규제의 필요성”,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국내 암호화폐 산업의 균형적 규제를 위한 방안”, 오지스의 “열린 사회와 소유권: 웹3.0과 블록체인의 함의”, 폴리곤의 “기업을 위한 Web3 도입-교훈, 시장 동향, 그리고 기회”, 크립토닷컴의 “글로벌 고객/팬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 기업, 아티스트 및 크리에이터를 위한 효과적인 참여 플랫폼으로서의 NFTs” 그리고 컴벌랜드의 “금융 vs. 디지털 자산 자본 시장” 등을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들의 발표와 패널토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현 시대의 최대 화두 중 하나로 자리잡은 블록체인. 우리 사회와 개개인의 일상에 큰 영향력을 가진 블록체인에 대한 사회적 고찰과 어떻게 활용하고 적용할 것인지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져야 할 지금, 암참 블록체인 세미나에서 답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2022 블록체인 세미나 (Blockchain Seminar 2022)’는 암참 비회원에게도 공개되며, 사전등록을 통해 참석이 가능하다. 사전등록은 현재 암참 홈페이지 (www.amchamkorea.org)를 통해 진행 중이다. 세미나 참석 관련 기타 문의: Tel. 02-6201-2255

2022.09.21

[Special Roundtable with NTS Commissioner] AMCHAM Calls for Sustainable Tax Policies to Accelerate K…

AMCHAM Calls for Sustainable Tax Policies to Accelerate Korea’s Transformation into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 AMCHAM Holds a Special Roundtable with NTS Commissioner -  September 16,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eld a special roundtable with National Tax Service (NTS) Commissioner Kim Chang-gi this morning at The Plaza Seoul Hotel. Representatives of foreign invested companies in Korea participated in the roundtable to share challenges and suggestions on Korean tax policies and seek ways to improve the business environment. At the meeting, the delegation requested more favorable tax treatment, sustainable guidelines for foreign direct investments as well as more economic tax incentives for U.S. companies to invest in Korea.   The AMCHAM delegation included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Henry An, Senior Partner of Samil PwC and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representatives from Citibank Korea, GM Korea, EY Korea, Lockheed Martin, IBM Korea, and Baker Hughes Korea.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ax policies play an important role in promoting Korea as an investment destination. AMCHAM sent a letter to President Yoon earlier this year calling for tax reform as one of the key policy suggestions. We welcome the recent proposal of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to remove the five-year limit on the 19% flat tax rate for foreign residents.”    He added, “We appreciate the NTS’s important leadership and contributions to the Korean economic growth, AMCHAM will continue playing the role as a bridge to further enhance the business relationships between the U.S. and Korea.”###주한미국상공회의소, 대한민국을 명실상부 아시아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케 할 지속 가능하고 기업 친화적인 조세정책 요청  - 암참, 국세청 초청 특별 간담회 개최 -     2022년 9월 1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16일 오전 더 플라자 호텔 서울에서 김창기 국세청장과의 만남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내 외국인 투자기업 대표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조세 정책에 대해 이들 기업이 국내에서 겪는 애로사항 등을 공유하고 국내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대표단은 보다 기업 친화적인 조세 정책 및 집행, 외투기업의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한 정책 조성, 그리고 미국 기업의 한국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등을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헨리 안 암참 이사회 의장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한국시티은행, 한국지엠, 한영회계법인, 록히드마틴, 한국IBM, 베이커휴즈 등이 암참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대한민국이 매력적인 글로벌 투자처로 공고히 자리잡기 위해서는 조세정책의 도움이 필수적이다. 암참은 올 초 윤정부에 조세개혁을 위한 제언을 서한으로 전달한 바 있으며, 최근 발표된 외국인 대상 19% 단일세율의 5년 제한 요건과 관련된 기재부의 세제 개편안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기여한 국세청의 역할과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며, 암참은 앞으로도 한·미 양국간 경제 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 나가겠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2022.09.21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AMCHAM Promotes Opportunities in Korea in New Age of Digital Transfo…

AMCHAM Promotes Opportunities in Korea in New Age of Digital Transformation - AMCHAM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 August 26,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AMCHAM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this afternoon. The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hel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explored the theme “Seizing Korea’s Opportunities in the New Age of Digital Transformation.”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joined the seminar to share their insights. AMCHAM organized this forum to celebrate the R&D contributions of global technology companies and their promotion of digital transformation, which has emerged as a critical business strategy for sustainable economic growth. The Forum was designed to be a platform at which stakeholders can exchange ideas, build policy consensus, and explore cooperative strategies for partnerships among public and private sectors and academia. This event also aimed to provide a channel to convey concerns and challenges faced by foreign companies seeking to promote investment and digital growth in Korea, as well as opportunities to engage and network with industry stakeholders.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Digitalization has quickly become a fundamental driver behind the continuous shift in the global economy. It is a critical business strategy for sustainable economic growth for all our businesses, big or small.” He added, “AMCHAM strongly believes that Korea is well placed to emerge as a regional digital hub for Asia Pacific. In this context, it is critically important for Korea to create a sustainable regulatory environment where all digital service providers could thrive long-term.” H.E. Jung Chung-rae, Chair of Science, ICT,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kicked off the forum with congratulatory remarks. The Hon. Philip Goldberg,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remarke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re committed to an open, free, interoperable, and secure Internet. The digital economy is the single most important driver of innovation, growth, and job creation in our two nations – and indeed many others. It has transformed how we live, and how we do business.” “South Korea and Indiana have many common values, interests and goals,” said Governor of the State of Indiana Eric J. Holcomb. “Our economic and educational ties continue to grow year after year with always a focus on today, tomorrow and the future of industry. Many more exciting opportunities lie ahead of us both to lengthen and strengthen our many bonds, building upon the cherished partnerships we already share.” Agne Makauskaite, Head of Regulated Industry and Public Policy, Asia Pacific and Japan, of Amazon Web Services, delivered the first presentation. She described the acceleration of the digital transformation using the public cloud.  Harrison Kim, Country Director of Google Korea, introduced the influence of Korean culture on the global market as well as Google’s various efforts to support this influence. He explained that Google supports Korean companies and people by providing various global products and Android ecosystems. “Google will continue responsible innovation of products and services and strengthen partnerships with Korean companies so that diverse Korean content, K-culture and innovation efforts can come to fruition worldwide.” Dr. Michael Mandel, Vice President and Chief Economist at Progressive Policy Institute, presented the results from his new report titled, “Korean App Economy Update 2022.” He estimated that the Korean App Economy includes 516,000 workers as of July 2022. The report found that Korea's App Economy is highly globally competitive compared to other countries such as Germany and the United Kingdom. To maintain this strong position, Dr. Mandel notes that regulators should not underestimate the importance of security and privacy considerations. Sungho Cha, PS Commercial Manager of HP Korea, said, “The hybrid work environment has already become common in some companies. Given the growing demand for hybrid work among the MZ Generation, where the proportion of corporate members is increasing, it is the task of companies and governments to realize the best work environment where higher levels of collaboration are possible anytime, anywhere.” He added, “Now that digital transformation, a survival condition for companies, is progressing faster than ever, enterprise PCs that can support this change are an essential element of innovation. HP continues to introduce a range of PC product lines that have strengths in security, performance, and mobility while meeting changing work environments through user-centric innovations.” The highlight of the seminar was a panel discussion led by Sun Hee Kim, Partner at Yulchon LLC and Co-Chair of the AMCHAM ICT Committee, on the various opportunities in Korea in the new age of digital transformation. Participating in the discussion were Young 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at AWS Korea, Dr. Michael Mandel of Progressive Policy Institute, Professor Hun-Yeong Kwon at the School of Cybersecurity at Korea University, Country Director Harrison Kim of Google Korea, PS Commercial Manager Sungho Cha of HP Korea, and Professor Byoung-cheol Oh of the Law School at Yonsei Universit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속 성장과 디지털 전환을 논하다  - 2022 암참 디지털 혁신 포럼 개최 -  2022년 8월 2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금일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2022 암참 디지털 혁신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첫 회를 맞는 이번 ‘디지털 혁신 포럼’은 한·미 정부, 산업계, 학계 및 다수의 글로벌 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전환의 새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성장과제’를 주제로 열렸다.   본 포럼은 글로벌 IT기업의 연구개발 분야에의 기여와 디지털 전환 촉진이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핵심 비즈니스 전략으로 부상하게 되면서, 민관산학연간 협력 방안 모색 및 정책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되었다. 암참은 오늘 포럼을 통해 대한민국 디지털 성장과 투자 증진을 고민하는 외투기업들이 직면한 우려와 과제를 전달하는 동시에, 업계 이해관계자들과 교류하며 의견을 나누는 만남의 장을 제공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먼저 개회사를 통해 “디지털화는 세계 경제의 지속적인 변화를 이끄는 근본적인 동력이자, 기업의 규모와는 무관하게 모든 기업에 있어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중요 비즈니스 전략.” 이라고 말하며, “암참은 대한민국이 아·태 지역 內 디지털 허브로 부상할 수 있는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고 굳게 믿는다. 이런 맥락에서, 모든 디지털 서비스 사업자들이 한국 시장에서 장기적 성장을 이루어 낼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규제 환경을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포럼 축사의 포문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청래 위원장이 열어주었다. 이어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는 축사를 통해 “미국과 한국은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동시에 상호 운용 가능하며 안전한 인터넷 환경 구축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디지털 경제는 한·미 양국은 물론 실제로 많은 나라들에서 혁신, 성장, 일자리 창출의 가장 중요하고도 유일한 원동력이다. 이는 우리가 사는 방식과 비즈니스 수행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라고 덧붙였다.   에릭 홀콤 美 인디애나 주지사는 또한 이어진 축사를 통해, “한국과 인디애나 주는 공통의 가치, 관심사, 목표를 가지고 있다” 라고 말하며, “우리의 경제적, 교육적 유대관계는 매년 성장하고 있으며 현재와 미래, 그리고 산업 비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오늘날의 소중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양국 간 연대를 연장하고 강화할 수 있는 더 많은 흥미로운 기회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 고 덧붙였다.   이어진 발표 세션은 첫번째 연사로 나선 아그네 마카우스카이테 AWS APJ 규제산업 정책 총괄의 ‘클라우드를 활용한 디지털 전환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로 시작되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뒤이어, 한국 문화가 글로벌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과 이를 지원하기 위한 구글의 노력을 소개하였다. 그는 “구글은 다양한 글로벌 제품과 안드로이드 생태계 제공을 통해 대한민국 기업과 국민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국에서 시작된 다양한 컨텐츠와 K-문화, 그리고 혁신을 향한 노력이 전 세계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구글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책임감 있는 태도로 제품과 서비스를 혁신하고,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굳건히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발표 세션을 통해 진보 정책 연구소 (PPI, Progressive Policy Institute) 수석경제연구원인 마이클 멘델 박사는 최근 본인이 발간한 '한국 앱 경제 현황 2022’ 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인용하여, 2022년 7월 현재 한국은 앱 경제와 관련된 516,000개의 일자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의 앱 경제가 독일이나 영국 등 다른 나라들에 비해 세계적으로 매우 경쟁력이 있다는 점을 피력했다. 또한 현 강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규제 당국이 보안과 개인정보보호 고려 사항의 중요성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차성호 HP 코리아 커머셜 매니저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은 이미 일부 기업에서는 보편적인 근무환경이 됐다. 특히 구성원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MZ 세대의 하이브리드 근무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보다 높은 수준의 협업이 언제 어디서나 가능한 최상의 작업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 기업과 정부의 숙제라 할 수 있다.” 라고 말하며, “기업의 생존 조건인 디지털 전환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금, 이러한 변화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기업용 PC는 혁신의 필수 요소이다. HP는 사용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변화하는 업무 환경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보안, 성능, 이동성 등에 강점을 지닌 다양한 PC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고 덧붙이며 발표 세션을 마무리했다.   이날 포럼의 하이라이트는 암참 ICT 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율촌 김선희 변호사가 좌장으로 이끈 패널 토론으로, AWS 김영훈 정책협력실장과 구글코리아 김경훈 사장, PPI 마이클 멘델 수석경제연구원, HP코리아 차성호 커머셜 매니저,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권헌영 교수,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오병철 교수가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디지털 경제 시대의 산업성장과 정책과제” 라는 주제로 건설적이고도 통찰력 있는 대화를 이어 나가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2022.08.30

[AMCHAM Doorknock] AMCHAM Completes First Washington D.C. Doorknock Visit in Three Years to Discuss …

AMCHAM Completes First Washington D.C. Doorknock Visit in Three Years to Discuss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through Highest Level Meetings in History  -       Delegation participated in 21 meetings with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to advocate for stronger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       Emphasized goal to make Korea the top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across Asia    August 18,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concluded their AMCHAM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The trip ran from July 27-29 and included a total of 21 functions and meetings with U.S. administrative agencies, Congress and think tanks, to discuss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In their meetings, the AMCHAM delegation emphasized the need to prioritize Korea as a key ally in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IPEF) and outlined concrete and strategic ways in which the U.S. could deepen its political, economic, technological and cultural ties with South Korea at federal, state, and municipal levels. The delegation covered the following topics:   Economic Security The AMCHAM delegation highlighted the significant role that the KORUS FTA has played in promoting bilateral trade and encouraged the U.S. government to consider reinforcing the IPEF with market access and tariff reduction. Among the four pillars of IPEF, the delegation identified supply chain as an area critical to economic security and one in which AMCHAM could be a useful resource in U.S.-Korea dialogue. AMCHAM aims to create an IPEF Working Group that will work closely wi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Furthermore, AMCHAM discussed its key initiative to make Korea the top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across Asia. In this context, the delegation shared concerns on Korea-unique regulations such as the Cloud Security Assurance Program and IP protection and urged the U.S. government to consider these issues in IPEF discussions.   U.S.-Korea Investment AMCHAM met with members of U.S. Congress to discuss the remarkable growth in U.S.-Korea investment. Given the diverse set of infrastructure, sectors and talent resources across different states, the delegation discussed unique opportunities to secure Korean investments in strategic industries. The delegates urged the lawmakers to provide more economic incentives for Korean companies to invest in the U.S. to sustain investment growth, including the need to increase the number of U.S. work visas available for Koreans.   AMCHAM also reaffirmed the U.S. government’s focus on increasing investment of U.S. companies of all sizes, including SMEs, in Korea. Given that IPEF will likely involve SMEs, AMCHAM urged the U.S. government to leverage AMCHAM’s American Business Center (ABC) as the on-the-ground resource to facilitate B2B discussions and market entry logistics. A strategic partnership between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nd AMCHAM, the ABC program was relaunched in 2022 to assist American SMEs entering the Korean market.   “It is very meaningful that we were able to resume our Doorknock visits in a time where strong U.S.-Korea bilateral partnership is more urgent than ever,” said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As U.S.-Korea ties develop further into a comprehensive strategic alliance, I hope that AMCHAM will play a bigger role as a bridge-builder between the two countries going forward.” “AMCHAM will continue to work closely with the two governments to further strengthen U.S.-Korea economic collaboration,” he added.   AMCHAM pledged to cultivate the next generation of U.S. exporters to Korea, including minority communities and SMEs, in close collaboration with newly appointed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Philip Goldberg and the U.S. Embassy in Seoul. The delegation also promised to help champion the U.S. government’s focus on equality and diversity across the AMCHAM platform, and to steer more U.S. SMEs to critical export markets such as Korea.   This is AMCHAM’s first visit to Washington D.C. since 2019. The program featured high-level meetings with seven U.S. administrative agencies, eight members of Congress representing different states (six Senators and two Representatives), the Korean Ambassador to the U.S., and three major think tanks.   This year’s delegation consisted of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Korea, Henry An,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Robert Laing, VP - Korea, Lockheed Martin,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Korea, Hye-Min Oh, Policy & Public Affairs Lead of Pfizer Korea, Kevin Peters,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Harrison Kim, Country Director of Google Korea, Robert Smith, Senior Advisor of Ernst & Young Han Young, Young 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of Amazon Web Services Korea, Ho Young, Kim, Manager of Public Policy Amazon Web Services Korea, Minsung Kim, Head of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of IBM Korea,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and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   ###  암참, 3년만의 도어녹 방문 성료 역대 최다 고위급 미팅을 통해 IPEF 등 논의  - 한·미 경제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해 美 정부 관계자들과 21개 고위급 인사회의 참석 - 대한민국을 아시아 제1의 아시아 지역본부로 만들겠다는 포부 강조   2022년 08월 1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대표단이 ‘워싱턴 도어녹’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대표단은 지난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바이든 행정부, 美 의회 주요 관계자 및 싱크탱크 등 21개 고위급 인사 회의를 통해 한·미 경제 동반자 관계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암참 대표단은 이번 방문을 통해 美 정부가 한국을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 워크 (IPEF)의 핵심 동맹국으로 우선시하여 줄 것을 재차 요청하며, 연방·주·시 차원에서 한국과의 정치·경제·기술·문화적 유대를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전략적인 방안을 논의하였다. 대표단이 이번 방문을 통해 강조한 주요 안건 등은 다음과 같다.   안보 동맹 암참 대표단은 한·미 FTA가 양국간 무역을 촉진하는 데 중추적인을 역할을 해왔음을 강조하며, 미국 정부가 시장 접근과 관세 인하와 함께 IPEF를 강화해 줄 것을 촉구하였다. 대표단은 IPEF의 주요 4대 의제 가운데 공급망 (Supply Chain)을 경제 안보 동맹 핵심 분야로 꼽으며, 해당 이슈와 관련된 양국간 대화에 있어 암참이 유용한 자원이 될 수 있음을 피력하였다. 이를 위해 암참은 앞으로 한·미 양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IPEF 워킹 그룹 구성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또한 한국을 아시아 최고의 지역 본부로 만들기 위한 핵심 이니셔티브와 관련하여는 클라우드 보안 인증제, IP 보호 등과 같은 한국 고유의 규제에 대한 우려 및 고충사항을 공유하고, 미국 정부가 IPEF 논의 시 이러한 이슈 영역을 고려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미 양국 투자 암참 대표단은 美 의회 의원들과의 회의를 통해 한·미 투자의 괄목할 만한 성장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며, 여러 주에 걸친 다양한 인프라, 투자 부분, 인적 자원 등을 바탕으로 하는 전략산업에 대한 한국의 對美 투자 유치 기회에 대해 논의하였다. 대표단은 현재와 같은 투자 증가세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한국인들이 미국 취업 비자 발급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등 한국 기업들의 대미 투자를 유도할 수 있는 경제적 인센티브를 늘려야 하는 부분 등을 특별히 강조하였다. 더불어 美 정부 각 부·처와의 간담회를 통하여는 중소기업을 포함한 모든 규모의 미국 기업의 한국 투자를 늘리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재확인하며, IPEF가 역내 중소기업의 참여 확대를 모색하고 있는 바 美 정부가 미국 기업의 B2B 논의와 한국 시장 진입 촉진을 위해 암참의 ‘ABC(American Business Center) 프로그램’을 현장 자원으로 활용하여 줄 것을 촉구하였다. *‘ABC 프로그램’은 美 상무부와 암참의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한국 시장 진출에 관심이 있는 美 중소기업들이 한국 시장에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현지 지원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COVID-19의 여파로 잠시 주춤, 2022년 재개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양국 관계에 있어 그 어느 때 보다도 강력한 파트너십을 필요로 하는 중요한 시점에 도어녹을 재개할 수 있어 이번 방문은 더욱 뜻깊은 의미를 갖는다.” 라고 말하며, “한·미 경제 동맹 관계가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발전되어 감에 따라, 양국 정부 간 가교 역할을 하는 암참이 앞으로 더 큰 역할을 해 나가길 기대한다.” 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이어, “암참은 한·미 경제협력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암참은 앞으로 새로 부임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주한미국대사관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며 소수 집단, 중소기업을 포함한 차세대 미국 수출기업 육성을 위한 미국 정부의 핵심 의제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대표단은 또한, 암참의 전반적인 플랫폼을 통해 미국 정부의 평등과 다양성 관련 정책을 지지하고 더 많은 미국 중소기업을 한국이라는 중요한 수출 시장으로 이끌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전달하기도 하였다.    이번 암참의 ‘도어녹 프로그램’을 통한 워싱턴 방문은 2019년 이후 처음 재개되었으며 7개의 美 행정부·처, 각 주를 대표하는 (상원의원 6명, 하원의원 2명) 8명의 美 의회 의원, 주미한국대사, 그리고 3개의 주요 싱크탱크와의 고위급 회담으로 구성되었다.   한편, 올해 대표단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헨리 안 암참 이사회 의장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사장, 오혜민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상무, 케빈 피터스 한국MSD 대표이사, 김경훈 구글 코리아 사장, 로버트 스미스 한영회계법인 세무본부 파트너, 김영훈 AWS 정책협력실장, 김호영 AWS 정책협력실 이사, 김민성 IBM코리아 대외협력실장,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그리고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로 구성되었다.

2022.08.21

no images
[AMCHAM Doorknock] AMCHAM visits Washington D.C. to serve as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

AMCHAM visits Washington D.C. to serve as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 AMCHAM to resume the “Washington Doorknock” program between July 27 - 29, 2022 - Kicking off the program with 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Wall of Remembrance Dedication Ceremony - The delegation has secured more than 25 senior-level meetings and to meet six U.S. Senators for the first time     July 25,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will travel with a delegation of top-level executives from the AMCHAM community to Washington D.C. this week to meet with key figures of the Biden Administration and Congress.   After a two-year hiatus caused by COVID-19, AMCHAM will resume the “Doorknock” program this year from Wednesday, July 27, to Friday, July 29. Through these visits, the delegation will convey the value of doing business in Korea while sharing data that supports the benefits of the U.S.-Korea trade relationship.   The delegation has secured more than 25 senior-level meetings with officials from various sections of the U.S. Government Administration,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Department of State, Department of Commerce, Department of Justice, Department of Defense, and the White House. For the first time, the delegation will meet six U.S. Senators and three Congressional representatives across the aisle, all of whom drive important Senate and Congressional committee activities on Finance, International Trade, Commerce, and East Asia. The delegation will also engage with stakeholders from various think tanks and academia to share their on-the-ground perspectives.   The delegates plan to highlight the innumerable benefits of continuing the strong commercial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amid record-breaking investment activi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he implementation of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IPEF) in the region. The delegates will also provide updates on the new Korean Administration’s initiative to build a favorable environment for foreign businesses operating in Korea. Furthermore, the delegates will advocate for more economic incentives to ensure a prosperous trad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With the new government under President Yoon Seok Yeol, the recent U.S.-Korea presidential summit, an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KORUS FTA, this year is an important juncture in the U.S.-Korea relationship and the perfect time for the Doorknock. We believe that U.S.-Korea relations is more crucial than ever as the two countries seek to overcome common challenges and promote shared core values in the region.”   He continued, “With the U.S.-Korea alliance and economic partnership developing further in strategic industries, AMCHAM’s role as a bridge-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has become more significant. We are eager to work closely wi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to deepen the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and promote Korea as the best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The Doorknock will kick off with 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Wall of Remembrance Dedication Ceremony in Washington D.C. President Joe Biden and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are expected to attend the ceremony. This year’s delegation consists of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Korea, Henry An,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Robert Laing, VP - Korea, Lockheed Martin,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Korea, Hye-Min Oh, Policy & Public Affairs Lead of Pfizer Korea, Kevin Peters,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Harrison Kim, Country Director of Google Korea, Robert Smith, Senior Advisor of Ernst & Young Han Young, Young 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of Amazon Web Services Korea, Ho Young, Kim, Manager of Public Policy Amazon Web Services Korea, Minsung Kim, Head of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of IBM Korea,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and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   ### 암참, 한·미 양국 정부 간 가교 역할 위해 美 워싱턴 문 두드린다  - “워싱턴 도어녹” 프로그램 재개, 오는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방미 일정 - ‘6·25 참전용사 추모벽 헌납식’ 참석을 시작으로 사흘간의 도어녹 일정 시작 - 역대 최다인 6명의 美 상원의원과의 만남을 포함, 25개 이상의 고위급 인사회의 참석 예정   2022년 07월 2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대표단이 바이든 행정부와 美 의회 주요 인사와의 만남을 위해 이번 주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 2년간 중단되었던 연례 ‘워싱턴 도어녹’ 프로그램 재개를 위해서다.   오는 7월 27일 수요일부터 29일 금요일까지 (현지 시각) 예정된 이번 방문을 통해 암참 대표단은, 한·미 무역관계 및 암참 회원사의 한국 內 기업 활동이 가진 가치와 중요성을 美 의회에 전달하는 데에 방점을 두고 이를 뒷받침할 객관적 자료를 준비했다.  대표단은 사흘간의 일정 중 미국 무역대표부(USTR), 국무부, 상무부, 법무부, 국방부, 백악관 등 美 행정부 각 부·처 주요 관계자와의 만남을 포함하여 25개 이상의 고위급 인사 회의에 참석한다. 도어녹 일정 중에는 또한 금융, 국제 무역, 상업, 동아시아 관련 주요 상원·의회 위원회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6명의 美 상원의원 (역대 최다인원) 과 3명의 의회 대표들과의 만남 외에도 싱크탱크, 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과의 회의에 참석하여 현장의 시각과 관점을 공유하게 된다.  최근 연일 발표되고 있는 기록적인 투자 계획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출범 등 양국간 협력에 있어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방문하게 되는 암참 대표단은, 이번 미팅을 통해 그 어느 때 보다도 굳건한 한·미 통상 관계의 의미를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가 공표한 국내 다국적 기업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 이니셔티브를 공유하며 양국 간 무역 활성화를 위한 경제적 인센티브의 필요성도 피력할 예정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한국의 새정부 출범과 최근 열린 한·미 정상회담, 그리고 한·미 FTA 발효 10주년까지, 2022년은 양국 관계에 있어 아주 뜻깊고 중요한 해이며 ‘도어녹’을 위한 최적기.” 라고 말하며, “한·미 양국이 공동의 글로벌 위협 요소에 슬기롭게 대처하는 등 역내 공동의 핵심 가치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 만큼 양국의 강력한 동맹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미 경제 동맹 관계가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발전되어 감에 따라, 양국 정부 간 가교 역할을 하는 암참이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맥락에서 암참의 핵심 미션 중 하나는 한국이 명실상부 역내 제1의 비즈니스 허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라고 말하며, “암참은 한·미 양국 경제협력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올해 ‘도어녹’은 7월 27일 ‘6·25 참전용사 추모벽 헌납식’ 참석을 시작으로 그 포문을 연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앤서니 블링컨 美 국무장관도 본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  한편, 대표단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헨리 안 암참 이사회 의장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사장, 오혜민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상무, 케빈 피터스 한국MSD 대표이사, 김경훈 구글 코리아 사장, 로버트 스미스 한영회계법인 세무본부 파트너, 김영훈 AWS 정책협력실장, 김호영 AWS 정책협력실 이사, 김민성 IBM코리아 대외협력실장,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그리고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로 구성되었다.​

2022.07.25

For any media inquiries, please contact our Communications & PR team.
E-mail: comms@amchamkorea.org Tel: (82-2) 620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