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경기혁신센터·CJ올리브네트웍스, 혁신 스타트업 발굴 협력 ‘맞손’
새글

경기혁신센터·CJ올리브네트웍스, 혁신 스타트업 발굴 협력 ‘맞손’     데이터넷 윤현기 기자 -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는 CJ올리브네트웍스와 ‘2022 오픈브릿지 위드 CJ올리브네트웍스’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픈브릿지 프로그램은 혁신 스타트업과 대기업 간 연계 협업을 위한 경기혁신센터 주관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CJ올리브네트웍스는 유망 스타트업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고, 경기혁신센터는 이를 지원한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메타버스 ▲NFT ▲디지털 휴먼 분야 스타트업 정보 교류,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화를 위한 다양한 협업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기획 및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경기혁신센터는 협업 매칭 이후 ▲사업화 자금 지원 ▲스타트업 대상 판교 내 사무 공간 지원 검토 ▲경기혁신센터 직·간접 투자 연계 등 다양한 후속 지원을 실행할 예정이다. 경기혁신센터 오픈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CJ올리브네트웍스와 유망 스타트업의 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CJ올리브네트웍스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의 오픈이노베이션이 가져올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2022 오픈브릿지 위드 CJ올리브네트웍스’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은 6월 론칭 예정이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경기혁신센터는 2016년부터 파트너사 KT, BMW 그룹 코리아, 농협경제지주, 롯데월드·롯데컬처웍스, 대교, KB국민은행, LG디스플레이 등과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며 PoC, 전략투자, 상용화 등 누적 200건 이상의 사업화 연계를 진행했다.   출처: www.datane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2746

2022.05.19

[News Article] 현대차·기아,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분야 21조원 투자한다
새글

현대차·기아,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분야 21조원 투자한다 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현대차와 기아가 오는 2030년까지 8년여간 국내 전기차 분야에 21조원을 투입하겠다는 대규모 투자 계획을 18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2030년에는 연간 144만대의 전기차를 국내에서 생산한다. 올해 국내에서 생산 예정인 전기차 35만대의 4배가 넘는 수치다. 특히 양사의 2030년 글로벌 전기차 목표 생산량 323만대의 절반(45%)에 가깝다. 현대차·기아는 "국내 전기차 생태계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미래 자동차산업 혁신을 선도하는 허브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이번 대형 투자 계획 배경을 설명했다. 투자 분야에는 전기차 생산 설비 확충뿐 아니라 연구개발(R&D), 인프라 구축, 연관 신사업 모색 등도 포함됐다.   ◇ 전기 PBV 전용공장 신설에 기존 공장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까지  현대차·기아는 우선 국내 전기차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해 ▲ 전기 목적기반 모빌리티(PBV) 전용공장 신설 ▲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혼류 생산 시스템의 점진적 구축 ▲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 등 3가지 계획을 내놓았다. 가장 눈에 띄고 계획이 구체화된 것은 전기 PBV 전용공장 신설이다.    기아는 수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오토랜드 화성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짓는다. 내년 상반기 약 6만6천㎡(약 2만평) 부지에서 착공에 들어가며, 2025년 하반기부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 능력은 양산 시작 시점에 연간 10만대이며, 향후 시장 상황에 맞춰 최대 15만대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공장은 미래 혁신 제조기술을 대거 적용하고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장으로 구축된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디지털 제조 시스템 등 현대차·기아의 스마트팩토리 브랜드 '이포레스트'(E-FOREST) 기술로 효율화·지능화도 추구한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이번 전용공장은 글로벌 PBV 시장 1위 브랜드에 도전하는 기아 '플랜S'의 하나의 큰 축"이라며 "단기적으로 파생 PBV로 신시장을 개척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전용 PBV와 자율주행 기술을 앞세워 전 세계에 PBV 공급 물량을 점차 늘리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는 아울러 전기차 생산 혁신과 최적화를 위해 현대차그룹의 미래 제조 혁신기술 인큐베이터인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의 유연 생산 시스템, 맞춤형 물류 시스템, 디지털 제조 시스템 등을 국내 공장에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 "R&D 집중 투자·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광범위한 전략 제휴도"  생산 설비 확충 및 개선뿐 아니라 21조원의 주요 투자 범위에는 R&D가 포함돼 있다.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 제품 라인업 확대,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개발, 연구시설 구축 등이다. 구체적으로 전기차 핵심인 배터리와 모터 등 PE(Power Electric) 시스템 고도화, 1회 충전 주행거리(AER, All Electric Range) 증대 기술 개발 등을 꼽을 수 있다.   차세대 플랫폼의 경우 2025년 승용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M'을 도입하는 것을 비롯해 배터리와 모터를 표준화해 제품 개발 속도와 효율성을 제고하는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 체계 아래 차급별 다양한 전용 플랫폼을 순차적으로 개발한다. 초고속 충전 인프라 구축도 현대차가 중시하는 투자 분야다. 충전 인프라가 없으면 전기차를 아무리 많이 만들어도 팔리지 않기 때문이다.   현대차·기아는 작년 3월 초고속 충전 브랜드 '이피트'E-pit)를 출범시킨 데 이어 지난달에는 충전 서비스 플랫폼 'E-CSP'를 론칭했다. 향후에는 롯데그룹, KB자산운용 등과 함께 초고속 충전 확충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최대 200㎾급 충전기 임대 사업 모델을 개발하는 등 2025년까지 전국 주요 도심에 초고속 충전기 5천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배터리와 충전, 수명이 다한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로 활용하는 'UBESS' 등 전기차와 연관된 다양한 영역의 신사업에도 도전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태생기를 넘어 본격적인 주도권 경쟁이 시작됐다"며 "현대차그룹은 대규모 국내 투자와 연구개발로 친환경 모빌리티 물결에 민첩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동차 업계의 전동화로의 급속한 변혁기를 맞아 국내 부품 협력사의 효과적인 사업 전환을 돕기 위해 내연기관 부품사의 신규 품목 육성, 신사업 입찰 기회 지원, 사업 전환 세미나, 전동화 부품 전시회 등의 방안을 지속해서 마련하고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출처: www.yna.co.kr/view/AKR20220518088100003?input=1195m 

2022.05.19

[News Article] '이길 수 없다면 협력하라'...IBM, AWS와 클라우드 동맹
새글

'이길 수 없다면 협력하라'...IBM, AWS와 클라우드 동맹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 - IBM이 자사 주요 소프트웨어들을 그동안 경쟁 업체로 여겨졌던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인 아마존웹서비스(AWS)를 통해서도 제공하기로​ 했다. AWS를 격퇴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전술을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IBM은 AWS와 제휴를 맺고 자사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를 AWS 서드파티 애플리케이션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제공하기로 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이에 따라 AWS를 사용하는 기업들은 IBM이 제공하는 자동화, 데이터, 보안, AI 관련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IBM 자회사인 레드햇이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오픈시프트에서 개발된 역량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회사측에 따르면 AWS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는 IBM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들은 초기에는 IBM API 커넥트(IBM API Connect), IBM DB2, IBM 맥시모 애플리케이션 스위트(IBM Maximo Application Suite), IBM 시큐리티 리쿼타(IBM Security ReaQta), IBM 시큐리티 트러스티어(IBM Security Trusteer) IBM 시큐리티 베리파이(IBM Security Verify), IBM 왓슨 오케스트레이트(IBM Watson Orchestrate) 등이다.  IBM의 톰 로사밀라 소프트웨어 부문 수석 부사장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계속해서 우리 고객들에게 현실이 되고 있다. IBM은 고객이 클라우드나 자체 데이터센터 어디에 있든 유연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로 여기에 맞출 준비와 의지를 갖추고 있다. AWS와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우리는 조직들에게 각자 요구와 워크로드에 가장 잘 맞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델을 선택하고 가장 시급한 비즈니스 문제들을 푸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또 다른 주요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IBM은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등에 한참 뒤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로 AWS 등과 경쟁하기 보다는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위해 AWS를 적극 활용하는 카드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IBM도 지난 10여년 간 클라우드를 키워 보려고 나름 공을 들였다. 2013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한 호스팅 서비스에 주력하던 소프트레이어를 포함해 여러 업체들을 인수했고 연구개발(R&D)에도 많은 실탄을 쏟아부었다. 그럼에도 2019년 340억달러에 인수한 레드햇을 제외하면 클라우드판에서 IBM이 보여줄 수 있는 '거리'는 많지 않다는 평가다.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특히 그렇다. 레드햇은 퍼블릭 클라우드 보다는 기업 내부에서 쓰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플랫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IT전문 미디어 프로토콜은 지난해 전현직 임원과 직원들 10여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기반으로 IBM 클라우드 전략을 둘러싼 시행착오 스토리를 보도했다. 프로토콜은 미래 보다는 현재 고객 요구사항을 중시하는 문화, 판단 착오, 내부 분열 등이 IBM이 클라우드 시장에서 주류가 되지 못한 요인으로 꼽았다.  출처: www.digital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5716

2022.05.19

[News Article] CJ대한통운, 친환경 재생 파렛트 상용화 속도..‘탄소ZERO 파렛트’ 2차 출고
새글

CJ대한통운, 친환경 재생 파렛트 상용화 속도..‘탄소ZERO 파렛트’ 2차 출고한국정경신문 이정화 기자 - CJ대한통운이 친환경 재생 파렛트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탄소ZERO 파렛트’ 400개를 추가 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해 5월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제작한 탄소ZERO 파렛트 300개를 자사 물류센터에 도입했다. 2차 출고된 친환경 재생 파렛트 400개는 인도네시아 소재 물류 현장에 도입될 계획이다.   탄소ZERO 파렛트는 실제 물류 현장에서의 호응을 토대로 추가 제작됐다. 지난 1년 간 CJ대한통운 신덕평물류센터에 탄소ZERO 파렛트 300개를 도입해 사용한 결과 폐플라스틱 활용 제품임에도 최대 1톤까지 적재 가능한 일반 파렛트와 비교해 강도와 성능이 같았다는 설명이다. 또 탄소ZERO 파렛트 1개 당 저감할수 있는 탄소 배출량은 67.3킬로그램으로, 400개 파렛트를 폐플라스틱으로 제작할 경우 약 2만6880킬로그램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가 기대된다는 평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대다수 폐플라스틱 활용 사업이 전시용으로 일회성에 그치는데 반해 탄소ZERO 파렛트는 실제 현장에서 부가가치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지속가능성이 높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탄소 저감 사업으로 글로벌 ESG경영을 실천하고 녹색 물류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kpenews.com/View.aspx?No=2387124 

2022.05.19

[News Article] SK, 美 테라파워와 포괄적 사업 협력… 넷제로 실행 본격화
새글

SK, 美 테라파워와 포괄적 사업 협력… 넷제로 실행 본격화 조선비즈 이윤정 기자 - SK(246,500원 ▼ 1,500 -0.6%)㈜·SK이노베이션(204,000원 ▼ 4,000 -1.92%)이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SMR) 기업과의 사업협력을 통해 글로벌 탄소 감축을 위한 실행을 본격화한다.17일 SK에 따르면 장동현 SK㈜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크리스 르베크 테라파워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경영진과 만나 포괄적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는 테라파워의 차세대 SMR 기술 및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 역량과 SK의 사업 영역을 연계해 다양한 사업협력 기회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SK 관계자는 “SK와 테라파워와의 공동 기술개발 협력, 국·내외 진출 및 상용화 협력은 국내 원전 관련 기업의 SMR 핵심 기술 확보와 차세대 원전 운영 등 관련 산업 육성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라며 “원전 관련 신기술의 확보는 물론, 원전 산업 생태계 전반의 활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파워는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설립한 곳으로 차세대 원자로의 한 유형인 소듐냉각고속로(SFR) 설계기술을 보유한 원전 업계의 혁신 기업이다. 테라파워의 SFR 기술인 ‘Natrium™(나트륨)’은 현재 가동 중인 3세대 원전에 비해 안전성과 경제성이 확대된 4세대 원전 기술로, 미국 에너지부의 자금 지원 하에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다.   SK는 관계사들이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넷제로(Net-Zero) 추진을 결의한 후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관련 영역의 사업기회를 검토해왔다. 지난해 ‘2030년까지 전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 감축에 기여한다’고 밝힌 SK는 탄소 배출 없는 안전한 전력원인 SMR의 경쟁력에 주목해왔다고 설명했다.  SMR은 기존 대형원전보다 발전 용량과 크기를 줄인 500메가와트(㎿)급 이하의 원전으로, 안전성이 높고 설계 및 건설 방식이 간소화돼 설치와 운영에 드는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SMR은 탄소 중립을 해결할 수 있는 유력한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테라파워의 SFR은 핵폐기물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핵연료 기술을 활용하면서도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기존 대형원전은 물을 냉각재로 사용하지만, SFR기술은 끓는점이 높아 폭발 위험이 거의 없는 액체 나트륨을 냉각재로 사용한다.   SK 관계자는 “기후 변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낮은 비용으로 안전하면서도 안정적인 전력발생원을 구성한다는 ‘에너지 믹스’ 차원에서 테라파워의 기술을 높이 평가했다”며 “이번 MOU를 통해 탄소 감축을 향한 SK의 오랜 의지와 검토가 테라파워와의 다양한 사업협력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biz.chosun.com/industry/company/2022/05/17/4ZCN3YTE6JEWHGO7FDKHPRE544/?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2022.05.19

[News Articel] Samsung Electronics adds Qualcomm to its top 5 chip client list in Q1
새글

Samsung Electronics adds Qualcomm to its top 5 chip client list in Q1   By Jung Yoo-jung and Cho Jeehyun, Pulse - Samsung Electronics Co. has added U.S. wireless tech giant Qualcomm to its top five client list for the first time in the first quarter.   Qualcomm together with Apple, consumer electronics retailer Best Buy, German telco Deutsche Telekom, and Taiwanese electronic component supplier Supreme Electronics made up the five biggest clients to Samsung Electronics. They were behind 14 percent of its total revenue.   Qualcomm has replaced wireless carrier Verizon.   Samsung Electronics used Qualcomm’s Snapdragon application processor on its latest Galaxy S series smartphones sold in Korea to replace its own mobile platform Exynos. Previously, the Korean smartphone giant used Exynos on Galaxy S series sold in Korea and Europe, and Snapdragon on premium phones released in the U.S and China.   The company in latest disclosure confirmed its capex came to 7.9 trillion won ($6.2 billion) for the first quarter, with bulk of investment made in ramping up and upgrading chip and display panel making facilities. A year earlier, it had spent 9.7 trillion won.   The decline in capex reportedly was due to a delay in equipment shipment amid prolonged supply chain disruptions.   The company owned a total of 215,228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s of the end of March, snapping years of growth. Its patent hoard increased continuously from 180,035 in 2019 to 197,749 in 2020 and 216,404 in 2021.   Source: https://pulsenews.co.kr/view.php?year=2022&no=433939 

2022.05.19

[News Article] 구글, 실리콘밸리에 새 캠퍼스…유연성 극대화한 자연친화 공간
새글

구글, 실리콘밸리에 새 캠퍼스…유연성 극대화한 자연친화 공간 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유연한 업무 환경과 친환경에 초점을 맞춘 새 캠퍼스를 마련했다. 구글은 미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의 본사 인근에 새 사옥인 '베이뷰 캠퍼스'를 조성해 문을 연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베이뷰 캠퍼스는 10만2천㎡의 부지에 2개 사무동 건물로 구성됐다. 1천명을 수용하는 이벤트센터와 이 캠퍼스에 단기 체류하는 직원들을 위한 240개 호텔방 등을 갖췄다. 베이뷰 캠퍼스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거치며 중요하게 부각된 업무의 유연성을 극대화하면서 자연을 건물 내부로 끌어들여온 듯 자연 친화적으로 설계된 점이 특징이다. 기존 건물을 개조한 다른 사옥들과 달리, 구글이 처음부터 설계해 건설한 첫 사옥이기도 하다고 CNBC는 전했다.   구글은 이 캠퍼스의 건물 내부가 사무실의 미래에 대한 구글의 비전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구글의 사업장·부동산 부사장 데이비드 래드클리프는 새 캠퍼스를 설계하면서 "20년, 30년, 50년, 100년 뒤 사무실이 어떤 모습일지 자문했다"며 "솔직히 말하겠다. 우리가 도달한 결론은 '우리도 전혀 모르겠다'였다"고 말했다   출처: www.yna.co.kr/view/AKR20220518007000091?input=1195m 

2022.05.18

[News Article] "AI 개발자 키운다"…구글코리아, 부트캠프 진행
새글

"AI 개발자 키운다"…구글코리아, 부트캠프 진행  뉴시스 송종호 기자 - 구글코리아가 인공지능(AI) 개발자 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국내 정보기술(IT)기업 채용까지 이어준다는 계획이다.   구글코리아는 ‘머신러닝 부트캠프 2022’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머신러닝 부트캠프는 지난 2020년 한국에서 가장 먼저 시작됐다. 지난해까지 2년 동안 수료생 251명을 배출했다. 이번 머신러닝 부트캠프에는 네이버, 카카오, 넥슨,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넷마블, 쏘카, 이마트 등 총 16개 국내 기업이 참여한다. 오는 29일까지 머신러닝 부트캠프 홈페이지에서 지원 가능하다. 대학생부터 현직 개발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발된 참가자들은 내달 22일부터 3개월 동안 구글 텐서플로우 자격증, 구글 클라우드 엔지니어, 전문 머신러닝 엔지니어 자격증을 취득하는 데 필요한 모든 지원을 받는다.  텐서플로우는 프로그래밍을 위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말한다.   권순선 구글 글로벌 머신러닝 생태계 프로그램 리드는 “AI와 머신러닝 관련 기술의 중요성과 더불어 개발자의 역할도 점점 중요해지지만 여전히 취업과 채용에 있어 개발자와 기업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론과 실무, 취업 지원을 통해 개발자 양성 및 국내 머신러닝 분야 발전에 기여하고다 마련됐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516_0001872104&cID=10406&pID=13100 

2022.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