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알몬티대한중석, 서울대와 광업인재 양성
새글

 알몬티대한중석, 서울대와  광업인재  양성 오늘 산학협력 양해각서 체결 현장실습·정보교환·기술교류 영월 텅스텐 재개발 활성화 기대    [강원도민일보 방기준 기자] 영월 상동읍에서 텅스텐광산 재개발을 추진중인 알몬티대한중석이 서울대와 산학협력을 통해 광업인재 양성에 나선다.알몬티대한중석은 7일 오전 11시 30분 서울대에서 에너지자원공학과와 광업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를 통해 알몬티대한중석은 글로벌 기업이 가진 최고의 기술력과 인적·물적자원 등을 제공하고 서울대는 전문인력 양성과 현장 실습,정보 교환,기술 교류 등을 통해 효율적인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개발하게 된다.루이스 블랙 알몬티대한중석 CEO는 “이번에 체결하는 양해각서가 국내 광업계와의 상생 및 4차 산업시대에 필요한 기술력을 갖춘 인재 양성을 돕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또 알몬티대한중석은 내주 안에 본격적인 광산 재개발을 위해 진입도로 개설과 하천 이설공사에 들어간다.특히 7월 안에 독일 국책은행(KfW IPEX-Bank)으로부터 미화 7500만불의 사업자금(PF)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알몬티대한중석은 최근 자기 자본금 350억여원 확보도 마무리했다.한편 알몬티대한중석은 캐나다와 스페인·포르투칼에서 텅스텐광산을 직접 운영하고 있는 텅스텐 전문 글로벌 기업인 알몬티의 한국법인이다.텅스텐이 세계적으로 핵심 산업자원으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상동읍에는 평균품위 0.44%의 고품위 텅스텐이 5800만t이 매장돼 있어 본격적인 재개발에 들어갈 경우 세계 최대 규모의 텅스텐 개발 효과가 기대된다.    방기준 kjbang@kado.net 출처: http://www.kado.net/news/articleView.html?idxno=1072448​

2021.05.07

[News Article] GM,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2030년까지 폐기물 제로 달성"
새글

GM,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2030년까지 폐기물 제로 달성" "2025년까지 90% 이상의 폐기물 재활용할 것"  GM,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 [한국G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한국GM은 제너럴모터스(GM)가 지난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성과와 탄소배출 '제로' 목표를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 연간보고서'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GM은 보고서에서 2035년까지 에너지 집약도를 2010년 대비 35%까지 감축하고, 2030년까지 '폐기물 제로'를 목표로 포장재에 100% 생분해성 원료나 지속가능한 원재료를 사용하겠다는 새로운 지속가능경영 목표를 제시했다. 또한 2025년까지 글로벌 사업장 내 매립지와 소각장에서 90% 이상의 폐기물을 재활용하고, 2025년까지 모든 GM의 1차 협력업체가 'GM 협력업체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에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GM은 2035년까지 새로 출시되는 경량자동차의 배기가스 배출을 없애고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올해 초에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GM은 지난달 22일 글로벌 환경 관련 협력체인 '과학적 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로부터 1·2·3단계 탄소배출 감축목표에 대한 가승인을 받았다고 말했다. 1·2단계 감축목표는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1.5℃ 이하로 제한하는 시나리오를 기준으로 하며 3단계 감축목표는 2℃ 미만으로 기온 상승을 제한하는 시나리오가 기준이다.지난달 20일에는 바이든 정부의 기후 대응 약속과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위한 2030년까지의 기후 목표 설정을 지지하는 공개 서한에 서명했다. 아울러 2030년까지는 미국 사업장을, 2035년까지는 전 세계 사업장을 100% 재생 에너지 전력으로 전환하고, 2035년까지는 물 이용 집약도를 2010년 대비 35%까지 감축하며 2030년까지 GM 차량 제품의 최소 50%를 지속가능한 원자재로 구성하는 등의 기존 지속가능 목표도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보고서에서 과감하게 환경 목표를 보강하면서도 변화에 대한 접근 방식이 중요하다며 "거대한 기술 변혁은 종종 사람들을 소외시키지만, GM의 완전 전동화 시대로의 전환은 공정하고 포용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에는 안전, 환경, 인력 등에 대한 최신 자료를 제공하는 GM의 ESG 데이터 센터에 대한 소개와 GM의 ESG 운영 전략, 전동화 패러다임 전환,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의 지속가능경영 성과 등에 관한 내용도 담겼다. GM의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는 GM 지속가능경영 웹사이트(gmsustainabilit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1.05.07

[News Article] UN 기구와 손잡은 현대차, '지속가능미래' 솔루션 첫 공개
새글

UN 기구와 손잡은 현대차, '지속가능미래' 솔루션 첫 공개프로젝트 론칭 6개월 맞아 3가지 솔루션 선보여​ 현대자동차, 유엔개발계획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솔루션 첫 공개./ 사진=현대차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현대자동차가 '포 투모로우(for Tomorrow)' 프로젝트의 론칭 6개월을 맞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도출된 다양한 솔루션을 6일 처음 선보였다.   '포 투모로우'는 현대차와 유엔개발계획(UNDP)이 지난해 9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전세계 구성원들의 집단지성을 모아 교통, 주거, 환경 등 오늘날 글로벌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한 해결책을 도출해내는 캠페인이다.   현대차와 UNDP는 '포 투모로우' 프로젝트의 첫 번째 주제를 '포용적이고 안전하며 회복력 있는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으로 정하고 지난해 10월부터 솔루션을 공모했다. 솔루션의 일부는 이번에 현대차와 UNDP가 공개한 영상에 담겼다.   포 투모로우 프로젝트 홍보대사인 배우 제시카 알바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는 영상에는 △나이지리아 태양광 가로등 △네팔 그린 에너지 모빌리티 △영국 리얼 아이스 등 3가지 솔루션이 등장한다.   '태양광 가로등'은 낙후 지역 주민들이 태양광 가로등을 직접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태양광 가로등으로 인해 지역 사람들이 일몰 후에도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지역사회에 활기가 돌 것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그린 에너지 모빌리티는 '사파 템포'라 불리는 네팔의 노후화된 미니 전기버스에 고효율 배터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핀테크(금융기술) 플랫폼 솔루션이다.  '리얼 아이스'는 얼음이 녹아내려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향후 50년 내로 현 거주지에서 불가피하게 이동해야 하는 웨일즈의 일부 지역을 위해 북극의 얼음을 다시 얼릴 수 있도록 고안된 기술 솔루션이다. 솔루션 제안자는 뱅거대와 함께 기계를 개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추후 완성된 기계를 북극 지역 주민들이 운영할 예정이다. 영상에 공개된 3가지 솔루션 외에도 지난해 10월부터 총 30여개국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50여개의 다양한 솔루션이 홈페이지에 접수됐다. 대부분 대기오염, 지구 온난화, 친환경 에너지 등 글로벌 공통으로 직면한 환경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내용이었다.​현대차는 환경 운동가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UNDP 산하 'UNDP 액셀러레이터 랩스', '현대 크래들'을 통해 이중 일부 솔루션을 현실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솔루션은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실행에 옮겨진다. 현대차와 UNDP는 솔루션이 현실화되는 상세한 과정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해 올 9월 유엔 총회 기간에 선보일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 갈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에 제시된 솔루션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1.05.07

[News Article] MS·GE헬스, 국내 헬스케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맞손'
새글

MS·GE헬스, 국내 헬스케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맞손'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왼쪽)와 강성욱 GE헬스케어 코리아 사장(오른쪽)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GE헬스케어 코리아는 국내 헬스케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사업을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사는 인공지능(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인프라를 공급해 의료진의 환자 진료와 치료를 도울 계획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애저'와 혼합현실(MR) 디바이스 '홀로렌즈2', 화상회의 서비스 '팀즈', '윈도우 버추얼 데스크탑' 등과 같은 디지털 솔루션과 인프라, 관련 기술을 제공한다.   GE헬스케어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과 의료진을 위한 엣지컴퓨팅 기술 '에디슨 헬스링크', 병원 효율성을 위해 미션관제센터 역할을 하는 '커맨드센터' 등 AI와 디지털헬스케어 솔루션을 지원한다.   양사는 데이터 과학자와 디지털 헬스케어 인재 등을 양성하고 교육도 추진한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국내 헬스케어 산업이 디지털 전환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욱 GE헬스케어 코리아 사장은 "GE의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지털 역량이 시너지를 내 국내 의료기관, 의료진, 그리고 환자를 위한 혁신적이고 효율성 높은 솔루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ungle@yna.co.kr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210504052000017?input=1195m ​

2021.05.06

[News Article] 친환경 경영을 추진하는 세계적 기업 ①‘맥도날드’
새글

친환경 경영을 추진하는 세계적 기업 ①‘맥도날드’-‘스케일 포 굿(Scale for Good) 캠페인‘으로 변화를 만들다-​​      [월드투데이=노예진 기자] 세계적으로 외식업계가 플라스틱 저감을 적극 추진하면서 필환경 시장으로 나아가고 있다. '그린 컨슈머'를 지향하고 있는 주소비자 젊은 층을 잡기 위해 친환경이 필수 경영 전략과 마케팅에 효과적이라 할 수 있다.    ‘스케일 포 굿(Scale for Good) 캠페인‘이란? 전 세계 120개국 3만 7천여 개의 매장을 지닌 맥도날드는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사회, 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스케일 포 굿(Scale for Good) 캠페인‘을 시작했다. 지난 2018년부터 캠페인을 통한 기후변화와 대응, 친환경 패키징, 지속 가능한 공급, 가족 고객을 위한 기여, 청년 고용 기회 확대 등을 과제로 삼아 다양한 사회 공헌 및 기여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중이다. 작은 실천이 큰 변화로맥도날드의 아이스크림 디저트 메뉴인 ‘맥플러리’ 플라스틱 리드(컵 뚜껑)를 없애고 종이 리드 형태 신규 용기로 업그레이드한 결과, 1년간 약 14톤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한 효과를 보였다.작은 실천이 큰 변화로 이어진 사례로 단일 품목에서 플라스틱 사용 저감 노력만으로도 큰 규모의 사용량 저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맥도날드는 이와 같은 친환경 경영 노력을 인정받아 ‘제12회 자원순환의 날’에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플라스틱 빨대 없이 음료를 마실 수 있는 ‘뚜껑이’를 도입하고, 고객들의 빨대 사용 자제를 위한 ‘빨대 은퇴식’을 개최하는 등 친화적 운동 참여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 컵리드를 사용하는 것이 맥도날드만은 아니지만, QSR(Quick Service Restaurant, 퀵서비스 레스토랑) 업계 최초로 시도되는 플라스틱 빨대 사용 저감 사례이기에 더욱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다.  맥도날드의 ’친환경 경영계획‘맥도날드는 2021년까지 ’맥딜리버리‘에서 사용하는 오토바이를 무공해 친환경 전기 바이크로 100% 교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간 937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저감하는 효과와 소나무 8만 7000그루를 심는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태양광 발전 레스토랑과 친환경 고효율 LED 조명을 통해 나무 22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는 비닐봉투, 포크, 나이프 등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 모든 포장재를 재생 가능하거나 재활용된 원자재를 사용한 포장재로 전환한다. 포장재에 사용되는 잉크도 천연 잉크로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는 “맥도날드는 단순히 햄버거만 파는 회사가 아니라, 지역사회 내 좋은 이웃으로서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어려움과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실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사람들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지금까지 실천해 온 다양한 분야에서의 작지만 큰 변화를 통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노예진 기자 nyj0815@naver.com 

2021.05.03

[News Article] Lime makes Time’s list of 100 most influential companies
새글

Lime makes Time’s list of 100 most influential companies​[By Kim Byung-wook at The Korea Herald] Lime said Wednesday it had been named as one of the world’s top 100 influential companies by Time magazine.According to the world’s leading e-scooter and e-bike operator, it has been categorized among the “disruptors,” along with 19 other companies including Tesla, Airbnb, Robinhood and Didi Chuxing.“Despite pandemic-related disruptions, the micro-mobility company announced its first profitable quarter last year and launched in dozens of new cities. In 2021, Lime comes full circle: it will invest $50 million in upgrading its fleet and doubling its footprint to 50 cities around the world,” said Time.Time evaluated each of the 100 companies on key factors including relevance, impact, innovation, leadership, ambition and success, and divided them into five categories: pioneers, leaders, innovators, titans and disruptors.“Lime’s mission is to build the future of safe and sustainable transportation. The designation is the proof of our mission,” Lime CEO Wayne Ting said.In Korea, Lime operates some 20,000 e-scooters and recently joined Renewable Energy 100, a global initiative to source electricity 100 percent from renewables, to charge its e-scooters with clean electricity in the country.    By Kim Byung-wook (kbw@heraldcorp.com)Source: ​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210428000982  

2021.05.03

[News Article] SPC그룹, 장애어린이 돕는 'SPC행복한 펀드' 누적 20억 지원

SPC그룹, 장애어린이 돕는 'SPC행복한 펀드' 누적 20억 지원- 2012년부터 장애어린이와 가족에게 재활치료비·보조기구 등 지원 -SPC그룹이 서울시 종로구 푸르메재단에서 저소득 가정 장애어린이 지원을 위한 'SPC 행복한 펀드 약정식'을 진행했다. 황재복 SPC그룹 사장(왼쪽)과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 /SPC그룹 제공  [더팩트|문수연 기자] SPC그룹은 서울시 종로구 푸르메재단에서 저소득 가정 장애어린이 지원을 위한 'SPC 행복한 펀드 약정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SPC 행복한 펀드'는 SPC그룹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회사가 매칭펀드를 조성해 기부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됐다. 올해 전달하는 SPC행복한펀드는 2억 원으로 SPC그룹은 10년간 누적 20억 원을 기부해 1200여 명의 장애어린이와 가족들을 지원했다.  기부된 기금은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돕는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에 기부되어 장애아동들의 재활치료비, 의료비, 보조기구 지원, 특기적성 교육비 등에 사용된다. 한편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진행된 이번 전달식에는 SPC그룹 황재복 사장과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이 참석했다.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은 "지난 10년간 SPC그룹의 지원으로 많은 장애어린이가 재활치료를 받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었다"며 "SPC그룹과 임직원 여러분의 아름다운 나눔은 장애어린이와 가족에게 희망이 되고 우리 사회의 나눔 문화에도 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재복 SPC그룹 사장은 "소외 계층을 도우려는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과 적극적인 참여로 SPC행복한펀드가 꾸준히 이어져 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임직원들과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출처: http://news.tf.co.kr/read/economy/1855258.htm​

2021.04.30

[News Article ] 하나은행, 외국인근로자 지원으로 'ESG 경영' 강화

하나은행, 외국인근로자 지원으로 'ESG 경영' 강화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하나은행이 한국산업인력공단과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경영 실천을 위한 '외국인근로자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전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이번 업무협약은 하나은행이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국내 체류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를 통해 외국인근로자 인권을 위한 사회적 보호망 강화에 일조함으로써 ESG경영을 실천코자 마련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은, 국내 체류 중 사망한 외국인근로자들에 대해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지원 범위를 초과하는 비용을 1인당 100만원 범위 내에서 연간 최대 2000만원을 하나금융나눔재단을 통해 지원키로 했다.   또한, 외국인근로자들이 국내 체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은행 이용하기, 해외송금, 출국만기보험금 수령방법, 금융사기 예방 등의 금융교육을 지원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향후에도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외국인근로자들의 경제ㆍ금융 역량 향상을 위한 지원 등 외국인근로자들의 인도적 지원을 위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외국인근로자들의 금융편의 제고와 금융역량 강화를 위하여 지금까지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 지원으로 ESG경영 활동 확대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출처: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43009095370422​

2021.04.30

[News Article] 싸이티바, 서울대와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 위한 산학 협력 추진

싸이티바, 서울대와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 위한 산학 협력 추진기술 자문, 연구 장비 제공, 학술 교류 등 협업 예정  최준호 싸이티바 코리아 대표(왼쪽)가 이준호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학장과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싸이티바] ​    [매일경제 이종화기자] 싸이티바 코리아(대표 최준호)가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서울대학교와 손잡았다.   싸이티바는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과 지난 27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국내 바이오 산업 전반의 발전과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싸이티바와 서울대학교는 기술 자문, 연구 장비 제공, 학술 교류 등의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싸이티바와 서울대는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기초과학연구원 내에 생물학적 연구에서부터 백신과 바이오 의약품 개발을 돕는 다양한 장비가 설치된 연구실을 마련한다. 여기에는 기초 생물학적 연구와 의약품 개발을 가능케하는 싸이티바 제품 외에도 모기업인 다나허 그룹 내 생명공학부문 3개 계열사의 최첨단 장비들도 포함된다.   서울대학교와 싸이티바는 이 곳을 통해 대학내 학과 교육 및 연구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제약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을 포함한 기업체를 대상으로 제품 실무 교육이나 세미나 등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준호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학장과 최준호 싸이티바 코리아 대표를 포함하여 다나허 그룹 계열사인 벡크만 쿨터 라이프 사이언스 김도환 대표, 몰레큘러 디바이시스 임종훈 대표, 에이비사이엑스 신병희 대표 및 다나허 코리아 신해청 회장도 참석해 향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준호 학장은 "자연의 근본 원리와 법칙을 다루는 기초과학을 연구, 교육하는 서울대 자연과학대학이 우수한 연구 장비를 갖춰 세계적 수준의 명성을 이어가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이러한 인프라를 통해 높은 연구 성과를 창출하여 국내 핵심 동력으로 자리잡은 바이오 산업이 더 높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준호 대표는 "많은 연구진과 바이오 스타트업 인력들이 전문성을 갖출 수 있는 장을 서울대학교와 함께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며, "싸이티바를 포함한 다나허 계열사 장비들이 설치될 연구 공간이 향후 국내 바이오 생태계와 기초 과학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화 기자] 출처: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1/04/409179/ 

2021.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