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AMCHAM Promotes Opportunities in Korea in New Age of Digital Transfo…

AMCHAM Promotes Opportunities in Korea in New Age of Digital Transformation - AMCHAM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 August 26,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AMCHAM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this afternoon. The Digital Innovation Forum 2022, hel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explored the theme “Seizing Korea’s Opportunities in the New Age of Digital Transformation.”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joined the seminar to share their insights. AMCHAM organized this forum to celebrate the R&D contributions of global technology companies and their promotion of digital transformation, which has emerged as a critical business strategy for sustainable economic growth. The Forum was designed to be a platform at which stakeholders can exchange ideas, build policy consensus, and explore cooperative strategies for partnerships among public and private sectors and academia. This event also aimed to provide a channel to convey concerns and challenges faced by foreign companies seeking to promote investment and digital growth in Korea, as well as opportunities to engage and network with industry stakeholders.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Digitalization has quickly become a fundamental driver behind the continuous shift in the global economy. It is a critical business strategy for sustainable economic growth for all our businesses, big or small.” He added, “AMCHAM strongly believes that Korea is well placed to emerge as a regional digital hub for Asia Pacific. In this context, it is critically important for Korea to create a sustainable regulatory environment where all digital service providers could thrive long-term.” H.E. Jung Chung-rae, Chair of Science, ICT,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kicked off the forum with congratulatory remarks. The Hon. Philip Goldberg,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remarke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re committed to an open, free, interoperable, and secure Internet. The digital economy is the single most important driver of innovation, growth, and job creation in our two nations – and indeed many others. It has transformed how we live, and how we do business.” “South Korea and Indiana have many common values, interests and goals,” said Governor of the State of Indiana Eric J. Holcomb. “Our economic and educational ties continue to grow year after year with always a focus on today, tomorrow and the future of industry. Many more exciting opportunities lie ahead of us both to lengthen and strengthen our many bonds, building upon the cherished partnerships we already share.” Agne Makauskaite, Head of Regulated Industry and Public Policy, Asia Pacific and Japan, of Amazon Web Services, delivered the first presentation. She described the acceleration of the digital transformation using the public cloud.  Harrison Kim, Country Director of Google Korea, introduced the influence of Korean culture on the global market as well as Google’s various efforts to support this influence. He explained that Google supports Korean companies and people by providing various global products and Android ecosystems. “Google will continue responsible innovation of products and services and strengthen partnerships with Korean companies so that diverse Korean content, K-culture and innovation efforts can come to fruition worldwide.” Dr. Michael Mandel, Vice President and Chief Economist at Progressive Policy Institute, presented the results from his new report titled, “Korean App Economy Update 2022.” He estimated that the Korean App Economy includes 516,000 workers as of July 2022. The report found that Korea's App Economy is highly globally competitive compared to other countries such as Germany and the United Kingdom. To maintain this strong position, Dr. Mandel notes that regulators should not underestimate the importance of security and privacy considerations. Sungho Cha, PS Commercial Manager of HP Korea, said, “The hybrid work environment has already become common in some companies. Given the growing demand for hybrid work among the MZ Generation, where the proportion of corporate members is increasing, it is the task of companies and governments to realize the best work environment where higher levels of collaboration are possible anytime, anywhere.” He added, “Now that digital transformation, a survival condition for companies, is progressing faster than ever, enterprise PCs that can support this change are an essential element of innovation. HP continues to introduce a range of PC product lines that have strengths in security, performance, and mobility while meeting changing work environments through user-centric innovations.” The highlight of the seminar was a panel discussion led by Sun Hee Kim, Partner at Yulchon LLC and Co-Chair of the AMCHAM ICT Committee, on the various opportunities in Korea in the new age of digital transformation. Participating in the discussion were Young 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at AWS Korea, Dr. Michael Mandel of Progressive Policy Institute, Professor Hun-Yeong Kwon at the School of Cybersecurity at Korea University, Country Director Harrison Kim of Google Korea, PS Commercial Manager Sungho Cha of HP Korea, and Professor Byoung-cheol Oh of the Law School at Yonsei Universit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속 성장과 디지털 전환을 논하다  - 2022 암참 디지털 혁신 포럼 개최 -  2022년 8월 2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금일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2022 암참 디지털 혁신 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첫 회를 맞는 이번 ‘디지털 혁신 포럼’은 한·미 정부, 산업계, 학계 및 다수의 글로벌 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전환의 새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성장과제’를 주제로 열렸다.   본 포럼은 글로벌 IT기업의 연구개발 분야에의 기여와 디지털 전환 촉진이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핵심 비즈니스 전략으로 부상하게 되면서, 민관산학연간 협력 방안 모색 및 정책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되었다. 암참은 오늘 포럼을 통해 대한민국 디지털 성장과 투자 증진을 고민하는 외투기업들이 직면한 우려와 과제를 전달하는 동시에, 업계 이해관계자들과 교류하며 의견을 나누는 만남의 장을 제공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먼저 개회사를 통해 “디지털화는 세계 경제의 지속적인 변화를 이끄는 근본적인 동력이자, 기업의 규모와는 무관하게 모든 기업에 있어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중요 비즈니스 전략.” 이라고 말하며, “암참은 대한민국이 아·태 지역 內 디지털 허브로 부상할 수 있는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고 굳게 믿는다. 이런 맥락에서, 모든 디지털 서비스 사업자들이 한국 시장에서 장기적 성장을 이루어 낼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규제 환경을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포럼 축사의 포문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청래 위원장이 열어주었다. 이어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는 축사를 통해 “미국과 한국은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동시에 상호 운용 가능하며 안전한 인터넷 환경 구축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디지털 경제는 한·미 양국은 물론 실제로 많은 나라들에서 혁신, 성장, 일자리 창출의 가장 중요하고도 유일한 원동력이다. 이는 우리가 사는 방식과 비즈니스 수행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라고 덧붙였다.   에릭 홀콤 美 인디애나 주지사는 또한 이어진 축사를 통해, “한국과 인디애나 주는 공통의 가치, 관심사, 목표를 가지고 있다” 라고 말하며, “우리의 경제적, 교육적 유대관계는 매년 성장하고 있으며 현재와 미래, 그리고 산업 비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오늘날의 소중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양국 간 연대를 연장하고 강화할 수 있는 더 많은 흥미로운 기회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 고 덧붙였다.   이어진 발표 세션은 첫번째 연사로 나선 아그네 마카우스카이테 AWS APJ 규제산업 정책 총괄의 ‘클라우드를 활용한 디지털 전환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로 시작되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뒤이어, 한국 문화가 글로벌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과 이를 지원하기 위한 구글의 노력을 소개하였다. 그는 “구글은 다양한 글로벌 제품과 안드로이드 생태계 제공을 통해 대한민국 기업과 국민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국에서 시작된 다양한 컨텐츠와 K-문화, 그리고 혁신을 향한 노력이 전 세계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구글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책임감 있는 태도로 제품과 서비스를 혁신하고,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굳건히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발표 세션을 통해 진보 정책 연구소 (PPI, Progressive Policy Institute) 수석경제연구원인 마이클 멘델 박사는 최근 본인이 발간한 '한국 앱 경제 현황 2022’ 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인용하여, 2022년 7월 현재 한국은 앱 경제와 관련된 516,000개의 일자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의 앱 경제가 독일이나 영국 등 다른 나라들에 비해 세계적으로 매우 경쟁력이 있다는 점을 피력했다. 또한 현 강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규제 당국이 보안과 개인정보보호 고려 사항의 중요성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차성호 HP 코리아 커머셜 매니저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은 이미 일부 기업에서는 보편적인 근무환경이 됐다. 특히 구성원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MZ 세대의 하이브리드 근무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보다 높은 수준의 협업이 언제 어디서나 가능한 최상의 작업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 기업과 정부의 숙제라 할 수 있다.” 라고 말하며, “기업의 생존 조건인 디지털 전환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금, 이러한 변화를 뒷받침할 수 있는 기업용 PC는 혁신의 필수 요소이다. HP는 사용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변화하는 업무 환경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보안, 성능, 이동성 등에 강점을 지닌 다양한 PC 제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고 덧붙이며 발표 세션을 마무리했다.   이날 포럼의 하이라이트는 암참 ICT 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율촌 김선희 변호사가 좌장으로 이끈 패널 토론으로, AWS 김영훈 정책협력실장과 구글코리아 김경훈 사장, PPI 마이클 멘델 수석경제연구원, HP코리아 차성호 커머셜 매니저,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권헌영 교수,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오병철 교수가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디지털 경제 시대의 산업성장과 정책과제” 라는 주제로 건설적이고도 통찰력 있는 대화를 이어 나가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2022.08.30

[AMCHAM Doorknock] AMCHAM Completes First Washington D.C. Doorknock Visit in Three Years to Discuss …

AMCHAM Completes First Washington D.C. Doorknock Visit in Three Years to Discuss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through Highest Level Meetings in History  -       Delegation participated in 21 meetings with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to advocate for stronger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       Emphasized goal to make Korea the top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across Asia    August 18,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concluded their AMCHAM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The trip ran from July 27-29 and included a total of 21 functions and meetings with U.S. administrative agencies, Congress and think tanks, to discuss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In their meetings, the AMCHAM delegation emphasized the need to prioritize Korea as a key ally in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IPEF) and outlined concrete and strategic ways in which the U.S. could deepen its political, economic, technological and cultural ties with South Korea at federal, state, and municipal levels. The delegation covered the following topics:   Economic Security The AMCHAM delegation highlighted the significant role that the KORUS FTA has played in promoting bilateral trade and encouraged the U.S. government to consider reinforcing the IPEF with market access and tariff reduction. Among the four pillars of IPEF, the delegation identified supply chain as an area critical to economic security and one in which AMCHAM could be a useful resource in U.S.-Korea dialogue. AMCHAM aims to create an IPEF Working Group that will work closely wi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Furthermore, AMCHAM discussed its key initiative to make Korea the top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across Asia. In this context, the delegation shared concerns on Korea-unique regulations such as the Cloud Security Assurance Program and IP protection and urged the U.S. government to consider these issues in IPEF discussions.   U.S.-Korea Investment AMCHAM met with members of U.S. Congress to discuss the remarkable growth in U.S.-Korea investment. Given the diverse set of infrastructure, sectors and talent resources across different states, the delegation discussed unique opportunities to secure Korean investments in strategic industries. The delegates urged the lawmakers to provide more economic incentives for Korean companies to invest in the U.S. to sustain investment growth, including the need to increase the number of U.S. work visas available for Koreans.   AMCHAM also reaffirmed the U.S. government’s focus on increasing investment of U.S. companies of all sizes, including SMEs, in Korea. Given that IPEF will likely involve SMEs, AMCHAM urged the U.S. government to leverage AMCHAM’s American Business Center (ABC) as the on-the-ground resource to facilitate B2B discussions and market entry logistics. A strategic partnership between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nd AMCHAM, the ABC program was relaunched in 2022 to assist American SMEs entering the Korean market.   “It is very meaningful that we were able to resume our Doorknock visits in a time where strong U.S.-Korea bilateral partnership is more urgent than ever,” said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As U.S.-Korea ties develop further into a comprehensive strategic alliance, I hope that AMCHAM will play a bigger role as a bridge-builder between the two countries going forward.” “AMCHAM will continue to work closely with the two governments to further strengthen U.S.-Korea economic collaboration,” he added.   AMCHAM pledged to cultivate the next generation of U.S. exporters to Korea, including minority communities and SMEs, in close collaboration with newly appointed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Philip Goldberg and the U.S. Embassy in Seoul. The delegation also promised to help champion the U.S. government’s focus on equality and diversity across the AMCHAM platform, and to steer more U.S. SMEs to critical export markets such as Korea.   This is AMCHAM’s first visit to Washington D.C. since 2019. The program featured high-level meetings with seven U.S. administrative agencies, eight members of Congress representing different states (six Senators and two Representatives), the Korean Ambassador to the U.S., and three major think tanks.   This year’s delegation consisted of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Korea, Henry An,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Robert Laing, VP - Korea, Lockheed Martin,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Korea, Hye-Min Oh, Policy & Public Affairs Lead of Pfizer Korea, Kevin Peters,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Harrison Kim, Country Director of Google Korea, Robert Smith, Senior Advisor of Ernst & Young Han Young, Young 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of Amazon Web Services Korea, Ho Young, Kim, Manager of Public Policy Amazon Web Services Korea, Minsung Kim, Head of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of IBM Korea,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and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   ###  암참, 3년만의 도어녹 방문 성료 역대 최다 고위급 미팅을 통해 IPEF 등 논의  - 한·미 경제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해 美 정부 관계자들과 21개 고위급 인사회의 참석 - 대한민국을 아시아 제1의 아시아 지역본부로 만들겠다는 포부 강조   2022년 08월 1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대표단이 ‘워싱턴 도어녹’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대표단은 지난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바이든 행정부, 美 의회 주요 관계자 및 싱크탱크 등 21개 고위급 인사 회의를 통해 한·미 경제 동반자 관계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암참 대표단은 이번 방문을 통해 美 정부가 한국을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 워크 (IPEF)의 핵심 동맹국으로 우선시하여 줄 것을 재차 요청하며, 연방·주·시 차원에서 한국과의 정치·경제·기술·문화적 유대를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전략적인 방안을 논의하였다. 대표단이 이번 방문을 통해 강조한 주요 안건 등은 다음과 같다.   안보 동맹 암참 대표단은 한·미 FTA가 양국간 무역을 촉진하는 데 중추적인을 역할을 해왔음을 강조하며, 미국 정부가 시장 접근과 관세 인하와 함께 IPEF를 강화해 줄 것을 촉구하였다. 대표단은 IPEF의 주요 4대 의제 가운데 공급망 (Supply Chain)을 경제 안보 동맹 핵심 분야로 꼽으며, 해당 이슈와 관련된 양국간 대화에 있어 암참이 유용한 자원이 될 수 있음을 피력하였다. 이를 위해 암참은 앞으로 한·미 양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IPEF 워킹 그룹 구성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또한 한국을 아시아 최고의 지역 본부로 만들기 위한 핵심 이니셔티브와 관련하여는 클라우드 보안 인증제, IP 보호 등과 같은 한국 고유의 규제에 대한 우려 및 고충사항을 공유하고, 미국 정부가 IPEF 논의 시 이러한 이슈 영역을 고려해 줄 것을 촉구했다.   한·미 양국 투자 암참 대표단은 美 의회 의원들과의 회의를 통해 한·미 투자의 괄목할 만한 성장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며, 여러 주에 걸친 다양한 인프라, 투자 부분, 인적 자원 등을 바탕으로 하는 전략산업에 대한 한국의 對美 투자 유치 기회에 대해 논의하였다. 대표단은 현재와 같은 투자 증가세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한국인들이 미국 취업 비자 발급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등 한국 기업들의 대미 투자를 유도할 수 있는 경제적 인센티브를 늘려야 하는 부분 등을 특별히 강조하였다. 더불어 美 정부 각 부·처와의 간담회를 통하여는 중소기업을 포함한 모든 규모의 미국 기업의 한국 투자를 늘리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재확인하며, IPEF가 역내 중소기업의 참여 확대를 모색하고 있는 바 美 정부가 미국 기업의 B2B 논의와 한국 시장 진입 촉진을 위해 암참의 ‘ABC(American Business Center) 프로그램’을 현장 자원으로 활용하여 줄 것을 촉구하였다. *‘ABC 프로그램’은 美 상무부와 암참의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한국 시장 진출에 관심이 있는 美 중소기업들이 한국 시장에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현지 지원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COVID-19의 여파로 잠시 주춤, 2022년 재개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양국 관계에 있어 그 어느 때 보다도 강력한 파트너십을 필요로 하는 중요한 시점에 도어녹을 재개할 수 있어 이번 방문은 더욱 뜻깊은 의미를 갖는다.” 라고 말하며, “한·미 경제 동맹 관계가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발전되어 감에 따라, 양국 정부 간 가교 역할을 하는 암참이 앞으로 더 큰 역할을 해 나가길 기대한다.” 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이어, “암참은 한·미 경제협력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암참은 앞으로 새로 부임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주한미국대사관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며 소수 집단, 중소기업을 포함한 차세대 미국 수출기업 육성을 위한 미국 정부의 핵심 의제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대표단은 또한, 암참의 전반적인 플랫폼을 통해 미국 정부의 평등과 다양성 관련 정책을 지지하고 더 많은 미국 중소기업을 한국이라는 중요한 수출 시장으로 이끌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전달하기도 하였다.    이번 암참의 ‘도어녹 프로그램’을 통한 워싱턴 방문은 2019년 이후 처음 재개되었으며 7개의 美 행정부·처, 각 주를 대표하는 (상원의원 6명, 하원의원 2명) 8명의 美 의회 의원, 주미한국대사, 그리고 3개의 주요 싱크탱크와의 고위급 회담으로 구성되었다.   한편, 올해 대표단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헨리 안 암참 이사회 의장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사장, 오혜민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상무, 케빈 피터스 한국MSD 대표이사, 김경훈 구글 코리아 사장, 로버트 스미스 한영회계법인 세무본부 파트너, 김영훈 AWS 정책협력실장, 김호영 AWS 정책협력실 이사, 김민성 IBM코리아 대외협력실장,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그리고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로 구성되었다.

2022.08.21

no images
[AMCHAM Doorknock] AMCHAM visits Washington D.C. to serve as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

AMCHAM visits Washington D.C. to serve as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 AMCHAM to resume the “Washington Doorknock” program between July 27 - 29, 2022 - Kicking off the program with 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Wall of Remembrance Dedication Ceremony - The delegation has secured more than 25 senior-level meetings and to meet six U.S. Senators for the first time     July 25,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will travel with a delegation of top-level executives from the AMCHAM community to Washington D.C. this week to meet with key figures of the Biden Administration and Congress.   After a two-year hiatus caused by COVID-19, AMCHAM will resume the “Doorknock” program this year from Wednesday, July 27, to Friday, July 29. Through these visits, the delegation will convey the value of doing business in Korea while sharing data that supports the benefits of the U.S.-Korea trade relationship.   The delegation has secured more than 25 senior-level meetings with officials from various sections of the U.S. Government Administration,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Department of State, Department of Commerce, Department of Justice, Department of Defense, and the White House. For the first time, the delegation will meet six U.S. Senators and three Congressional representatives across the aisle, all of whom drive important Senate and Congressional committee activities on Finance, International Trade, Commerce, and East Asia. The delegation will also engage with stakeholders from various think tanks and academia to share their on-the-ground perspectives.   The delegates plan to highlight the innumerable benefits of continuing the strong commercial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amid record-breaking investment activi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he implementation of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IPEF) in the region. The delegates will also provide updates on the new Korean Administration’s initiative to build a favorable environment for foreign businesses operating in Korea. Furthermore, the delegates will advocate for more economic incentives to ensure a prosperous trad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With the new government under President Yoon Seok Yeol, the recent U.S.-Korea presidential summit, an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KORUS FTA, this year is an important juncture in the U.S.-Korea relationship and the perfect time for the Doorknock. We believe that U.S.-Korea relations is more crucial than ever as the two countries seek to overcome common challenges and promote shared core values in the region.”   He continued, “With the U.S.-Korea alliance and economic partnership developing further in strategic industries, AMCHAM’s role as a bridge-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has become more significant. We are eager to work closely wi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to deepen the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and promote Korea as the best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The Doorknock will kick off with 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Wall of Remembrance Dedication Ceremony in Washington D.C. President Joe Biden and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are expected to attend the ceremony. This year’s delegation consists of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Korea, Henry An,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Robert Laing, VP - Korea, Lockheed Martin,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Korea, Hye-Min Oh, Policy & Public Affairs Lead of Pfizer Korea, Kevin Peters,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Harrison Kim, Country Director of Google Korea, Robert Smith, Senior Advisor of Ernst & Young Han Young, Young 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of Amazon Web Services Korea, Ho Young, Kim, Manager of Public Policy Amazon Web Services Korea, Minsung Kim, Head of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of IBM Korea,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and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   ### 암참, 한·미 양국 정부 간 가교 역할 위해 美 워싱턴 문 두드린다  - “워싱턴 도어녹” 프로그램 재개, 오는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방미 일정 - ‘6·25 참전용사 추모벽 헌납식’ 참석을 시작으로 사흘간의 도어녹 일정 시작 - 역대 최다인 6명의 美 상원의원과의 만남을 포함, 25개 이상의 고위급 인사회의 참석 예정   2022년 07월 2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대표단이 바이든 행정부와 美 의회 주요 인사와의 만남을 위해 이번 주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 2년간 중단되었던 연례 ‘워싱턴 도어녹’ 프로그램 재개를 위해서다.   오는 7월 27일 수요일부터 29일 금요일까지 (현지 시각) 예정된 이번 방문을 통해 암참 대표단은, 한·미 무역관계 및 암참 회원사의 한국 內 기업 활동이 가진 가치와 중요성을 美 의회에 전달하는 데에 방점을 두고 이를 뒷받침할 객관적 자료를 준비했다.  대표단은 사흘간의 일정 중 미국 무역대표부(USTR), 국무부, 상무부, 법무부, 국방부, 백악관 등 美 행정부 각 부·처 주요 관계자와의 만남을 포함하여 25개 이상의 고위급 인사 회의에 참석한다. 도어녹 일정 중에는 또한 금융, 국제 무역, 상업, 동아시아 관련 주요 상원·의회 위원회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6명의 美 상원의원 (역대 최다인원) 과 3명의 의회 대표들과의 만남 외에도 싱크탱크, 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과의 회의에 참석하여 현장의 시각과 관점을 공유하게 된다.  최근 연일 발표되고 있는 기록적인 투자 계획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출범 등 양국간 협력에 있어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방문하게 되는 암참 대표단은, 이번 미팅을 통해 그 어느 때 보다도 굳건한 한·미 통상 관계의 의미를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가 공표한 국내 다국적 기업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 이니셔티브를 공유하며 양국 간 무역 활성화를 위한 경제적 인센티브의 필요성도 피력할 예정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한국의 새정부 출범과 최근 열린 한·미 정상회담, 그리고 한·미 FTA 발효 10주년까지, 2022년은 양국 관계에 있어 아주 뜻깊고 중요한 해이며 ‘도어녹’을 위한 최적기.” 라고 말하며, “한·미 양국이 공동의 글로벌 위협 요소에 슬기롭게 대처하는 등 역내 공동의 핵심 가치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 만큼 양국의 강력한 동맹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미 경제 동맹 관계가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발전되어 감에 따라, 양국 정부 간 가교 역할을 하는 암참이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맥락에서 암참의 핵심 미션 중 하나는 한국이 명실상부 역내 제1의 비즈니스 허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라고 말하며, “암참은 한·미 양국 경제협력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올해 ‘도어녹’은 7월 27일 ‘6·25 참전용사 추모벽 헌납식’ 참석을 시작으로 그 포문을 연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앤서니 블링컨 美 국무장관도 본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예정되어 있다.  한편, 대표단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헨리 안 암참 이사회 의장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사장, 오혜민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상무, 케빈 피터스 한국MSD 대표이사, 김경훈 구글 코리아 사장, 로버트 스미스 한영회계법인 세무본부 파트너, 김영훈 AWS 정책협력실장, 김호영 AWS 정책협력실 이사, 김민성 IBM코리아 대외협력실장, Christopher Wenk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of Kia Corporation Washington Office, 그리고 Julie Garcia Welch, Vice President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sia Pacific Qualcomm로 구성되었다.​

2022.07.25

[Special Meeting with PM] AMCHAM Hosts a Special Meeting with Prime Minister Han Duck-soo

AMCHAM Hosts a Special Meeting with Prime Minister Han Duck-soo To discuss strategies to strengthen Korea-U.S. economic partnership by exploring President Yoon Suk Yeol’s policy priorities July 01,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a special meeting with Prime Minister (PM) Han Duck-soo at the Grand Hyatt Seoul this morning.   At this event, PM Han met with a delegation of U.S. companies in Korea to share the Yoon Seok Yeol Administration’s policy priorities for creating a better foreign investment environment to enhance South Korea's competitiveness, and measures for revitalizing the economy, including deregulation.   In his welcom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Prime Minister Han Duck-soo has been a trusted friend to AMCHAM and a true champion of U.S.-Korea relations throughout his remarkable career. He continued, “I think this is best timing to hear from the Prime Minister regarding his policy vision for Korea going forward and we appreciate Prime Minister Han Duk-soo’s important leadership in driving President Yoon’s deregulation and economic agenda.”   He added, “AMCHAM stands ready to support the Korean Government in creating the best business environment in Asia so that Korea could emerge as a regional business hub.”   Following PM Han’s opening remarks, the event featured a Fireside Chat with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PM Han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bilateral partnership, the value of foreign investment, and encouraged the AMCHAM audience to actively collaborate.    PM Han also commended the ongoing success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which marked its 10th anniversary this year. He highlighted that the KORUS FTA will continue to be a platform that creates mutually beneficial opportunities for both countries.   Furthermore, PM Han shared his insights into important initiatives that global businesses are addressing worldwide, such as combating climate change, exploring renewable energy and enhancing gender diversity in the workplace.   About 150 U.S. corporate representatives, including members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ttended the event to learn about the Korean government’s strategies to boost the economy and further strengthen the U.S.-Korea economic cooperation through closer partnership with AMCHAM.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덕수 국무총리 초청 특별 간담회 개최 윤석열 정부의 정책 우선 순위 공유를 통한 한미 경제 협력 강화 전략 모색  2022년 07월 0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를 초청하여 특별 간담회를 개최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특별 간담회를 통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주한 미국 기업 대표단과 만나, 윤석열 정부의 대한민국 경쟁력 제고와 보다 나은 글로벌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규제 완화 정책 및 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공유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간담회에 앞선 환영사를 통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암참의 오랜 친구이자 한·미 관계의 진정한 챔피언.” 이라고 말하며, “최적의 시기에 총리님을 통해 새정부의 정책 비전에 대해 들을 수 있게 되어 영광.”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윤석열 대통령의 규제 완화 정책 및 경제 어젠다를 견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의 훌륭한 리더십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암참은 한국 정부가 아시아 최고의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여 대한민국이 명실상부 역내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할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에 이어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의 1대1 좌담이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한·미 양국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이어 외국인 투자의 중요성을 피력하며, 암참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또한 좌담을 통해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언급하며 한미 FTA의 지속적인 성과와 양국 모두에게 상호 호혜적인 효과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어, 기후 변화, 재생 가능 에너지, 여성 역량 강화와 같은 전 세계 기업들이 다루고 있는 중요 이니셔티브에 대한 통찰력을 공유하기도 했다.   본 간담회에는 암참 이사진을 포함한 150여명의 미국 기업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회복을 위한 우선 과제와 새정부의 관련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암참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한 한·미 경제협력 강화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2022.07.02

[AMCHAM Sustainability Seminar 2022] AMCHAM to Explore Solutions for Sustainable Growth in the ESG E…

AMCHAM to Explore Solutions for Sustainable Growth in the ESG Era  - AMCHAM Sustainability Seminar 2022 -   June 9,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Sustainability Seminar 2022 at the Conrad Hotel Seoul this morning.   AMCHAM organized this seminar to find more realistic countermeasures to realize risk factors and achieve sustainability for each part of E (environment), S (social), and G (governance) that companies may face. The Sustainability Seminar, which marks its fourth anniversary this year, explored the theme “Solutions for ESG Risk Factors that Companies Need to Overcome in 2022.”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joined the seminar to share their insight.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oday, we are very fortunate to have an outstanding lineup of speakers from public and private sectors to guide us through the ESG solutions and strategies.”   He added, “In the recent summit between President Yoon and President Biden, the two leader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creating global supply chains that are sustainable and addressing climate change as part of the global commitment to ensuring energy security.” He continued, “As a result, there is now more focus and scrutiny with which companies are trying to improve practices in ESG aspects. This heightened level of awareness and expectation means we as business leaders now need to take a serious look at exploring concrete measures for implementing ESG strategies.”   H.E. Ban Ki-moon, the 8th UN Secretary-General and President & Chair of the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GGGI), remarked, “The emergence of “ESG” as a key area of focus and the commitments of companies to net-zero is very encouraging. I hope the discussions that take place today and, in the future, will always consider ways to create a sustainable business environment, while achieving corporate development.”   He continued, “As ESG initiatives are reflected in investment and management strategies, today’s Sustainability Seminar is very timely. I believe today’s discussions will help domestic foreign-invested companies make Korea a stronger country, and we can help the region and the globe move toward a more sustainable and prosperous future.   Kim Beob-jeong, Deputy Minister for Climate Change and Carbon Neutral Policy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aid, “We are advocating for various policies focused on E (environment), such as presenting the ‘Guidelines for Korean Green Classification System,’ and ESG consulting support SMEs, so that interest in carbon neutrality and ESG can lead to opportunities for industries to become competitive.”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expand support so that companies that strive for eco-friendly management can receive more investment and be recognized for their performance.”   VP & GM of Asset & Sustainability of UL Carlos Correia, who was the first presenter, delivered a presentation on the theme of "Under the theme of UL Standards and Certification Services for Sustainable Product Production.” He said, “UL has been working on safety for more than a century. We have always focused on how to apply safety science so that companies can overcome challenges by providing solutions in a timely manner.” He added, “These efforts to integrate sustainability and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ESG) efforts for the community will continue. Through this seminar, we will lead the development of meaningful sustainability with AMCHAM and support companies to achieve ESG goals.”   In the following session, Kyobo Life Insurance EVP and Head of New Growth Engines and Government Relations Huh Kumjoo presented under the theme of “Achieving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with ESGs,” while Kim & Chang Foreign Attorney Lee Juneyong spoke about “ESG's Legal Implications & Businesses' Response Strategies.”   The last presentation was given by Kim Dongwon, Government Engagement Director of GE Korea, under the theme of “GE’s Sustainability initiative; ‘Building a World that works for tomorrow.’” As a 130-year-old company operating in more than 170 countries, GE is putting sustainability in the core of the operation, and is firmly committed to tackling the world’s biggest challenges with a clear alignment to sustainability across its businesses, Aviation, Energy, and Healthcare.   “In 2020, GE announced a new goal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within our own facilities and operations (Scope 1 and scope 2) by 2030 after surpassing our emissions reductions targets ahead of schedule. GE also announced a further ambition to be a net zero company by 2050—encompassing not just GE’s operations, but also the Scope 3 emissions from the use of sold products,” he said. “GE is committed to pioneer the technologies to address the world’s needs for reliable, affordable, and sustainable power and safe, efficient flight. A culture of integrity is at the heart of everything GE does, and everyone at GE understands and adheres.”   As a special session, Shin Nang-hyun, Commissioner of the Gyeonggi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lso made an announcement on the sustainable zone of the Gyeonggi Free Economic Zone.   The highlight of the seminar was a panel discussion led by Yulchon LLC Partner Yoon Yonghee, including Yoon Seong-young, Sustainability Manager of HP Korea, Lee Juneyong, Foreign Attorney at Kim & Chang, Khoi Do, Director of Market Development & Innovation at UL, and Kim Dongwon, Government Engagement Director of GE Korea, discussing sustainable management. 

2022.06.09

[Special Roundtable Luncheon] AMCHAM Strengthens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in Meeting with Sen…

AMCHAM Strengthens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in Meeting with Senator Tammy Duckworth (D-IL)  - to explore partnership opportunities related to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    June 3,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ad a special meeting with Senator Tammy Duckworth (D-IL) on June 2, 2022, at the Grand Hyatt Seoul.   The AMCHAM delegation included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Jinyong Oh, Area Managing Director, North Asia of Johnson & Johnson, Steve Park, Public Policy Director, Korea & Japan at Meta, Dong C. Ha, Chief Executive & President of Northrop Grumman, Young-Hoon Kim, Head of Public Policy at AWS, Youngje Kim, President & CEO of GE Korea, Henry An,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 Senior Partner at Samil PwC, and Matteo Curcio, Vice President – Asia Pacific at Delta Air Lines. Also in attendance were National Assemblyman Lee Sang-min and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Christopher Del Corso from the U.S. Embassy Seoul.   During the meeting, AMCHAM and Senator Duckworth discussed business prospects and challenges in Korea. Furthermore, the group explored economic partnership opportunities in the context of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Senator Tammy Duckworth (D-IL) said “South Korea is critically important not just to the United States' economy, but to my home state of Illinois's, specifically.” She continued, “As a hub of agriculture, manufacturing and technology, my state is uniquely prepared for greater investment from and increased exports to partners like South Korea. And we’re ready for more. Senator Duckworth added, “It’s clear that when our nations strengthen our mutual supply chains, we help insulate one another from economic shocks and give each other an even greater competitive edge, so let's get the ball rolling. Let’s take the next steps to invest in each other, in our partnership and in our friendship.”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Given President Biden’s recent visit and the new Korean Government under President Yoon Suk Yeol, it is indeed a very exciting and crucial timing for the Senator to visit Korea as part of her Indo-Pacific tour.” He continued, “I hope today’s discussion will yield helpful insights into business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facing the U.S. enterprises operating in Korea, and how Korea could emerge as a regional business hub by creating the best business environment in Asia.”  He added, “AMCHAM will continue to do its part in promoting the economic partnerships between the U.S. and Korea.”   In his remarks, South Korean National Assemblyman Lee Sang-min said,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AMCHAM and Chairman & CEO James Kim, who are working to promote economic relations, cultural exchange and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the U.S.” He continued, “I know that Senator Duckworth is playing an important role in the interest of promoting Korea-U.S. relations as well as joint prosperity in Asia,” he said. “Through the last U.S.-Korea Presidential Summit, the two countries have made a pledge to develop their security and military ties and become allies even in economy and technology.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is ready to support them.” He also added, “Personally, I would like to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welfare for the disabled in both Korea and the U.S.”   U.S. Senator Tammy Duckworth was elected to the U.S. Senate in 2016 after representing Illinois’s Eighth Congressional District in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for two terms. Senator Duckworth serves on several influential committees that give her an important platform to advocate for Illinois’s working families and entrepreneurs: the Armed Services Committee; the Environment & Public Works Committee; the Commerce, Science, & Transportation Committee; and the Small Business & Entrepreneurship Committee.   This is AMCHAM’s second meeting with Senator Duckworth after their first meeting in 2021.###주한미국상공회의소, 태미 더크워스 美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만나 한·미 경제 협력 관계 강화 방안 모색 -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IPEF)를 통한 파트너십 증진 기회 등 논의 –    2022년 6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6월 2일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태미 더크워스 (Tammy Duckworth, 민주당-일리노이) 美 상원의원과의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프리 존스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오진용 존슨앤드존슨메디컬㈜ 대표이사/북아시아지역 총괄 사장, 박대성 메타 대외정책 총괄 부사장, 하동진 노스롭그루먼코리아 사장, 김영훈 AWS 정책협력 실장, 김영제 GE코리아 사장, 안익흥 암참 이사회 의장 &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마테오 쿠시오 델타항공 아시아 태평양 부사장 등이 암참 대표단으로 참석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주한미국대사 대리 등도 함께 했다.   간담회를 통해 태미 더크워스 (Tammy Duckworth, 민주당-일리노이) 미 상원의원은 암참 대표단과 함께 한국 內 비즈니스 전망과 경영상의 애로 사항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를 통한 경제 협력 증진 기회를 논의하였다.  태미 더크워스 (Tammy Duckworth, 민주당-일리노이) 미 상원의원은, “한국은 우리 경제뿐만 아니라 제가 속한 일리노이 주에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또한, “일리노이주는 농업, 제조업, 기술 분야의 중심지로서 한국과 같은 해외 파트너와의 수출입 및 투자 증대를 위한 완벽한 준비를 마쳤고, 이제 한걸음 더 나아가야 할 때.”라고 덧붙이며, “우리가 국가간 공급망을 강화하면, 경제 쇼크 등의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 뿐 아니라 서로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주는 효과도 가질 수 있다” 라고 말했다. 더크워스 상원의원은 이어, “앞으로 더 많은 투자, 더 좋은 파트너십, 더 깊은 우정을 향해 함께 나아가기를 소망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과 윤석열 대통령의 새 정부 출범에 더하여, 더크워스 상원의원의 인도·태평양 순방 일정 중 시기적절한 만남을 갖게 된 것을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하며, “오늘 논의를 통해 한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이 직면하고 있는 비즈니스 기회와 애로 사항, 아울러 대한민국이 최고의 기업 환경을 조성하여 아시아 內 비즈니스 허브로 부상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통찰을 나눌 수 있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암참은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미 경제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한 본연의 역할을 다 할 것” 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또한, “먼저 한·미 경제관계, 인적교류 및 양국 우애 증진을 위해 힘쓰고 있는 암참과 제임스 김 회장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더크워스 의원은 한·미 관계 증진 뿐 아니라 아시아 공동번영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의정 활동을 하고 있음을 익히 알고 있다.”며, “지난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은 가치동맹, 안보·군사동맹 나아가 경제기술동맹국으로까지 관계를 발전시키고자 다짐을 한 바 있고, 한국 국회는 이를 지원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또한, “개인적으로 한·미 양국의 장애인 네트워크 및 후생 증진에도 힘을 보태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태미 더크워스 (Tammy Duckworth, 민주당-일리노이) 미 상원의원은 일리노이 제8선거구 하원의원을 두 차례 지낸 후 2016년 상원의원에 당선되었다. 더크워스 상원의원은 현재 일리노이주 內 근로 가정과 기업가를 옹호하는 중요한 플랫폼 역할을 하는 여러 영향력 있는 위원회인 군사위원회, 환경공공사업위원회, 상업·과학교통위원회 및 중소기업위원회 의원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암참과 더크워스 상원의원과의 만남은 2021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2022.06.03

[AMCHAM - The Korea Herald Metaverse Forum 2022] AMCHAM Explores Opportunities to Arise from the Dev…

AMCHAM Explores Opportunities to Arise from the Development of Metaverse - AMCHAM - The Korea Herald Metaverse Forum 2022 - May 2,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d the Korea Herald co-hosted the Metaverse Forum 2022 on May 2,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Held in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and government officials gathered to discuss on the rise of the Metaverse and its implications for the future. This event, hel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and hosted by Meta, crypto.com, Kim & Chang, aims to examine the need to create a metaverse ecosystem that facilitates business innovation and sustainable growth amid the acceleration of a virtual digital society in which metaverse becomes more prevalent across all industries. This event is also designed to explore a policy consensus between public-private sector and academia and seek cooperation between officials.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Now in the post-COVID era, we are seeing new business models emerge. With the advancement of technology, the concept of the metaverse no longer remains an elusive dream.” He continued, “Newly emerging metaverse technologies are expected to be integrated into a wide range of industry sectors. It will fundamentally change the way we work and interact in our daily lives.”   Choi, Jin-young, CEO of The Korea Herald, also delivered opening remarks. “South Korea and the U.S. have been closely cooperating in the most valuable industrial fields such as semiconductor, electric vehicle and battery, and the two are leading the global industrial trend.” He added, “And through this Korea Herald and AMCHAM Forum, we hope to discover the future direction of the bilateral economic ties, in this fast-emerging technology -- metaverse.”   H.E. Lim, Hyesook, Minister of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lso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virtually. “Global companies such as Meta, Microsoft, and Epic Games are investing heavily to secure a competitive advantage in the metaverse market and are actively pushing for metaverse-oriented business transformation. In January,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an active support plan for galvanizing the metaverse ecosystem through the ‘Metaverse New Industry Leading Strategy.’” She added, “In addition, we plan to secure a competitive advantage by including metaverse in the 'Policy to Foster 10 Innovative Technologies in the Digital Sector.”   At the forum, representatives from global companies such as Meta (IT/tech), SK Telecom (telecommunications), an crypto.com (NFT) delivered presentations on each company’s insights regarding metaverse trends, future strategies, and best cases. Mooni Kim, Foreign Attorney at Kim & Chang, discussed regulatory issues related to the metaverse industry   Steve Park, Director of Public Policy for Meta Korea and Japan, opened the session with a presentation about metaverse technology, the vision for metaverse in Korea from a large global platform such as Meta, and programs and initiatives to contribute to the augmented reality and virtual reality ecosystem.   Lee Mi Yeon, Metaverse CO Partnership Team Leader of SK Telecom, laid out how South Korea’s largest telecommunication firm based on number of mobile subscribers plans to go global with its metaverse service, ifland.   Patrick Yoon, Korea’s Managing Director at crypto.com, also delivered a speech on digital payment methods and global trends regarding NFTs.   The event also included a panel discussion involving all speakers. Dr. Eric Kim, Adjunct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and Founder and CEO of Datacrunch Global, moderated the session discussion on metaverse implications for business.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메타버스의 성장과 변화가 가져올 변화와 기회 모색 코리아헤럴드와 ‘2022 메타버스 포럼’ 공동 개최 2022년 05월 0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늘 오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코리아헤럴드와 공동으로 ‘2022 메타버스 포럼 (Metaverse Forum 2022)’을 개최하였다.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학계, 정부 인사 및 한·미 재계 관계자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업계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는 메타버스의 성장과 메타버스가 그려 나갈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메타, 크립토닷컴,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후원으로 올 해 처음 개최된 암참의 이번 메타버스 포럼은 비대면 디지털 사회의 가속화 및 기술 발전과 함께 메타버스가 핵심 미래 산업 전면으로 부상함에 따라, 기업 경영 혁신 및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의 필요성을 조명하고 민관산학연 간 정책 공감대 형성 및 관계자 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으며 우리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등장을 목도하고 있다. 기술 발전과 함께 이제 메타버스의 개념은 더 이상 꿈과 미지의 영역에 머물러 있지 않다.”라고 말하며, “새로운 메타버스 기술은 다양한 산업의 영역으로 스며들 것이고, 우리가 일상에서 일하고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게 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코리아헤럴드 최진영 대표이사는 이어 "한국과 미국 양국은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등 오늘날 가장 각광받고 있는 산업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세계 산업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고 말하며, “이번 포럼을 통해 한미경제협력의 미래 방향성을 메타버스에서 찾아보려고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진 영상 축사를 통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에픽 게임즈 등으로 대표되는 글로벌 기업들은 메타버스 시장 선점과 경쟁 우위 확보를 위해 막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으며, 메타버스 중심의 비즈니스 전환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고 말하며, “이러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지난 1월 한국 정부는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통해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계획을 발표하였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아울러, ‘디지털 분야 10대 혁신기술 육성 정책’에도 메타버스를 포함시켜 경쟁 우위 확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에서는 메타(IT·테크), SK텔레콤(통신), 크립토닷컴(NFT)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연사로 참여하여 각 기업별 메타버스 관련 동향 및 미래 전략, 사례 등을 발표한데 이어 김앤장 법률사무소 김무늬 변호사가 메타버스 산업과 관련된 규제 문제를 다루었다.  첫번째 세션 연사로 나선 메타의 스티브 박 대외정책 부사장은 메타버스 기술 메커니즘, 글로벌 거대 플랫폼으로서의 메타가 그리고 있는 대한민국 메타버스의 비전, 그리고 국가적 차원의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생태계에 기여하기 위한 계획과 프로그램 등에 대해 발표했다.이어 이미연 SK텔레콤 메타버스 제휴팀장은 이동통신 가입자 수 기준 국내 최대 통신사로서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인 ifland의 글로벌화 방안을 제시했으며, 크립토닷컴 패트릭 윤 대표의 디지털 결제 수단 및 NFT의 글로벌 트렌드에 대한 발표도 이어졌다.  앞선 발표자 모두가 참여한 패널 토론에서는 김성수 한양대 겸임교수가 좌장을 맡아 비즈니스 영역으로의 메타버스 확장과 시사점에 대한 패널 토론으로 포럼을 마쳤다.

2022.05.03

[AMCHAM BOG Letter to the New Administration] AMCHAM Calls for Deregulations to Accelerate Korea’s T…

AMCHAM Calls for Deregulations to Accelerate Korea’s Transformation into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AMCHAM Board of Governors offers set of policy recommendations to President-elect Yoon Suk Yeol Transition Committee April 29, 2022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called on President-elect Yoon Suk Yeol to lift regulations to make Korea the best business destination for global companies in Asia.   On behalf of the American business community in Korea,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sent a letter to the Transition Committee today to call for reform. The letter details a set of policy recommendations to the incoming presidential administration. The letter contained signatures by 34 members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MCHAM Board members highlighted various items, including the need to improve the flexibility of employment conditions, mitigate CEO risk, restore the flat tax rate for foreign residents and improve the regulatory environment to ensure proactive communication in support of transforming Korea’s position as a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l  Labor Market: Improve the flexibility of employment conditions, including an extension of exemptions from the 52-hour work week restriction.   l  Executive Risks: Modify much of the strict criminal liability on CEOs which in other advanced economies would be civil in nature, including additional risk recently introduced by the implementation of the Serious Accident Punishment Act (SAPA).   l  Tax: Restore the flat tax rate for foreign residents and restructure the inheritance tax obligations on foreign residents.   l  Regulatory Environment: Proactively communicate any potential changes to regulations through advance public consultations so that global firms may provide suggestions in advance.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MCHAM is grateful to have met with President-elect Yoon Suk Yeol at a special meeting with AMCHAM member companies last December. We discussed his vision for creating a global investment environment to enhance South Korea's competitiveness and boosting trade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   He continued, “AMCHAM is committed to being a trusted resource to deepen the enduring bilateral partnership to make Korea the best business destination for global companies in Asia.” He added, “President-elect Yoon Suk Yeol and his team can count on having our enthusiastic support of new administration and we pledge all of our efforts to promote the plan to grow the Korean economy, ensure a plentiful supply of jobs and improve the transparency and fairness of the Korean econom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대한민국을 아시아 최고의 외투 허브로 만들 규제 완화 제언 암참 이사진 34명의 서명을 담은 공동 서한 인수위에 전달하며, 필요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약속  2022년 04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는 5월 출범을 앞두고 있는 새정부를 향해 대한민국을 더욱 매력적인 투자처로 만들고, 나아가 아태 지역의 비즈니스 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각종 제도 개선을 제언하는 동시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주한 미국 재계를 대표하여 암참은 어제 오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보낸 서한을 통해 이번 정책 권고안을 제출하였으며, 이는 회원사의 의견을 취합한 후 암참 이사진 34명의 서명을 받아 작성되었다.암참 이사회 임원진 일동은 이번 제안을 통해 ▲고용노동 정책 유연성 개선, ▲CEO 리스크 완화, ▲외국인 거주자 세제(稅制) 개편, ▲규제 신설 또는 개정 시 기업의 사전 의견 청취 기회를 보장하는 규제 환경 개선의 필요성 등을 제기했다. - 고용노동 정책: 주 52시간 근로제 면제 대상 확대 등 고용 유연성 개선 - CEO 리스크: 다른 선진국의 경우 민사의 영역에 속하나 한국에서는 CEO에 대한 엄중한 형사 처벌 부담 대상이 되는, 특히 최근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과 같은 규제의 완화 촉구 - 세제(稅制): 외국인 거주자 대상 단일 세율 (flat tax rate) 회복 및 상속세 제도 개편 - 규제 환경: 규제 변경 시 기업이 사전에 의견을 피력할 수 있도록 공개 협의를 통한 기업 및 정부 간 소통 강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지난 12월 암참 회원사들과 가진 특별 간담회를 통해 윤석열 당선인의 향후 정책과 비전, 대한민국 경쟁력 제고 및 한·미 무역활성화를 위한 글로벌 투자환경 조성과 관련한 유의미한 대화를 나눌 수 있었던 것을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암참은 앞으로도 차기 행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며 양국 정부와 기업인을 연결하는 가교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계속 해 나갈 것이며, 대한민국을 아시아 內 글로벌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비즈니스 허브로 만드는 데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라고 덧붙였다.

2022.04.29

[DBiK Seminar 2022] ​AMCHAM Explores Win-Win Strategy to Establish Korea as Regional Headquarters A…

​AMCHAM Explores Win-Win Strategy to Establish Korea as Regional HeadquartersAhead of Inauguration of New Government - 4th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2 - April 21, 2022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fourth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2 on April 21, 2022, in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Distinguished guests, including official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CEOs of foreign companies, attended the event. Under the theme “Korea at the Crossroads: Key Innovation Agenda for the New Korean Government,” this year’s event featured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on priority reform measures that the incoming presidential administration should examine and suggestions for how to establish Korea as a regional business hub.   In his opening remarks, Chairman & CEO James Kim of AMCHAM said, “Today’s seminar presents all of us with a tremendous opportunity to envision Korea’s next leap forward as a major innovation hub. We will discuss how to take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to the next level by making Korea not just a great place to invest, but the number one destination for U.S. companies’ investment in the East Asia region.” He added, “I am certain that today’s seminar will mark an important milestone in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global companies for a stronger and more vibrant economic partnerships.”   With Foreign Minister Nominee National Assemblyman Park Jin’s special presence, the event also included congratulatory remarks by U.S. Senator Jon Ossoff (D-GA),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Christopher Del Corso from the U.S. Embassy Seoul, and Chairman and CEO Walter Cho of Hanjin Group and Korean Air.   Senator Jon Ossoff also delivered remarks. “I want to recognize all U.S. companies that are doing business in Korea. Many more can be persuaded to make Korea their regional headquarters,” he said. “I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AMCHAM to expand commerce and investment between the U.S. and Korea. Fostering these kinds of economic linkage takes creative and forward looking and visionary policymaking.”   “Prior to the COVID pandemic, Korean Air flew more than 2.9 million passengers annually to the U.S., and subsequent to the onslaught of the pandemic, we have helped relieve the supply chain issues by increasing our cargo capacity to the U.S. to more than 900,000 tons in 2021,” remarked Walter Cho, Chairman & CEO of Hanjin Group and Korean Air. “We are committed to increasing our activity in the U.S. given the positive environment and we will continue to be a major contributor to the U.S.-Korea economic relationship.”The first part of the event featured a conversation with International President Stephen Dunbar-Johnson of The New York Times Company (“NYT”), who provided some insight into the relocation of NYT’s Asian digital hub from Hong Kong to Seoul last May. “When choosing a destination, we looked at factors like independence of the press, visas, schooling for our employees, ease of travel, and business conditions in the market. Seoul came out on top,” he said. “We are all very pleased with our experience so far.”   The highlight of the seminar was the Fireside Chat on the topic of “Policy Proposal for the Next Government.” Led b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the discussion included speakers from diverse industries, including, Director General for Cross-border Investment Policy Jong-Yung Jung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Managing Director Kevin Peters of MSD Korea, CVP & President Mark Lee of Applied Materials Korea, and Vice President-Legal Affairs Yung Sang Lee from Coupang.   During the Fireside Cha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hared the result of ‘2022 AMCHAM Business Environment Survey’ as Korea was selected as the second most preferred destination for regional business headquarters in Asia after Singapore. Panelists also explored policy directions and strategies for the new government to make Korea even more attractive FDI destination.   Speakers from Invest Seoul, GR Korea, Philip Morris Korea, Morgan Philips Korea and Solutions for Our Climate (SFOC) explore the current investment environment of Seoul such as explore the current investment environment of Seoul, the future of jobs, regulatory challenges of renewable energy businesses, and the next phase of the innovative economy.   The event also featured a panel discussion on the theme of “How to Unlock Korea’s Next Phase of Innovative Economy: Key Reform Agenda for the New Korean Government” with representatives from GR Korea, Morgan Philips and Solutions for Our Climates (SFOC).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새정부 출범을 앞두고 대한민국을 아시아 최고의 외투 허브로 만들 상생 전략 모색 - 제4회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 2022 개최 -   2022년 4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금일 오전 콘래드 호텔에서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 2022’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2)를 개최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는 한·미 정부 관계자 및 정ž재계 인사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 CEO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세미나는 ‘새로운 출발선에 선 대한민국 – 새정부에 전하는 주요 혁신 아젠다’ 라는 대주제로, 대한민국을 아시아 최고의 외투 허브로 부상시킬 수 있는 방안 및 대한민국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우선순위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산업별 발표 세션과 패널 토론 등으로 채워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오늘 세미나를 통해 우리는 대한민국이 혁신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그림을 함께 그리는 놀라운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라고 말하며, “한국을 단순히 투자하기 좋은 곳이 아니라 미국 기업의 동아시아 지역 투자 1순위로 만들어 한·미 경제 파트너십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방안을 논의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오늘 세미나가 한국과 글로벌 기업간의 보다 강력한 경제 파트너십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는 박진 국민의 힘 의원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특별 배석한 가운데, 존 오소프 미 조지아주 상원의원, 크리스 델 코르소 주한미국대사관 대사 대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축사를 맡았다.  존 오소프 미 조지아주 상원의원은 축사에서 “대한민국에서 기업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모든 미국 기업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 보다 많은 기업들이 한국으로의 아시아 지역본부 이전을 추진할 수 있다고 본다” 고 말하며, "암참과 힘을 합쳐 한미 양국 간의 무역과 투자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바, 향후 창조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정책들이 많이 만들어져 경제 협력 발전을 뒷받침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조언을 전했다.  또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축사를 통해 “대한항공은 COVID-19 팬데믹 이전까지 연간 여객 290만명을 미국으로 수송하였고, 팬데믹의 맹습 이후 2021년 기준 대미(對美) 화물 수송량을 90만톤 이상까지 늘려 공급망 문제를 해소하는 데 일조하여 오고 있다”고 말하며,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미국 內 활동을 늘려가며 한·미 경제 동반자 관계에 긍정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세미나의 첫 세션은 스티븐 던바 존슨 뉴욕 타임즈 인터내셔널 사장과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가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한 특별 담화로, 지난 5월 뉴욕 타임즈의 아시아 디지털 지부를 홍콩에서 서울로 이전하게 된 계기와 경험을 나누었다. 스티븐 대표는 담화를 통해, “지사를 설립할 때 중점적으로 고려되는 사항은 언론의 독립성, 비자, 교육 환경, 출입국 용이성, 그리고 시장에서의 사업 조건 등이며, 이러한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서울로의 이전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지금까지의 경험은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덧붙였다. 프로그램 중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패널 토론으로,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이 좌장을 맡고 정종영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관, 케빈 피터스 한국MSD 대표, 마크 리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 대표, 이영상 쿠팡 법무 담당 부사장 등 다양한 업계 및 정부 관계자가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새 정부의 핵심 개혁 과제’를 주제로 의견을 나누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패널토론을 통해 최근 암참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 ‘2022년 비즈니스 환경 설문조사’에서 대한민국이 싱가포르에 이어 두 번째로 아시아 지역본부에 적합한 지역으로 꼽힌 것을 언급하며, 새 정부가 한국을 더욱 매력적인 투자처로 만들기 위한 정책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이어진 발표 세션에서는 서울투자청과 GR코리아, 한국필립모리스, 모건필립스 코리아 및 기후솔루션에서 각각 연사로 참여하여 서울시 투자 환경, 대관업무 가이드,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올바른 혁신, 고용 및 미래 인재, 재생에너지 등의 다양한 현안과 관련된 인사이트를 나누었으며 GR코리아, 모건필립스 코리아, 기후솔루션이 참석한 두번째 패널토론에서는 차기 정부를 위한 분야별 혁신 과제를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2022.04.22

For any media inquiries, please contact our Communications & PR team.
E-mail: comms@amchamkorea.org Tel: (82-2) 620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