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ug and Leaders of AMCHAM, KGCCI Seek Measures to Establish …
새글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ug and Leaders of AMCHAM, KGCCI Seek Measures to Establish Korea as a Top Destination for Global Companies  KGCCI Chairperson Hyun-Nam Park,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ug and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July 21,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d the Korean-German Chamber of Commercial and Industry (KGCCI; Chairperson Hyun-Nam Park and President & CEO Dr. Martin Henkelmann) met H.E. Park Byeong-seug, Speaker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at the capitol building on July 20, 2021.   Representing the business communities of two of Korea’s most important trading and investment partners, Chairman Kim, Chairperson Park and Dr. Henkelmann shared ideas and recommendations on how to maximize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business environment and enhance cooperation between the three countries’ public and private sectors.   KGCCI President & CEO Martin Henkelmann, KGCCI Chairperson Hyun-Nam Park,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ug,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d Head of Government & Corporate Affairs of AMCHAM Michael Claiborne    “Based on its strong response to COVID, its world-leading IT and manufacturing capabilities, and its first-class human resources, Korea has a great opportunity to position itself as a new regional hub for Asia,” remarked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t the summit between President Biden and President Moon in May, Korean companies announced nearly $40 billion in in investments in the U.S. in future industries. I believe there is huge potential for more cooperation that will bring more trade, investments and high-quality jobs to both countries.”   KGCCI Chairperson Hyun-Nam Park said: “KGCCI, celebrating its 40th anniversary, is witnessing the ever-growing importance of the Korean-German business relations. As of 2020, Korea is now the second largest export country to Germany in Asia-Pacific. We see an ever-stronger momentum now during the pandemic and in the international economic context.”   KGCCI President and CEO Dr. Henkelmann pointed out: “The EU-Korean Free Trade Agreement (FTA) has had and still has a very positive impact on businesses in Korea and Germany. The 10th anniversary of the FTA would be very good occasion to engage in discussions on how to modernize it to make it even more beneficial for both sides.”      Speaker Park and the two chamber heads discussed a range of potential measures to make Korea a more competitive destination for foreign businesses. In particular, the participants discussed the importance of aligning Korea’s relatively high corporate and individual tax rates and stringent labor regulations with peer markets in East Asia. They also shared suggestions to promote Korea’s post-COVID-19 economic recovery, including by facilitating travel for individuals who are fully vaccinated for COVID-19.   In addition, the participants noted the strong potential for cooperation in the environment,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 (ESG)-related initiatives. AMCHAM launched an ESG Committee and held the first U.S.-Korea ESG Seminar in May of 2021. The participants expressed keen interest in pursuing further cooperation to share and implement global best practices for ESG in Korea.   KGCCI, with its continued interest in Korea’s qualified workforce, reported about the very successful activities of German car and truck manufacturers in the field of Vocational Training (Ausbildung) which contributed in creating quality jobs for talented young Koreans since 2017.       ###  주한미국상공회의소-한독상공회의소,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대한민국이 글로벌 기업 제1의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할 방안 논의   2021년 7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7월 20일 오후 한독상공회의소(KGCCI; 회장 박현남, 대표 마틴 행켈만)와 함께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였다. 여의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대한민국의 가장 중요한 무역 및 투자 파트너인 미국과 독일 양국 재계를 대표하여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박현남 KGCCI 회장, 마틴 헹켈만 KGCCI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 내 기업환경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세 나라 간 공공 및 민간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서로의 의견을 나눴다.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COVID-19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대한민국이 보여준 강력한 대응과 세계 최고의 IT·제조 역량, 최상급의 인재 등을 바탕으로 한국은 아시아의 새로운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좋은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고 말하며, "지난 5월 바이든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한국 기업들이 미래산업에 대한 40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약속하였고, 이를 통해 양국 모두에 더 많은 무역, 투자, 양질의 일자리를 가져다 줄 수 있도록 보다 큰 협력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 라고 덧붙였다.   박현남 KGCCI 회장은, “올해로 창립 40주년을 맞은 KGCCI는 날로 커지고 있는 한-독 비즈니스 관계의 중요성을 목도하고 있는 산증인이라 할 수 있다. 2020년 기준 한국은 아태지역 국가 중 독일로의 수출 2위를 달성했을 만큼의 저력을 보여주었고, 팬데믹 상황이 지배하고 있는 세계 경제 가운데 그 어느때 보다도 강력한 모멘텀을 목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헹켈만 대표는 이어, "EU-한 자유무역협정(FTA)은 한국과 독일의 기업들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FTA 10주년을 맞아 양국 모두에게 보다 더 큰 혜택을 줄 수 있는 FTA 현대화 방안을 논의할 때” 라고 말했다.박병석 의장과 제임스 김 회장, 박현남 회장, 행켈만 대표는 외투 기업에 있어 한국을 보다 매력적인 투자국으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이어 나갔다. 특히나 이들은 모두 상대적으로 높은 한국의 법인세율과 개인세율, 엄격한 노동 규제 등을 들어 동아시아 내 경쟁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에 모두 깊이 동의했다. 또한,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자의 여행 촉진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기 회복을 위한 제안도 잊지 않았다.현재 가장 뜨거운 화두인 ESG와 관련하여서도, 상호 강력한 협력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사례를 서로 공유하고 실천하는 데에 힘을 합할 것을 결의하였다. 암참은 올해 ESG 분과위원회를 신설하여, 지난 5월 첫 번째 한미 ESG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한편 KGCCI는 한국의 우수한 인력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2017년부터 독일 자동차 및 트럭 제조사와의 직업훈련(Ausbildung) 프로그램을 통해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상호간의 투자와 교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상의이다. 한·미 상호 호혜적인 관계를 지속·발전시키고, 양국간의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 회원사의 활동을 지원해 오고 있다.​ The Korean-Germ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GCCI), celebrating its 40th anniversary in 2021, has been serving as an official representative of German business in Korea since its foundation in 1981. With around 500 members, KGCCI belongs to the global German Chamber Network Abroad (AHK) which has 140 German Chamber offices in 92 countries and about 50,000 members worldwide.2021년 창립 40주년을 맞은 한독상공회의소(KGCCI)는 1981년 창립 이래 독일 경제 및 산업에 대한 대표성을 갖고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KGCCI는 500여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92개국 140개소에 달하는 외국 주재 독일상공회의소(AHK) 네트워크에 속해있다. 

2021.07.21

AMCHAM Explores U.S.-ROK defense cooperation with National Assembly National Defense Committee

AMCHAM Explores U.S.-ROK defense cooperation with  National Assembly National Defense Committee  -AMCHAM Special Meeting with H.E. Kim Byung Joo and H.E. Shin Won Sik-     June 30,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Special Meeting with H.E. Kim Byung Joo and H.E. Shin Won Sik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Assemblyman Kim and Assemblyman Shin explored the evolving state of U.S.-ROK defense cooperation.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in his opening remarks, “During a turbulent time for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bilateral alliance, both of our speakers played a crucial role in bolstering the bilateral alliance and keeping all residents of Korea safe.” He added, “Today’s event is not only a great opportunity to share insights with a powerful voice on Korea’s defense policy and the U.S.-ROK partnership, but also a chance to show our gratitude toward two great patriots and supporters of the U.S-ROK Alliance.”   In his presentation, H.E. Kim Byung Joo underlined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alliance. “Based on the achievements of the Korea-U.S. summit, I hope the ROK-U.S. partnership extends beyond the military to build a comprehensive strategic alliance and accelerates reciprocal cooperation to overcome COVID-19 and enhance global economic recovery." He continued, “The Korean government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and establish a permanent peace based on a solid U.S.-Korea alliance and joint defense posture."   H.E. Shin Won Sik als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public-private collaboration.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appreciation to the various defense companies who are engaged in research and development activities day and night to strengthen their defense capabilities. In terms of the ROK-U.S. alliance, we need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foreign companies, and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support smooth joint development.”  In the fireside chat with Dong Ha, Northrop Grumman Korea Chief Executive & President and AMCHAM Vice Chair and AMCHAM Aerospace & Defense (A&D) Committee Co-Chair, Assemblyman Kim and Assemblyman Shin discussed various issues including Korea’s defense policy, outlook for the diplomatic situation on the Peninsula and shared their insights to strengthen strategic alli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국회 국방위원회 김병주, 신원식 의원 초청 특별 간담회 개최 - 한·미 방위 협력 방안 및 양국의 전략적 동맹 강화 방안 모색 -​ 2021년 6월 3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늘 오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국회 국방위원회 김병주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신원식 의원(국민의힘)을 초청하여 특별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국회 국방위원회 김병주 의원과 신원식 의원을 초청해 암참 회원들과 함께 한·미 방위 협력 방안 및 전략적 동맹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오늘 간담회에 함께해 주신 두 분의 의원님 모두 한반도와 양국 동맹의 격랑기에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하셨다” 라고 말하며 이어, “오늘 간담회는 한국의 국방 정책과 한·미 파트너십에 대해 두 의원님의 힘 있는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일 뿐 아니라 애국자이자 한미동맹의 열렬한 지지자이신 두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 라고 덧붙였다. 김병주 의원은 연설을 통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발판 삼아 한미동맹이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하고 한·미 양국이 코로나 극복과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해 호혜적 협력을 가속화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라고 밝히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강력한 한미동맹과 연합방위 태세를 기반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신원식 의원은 미국 뿐 아니라 태평양 지역의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과도 강력한 동맹을 유지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며, “국방력 강화를 위해 불철주야 연구개발 활동을 하고 계신 여러 방산업체 관계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의원은 또한 “한미동맹의 차원에서 이제는 ‘대체재’와 ‘보완재’가 될 부분을 잘 선정하여, ‘보완재 개발을 시도하되, 동시에 기존 수입장비를 국산화 할 수 있는 ‘대체재’ 개발이 필요하다. 첨단기술 분야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외 선진업체와 공동 개발을 해야 하고, 정부는 원활한 공동개발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 고 밝혔다. 김병주 의원과 신원식 의원은 이후 이어진 암참 부회장이자 암참 방산분과위원회 공동 의장인 노스롭그루먼 코리아 하동진 사장과의 좌담을 통해, 한국의 국방 정책을 비롯한 한반도 외교 상황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양국의 전략적 동맹 강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2021.06.30

AMCHAM Discusses Rising Importance of ESG with H.E Lee Nak-yon Special Meeting with H.E. Lee Nak-yo…

AMCHAM Discusses Rising Importance of ESG with H.E Lee Nak-yon Special Meeting with H.E. Lee Nak-yon      June 22, 2021 – On June 22, 2021,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Special Meeting with H.E. Lee Nak-yon, former Prime Minister and Chairperson of the Democratic Party.   The meeting, broadcast live online from the Conrad Seoul, explored ways to institutionalize ESG initiatives in political circles as well as measures for public-private cooperation. As doing business in responsible ways and implementing sustainable business practices become more critical during the COVID-19 pandemic, ESG policies have emerged as key criteria to measure the broader impacts of business activitie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It is an honor to be able to sit with H.E. Lee Nak-yon, who has had a long track record of great leadership in Korea, to hear his vision about the rising importance of ESG for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and for the U.S.-Korea partnership.” He continued, “I believe we have the number one prime minister, who is also the number one on K-ESG, which makes a very powerful combination.”  He added, “AMCHAM will continue to support and encourage sustainable management of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through the AMCHAM ESG Committee led by Jim Falteisek of 3M Korea, Andrew Ryu of DOW Korea, and Balaka Niyazee of P&G Korea.”   H.E. Lee Nak-yon said, “ESG now should go beyond being investor-centered or management-oriented and be reformed as a ‘Daily-ESG-Movement’ with investors, corporations, and citizens all together.” He continued, “There will be an ESG revolution when all citizens become ESG practitioners, ESG monitors and ESG activists in their daily lives. I sincerely hope that the ‘Daily-ESG-Activity’ will expand into solidarity of the world in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civil crisis and democratic crisis faced by mankind."   In a fireside chat with AMCHAM Korea Chairman & CEO James Kim and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Jeffery Jones, H.E. Lee Nak-yon discussed various issues and shared his vision for the future of Korea.   ▲Cooperation between Korean government and global companies, ▲Introduction of K-ESG index, ▲Correlation between Korea’s economic growth and vitality and D&I, ▲Potential for U.S.-Korea cooperation under this Korean administration and the next, ▲The strengths of Korea as an investment destination and the role of ESG, ▲How to ensure ethical and transparent governance in Korea.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낙연 의원 초청 특별 간담회 개최 공공 및 민간 부문과 한·미 파트너십을 위한 ESG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   2021년 6월 2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늘 오후 前 국무총리이자 前 더불어민주당 대표인 이낙연 의원을 초청하여 특별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지속가능한 미래가치 창출과 동시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짐에 따라, 재계의 핵심 화두로 떠오른 ESG에 대한 정치권에서의 제도화 및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에서, "오랜 기간 훌륭한 리더십을 보여주고 계신 이낙연 의원과의 대담을 통해, 공공 및 민간 부문과 한·미 파트너십을 위한 ESG의 중요성에 대한 비전을 들을 수 있게 돼 영광” 이라고 밝히며, “그는 최고의 총리였고, 이제는 K-ESG 분야에 있어서도 선구자의 역할을 하고 계시다고 생각한다. 이는 최고의 조합이 아닐 수 없다” 라고 덧붙였다.   또한, “암참도 짐 폴테섹 한국쓰리엠 대표이사, 앤드류 류 한국다우 사장, 발라카 니야지 한국P&G CEO 3명의 공동의장이 이끄는 ESG 위원회를 통해 글로벌 재계의 지속가능경영을 꾸준히 지원하고 독려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의원은 연설을 통해, “ESG는 이제 투자자나 경영자 중심의 ESG를 넘어 투자자와 기업 그리고 시민이 함께하는 ‘생활ESG운동’을 시작해야 할 때” 라고 말했다.   “모든 시민이 일상 속에서 ESG 실천가이자 ESG 감시자, ESG 활동가로의 역할을 한다면 ESG 혁명이 일어날 것이다. ‘생활ESG행동’의 최초 제안자 중 한 명으로서, ‘생활ESG행동’이 인류가 직면한 기후위기와 시민위기, 민주주의 위기에 대응하는 세계인의 연대로 뻗어 나가기를 희망한다.” 라고 말했다.   이어진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이사장과의 대담을 통해 이낙연 의원은, ▲한국 정부와 글로벌 기업의 협력 방안, ▲K-ESG 지표 도입, ▲한국 경제 활성화와 D&I의 연관성, ▲현 정부와 차기 정부의 한·미 공조 가능성 비교 ▲투자처로써 한국이 갖는 매력과 ESG의 역할, ▲보다 윤리적이고 투명한 경영을 위한 제안, 등의 다양한 주제로 한국의 미래에 대한 그의 비전을 들려주었다. 

2021.06.23

AMCHAM Meets with U.S. Congress and Korean National Assembly to Enhance Public Private Cooperation i…

 AMCHAM Meets with U.S. Congress and Korean National Assembly to Enhance Public Private Cooperation in the Biden-Moon Era - AMCHAM Dialogue with the U.S. Congress and ROK National Assembly -   June 18,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virtual meeting with members of U.S. Congress and South Korean National Assembly examining the topic of “New Frontiers of U.S.-Korea Collaboration in the Biden-Moon Era.”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led a conversation featuring with Congressman Andy Kim (D-NJ) and Congresswoman Young Kim (R-CA) as well as Korean National Assemblyman Sang Min Lee on the public private cooperation to strengthen cultural, political, and economic tie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he U.S.-Korea alliance is based on strong economic, strategic and people-to-people ties.” He continued, “We are honored to have three powerful and influential members of the U.S. Congress and the ROK National Assembly joining today’s special dialogue. He added, “It was great opportunity to find new ways to make our bilateral partnership even stronger.”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South Korean National Assemblyman Sang Min Lee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maintaining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U.S. and Korea. “I am happy to reflect on the recent Korea-U.S. presidential summit with the two U.S. Congresspeople and have a productive discussion on various issues, including relations with North Korea, cultural exchange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geopolitical diplomacy, and cooperation between U.S. Congress and Korean National Assembly. We in Korea will continue to discuss visions and policies for the development of the two countries." Congressman Andy Kim said, “Strengthening the U.S.-ROK alliance means a more secure region and a more prosperous future for both countries. Those ties - both i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 are critical to reaching our common goals, and groups like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of Korea are essential in moving progress made for years to come.” Andy Kim has worked at the U.S. State Department, served in Afghanistan as an adviser before working as a national security adviser under President Barack Obama. He has also served as a United States National Security Council official. “As one of the first Korean American women to serve in Congress, a former small business owner, and a member of the Foreign Affairs Committee, it’s an honor to be able to join AMCHAM Korea as we work to promote our countries’ shared priorities,” remarked Congresswoman Young Kim. Young Kim was the first Korean-American Congresswoman to represent Southern California, she recently joined two other Korean-American women to become the to be elected to the U.S. Congres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바이든-문 시대 공공·민간 협력 강화를 위해 韓·美 대화의 장 마련 - 한국계 美 연방하원 앤디 김 의원과 영 김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상민의원 초청 특별 대담 개최 -  2021년 6월 1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바이든-문재인 정부 한·미 협력의 새 지평’ 이라는 대주제로 美 의회와 韓 국회간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웨비나 형식으로 진행된 이 날 특별 초청 대담에서는 한국계 美 연방 하원의원인 앤디 김(뉴저지) 의원과 영 김(캘리포니아) 의원, 그리고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해 ‘문화, 정치, 경제적 유대 강화를 위한 공공 및 민간 협력 방안’을 주제로 뜻깊은 대화를 이어나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한·미의 굳건한 동맹관계는 강력한 경제, 전략 그리고 인적 교류를 바탕으로 한다.” 며, “오늘 대담을 통해 美 의회와 韓 국회의 영향력 있는 세 분의 의원을 모시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게 되어 영광이다.” 라고 말하며, 한·미 양국간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들에 대한 양국 의회의 현실적인 의견들을 솔직하게 나눠 볼 수 있었던 유의미한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미국은 경제 협력의 중요한 파트너이다.” 라고 말하며, “두 분의 미 연방 하원의원님들과 지난 한·미 정상회담을 되돌아보고, 대북 관계, 한·미 양국 관계 증진을 위한 문화적 교류, 공통의 지정학적 문제 극복을 위한 한미 동맹의 중요성, 미 의회와 국회 간의 협력 방안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한 생산적인 토론의 시간을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양국간의 발전을 위한 비전과 정책을 한국에서 논의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앤디 김 하원의원은, “한·미 양국 모두에 있어 동맹 강화는 지역적 안정성 확보와 더불어 더욱 번영하는 미래를 의미한다. 공공 및 민간 부문에의 협력은 양국 공통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이며, 암참을 비롯한 유관 기관과의 협업은 유대 관계를 진전시키는 데 필수적이라 할 것이다.” 라고 밝히며, “오늘 이 대담 자리를 마련해 준 암참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양국의 파트너십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많은 부분을 함께 해 나갈 수 있기를 고대한다.” 라고 말했다. 앤디 김 하원의원은 미국 국무부 소속으로 아프가니스탄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다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이라크 담당 보좌관을 지낸 바 있다.  또한 영 김 하원의원은, “사상 최초로 미 의회를 대표하여 일하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 여성 의원 중 한 명이자 중소기업의 CEO 출신의 외교 위원회 위원으로서, 양국이 공동 우선 순위를 지원하기 위해 상호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암참이 마련해 준 이 대담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라고 밝혔다. 영 김 의원은 캘리포니아 남부를 대표하는 최초의 한국계 하원의원이며, 최근 다른 두 명의 한국계 미국 여성 하원의원과 함께 미국 의회에 선출되었다.​

2021.06.18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1] AMCHAM Strives to Make Korea Top Investment Destination for U…

 AMCHAM Strives to Make Korea Top Investment Destination for U.S. Companies in East Asia  - 3rd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1 -June 16, 2021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third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1 on June 16, 2021 in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Distinguished guests, including official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CEOs of foreign companies, attended the event on/offline.   This year’s event covered the theme “Seizing Korea’s Moment to Become the Leading Business Destination in East Asia” and featured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exploring priorities for enhancing Korea’s competitiveness in the region.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oday’s seminar is focused on how we can take our economic partnership to the next level by making Korea not just a great place to invest, but the number one destination for U.S. companies’ investment in the East Asia region.” He continued, “I am certain that today’s seminar will mark an important milestone in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global companies for a stronger and more vibrant economic partnership.” He added, "I sincerely hope that soon, all members on the AMCHAM Korea Board of Governors will be head of Asia of each of their companies."   The event also included congratulatory remarks by H.E. Yoon Huduk,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rade Minister Yoo Myung Hee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Robert Rapson from the U.S. Embassy Seoul.   Assemblyman Yoon sai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Cooperation with the U.S. is key for Korea to become an economic hub in the East Asia. I will do my best to gather diverse opinions and ideas discussed at today’s seminar to reach a consensus that fits the new environment and create appropriate policies and institutions.”   Trade Minister Yoo also said, “The Korean government will continue to promote the U.S.-Korean collaboration and partnership to facilitate the growth of the global economy in the post-COVID era. We will take the lead in promoting solidarity and problem-solving for sustainable growth as well as working to ensure Korea establishes itself as a business hub in Northeast Asia.”   “Overall, we at the U.S. Embassy and the U.S. government are fully committed to growing our economic and commercial partnership with the Republic of Korea. Working together, in coordination with the AMCHAM and others, we aim to ensure resilient supply chains, and the competitiveness of our industries, especially in emerging technologies that are the heart of innovation and in sectors that are critical to the future of our economies.” remarked CDA Robert Rapson.   The event featured a panel discussion examining Korea’s role in corporate regional strategies with representatives from KOTRA, Qualcomm Korea, Johnson & Johnson, and Subway International B.V.   The event also examined various issues in operating a business in Korea, such as leveraging the digital transformation, maneuvering around laws involving taxation as well as labor, running a supply chain, and strategizing government relations. Speakers from Dell Technologies, UPS Korea, Shin & Kim LLC, and PERSOLKELLY also participated in a panel discussion on the theme of “Fostering a Globally Competitive Regulatory Environment in Korea.”###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국을 동아시아 內 미국 기업 제1의 투자 허브로 부상시키기 위한 방안 논의 - 제3회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 2021 개최- ​  2021년 6월 1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금일 오전 콘래드 호텔에서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 2021’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1)를 개최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는 한·미 정부 관계자 및 다수의 글로벌 기업 CEO 등 약 200여명의 정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동아시아 비즈니스의 중심을 향하는 대한민국의 오늘’ 이라는 대주제로, 대한민국을 아시아 최고의 외국인 투자국으로 부상시킬 수 있는 방안과 함께 대한민국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우선순위를 모색하는 발표 세션 및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오늘 세미나는 한국을 단순히 투자하기 좋은 곳일 뿐 아니라 동아시아 內 미국 기업의 투자 1순위 행선지로 만들어 경제 파트너십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오늘 이 시간이 더욱 강력하고 활기찬 경제 파트너십을 위한 한국과 글로벌 기업 간 협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하며, “암참 이사회 임원진 (Board of Governors) 모두가 아시아 총괄 책임이라는 중책을 맡을 그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손꼽아 희망한다” 라고 덧붙였다. 윤후덕 위원장은 축사에서 “미국과의 협력은 대한민국이 동아시아 경제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반드시 추구해야 할 기본 가치이다. 오늘 세미나에서 논의될 다양한 의견과 대안을 수렴, 새로운 환경에 걸맞은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고 정책과 제도를 마련하는데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 라고 말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뒤이어 “한국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글로벌 경제의 상생과 성장을 위해, 한·미간 협력 및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다.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세계적 연대와 문제해결에 앞장섬과 동시에 한국이 동북아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는 축사를 통해 “미국 대사관과 미국 정부는 한국과 경제·상업적 협력관계를 전반적으로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암참을 비롯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특별히 혁신의 중요 요소인 신흥 기술 산업 및 우리 경제의 미래에 있어 중요한 분야에서의 탄력적인 공급망과 산업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라고 말했다. 이 날 진행된 첫 번째 패널 토론에서는 코트라 외국인투자 옴부즈만,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컬㈜, 퀄컴코리아, 써브웨이코리아가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시아 비즈니스 허브전략 추진 방안과 관련하여 기업의 지역별 전략 및 한국이 수행해야 할 역할에 대해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한국 내 기업 환경에서 디지털 혁신 활용 방안, 지역적 관점의 국내 노동·조세 제도, 국내 공급망 및 물류 허브 운영, COVID-19 국내 HR의 변화, 성공적인 국내 비즈니스를 위한 대정부 관계 전략 수립 등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누었다. 델 테크놀로지스, 법무법인 세종, UPS Korea, 퍼솔켈리 코리아가 참석한 두번째 패널토론에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규제 환경 조성을 위한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2021.06.16

no images
AMCHAM Proposes Exemption from Mandatory 14-day Quarantine for Travelers Vaccinated in the U.S.

AMCHAM Proposes Exemption from Mandatory 14-day Quarantine for Travelers Vaccinated in the U.S.   May 20,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submitted a letter today to the Korean government to request an exemption from or reduction of the mandatory 14-day quarantine for inbound travelers who have received their vaccinations in the U.S., similar to the exemption being given for those who received their vaccinations in Korea.   The letter suggests that the Korean government can verify travelers’ vaccinations by requiring them to present certificates with their personal details as well as details about the medical facility at which they were vaccinated. This exemption can take the form of a reduced quarantine period from 14 days to 3 days, and may be implemented on a pilot basis with markets that have high rates of vaccination, such as the U.S., or even with designated cities or flights.   AMCHAM believes that a quarantine exemption or reduction would facilitate a resumption of business travel that is important for continued foreign investment into Korea. It would also provide critical relief for industries hardest hit by the pandemic, such as travel and tourism.   “Korea has been a model for the world to follow in its response to the pandemic,” sai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MCHAM stands ready to support the Korean government in accelerating Korea’s economic recovery and return to normalcy.”   He added, “AMCHAM, together with our industry members, stands ready to support Korea by providing expertise and case studies to help implement a quarantine exemption or reduction for travelers vaccinated in the U.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국 정부에 美 백신 접종자, 韓 입국 시 의무자가격리 면제 또는 축소 제안    2021년 5월 2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한국 정부에 서한을 보내,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에게도 한국 입국 시 자가 격리 의무 면제 또는 단축 조치가 적용될 수 있도록 고려해달라”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서한을 통해 암참은 미국에서 COVID-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입국자가 한국에 입국할 때 관련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하는 등의 방안을 제시하며, 국내 입국자에 대한 인적사항 및 백신 접종 의료시설의 이름, 연락처 등 정보가 담긴 증명서를 통해 접종 여부에 대한 검증이 가능할 것이라 언급하였다. 전면 면제가 어렵다면 의무 자가 격리 기간을 14일에서 3일로 단축하는 형식도 가능할 것이며, 시범적으로 미국과 같이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 혹은 일부 도시에 대하여 시행하는 방안 등 의견을 전달했다.   암참은 또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혹은 단축 조치를 통해 국내 외국인 투자 유치에 필수적인 기업인 출장 재개에 큰 도움이 될 것임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여행 및 관광업 회복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COVID-19 극복을 위한 한국 정부와 의료 종사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한국 정부의 투명하고 신속한 공중보건 대응체계는 전세계의 모범이 되었으며, 하루 빨리 이 위기를 극복하여 국내 경제 회복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암참은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 이라며, “암참 회원사 및 산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한국 정부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2021.05.20

AMCHAM co-hosts the First “US-Korea ESG Forum” with FKI

AMCHAM co-hosts the First “US-Korea ESG Forum” with FKI​​May 13,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o-hosted “The 1st US-Korea ESG Forum” with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FKI) today at the Conference Center (3F), at FKI. The event, held in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was designed to explore global trends and prospects for companies considering ESG management strategies.   Featuring prominent speakers such as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Robert Rapson of the U.S. Embassy in Seoul and H.E. Kim Sung Joo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Forum explored topics such as the perspective of ESG from global companies, ESG strategy and sustainable investing.   Other speakers included ESG Platform Leader Steven C Kang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Korea Strategist Joon, Seok of Morgan Stanley, and the President-International Stephen Dunbar-Johnson of the New York Times. The event also featured a panel discussion through which companies shared best practices in ESG.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I am confident that global trends and various perspectives of ESG presented through the Forum today will help all of us prepare for a more sustainable future," he said. "AMCHAM will continue to support and encourage sustainable management of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through the AMCHAM ESG Committee led by Jim Falteisek of 3M Korea, Andrew Ryu of DOW Korea, and Balaka Niyazee of P&G Korea."   “I am so glad that AMCHAM and FKI could partner to host this event,” he added.   FKI Vice Chairman & CEO Tae-shin Kwon said, “Many companies are curious about global cases and trends of the ESG management," he said. "I hope the ‘U.S-Korea ESG Forum’ will be an inexhaustible supply to provide various information about ESG."    ###2021년 5월 1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금일 오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함께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3층 다이아몬드 룸에서 ‘제1회 한·미 ESG 포럼’을 개최했다.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ESG 경영전략을 고민하고 있는 기업들에 글로벌 동향과 시사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이날 포럼에는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대리, 국회 ESG 포럼 공동대표인 더불어 민주당 김성주 의원 등 국내·외 관계자 및 저명한 연사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ESG 글로벌 동향 및 전략 그리고 투자 전망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었다.또한 스티븐 강 삼일회계법인 ESG 플랫폼 리더, 석준 모건스탠리 한국투자전략가, 스티븐 던바 존슨 뉴욕타임즈 인터내셔널 사장 등도 연사로 나서 ESG 모범사례를 흥미롭게 공유하는 한편, 패널 토의를 통해 기업의 ESG 비전에 관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이번 ESG 포럼을 통해 확인한 ESG 트렌드와 시사점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라며, “암참은 짐 폴테섹 한국쓰리엠 대표이사, 앤드류 류 한국다우 사장, 발라카 니야지 한국P&G CEO 3명의 공동의장이 이끄는 ESG 위원회를 통해 글로벌 재계의 지속가능경영을 꾸준히 지원하고 독려할 것” 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전경련과 함께 ‘제1회 한·미 ESG 포럼’을 개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라고 덧붙였다.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글로벌 사례와 논의 동향을 궁금해하는 상황” 이라며, “한미 ESG 포럼이 ESG 정보의 화수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권 부회장은 MSCI측에 “한국 기업들의 ESG 경영 우수사례를 검증해 MSCI 관련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

2021.05.13

American companies show strongest commitment to driving gender diversity in Korea, according to the…

American companies show strongest commitment todriving gender diversity in Korea, according to the results of recent AMCHAM survey on diversity & inclusion      April 29, 2021 - A study on diversity & inclusion practices conducted by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n partnership with Morgan Philips Korea, a member company of AMCHAM, showed that American companies show the strongest commitment to driving gender diversity as a critical business imperative. This is the first survey of its kind to explore how MNCs’ company-wide diversity & inclusion (D&I) initiatives are practiced, localized and perceived in Korea.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he results of this survey were eye-opening about the state of D&I initiatives at global companies in Korea. Hopefully these results will provide our member companies with the data they need to enhance their diversity policies and implement global D&I programs locally.” He added, “We would like to thank all the members who shared their experiences and provided thoughtful insights on how AMCHAM can continue to promote D&I initiatives in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The results of the research are below. Additional information is available through the attached survey result report.Prioritizing Gender Diversity 87% of respondents agreed that promoting gender diversity can lead to successful business outcomes. 89% of respondents who work for American companies reported that their companies have shown strong commitment to driving gender diversity as a critical business imperative, compared to 72% of European companies and 38% of Korean company respondents. American companies appear to be at the forefront of leading D&I initiatives, especially compared to Korean companies.Communication and Localization Results show a large discrepancy between respondents’ perception of their companies’ communication of D&I values at the global level and whether such efforts are actually localized and implemented in Korea. While 48% of respondents strongly agreed that global initiatives are well-communicated, only 19% answered they strongly agree that such initiatives are well-localized and implemented.Perception of Progress & Fairness 69% of respondents agreed with the statement that gender equality has improved over the past five years. However, there is a perception gap between male and female respondents on the type of progress that has been made. 40% of men reported feeling that all employees get fair treatment in terms of career advancement, as opposed to 28% of women, and 79% of men reported feeling that all employees get fair treatment in terms of compensation, as opposed to 70% of women.Barriers and Areas for Improvement 62% cited cultural and societal norms in Korea as the biggest barriers in breaking down the glass ceiling for women. Lack of flexible workplace practices, as well as existing female leadership, are also perceived as obstacles to bringing gender parity in Korea.   ###  미국 기업의 성별 다양성에 대한 목표 의식, 국내 다국적 기업 중 가장 높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최근 다양성·포용성(D&I)에 대한 설문 조사 실시   2021년 4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최근 회원사인 모건필립스코리아와 제휴하여 실시한 다양성·포용성(D&I)에 대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국내 다국적 기업 중 미국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성별 다양성을 기업의 핵심 가치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 내 다국적 기업의 전사적 다양성·포용성(D&I) 전략이 국내에서 어떻게 현지화되어 실현되고 또한 인지되어 오고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첫 조사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설문조사를 통해 국내 글로벌 기업의 D&I 추진 현황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놀라운 경험이었다.”며, “이번 설문이 회원사들의 다양성 정책 강화와 글로벌 D&I 프로그램의 현지화를 위한 방향 설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히며, “글로벌 비즈니스 커뮤니티에서의 다양성·포용성(D&I) 가치를 제고하고 정착을 가속화할 수 방법에 대해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사려 깊은 통찰력을 제공해 주신 모든 회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설문에 대한 간략한 결과는 다음과 같으며, 본 설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별첨의 설문 조사 결과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성별 다양성 가치 추구에의 우선순위 성별 다양성 가치 추구가 성공적인 사업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데 응답자의 87%가 동의했다. 미국 기업에 근무하는 응답자 중 89%가 자국 기업이 기업의 핵심 가치로서 성별 다양성 촉진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답한 반면 유럽 기업은 72%, 한국 기업은 38%에 불과했다. 이는, 한국 기업에 비해 미국 기업들이 주도적으로 다양성 및 포용성 가치 추구에 앞장서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가치에 대한 소통과 현지화 다양성 및 포용성 가치에 대한 소통에 있어, 회사의 글로벌 차원에서의 노력과 현지화 노력에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8%가 글로벌 프로그램이 잘 소통되고 있다는데 적극 동의한 반면, 19%만이 글로벌 프로그램이 무난히 현지화되고 있다는데 강하게 동의한다고 답했다.   개선과 공정에 대한 인식 지난 5년간 양성평등 인식의 개선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9%가 찬성했다. 다만 개선 유형에 대해서는 남녀 응답자간 인식차가 있었다. 남성의 경우 40%, 여성의 경우 28%가 모든 직원이 승진에 있어 공정한 대우를 받는다고 느꼈고, 남성의 79%, 여성의 70%가 보상 차원에서 공정한 대우를 받는다고 느꼈다고 답했다.   개선이 필요한 영역와 여전한 장벽 응답자의 62%는 여성이 유리천장을 무너뜨리는데 있어 가장 큰 장벽으로 한국의 문화적, 사회적 규범을 꼽았다. 절대적으로 적은 여성 리더의 숫자뿐 아니라, 유연한 업무방식의 부족도 한국에서 성 평등을 가져오는 장애물로 인식되고 있다. 

2021.04.29

AMCHAM Launches ESG Committee

AMCHAM Launches ESG CommitteeNew committee aims to help member companies accelerate initiatives to maintain sustainable management        April 23,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recently launched the 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ESG) Committee. As doing business in responsible and socially conscious ways becomes more critical during the COVID-19 pandemic, ESG has emerged as key criteria to measure the broader impacts of business activities with a focus on improving companies’ practices in 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aspects. With the new ESG Committee, AMCHAM plans to help strengthen the efforts of its member companies to maintain sustainable management. James Kim, Chairman and CEO of AMCHAM, said, "We are proud to announce the launch of our first-ever 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ESG) Committee. As ESG management has evolved to become a key strategy for corporate growth, I hope this Committee will serve as the main platform for AMCHAM member companies during this exciting transformation.” The ESG Committee is led by Jim Falteisek of 3M Korea, Andrew Ryu of DOW Korea, and Balaka Niyazee of P&G Korea. The Committee will develop its directions and strategies by acting as a platform for discussion regarding ESG issues and initiatives in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in Korea. Jim Falteisek, Managing Director of 3M Korea, said, "3M has committed significant effort to achieve excellence in environmental stewardship, social equity and justice, and corporate governance," and noted “Recently we committed USD$1 Billion investment to drive action and bend the curve on new carbon emissions and water usage goals and improve water quality. Our goals and our investment demonstrate again how 3M applies science to improve lives to help shape the world through cleaner air, better water quality, and less waste. We are looking forward to amplify our work in concert with our AMCHAM peers through our leadership in this new ESG committee." “As a global leading materials science company, Dow is fully committed to delivering a sustainable future for the world through our materials science expertise and collaboration with partners” said Andrew Ryu, Country Manager of Dow Korea. “Together, our ambition and purpose propel us forward and I very much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great co-chairs and AMCHAM member companies to advance and promote ESG management in all our respective businesses.” Balaka Niyazee, Senior Vice President & CEO of Procter & Gamble Korea, said “Adopting high standards and best practices on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is not just a good and responsible thing to do. It is the right thing to do as it drives better future for companies, shareholders, consumers and communities.” To kick off the launch of the Committee, AMCHAM will host an ESG seminar on May 13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New York Times and the Federation of Korea Industries (FKI). The seminar will feature perspectives from global and local business leaders on how the U.S. and Korean public and private sectors can collaborate to promote shared values while achieving mutual growth.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ESG 위원회 신설 회원사들의 지속가능경영 노력을 위한 지원 보다 공고히 2021년 4월 2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최근 ESG Committee(분과위원회, 이하 위원회)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환경보호(Environment), 사회공헌(Social), 윤리경영(Governance)의 ESG가 최근 기업 경영의 핵심 화두로 떠오르면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지속 가능한 미래 가치를 창출하는 동시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암참은 이번 ESG 위원회 신설로 회원사들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노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암참의 사상 첫 ESG 위원회 출범을 알리게 되어 기쁘다. ESG 경영은 이제 단기 트렌드가 아닌 기업 성장의 뉴 패러다임이자 핵심 전략으로 자리잡았다.”며, “암참의 ESG 위원회가 이러한 흥미로운 혁신 과정에서 암참 회원사들을 위한 주요 플랫폼으로의 기능을 잘 수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신설된 ESG 위원회는 3M Korea의 Jim Falteisek, DOW Korea의 Andrew Ryu, P&G의 Balaka Niyazee 등 3명의 공동의장으로 구성되었으며, 한국 내 미국 기업의 ESG 관련 이슈에 대한 소통의 중심으로서 ESG 위원회의 방향과 전략 수립을 담당하게 된다. 공동의장인 짐 폴테섹(Jim Falteisek) 한국쓰리엠 사장은 “3M은 환경경영, 사회적 형평성과 정의, 윤리경영 등을 선도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최근 “탄소배출량과 물 사용량 감소와 수질 개선 등의 목표 달성을 위해 10억 달러 규모의 투자 방침을 세웠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우리의 목표와 투자는 3M이 깨끗한 물과 공기를 만들고 폐기물을 줄여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에 과학을 활용하는 좋은 방법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것.” 이라며, “우리는 이번 신설된 ESG 위원회의 리더십을 통해 암참과 협력하며 더 많은 일들을 함께 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우종(Andrew Ryu) 한국다우 대표이사는 또한 "다우는 세계를 선도하는 소재과학 기업으로서 우리가 가진 전문지식과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함께 공동의 목표를 향해 의기투합하기로 한 만큼, 훌륭한 공동의장 두 분 그리고 암참 회원사와의 협력을 통하여 모든 사업에서 ESG 경영을 발전시키고 나아가 확산시켜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발라카 니야지(Balaka Niyazee) 한국P&G 대표는 "환경보호, 사회공헌, 윤리경영에 대한 높은 기준을 설정하고 모범 사례를 도입하는 것은 단순히 좋은 일 또는 책임감 있는 행동을 넘어 기업, 주주, 소비자 그리고 지역사회 모두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밝혔다. 암참은 ESG 위원회 신설을 기념하여 오는 5월 1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함께 주최하고 뉴욕타임즈가 참여하는 ESG 세미나를 기획 중에 있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암참은 한미 양국의 공공 및 민간 부문이 함께 공유 가치를 실현함과 동시에 동반 성장을 이룰 수 있는 협력 방안에 대한 국내외 정재계 리더들의 시각과 관점을 다룰 예정이다.  ​​​

2021.04.23

For any media inquiries, please contact our Communications & PR team.
E-mail: comms@amchamkorea.org Tel: (82-2) 620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