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Special Luncheon with NTS Commissioner] AMCHAM Holds a Special Luncheon with Kim Changki, National…

AMCHAM Holds a Special Luncheon with Kim Changki, National Tax Service Commissioner Exploring the NTS's Tax Support Measures to Promote FDI and Striving to Foster an Ideal Tax Environment to Facilitate Korea's Emergence as a Leading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March 11, 2023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eld a Special Luncheon with National Tax Service (NTS) Commissioner Kim Changki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today. This meeting aimed to foster discussions concerning the tax-related initiatives spearheaded by the Korean government to stimulate foreign investment and to explore NTS's strategies for tax support measures. It also served as a platform for facilitating an opportunity to exchange views on tax-related challenges faced by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and explore potential solutions. During the Fireside Cha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nd Commissioner Kim Changki engaged in insightful discussions on various topics, including the NTS's policy initiatives, the imperative of tax incentives for Korea's emergence as a premier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and strategies to attract foreign direct investment. The conversation extended to deliberating sustainable guidelines for foreign direct investments operating within Korea and proposed measures to enhance the predictability of the tax environment.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MCHAM deeply appreciates the collaborative efforts of the NTS and NTS Commissioner Kim Changki’s outstanding leadership in promoting a fair tax system, as well as his willingness to engage with the AMCHAM community on tax-related matters.”  He continued, “It is imperative to ensure a fair and transparent business environment for both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Tax policy is one of the most critical areas that could impact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Korea’s position as a regional innovation hub in the Asia Pacific.” Commissioner Kim highlighted Korea's remarkable achievement of record-high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the preceding year despite an uncertain global economic landscape, with notable contributions from U.S. investors. He conveyed sincere gratitude for the trust and investments from U.S. firms in the Korean market. Furthermore, Commissioner Kim reaffirmed the NTS's commitment to ensuring equitable taxation practices and establishing a stable, predictable tax environment aligned with global standards, thereby fostering an attractive destination for foreign businesses. Commissioner Kim said, “I trust that this meeting will serve as a catalyst for deepening the collaborative ties between the NTS and the foreign companies.” He further assured, “The NTS remains committed to ongoing dialogue with foreign business community, including U.S. firms operating in Korea, and diligently incorporating their on-the-ground feedback into our tax policie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김창기 국세청장 초청 오찬 간담회 개최 외국인 투자 활성화를 위한 국세청의 세정 지원 방안 청취 및 대한민국의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 도약을 위한 최적의 세정 환경 모색    2024년 3월 1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김창기 국세청장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외국인투자 활성화를 위해 한국 정부에서 추진 중인 세제 관련 정책과 국세청의 세정지원 방안을 청취하고 글로벌 재계의 세무 관련 애로사항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 그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김창기 국세청장은 이날 좌담을 통해, 국세청의 주요 정책 이니셔티브, FDI 유치 및 아·태지역 비즈니스로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세제 우대 조치, 외투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대응책, 세무 환경의 예측 가능성 증진 방안 등 세제 측면에서의 국내 경영 환경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국세청의 세정지원 노력과 공정한 조세 환경 조성을 위한 김창기 국세청장의 노고와 탁월한 리더십, 세제 관련 문제에 있어 암참 회원사와의 적극적인 소통의 의지를 보여 주신 데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이 가진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잠재력 발현을 위해서는 국내·외 기업 모두에게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환경을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 중에서도 조세 정책은 가장 중요한 영역 중 하나.” 라고 덧붙였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불확실한 세계 경제상황 속에서도 지난 해 한국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는 역대 최대를 달성하였으며, 이 중 미국의 투자 비중이 가장 컸음을 언급하는 등 한국 시장에 대한 미국 기업의 깊은 신뢰와 투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내·외국법인 간 차별 없는 공정한 과세를 약속하고, 외국계 기업이 한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데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제 기준 (Global Standard)에 맞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세정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또한, “이번 간담회가 국세청과 외국계 기업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주한 미국 기업을 비롯한 외국계 기업들과 소통을 지속하고 현장 의견을 세정에 적극 반영하겠다.” 고 약속했다. 

2024.03.11

[Policy Talks] AMCHAM Holds Policy Talks with Han Ki Jeong, Chairperson of the Korea Fair Trade Comm…

AMCHAM Holds Policy Talks with Han Ki Jeong, Chairperson of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KFTC)Discussing the Direction of the KFTC's Key Business Directions in 2024 for Building a Fair Market Economy,and Exploring Ways to Enhance Korea's Competitiveness as a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March 07,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eld policy talks with Han Ki Jeong, Chairperson of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KFTC) today. The meeting was held to introduce the KFTC's key business directions for 2024 and explore ways to enhance Korea's competitiveness as a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Held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the event attended by over 100 representatives of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including members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MCHAM deeply appreciates Chairperson Han’s willingness to join us today to share his vision for competition regulation.” He continued “To unlock Korea’s true potential, it is imperative to ensure a fair and transparent business environment for both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Our survey shows that an unpredictable regulatory landscape is the primary concern for the AMCHAM business community.” “In this regard”, he emphasized, “it is crucial for the Korean Government, including the KFTC, to take sufficient time to engage in thorough consultations with the industry before introducing new legislation, such as the Online Platform Act.”  He added, “AMCHAM remains committed to playing a pivotal role as a bridge and communication channel between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in the ongoing dialogue.”  Chairperson Han Ki Jeong said that he plans to push for four key tasks this year with the goal of “building a fair market economy that supports people's livelihoods and innovation.” He said that he anticipated continued difficulties economic entities' due to high inflation and high interest rates this year, and that more active policy alternatives are needed for the deepening of the digital economy. He explained the KFTC's key core tasks include ▲establishing a fair-trade order that supports the dynamic economy, expanding the infrastructure for fair trade policy promotion; ▲ establishing a stable trade foundation for SMEs and small businesses; ▲creating a transaction environment that safeguards consumer interests, and ▲establishing reasonable regulations for large business groups.  Chairperson Han concluded by emphasizing, “This year, the KFTC will strive to establish a fair market economy system that is the basis for economic stability and market innovation of people's livelihoods.”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초청 특별 강연 개최  ‘민생·혁신 지원하는 공정한 시장경제 구축’을 위한 2024년 공정위 주요 업무 추진 방향 청취 및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한국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 모색  2024년 03월 07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한기정 공정거래위원회 (이하 공정위) 위원장을 초청하여 특별 강연을 열었다.   이번 자리는 2024년 공정위가 추진하고 있는 주요 업무 방향을 소개하고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한국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강연에는 암참 이사진을 포함하여 국내·외 기업 대표 등 100여명 이상이 참석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공정경쟁 규제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해 주신 한 위원장께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대한민국이 가진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잠재력 발현을 위해서는 국내·외 기업 모두에게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환경을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암참 경영 환경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예측할 수 없는 규제 환경이 암참 회원사의 공통적 우려이기 때문.”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와 관련하여 온라인 플랫폼법 등 새로운 법안이나 정책을 수립·추진할 때 관련 업계와 충분한 시간을 갖고 투명하게 소통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또한, “암참은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글로벌 재계 간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며 활발한 소통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올 해는 고물가·고금리 국면에서 경제주체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디지털 경제의 심화로 인해 보다 적극적인 정책대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판단, ‘민생·혁신 지원하는 공정한 시장경제 구축’을 목표로 ▲역동경제 뒷받침하는 공정거래질서 확립,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안정적 거래기반 구축, ▲소비자 권익이 보장되는 환경 조성, ▲대기업집단 제도의 합리적 운영 등 네 가지 핵심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기정 위원장은 끝으로, “올 한해 공정위는 민생 경제 안정과 시장 혁신의 기반이 되는 공정한 시장경제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2024.03.07

[WLC Meeting] AMCHAM Champions Women's Economic Empowerment In Celebration for International Women’s…

AMCHAM Champions Women's Economic Empowerment In Celebration for International Women’s DayMarking Historic Milestone of over 30% Female Representation on AMCHAM Board of Governors  March 06,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in collaboration with the U.S. Embassy Seoul, hosted an exclusive International Women’s Day luncheon today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With over 100 attendees, the event featured Joy M. Sakurai, Deputy Chief of Mission at the U.S. Embassy Seoul, alongside two prominent women leaders from AMCHAM’s Board of Governors, Yoo Myoung-Soon, CEO of Citibank Korea, and Lee Cheeyoung, General Manager of Procter & Gamble Korea. The event provided a platform to showcase the unique personal journeys of each speaker and delve into strategies for boosting women’s economic empowerment. AMCHAM recently announced its 2024 Board of Governors, over 30% of which is comprised of women. With 11 women serving out of 34 members (excluding Honorary Governors and Advisors), this leadership is the most diverse in the organization’s history. This underscores the organization's ongoing efforts to strengthen women’s economic empowerment and promote diversity and inclusion. The event not only commemorated AMCHAM's remarkable achievement but also highlighted the continued efforts of AMCHAM and the U.S. Embassy Seoul to promote female leadership and strengthen women's economic empowerment in Korea. In addition to raising awareness about the importance of empowering women through its Women’s Leadership Committee, AMCHAM pledged to continue to drive greater representation of women leaders on the Boar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Promoting women’s economic empowerment is a key priority for AMCHAM. Now is the time to help establish Korea as a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and to turn this ambition into reality, it is crucial for Korea to maintain sustainable and inclusive economic growth, which requires a significant investment in advancing women’s economic empowerment.” “AMCHAM will continue its dedicated efforts to cultivate the next generation of women leaders and facilitate the exchange of corporate governance best practices among member companies to contribute to inspiring inclusion in our respective spheres of influence.” He added. Joy M. Sakurai, Deputy Chief of Mission at the U.S. Embassy Seoul, said, “Women bring unique and critical skills to the workforce: adaptability, collaboration, and mentorship.  Companies that take into account women’s own economic power and independence are likely to continue to grow— and can leverage this as an opportunity to stay ahead of the game.” The centerpiece of the event was a 2:3 Fireside Chat, co-moderated by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and Christina Ahn, Co-chair of the AMCHAM Women’s Leadership Committee and Client Partner of Korn Ferry. Speakers Joy M. Sakurai from the U.S. Embassy Seoul, Myoung-Soon Yoo from Citibank Korea, and Cheeyoung Lee from Procter & Gamble Korea engaged in meaning in-depth discussions on various elements related to fostering positive change for a more inclusive society, such as overcoming challenges in male-dominated industries and the ‘motherhood penalty’ phenomenon.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 선도 다짐 역대 최다인 30% 이상의 여성으로 구성된 이사진 구성하며 역사적 이정표 달성하기도  2024년 3월 0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기념하여 주한미국대사관과 함께 오늘 오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특별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100명이 넘는 참석자가 행사장을 가득 매운 가운데, 주한미국대사관 조이 사쿠라이 공관 차석과 암참 이사진의 두 여성 리더인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한국피앤지 이지영 대표가 패널 토론자로 참석하였다. 이번 특별 간담회는 각 여성 리더들이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의 여정과 경험을 토대로 여성 경제적 역량 강화의 전략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암참은 올 초 30% 이상의 여성 이사진으로 구성된 2024년도 이사회 명단을 발표한 바 있다. 34명의 이사진 (Honorary Governors 및 Advisor 제외) 중 11명인 역대 최다 여성 리더의 합류로 암참은 다양성과 포용성을 겸비한 이사진을 구성하며 역사적인 이정표를 달성하게 되었다. 암참은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오고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암참은 이러한 성과를 축하하는 한편, 암참과 주한미국대사관이 함께 힘을 모아 한국 內 여성 리더십을 촉진하고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를 위해 꾸준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이를 위해 암참은 ‘여성 리더십 분과위원회 (Women’s Leadership Committee)’를 통해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암참 이사진에 보다 많은 여성 리더가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먼저,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는 암참의 핵심 이니셔티브 중 하나.”라고 말하며, “대한민국은 지금 아시아의 지역본부로 발돋움할 적기를 맞이했다고 본다. 이 미션을 현실화하기 위해 지속 가능성과 포용성을 아우르는 경제 성장이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바, 여성의 경제적 지위 향상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암참은 앞으로도, 차세대 여성리더 양성과 회원사 간 기업지배구조 관련 우수사례 교류 활성화에도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며, 더욱 포용적인 사회를 위해 힘쓸 것.” 이라고 덧붙였다.  조이 사쿠라이 주한미국대사관 공관 차석은 이어, “여성이 가진 높은 적응력, 협업 능력, 멘토링 등의 장점과 여성의 경제적 지위, 독립성 등을 잘 활용하는 기업일수록 성장 잠재력이 더 클 뿐 아니라, 무한 경쟁 체제에서 더욱 앞서갈 수 있다고 본다.” 고 말했다.   이번 행사의 백미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암참 여성 리더십 위원회의 공동 의장이자 콘페리의 클라이언트 파트너인 크리스티나 안이 공동 좌장을 맡은 2:3 좌담 세션이었다. 주한미국대사관의 조이 사쿠라이 공관 차석,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한국피앤지 이지영 대표 등 저명한 여성 리더가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남성 중심 산업에서의 도전’ 과 '마더후드(경력단절) 페널티' 현상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의미 있고 심도 깊은 대화를 이어가며, 포용적인 사회를 위한 긍정적인 변화를 모색했다.

2024.03.06

[Taxpayer's Day Award Ceremon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Receives Presidential Commendation o…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Receives Presidential Commendation on Taxpayer’s Day    March 4, 2024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is awarded the Presidential Commendation at the 58th Taxpayer's Day Ceremony this morning. At the ceremony hosted by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Chairman & CEO James Kim was recognized by the National Tax Service for his contributions to tax cooperation. As Chairman and CEO of AMCHAM, James Kim has served as a bridge between foreign companies and Korean government agencies. He has organized numerous tax-related forums and seminars, facilitating the communication of industry opinions on tax reform and enhancing AMCHAM member companies' understanding of the Korean tax system. In addition, he was recognized for being instrumental in promoting Korea as a regional business hub within the Asia-Pacific reg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stable domestic tax environment. He has made multilayered efforts to enable foreign-invested companies to compete and grow in a more favorable environment. Furthermore, AMCHAM ha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policies such as the one-year extension of the Under Taxed Payment Rule (UTPR) and the expanded application of the flat tax rate for foreign residents who have lived in Korea for more than five years as key factors in promoting foreign investment and business activities in Korea. AMCHAM has also made significant contributions to raising awareness of the need for such tax reforms. “I am honored to be invited to this prestigious event, and even more so to receive this award,” said Chairman & CEO James Kim. “I am also deeply grateful to the Korean government for recognizing the importance of attracting FDI, listening to the voices of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and always responding swiftly.” He continued, “AMCHAM deeply appreciates the outstanding job that NTS Commissioner Kim Changki is doing to promote a fair tax system for corporations and individuals in Korea. His proactive engagement and effective communication with the business community are a testament to the Commissioner’s important leadership.” He added, “AMCHAM will continue to faithfully fulfill its role as a bridge between the global business communities and governments of the U.S. and Korea.”  ###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 제58회 납세자의 날 세정협조자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   2024년 3월 0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가 오늘 오전 ‘제58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기획재정부 주최로 서울 동대문 DDP에서 열린 이날 기념식에서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국세청으로부터 ‘세정협조자’ 유공을 인정받아 이번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그간 외국계 기업과 한국 정부 관계부처간 연결고리로서 수 차례 조세 관련 간담회 및 관련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조세 개혁에 관한 산업계 의견 전달 및 국내 조세 제도에 대한 암참 회원사를 포함한 글로벌 재계의 이해도를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또한, 안정적인 국내 세제 환경 구축을 통해 한국을 아·태지역 內 비즈니스 중심지로 부상시키고 외투 기업들이 보다 우호적인 환경에서 경쟁력을 키우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인 공적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암참은 한편 글로벌최저한세의 과세방식 중 하나인 소득산입보완규칙(UTPR, Under Taxed Payment Rule)의 1년 연장 (2024년도->2025년도부터의 도입) 및 5년 이상 국내 거주 외국인 대상 단일 세율 확대 적용 (5년->20년) 등의 정책이 국내 외국인 투자 및 비즈니스 활동 촉진에 있어 중요한 요소임을 강조하며, 해당 세제 개편 필요성에 대한 이해 형성에 크게 기여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의미 있는 자리에 초대받은 것 만으로도 감사한 일인데, 더욱이 수상까지 하게 되어 무척 영광스럽다.”고 말하며, “FDI 유치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커뮤니티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항상 신속하게 대응해 주시는 한국 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암참은 국내 기업은 물론 개인들을 위한 공정한 조세 제도를 촉진하기 위한 김창기 국세청장의 노고와 헌신에도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라고 말하며, “비즈니스 커뮤니티와의 효과적인 소통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활동은 청장님의 탁월한 리더십의 방증.”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암참은 글로벌 재계와 한·미 양국 정부의 연결고리로서의 역할에 충실히 임할 것.” 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2024.03.04

no images
[Roundtable with KFTC] AMCHAM Facilitates Industry Dialogue on Online Platform Bill with Korea Fair …

AMCHAM Facilitates Industry Dialogue on Online Platform Bill with Korea Fair Trade Commission AMCHAM holds closed-door Roundtable Meeting with KFTC, reinforcing its Crucial Role as Bridge between Industry and Government January 25,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eld a closed-door roundtable meeting with the Korea Fair Trade Commission (KFTC) this morning at the AMCHAM office. The meeting was organized to effectively convey the industry’s perspectives on the proposed “Online Platform Bill.” As part of its continuous efforts to fortify mutual communication regarding proposed regulations between the government and industry, AMCHAM proposed the meeting earlier this year to discuss the case and ensure that the industry’s views could be fully heard and considered. The meeting was attended b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long with other key stakeholders in the global platform industry. The KFTC provided a thorough overview of the goals and essential provisions outlined in the proposed regulations, and representatives of global platform businesses in Korea exchanged opinions on challenges and suggestions related to the proposed “Online Platform Bill” and explored ways to improve the business environmen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MCHAM greatly appreciate the willingness of the KFTC to listen and promptly respond to the concerns and suggestions to improve transparency and strengthen communication about the proposed ‘Online Platform Bill.’ AMCHAM will continue to play its pivotal role as a bridge and a communication channel between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in the ongoing dialogue.” He urged the government to ensure transparency throughout the legislative process by taking sufficient time to actively collect opinions from industry, and maintain continuous communication with industry stakeholders, including AMCHAM. “AMCHAM will closely collaborate to create a favorable global investment environment for South Korea, enhancing the nation's competitiveness as a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he added. KFTC Secretary General Yook Sung-kwon said, “The enactment of the ‘Platform Act’ will improve the competitive environment of the platform market and provide an opportunity for entrepreneurs to enter and grow with just an idea.” He continued, “The standards and procedures applicable to the “Online Platform Bill” will be clearly and transparently established without distinction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and will be applied equally without discrimination based on nationality. We plan to fully listen to the opinions of the industry in the process of enacting the law.” AMCHAM also plans to host another "Policy Talks" meeting with Chairperson Han Ki-jeong of the KFTC on March 7 to gain insights into KFTC’s policy direction and facilitate an open exchange of opinions on management challenges with its member companie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플랫폼법’ 추진 관련 민·관 소통 강화 노력 이어가- 공정거래위원회와 ‘플랫폼법’ 관련 비공개 간담회 개최 통해 산업계와 정부간 가교 역할 강화 2024년 1월 2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늘 오전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를 초청하여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가칭) 플랫폼 공정경쟁 촉진법(이하 ‘플랫폼법’)’ 제정 추진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는 정부와 산업계 간의 상호 의사 소통 강화를 위한 암참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암참은 올 초 공정위와의 면담을 통해 본 법안과 관련한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관련 간담회 추진을 제안한 바 있다. 암참 사무실에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를 비롯하여 글로벌 플랫폼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정위가 ‘플랫폼법’ 도입 취지와 주요 내용 등을 설명하는 한편, 관계자들은 법안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며 국내 비즈니스 환경 개선 방안을 모색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플랫폼법’과 관련해 투명성 제고와 소통 강화를 위한 공정위의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하며, “암참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한국 정부와 글로벌 기업간 소통의 창구 및 가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이번 법안 수립 과정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산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반영하여 입법 과정 전반에 투명성을 제고하고 본 입법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암참을 포함한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줄 것을 재차 요청하는 한편, “앞으로도 암참은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글로벌한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민·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육성권 사무처장은 간담회를 통해 “‘플랫폼법’ 제정으로 플랫폼 시장의 경쟁 환경이 개선되고 아이디어만으로 사장에 진입하여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이라고 말하며, “‘플랫폼법’의 적용 대상 기준 및 절차는 국내외 구분 없이 명확하고 투명하게 마련될 것이며, 국적에 따른 차별 없이 동일하게 적용될 것.” 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는 또한, “법 제정 추진 과정에서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할 계획.” 이라고 덧붙였다.  암참은 또한 오는 3월 7일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을 초청해 암참 회원사들과 공개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정위의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이 겪고 있는 경영상의 애로와 건의사항에 대한 의견을 보다 자유롭게 교환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2024.01.25

[BOG for 2024] AMCHAM Announces 2024 Leadership Group, Embracing Unprecedented Diversity

AMCHAM Announces 2024 Leadership Group, Embracing Unprecedented Diversity The Most Diverse Group in AMCHAM's History with 11 Female LeadersDecember 14, 2023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as announced the results of its annual leadership election for 2024.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now includes 40 total members, including 11 female leaders and several regional managers. This is the most diverse group in the organization’s history. James Kim continues to serve as Chairman & CEO of AMCHAM. Dong C. Ha, Chief Executive & President of Northrop Grumman Korea, has been newly elected to serve as Chairman of the Board of Governors, effective January 1,2024. Vaughn Hall, International Vice President & General Manager of Corning Precision Materials, Albert Kim,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Soyoun Kim, Managing Director of The Walt Disney Company Korea were newly elected to the Board of Governors.  O. H. (Oh Hyung) Kwon, Senior Vice President and President of Asia-Pacific (APAC) at Qualcomm Technologies Inc., Su-Jung Bae, Korea President & Representative Director of Amway Korea Limited, Tyler W.K. Kim, CEO of Asia Pacific at Weber Shandwick Korea, Youngje Kim, President & CEO of GE Korea, Robert Laing, Vice President of Lockheed Martin Global, Inc. – Korea, Young Rok Song, CEO of MetLife Insurance Company of Korea, Ramzi Toubassy, President & CEO of AIG Korea, Myung-Soon Yoo, CEO of Citibank Korea and Soojin Yu, Country Director of Hawaiian Airlines were re-elected and will begin new terms. Each Governor has a term limit of two three-year terms.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I am very honored to have such a diverse group of global business leaders representing various industries on the AMCHAM leadership team.” He continued, “This is a proud accomplishment at AMCHAM where we can boast 11 female leaders joining the Board of Governors, a record participation.”  He added, “In 2023 we reflected upon 70 years of remarkable shared achievements of the U.S.-Korea alliance as well as AMCHAM, and I look forward to ushering in another seven decades of success with this amazing leadership group. With this impressive group of leaders, I am confident that together, we will make great strides in making Korea the best place to do business, and the regional headquarters across Asia.” He continued, “AMCHAM will continue to serve the interest of the U.S. business community and help securing more Korean investments into the United States. AMCHAM also extends its sincere appreciation to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Governors, Henry An, for his outstanding leadership throughout his successful two-year term.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규모와 다양성 겸비한 2024년도 이사진 발표  역대 최대인 11명의 여성 리더 합류로 다양성 강화  2023년 12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2024년 암참을 이끌어갈 회장단 및 이사진에 대한 연례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2024년 이사회는 11명의 여성 리더와 다수의 아·태지역 총괄 대표가 두루 포진하고 있으며, 총 40명으로 구성되었다. 역대 최다 여성 리더의 합류로 다양성과 포용성을 겸비한 이사회를 꾸리게 된 암참은 보다 다양한 산업군을 아우르며 향후 포괄적이고 영향력 있는 활동을 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체제는 변동 없이 그대로 유지된다. 신임 이사회 의장으로는 노스롭그루먼코리아 하동진 사장이 선출되었으며, 임기는 2024년 1월 1일부터 시작된다.   한편 이사진에는 반 홀 코닝 한국지역 총괄사장, 알버트 김 한국MSD 대표이사, 김소연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대표 등이 새롭게 선임됐다. 또한, 권오형 퀄컴 본사 수석 부사장 겸 아태지역 총괄 사장,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이사, 김원규 웨버 샌드윅 아태지역 총괄 대표, 김영제 GE코리아 사장,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보험㈜ 사장, 램지 투바시 알버트 에이아이지손해보험 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유수진 하와이안항공 한국 지사장 등은 재선임돼 새 임기를 시작한다. 이사진들은 각각 3년 임기를 지내게 되며, 한 차례 연임이 가능하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다양한 산업군을 대표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로 암참 이사진을 꾸릴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 이라고 말하며, “특별히 역대 최다인 11명의 여성 리더들이 암참 이사진에 합류하게 된 것은 매우 자랑스러운 성과.” 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한미동맹과 암참 창립 7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었던 2023년 한 해도 모든 이사진의 노력과 헌신 덕분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며 마무리할 수 있게 되었다.”고 기쁨과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의 또 다른 70년도 성공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암참은 새 이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 한국으로의 외국인 직접 투자를 꾸준히 유치하는 등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말하며, “암참은 또한 한·미 정부 및 경제계의 가교로서 양국 기업이 보다 활발한 투자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도울 것” 이라고 덧붙였다.  암참은 또한 2022년부터 지난 2년간 암참 이사회 의장직을 맡았던 헨리 안 삼일회계법인 부대표에게도 깊은 감사를 표했다. 

2023.12.14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3] AMCHAM Navigates the Path ahead for the Next Frontier of K-Heal…

AMCHAM Navigates the Path ahead for the Next Frontier of K-Healthcare in the Digital Era - 14th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3 -  ​Examining the policy landscape of the U.S. and Korean healthcare industries, and ways to strengthen mutual cooperation​  December 4, 2023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14th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3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oday. The seminar brought together representatives from key stakeholders in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academia, and industries to deliberate on the theme, “The Role of the Healthcare Industry in Facing the Next Frontier of K-Healthcare.”This year's event aimed to explore the evolving policies and the incentives of the Korean government to bolster the medical industry as well as the initiatives undertaken by global healthcare companies to promote public health and contribute to society. The discussions delved into the pivotal role of the healthcare industry in the digital era, emphasizing the intersection of technology, policy, and innovation in shaping the future of healthcare.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he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is one of AMCHAM’s biggest signature events. Marking its 14th anniversary this year, this seminar has served as a valuable forum for participants from both public and private sectors to collaborate in enhancing the regulatory landscape of the U.S. and Korean healthcare industries and strengthening cooperation of the two countries.” He added, “The healthcare industry has spent the past few years coping with the sudden and vast disruptions caused by the COVID-19 pandemic. Now stakeholders from all sides, including government and business, need to band together and strategize a way forward in the next frontier of K-healthcare.”  Deputy Minister for Planning and Coordination of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Kim Hyejin said, “Officially designated as a global hub for human resources in the bio sector by the WHO, Korea is embracing its role as a responsibl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y actively sharing state-of-the-art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capabilities and technology with developing nations.” “In the upcoming yea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plans to launch the ‘Boston-Korea Project,’ a collaborative initiative that will develop innovative technologies and train key human resources through joint research by excellent research institutes from bo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dditionally, the ‘Korean ARPA-H Promotion Group,’ inspired by the U.S. ARPA-H, will be introduced to address formidable challenges, including pandemics and undiagnosed diseases, that require substantial resources and expertise,” she continued. “We look forward to continued support for the successful collaboration of these initiative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Hon. Philip Goldberg,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also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The challenges of the COVID-19 pandemic highlighted the need for investment in digital healthcare capabilities,” he said. “As Korea and the U.S. continue to develop digital health solutions, I have no doubt that U.S. firms can leverage their capabilities in software and data solutions to work together to bring more digital health solutions to the world.” He added, “Thanks to our two presidents’ leadership, U.S.-Korea cooperation has deepened and strengthened in critical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EVs. I believe it’s time for healthcare to be a bigger part of the U.S.-Korea alliance.” The first session began with a plenary keynote presentation on Government Initiative in Promoting Korea’s Bio-health Industry” led by Jung Eun-young, Director General of Bureau of Health Industry Policy 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the following industry presentation, Oh Jinyong, North Asia Area Managing Director of Johnson & Johnson MedTech, said, “At Johnson & Johnson MedTech, we understand that innovation thrives on collaboration. By harnessing the collective expertise of multiple stakeholders, we can drive advancements in healthcare that truly respond to the current and future needs of patients. We are excited to continue our engagement with Korea’s vibrant healthcare ecosystem as we recognize its potential to contribute valuable solutions for enhanced patient care worldwide.”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Albert Kim said, “Global pharmaceutical companies that have established a presence in Korea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bio-health industry ecosystem by collaborating with local companies across a wide array of areas, ranging from R&D to consignment manufacturing.” He emphasized, “Backing for policies supporting the role of global companies as facilitators for the overseas expansion of Korean enterprises will lead to increased collaboration and investment.” Medical Advisor at Moderna Korea Matthew S. Kim presented on the topic “The Importance of Pandemic Preparedness (100 Day Mission) and Moderna’s Collaborations with Korea.” Introducing Moderna's mRNA platform technology that can quickly respond to new infectious diseases, he explained, “Moderna is developing various cooperation around the world, including Korea, to expand the impact of mRNA drugs on public health.” In the following Fireside Chat led by Professor Lee Jie-oh of the Department of Life Science & Institute of Membrane Proteins at POSTECH, panelists Kim Dongwon, Senior Director of Government Affairs at Moderna Korea and Kenny Im, General Manager at Baxter Korea, joined the other presenters to discuss the topic “Government Policy and the Role of Global Companies in Fostering the Healthcare Industry.” In the second session, Chris Fitzpatrick, Director of Digital Product Portfolio Marketing - Asia at Intuitive Surgical, covered the topic “The Future of Patient Care: Digitally Informed and Technology-enabled.” “Intuitive has continued to advance for a better future of treatment through Da Vinci robotic surgery over the past 28 years,” he said,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government-medical-industry collaboration for digital innovation, the strengthening of digital application and the Intuitive ecosystem for improving patient health through more efficient and enhanced treatment.  Vice President of Corporate Affairs Kidney Care at Baxter International Andrew M. Whitman delved into the topic “Global Trend of Digital Health Adoption to Enhance Patient Centric Home Healthcare.” “Digital monitoring is a crucial tool to enhance the efficiency of medical treatment and elevate the quality of patient-centered care,” he said. “Especially, the implementation of digital monitoring for enabling home care can contribute to lowering government expenditures.” During his presentation, he introduced Baxter's digital patient management platform, Sharesource, designed for overseeing patients undergoing peritoneal dialysis, and MyPD, which will be released in the future. Co-Founder & CEO of Promedius Bae Hyun-Jin spoke on the topic “New Possibilities of Medical Imaging AI.” "The accuracy and efficiency of diagnosis emphasized by many medical artificial intelligence products are of course important, but now it is time to challenge a completely new area beyond the limits of existing medical practice," he said, introducing PROS CXR: OSTEO, the world's first AI solution that automatically screens the risk of osteoporosis using chest X-rays. In the final session of the event, Parter at Yulchon LLC Chae Joo-yup led a panel discussion on the topic “The Future of the Health Industry: Transition to Digital Healthcare” featuring the previous speakers in the session as well as Kam Hye-jin, Director of Research at DoBrain, Yoon Young-bum, Senior Deputy Director of the Bio-Convergence Industry Division a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Yim Yeong-yi, Director of the Department of Healthcare Service Innovation at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nd Jeong In-cheol, Associate Professor at Hallym University and Adjunct Associate Professor at Icahn School of Medicine at Mount Sinai.  Marking its 14th anniversary this year, the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3 is one of AMCHAM’s biggest annual events. The event has invited experts and key stakeholders i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o examine the policy landscape of the U.S. and Korean healthcare industries and ways to strengthening mutual cooperation. This year, AMCHAM partnered with Johnson & Johnson MedTech, MSD, Moderna, Pfizer, Promedius, Baxter, and Intuitive Surgical.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디지털 시대를 맞아 K-헬스케어의 새로운 지평 탐색 - 제14회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 2023 성료 –  한·미 양국 보건산업 정책과 협력 방안 모색   2023년 12월 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제14회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미 정부 주요 인사, 학계 및 업계 주요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K-헬스케어 도약을 위한 보건산업의 역할' 을 주제로 산업계 발표와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올해 ‘보건의료혁신세미나’는 의료산업 성장·촉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바이오헬스 분야 정책 방향과 공공 건강 증진 및 사회 기여를 위한 글로벌 기업의 역할과 이니셔티브를 집중 탐색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를 맞아 기술·정책·혁신의 조화와 정부·의료계·산업계 간 협업을 모색하고 그 발전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전하며 세미나의 시작을 알렸다. 그는 “보건혁신세미나는 암참의 최대 규모 시그니처 행사 중 하나.”라며,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본 세미나는 한·미 보건의료 산업의 규제 환경 개선과 양국의 민·관 협력 강화를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창구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보건의료 산업은 지난 몇 년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갑작스럽고 거대한 변화에 대처해 왔다.”고 말하며, “이제는 정부와 기업을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힘을 모아 한 단계 도약한 K-헬스케어 위한 전략을 짜야 할 때.” 라고 덧붙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미애 위원은, “보건의료 분야의 현안 공유와 이해관계자 간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통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정하는 것은 물론 보건의료를 넘어 한·미 간 동맹 강화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라고 말하며, “지금껏 그래왔듯 앞으로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여 다각적인 측면에서 협력관계를 돈독히 이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부 김혜진 기획조정실장은 또한 이어진 축사를 통해, “한국은 WHO에서 공식 지정한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서, 세계적 수준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역량과 기술을 개발도상국과 적극 공유하는 등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건복지부는 2024년에 ‘Boston-Korea 프로젝트’를 출범, 한·미 양국의 우수한 연구기관이 공동연구를 통해 혁신 기술을 개발하고 핵심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팬데믹, 미정복 질환 등 고비용 고난도의 도전적 과제를 지원하기 위해 미국의 ARPA-H를 벤치마킹한 ‘한국형 ARPA-H 추진단’도 발족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양국간 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도 축사를 전하며,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우리는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투자와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다.” 고 말하며, “한·미 양국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만큼, 미국 기업들은 소프트웨어 및 데이터 솔루션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해 전 세계에 더 많은 디지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한·미 양국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반도체 및 전기차와 같은 중요 산업에서의 양국의 협력은 더욱 깊어지고 강화되었다.”고 말하며, “이제 한미동맹의 큰 축을 이룰 다음 분야는 헬스케어가 될 것.” 이라고 이어 말했다.   이어 정은영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국내 보건산업 진흥을 위한 정부의 이니셔티브를 소개했다.   이어진 산업계 발표시간을 통해 오진용 존슨앤드존슨메드테크 북아시아 총괄사장은 발표를 통해, “혁신은 협업을 통해 발전하기에 존슨앤드존슨은 헬스케어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전문 지식을 폭넓게 활용함으로써 의료 분야의 발전을 주도하고 환자 치료의 현재와 미래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또한 한국의 역동적인 헬스케어 생태계의 잠재력을 통해 전세계 환자들을 위한 더 나은 치료방법을 찾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의료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한국MSD 알버트김 대표는 산업계 발표를 통해 “한국에 진출한 글로벌제약기업은 연구개발부터 위탁제조생산까지 폭넓은 영역에서 국내기업들과 협력하며 바이오헬스 산업생태계를 발전시키고 있다.”며 다양한 사례를 제시했으며, “한국기업의 해외진출에 있어서 교두보 역할을 하는 글로벌기업을 인정하고 지원하는 정책이 뒷받침되면, 더 많은 협력과 투자가 이루어질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발표자로 나선 김상혁 모더나코리아 의학부 이사는 ‘차기 감염병 대유행 준비 전략 ‘100일 플랜’’을 주제로, 신종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모더나의 mRNA 플랫폼 기술을 소개하며 “모더나는 mRNA 의약품의 공중보건에 미치는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협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오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대담 세션에서는 정은영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을 비롯하여 앞서 발표를 맡아 주었던 산업계 발표자들과 함께 김동원 모더나 코리아 대외협력 총괄과 임광혁 박스터 코리아 사장이 패널로 참석해 ‘의료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정책과 글로벌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두번째 세션에서 인튜이티브서지컬 크리스 피츠패트릭 디지털제품 아시아 총괄은 ‘환자 중심 의료의 미래’를 주제로, “인튜이티브는 지난 28년 동안 다빈치 로봇수술을 통해 더 나은 치료의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진보해왔다.”며, 보다 효율적이고 개선된 치료를 통한 환자의 건강 개선을 위한 Digital application, Intuitive eco-system의 강화 및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정부·의료계·산업계 간 협업과 파트너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스터인터내셔널 글로벌 대외협력 총괄 앤드류 휘트만은 이어, “디지털 모니터링은 의료진의 치료 효율성을 높이고 환자 중심치료의 질을 향상시키는 중요한 도구이다. 특히 재택치료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모니터링의 도입은 정부 재정의 절감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하며, 복막투석 환자 관리를 위한 박스터의 디지털 환자 관리 플랫폼인 셰어소스(Sharesource) 및 앞으로 출시 예정인 마이피디(MyPD)를 소개하였다.   프로메디우스 배현진 대표이사는 또한, ‘보조수단을 넘어, AI가 혁신하는 의료영상’을 주제로, “많은 의료 인공지능 제품들이 강조하는 진단의 정확성과 효율성도 물론 중요하지만, 이제는 기존 의료 행위의 한계를 뛰어넘어 완전히 새로운 영역에 도전해야 할 시점.” 이라며, 세계 최초로 흉부 X-Ray를 활용해 골다공증 위험을 자동 스크리닝하는 AI 솔루션인 PROS CXR: OSTEO를 소개하였다.   포럼의 마지막 세션은 법무법인 율촌 채주엽 변호사가 좌장을 맡아 앞서 발표를 맡아 주었던 산업계 발표자를 포함하여 두브레인 감혜진 연구총괄이사,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융합산업과 윤영범 서기관, 임영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서비스 혁신단장, 정인철 한림대학교 부교수/ 마우트 사이나이 아이칸 의과대학 겸임부교수와 함께 ‘보건산업의 미래: 디지털 헬스케어로의 전환’을 주제로 토론을 이어갔다.   올해로 벌써 14회째를 맞는 암참의 ‘보건의료혁신세미나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3)’는 암참의 시그니처 연례 행사 중 하나로, 매년 보건의료 산업 민·관 분야별 전문가 및 주요 이해관계자를 초청해 한·미 양국의 보건산업 정책과 협력 방안을 모색하여 오고 있다. 올해 세미나에는 존슨앤드존슨메드테크, MSD, 모더나, 화이자, 프로메디우스, 박스터, 인튜이티브 써지컬이 파트너로 참여했다. 

2023.12.04

[Special Luncheon: The Future of U.S.-ROK Economic Partnership] AMCHAM Leads In-depth Dialogue on S…

AMCHAM Leads In-depth Dialogue on Strategies to Strengthen U.S.-Korea Partnership, Commemorating its 70 years of Bilateral Alliance AMCHAM brings together top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 in unique joint session for the first time   Exploring Economic Priorities and Partnership Opportunities for a Stronger Future at AMCHAM Special Luncheon with Minister of Foreign Affairs Park Jin and U.S. Ambassador to ROK Philip Goldberg  November 28, 2023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a special luncheon today with Minister of Foreign Affairs Park Jin and U.S. Ambassador to ROK Philip Goldberg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Held in partnership with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he U.S. Embassy in Seoul in commemo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S.-ROK alliance this year, the event examined the importance of the U.S.-ROK alliance in the context of the broader geopolitical landscape, implications of the recent U.S.-ROK summit, as well as economic priorities and partnership opportuni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going forward. In his welcom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s we celebrate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S.-Korea alliance and that of AMCHAM’s founding, we are very privileged to have Foreign Minister Park Jin and Ambassador Philip Golberg with us. This is the first time that AMCHAM has hosted two of the most important people representing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 one special setting.” He continued, “The economic ties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 have reached unprecedented heights. I can honestly say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the best that I have witnessed.” He added, “Korea has emerged as the leading FDI investor in the U.S., contributing over USD $100 billion since 2021, and U.S. companies are continuing to make sizable investments here in Korea.” In a keynote speech on the future of U.S.-ROK economic cooperation, Foreign Minister Park Jin said, “Congratulations on hosting this meeting as we wrap up a year that marked a remarkable development in the 70-year history of the ROK-U.S. alliance.” He added, “As can be seen in the fact that our leaders visited the U.S. four times in a single yea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ROK is closer and more dynamic than ever." He went on, “The two countries are expanding their cooperation in the U.S.-ROK alliance as an economic and technological alliance in name and reality. In recent years, two-way investment has been increasing day by day, centering on high-tech industries, and the two governments are closely communicating and seeking solutions to pending bilateral issues based on trust and reciprocity based on the U.S.-ROK alliance.” Ambassador Goldberg also commented on the U.S. government’s continued support for economic collaboration. “As allies and partners,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re invested in each other. Korea-U.S. business partnerships are driving growth and innovation that benefit not only our own people, but the broader global economy.” Following Minister Park Jin and Ambassador Goldberg’s keynote speech, the event featured a Fireside Chat moderated b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nd CNBC Correspondent Chery Kang. During this conversation, the guests explored the key achievements shared between the U.S. and Korea and their insights on obstacles that the two countries may face in the future; the role that the U.S.-ROK alliance can play in safeguarding sustainable economic growth;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Japan trilateral partnership in the region as well as new avenues for collaboration between the countries; hopes for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The conversation extended to AMCHAM’s recent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highlighting Korea's role as the leading FDI investor in the U.S. Strategies for sustaining these investments and strengthening economic ties were explored. Additionally, the discussion covered pathways for achieving sustainable economic growth, including initiatives related to nuclear power, green hydrogen, and renewable energy sources, aligned with net-zero emissions target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미동맹 70주년 맞아 박진 외교부 장관, 필립 골드버그 美 대사 초청 특별 좌담회 통해 한미동맹 강화 전략 탐색  암참 역사상 최초로 한·미 외교 정상을 한 자리에, 경제 협력 우선순위 등 한미동맹 핵심 요소 및 양국 동반자 관계 증진 방안 모색     2023년 11월 2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를 초청하여 특별 좌담회를 개최했다.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주한미국대사관, 외교부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특별 좌담회를 통해 암참은, 급변하는 지정학·지경학적 환경 속에서 안보를 축으로 하는 한미동맹의 주요 측면과 그 중요성, 한·미 정상회담의 시사점 등을 두루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한미동맹과 더불어 암참 창립 70주년 맞는 뜻깊은 해에 박진 장관님과 필립 골드버그 대사님을 모시고 이번 좌담회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 특별히 한·미 양국 외교를 대표하는 두 분을 한 무대에 모시게 된 것은 암참 역사상 처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한, “한·미 양국의 경제 협력 관계는 그 어느 때 보다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고 깊어지며 전례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 라고 말하며, “한국은 2021년부터 1,0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며 미국의 주요 FDI 투자국으로 부상했고, 미국 기업들도 한국에 상당한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진 외교부 장관은 한·미 경제 협력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하는 기조 연설을 통해, “70주년을 맞아 한미동맹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룬 한 해가 마무리되는 시점에 이번 좌담회가 개최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 해에만 우리 정상이 4회나 방미한 것에서 볼 수 있듯 한미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가깝고 역동적.”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한·미 양국은 명실상부한 경제, 기술동맹으로서 한미동맹 협력의 외연은 확장 중.” 이라고 말하며, “최근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양방향 투자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으며, 양국 정부가 한미동맹을 토대로 신뢰와 호혜성에 입각하여 양국간 현안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며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다.” 라고 말했다.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는 또한 양국의 경제 협력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을 언급하며, “동맹국이자 파트너로서 한·미 양국은 서로에게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고 말했다. 그는 또한,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은 각 국의 자국민, 나아가 세계 경제에 이익이 되는 성장과 혁신을 견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조연설 이후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강채리 CNBC 특파원이 공동 좌장을 맡아 박진 장관과 골드버그 대사와의 본격적인 좌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한미동맹이 달성한 주요 성과와 향후 전망,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 한·미·일 3국 협력의 필요성과 새로운 협력 방안,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중요성과 양국의 경제에 미칠 잠재적 영향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또한 최근 암참의 워싱턴 도어녹 방문을 돌아보고, 강력한 대미(對美) 투자 파트너로서 대한민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향후 지속적 투자와 경제 파트너십 강화 방안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누었다. 더불어 넷제로 실현이라는 목표를 위해 원자력, 그린수소, 재생에너지 등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2023.11.29

[DBUS Seminar 2023] AMCHAM Navigates U.S.-Korea Business Horizons: Unveiling Insights and Strategies…

AMCHAM Navigates U.S.-Korea Business Horizons: Unveiling Insights and Strategies for U.S. Market Entry  - 5th AMCHAM-KITA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3” -   Celebrating 70th anniversary of U.S.-Korea alliance, the seminar showcases key success factors for entering U.S. business market, featuring expert strategies for thriving in the dynamic U.S. business landscape  November 23, 2023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fifth annual “AMCHAM-KITA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3” this afternoon at COEX. Held in partnership with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more than 300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who are interested in trade and investment in the U.S. gathered to explore key success factors for entering U.S. business market.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s we celebrate 70 years of extraordinary partner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this year, it has been wonderful to reflect upon the diversification and deepening of our two nations’ economic partnership.” He continued, “This year’s AMCHAM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which received significant support from the U.S. government, including nominee for the Deputy Secretary of State Kurt Campbell, has undeniably been an inspiring demonstration of the steadfast trust and collabo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He added, “At AMCHAM, we aim to help U.S. businesses thrive in Korea and facilitate greater Korean investment in the U.S. As a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 AMCHAM will continue to work closely with both government and our other partners to deliver on our mission.”   Comptroller of KITA Kim Hyunchul said in his welcoming remarks, “Following the recent Korea-U.S. and Korea-U.S.-Japan Trilateral Summit, Korea-U.S. ties have further developed into a comprehensive strategic alliance.” He continued, “As the Korea-U.S. alliance deepens, companies from both countries can now benefit from an increasingly favorable business environment.”   Highlighting the prevailing economic challenges such as high inflation, elevated wages, and energy price escalations due to geopolitical dynamics, he emphasized, “These challenges should be addressed through the expansion of trade and investment collabo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he strengthening of partnerships in advanced industries.”   Andrew Gately, Minister 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at the U.S. Embassy Seoul also delivered a congratulatory message.   In a video message, U.S. Senator Bill Hagerty (R-TN) commented on his commitment to creating an attractive business environment for overseas investors. “Today, more than 5.000 Tennesseans are employed by Korean companies. That represents over USD $5 billion in capital investments. In fact, we have an office for Tennessee economic development located in Seoul.”   He emphasized, “As United States Senator, my top priority is to ensure that our capital markets here in the United States are the strongest and most attractive markets in the world encouraging investment and expanding business opportunities. I hope you'll find today's seminar insightful and leave more equipped and empowered as you explore ways to expand your companies and invest in the United States.”   Through video remarks, Attorney General William Tong from the state of Connecticut encouraged Korean businesses to explore opportunities in Connecticut, citing the state's strategic location, strong economic sectors, and powerful incentives. He underscored the importance of engaging with state government and attorneys general for legal advice, transaction facilitation, and addressing challenges like data privacy.   The seminar featured two sessions focusing on the topics “2024 U.S. Business Outlook” and “Corporate Mentoring Session.” The first session was kicked off with a presentation on “U.S. Economic and Policy Outlook 2024” led by Kang Gu-sang, Research Fellow at the Korea Institute of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KIEP). "The U.S. economy is expected to grow 1.5% next year due to a solid job market and a burden of high-interest rates," he said. "The U.S. job market is expected to lead to an increase in private consumption spending, which accounts for about 70% of U.S. GDP, but it is difficult to record growth as much as this year next year due to a decrease in consumption capacity and a contraction in private investment due to high interest rate levels."   He also stressed, "As inflation and quiet indicators in the U.S. are slowing down, we need to pay attention to the possibility that the U.S. Fed's monetary policy will shift to an easing stance next year."   In a speech about recent major trade issues and U.S. trade environment, Cho Seong-dae, Deputy General Manager of the Center for Trade Studies & Cooperation at KITA, said, "As hardline measures, including strong checks against China, are expected to be presented as election pledges ahead of next year's U.S. presidential election, we should pay attention to the impact on our companies." He continued, "In addition to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major countries are set to hold elections next year, so we should pay attention to changes in leadership of each country. We need to closely watch the trend of trade standardization in AI, environment, and digital sectors as well as reorganization of the supply chain of the semiconductor battery industry."   The session concluded with a success case study on entering the U.S. market, presented by Kim (Jason) Joo-hyun, Managing Director of Strategic Planning Department at Genesis BBQ Group.   In the second session, Park Sung-won, Partner at the KPMG Samjong Accounting Corp., delved into “Entering the U.S. via M&A.” The discussion covered key cross-border M&A trends, emphasizing the U.S. as a preferred destination for Korean companies for not only direct investments but also transactions. Furthermore, he explored acquisition methods and highlighted the key benefits of choosing M&A as a market entry route.   Kang Joseph Sungwon, Partner at the KPMG Samjong Accounting Corp., addressed “Tax Considerations on the Investment in the U.S. by a Korean MNEs.” He explained tax considerations for Korean companies investing in the U.S., including the benefits from the recent U.S. inflation reduction bill. He also discussed the practical benefits and global implications of the global minimum tax, the offset effects and future outlook.   Business Lead of Deel Korea Timothy Kim also spoke on “Hiring and Managing Global Core Talent with Deel.” He emphasized that “entering the U.S. is more than just stepping into a single country; it involves navigating diverse laws, policies, and a population exceeding 300 million.” He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using various platforms and methods for a seamless entry, emphasizing that AI manpower platforms streamline talent acquisition and management in the U.S.   Lastly, Kim Minsung, Head of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at the IBM Korea, discussed “Technology Policy Trend in the U.S.” He elaborated on the impact of AI on the labor market following the AI Executive Order announced by the White House last month. He also covered the U.S. artificial intelligence policy, including support for AI startups by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Marking its fifth anniversary this year, the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3 is one of AMCHAM’s biggest annual events. The event has invited experts from various fields to share their insights, benefits, and successful know-how in entering the U.S. market.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미국 시장 진출 전략 공개 - 제5회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 무역협회(KITA)와 공동 개최 -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주요 성공 요소 공유 2024년 미국 경제정책 전망 및 통상 환경, 성공적인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 노하우 등 제공    2023년 11월 2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코엑스에서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3)’를 개최했다. 2019년부터 암참과 한국무역협회 (KITA, 회장 구자열)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는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에는 국내·외 경제계 전문가와 미국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 관계자 300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로 벌써 5회째를 맞았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올해로 70주년을 맞아 한층 깊어지고 다변화된 한·미 양국의 경제협력 관계는 실로 놀라운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워싱턴 도어녹 일정을 통해 커트 캠벨을 비롯해서 미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것이 양국의 굳건한 신뢰와 협력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말하며, 세미나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또한, “암참의 미션은 미국 기업들의 한국 시장에의 연착륙과 성장 그리고 더 많은 한국기업들의 미국 투자를 지원하는 것으로, 앞으로도 한·미 양국간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양국 정부 및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히 협력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무역협회 김현철 상임감사는 환영사에서, “올해로 70주년을 맞은 한미 동맹은 한미‧한미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격상되었다.”면서 “한미 동맹 결속의 확장으로 양국 기업인들은 더욱 우호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고 언급하였다. 그는 또한, “고물가‧고임금, 지정학적 분쟁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상승 등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 환경이 녹록지 않다”면서 “한·미 양국의 무역‧투자 협력 확대와 첨단 산업 분야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위기를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앤드류 게이틀리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도 축사를 전했다. 한편, 빌 해거티 美 연방 상원의원 (테네시주) 은 특별 영상 메시지를 통해, “현재 테네시 주에 거주하는 5,000여 명의 주민들이 한국 기업에서 일하고 있다. 투자 규모로 보면 약 50억달러 이상의 가치를 갖는 것이고, 더군다나 우리는 테네시 주정부 한국사무소도 운영하고 있다.” 고 강조하며 외투 기업 친화적 환경 조성을 향한 그의 열정을 보였다.  또한 그는 “미국 자본시장을 가장 강력하고 매력적인 투자처로 만드는 것이 美 상원의원으로서 내가 가진 최우선 과제” 라 강조하며, 오늘 세미나가 유익한 시간이 되어 미국 시장 진입에 대해 보다 자신감을 가지고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윌리엄 통 코네티컷 주(州) 법무장관도 또한 영상 축사를 통해, 코네티컷 주(州)의 전략적 위치, 강력한 경제 활동, 매력적 인센티브 등을 근거로 많은 한국 기업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하며, 법률 자문, 활발한 기업 운영을 위한 조언, 개인 정보 보호와 같은 문제 해결 등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있어 주(州) 정부 및 법무장관과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금년 세미나는 '2024 미국 경제·정책 전망'과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과 절차’의 2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첫 세션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 (KIEP) 강구상 팀장의 '2024 미국 경제 및 정책 전망’을 주제로 하는 발표로 시작되었다. 그는 “내년 미국 경제는 견조한 고용 시장과 고금리 부담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1.5%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 이라면서, “미국의 고용 시장 견조세는 미국 GDP의 약 70%를 차지하는 민간 소비 지출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나 높은 금리 수준에 따른 소비 여력 감소 및 민간 투자 위축 등으로 인해 내년에는 올해만큼의 성장률을 기록하기 어렵다.” 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미국 內 인플레이션과 고요 지표가 둔화되는 추세에 있는 만큼, 내년 미 연준의 통화정책이 완화 기조로 전환될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무역협회 (KITA) 통상지원센터 조성대 실장은 ‘2024년 통상환경 전망’ 발표를 통해,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선거 공약으로 강력한 대중국 견제를 포함한 강경책들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우리 기업에 미칠 영향을 주시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에는 미국 대선 이외에도 주요국이 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각 국의 리더십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이에 따른 반도체 배터리 산업 공급망 재편 뿐만 아니라 AI·환경·디지털 분야의 통상 규범화 동향도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너시스 비비큐 그룹 김주현 전략기획 총괄이 비비큐가 미국 시장에서 어떻게 성공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성공사례 발표를 이어갔다.  브레이크타임 이후 이어진 두 번째 세션에서는 먼저 삼정 KPMG 박성원 전무가 ‘성공적인 M&A를 통한 미국 시장 진출’을 주제로, 국경간 M&A 동향 및 M&A를 시장 진입 방식으로 채택할 경우의 주요 이점 등에 대해 들려주었다.   이어 삼정 KPMG 강성원 상무는, ‘한국 다국적 기업의 미국 투자 세무 고려사항’을 주제로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 시 세무상 고려 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또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안에 따른 세제혜택 등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 시 실질적으로 적용 받을 수 있는 효익과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차원에서 도입되고 있는 글로벌최저한세에 따른 세제혜택 상쇄 효과 및 전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Deel Korea 김주형 사업 리드는 또한, ‘Deel를 활용한 글로벌 핵심 인재 고용 및 관리’를 주제로, “미국 진출은 단순히 한 나라가 아닌, 3억명 이상의 인구와 다양한 법률 및 정책을 고려해야 하는 일.”이라며, “이러한 요소들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플랫폼과 방식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AI 맨파워 플랫폼을 활용하면 미국 현지의 인재수급과 관리가 쉬워진다.” 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한국 IBM의 김민성 실장은, ‘미국의 기술정책 동향’을 주제로, 지난 달 말 미국 백악관에서 발표한 AI 행정 명령과 관련하여 AI가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 기업 및 정부의 AI 스타트업 지원 등 미국의 인공지능정책에 대해 발표를 이어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3)는 암참의 시그니처 연례 행사 중 최대 규모로, 세미나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미국 시장에 무리 없이 진출할 수 있도록 국내·외 경제계 전문가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그들의 식견과 혜안 및 미국 시장 진출의 성공적인 노하우 등을 공유해 오고 있다.​

2023.11.23

For any media inquiries, please contact our Communications & PR team.
E-mail: comms@amchamkorea.org Tel: (82-2) 620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