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Special Luncheon with FSS Governor] AMCHAM Hosts a Special Luncheon with Lee Bokhyun, Financial Sup…

AMCHAM Hosts a Special Luncheon with Lee Bokhyun,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Governor Exploring FSS Policy Priorities for 2024 and Reform Initiatives to Foster the FinancialServices Industry in Korea and to Facilitate Korea's Emergence as a Financial Hub in the Asia Pacific June 03,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a Special Luncheon with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Governor Lee Bokhyun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today. With representatives from global companies across industries, including the financial industry, in attendance, Governor Lee Bokhyun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outlined the agency’s policy priorities for 2024. He detailed various initiatives aimed revitalizing Korea’s financial services industry and explored strategies to establish Korea as the leading financial hub in the Asia Pacific region. During his opening remarks, Governor Lee addressed global economic uncertainties such as elevated inflation and interest rates and expressed confidence in a soft landing in the global economy driven by recovering domestic demand in the U.S. and China. He further noted that real estate PF risks, previously identified as destabilizing factors in the Korean economy, are now being transformed into opportunities for economic growth. This is achieved by mitigating market uncertainties and fostering a virtuous cycle of funds, particularly through workplace investment initiatives. In the Fireside Chat with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they discussed the “Corporate Value Up Program,” a Korean government initiative aimed at improving corporate governance and increasing the value of listed companies. They examined its impact on the local stock market and foreign direct investment. Governor Lee also shared insights on how Korea can enhance its competitiveness against other Asian financial hubs like Singapore, Hong Kong, and Shanghai through regulatory reforms. Other topics included fostering financial digital innovation within the framework of Korea-specific regulations and enhancing the quality of life for expatriates in Korea. The discussion also addressed AMCHAM's role in supporting the FSS to position Korea as a regional financial hub, especially given the recent surge in bilateral investments between the U.S. and Korea.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ccording to AMCHAM’s 2024 Business Survey, Korea has consistently ranked as the second most preferred loc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for the third consecutive year, following Singapore. There are more than 5,000 companies with regional headquarters in Singapore and 1,400 in Hong Kong. Korea has less than 100, which signifies strong upside potential. Korea should not take a second seat to any country here in Asia.” He continued, “Given Korea’s world-class digital infrastructure, innovation, and strong economic fundamentals, we believe that now is the opportune time for Korea to position itself as a regional innovation hub in the Asia Pacific. To unlock Korea’s true potential, it is imperative to create a regulatory environment consistent with global standards. Our survey highlights that Korea-unique regulations and digital economy policies are two of the most critical areas affecting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In this context, I am grateful for Governor Lee’s remarkable vision for the future of Korea’s financial services and his willingness to engage the AMCHAM community.”  Lee Bokhyun,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Governor, said, “AMCHAM has recognized Korea's significant potential as a leading regional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The financial authorities align with AMCHAM's perspective, and we are committed to identifying and reforming regulations that do not meet global standards and impede the healthy growth of companies.” He added, “We will collaborate with relevant ministries to address the major challenges foreign companies face when entering Korea, such as labor market rigidity, high tax rates, and complex taxation standards, as highlighted in AMCHAM's “Korea as a Regional Headquarters (RHQ)” Report. Through these efforts, I am confident that companies operating in Korea, including AMCHAM members, will achieve strong competitiveness in the global market, benefiting from smooth business activities, various cooperation opportunities, and innovative next-generation technology development.”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초청 오찬 간담회 개최 금융 서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2024년도 금융감독원의 정책 우선순위 및 개혁 과제 논의 통해 대한민국의 아·태지역 금융 허브로의 도약 촉진 방안 모색   2024년 6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금융 업계를 비롯한 다수의 글로벌 기업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024년 금융감독원의 정책 우선순위를 비롯해 금융 서비스 산업 전반의 활성화 및 동력 강화를 위한 주요 방안들을 소개하며, 대한민국이 아·태지역의 핵심 금융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을 공유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고물가·고금리 등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속에서 미국과 중국의 내수 회복을 중심으로 세계 경제 연착륙에 대한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하며, 우리 경제의 불안 요인으로 지목되던 부동산PF 리스크 또한 사업장별 옥석 가리기를 통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자금 선순환을 도모함으로써 위험요인을 오히려 경제성장의 기회 요인으로 전환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이어진 좌담을 통해, 최근 한국 정부가 기업 지배구조 선진화와 상장기업 가치제고를 위해 발표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과 이 프로그램이 국내 주식시장 및 외국인 직접투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또한, 규제 개혁을 통해 한국이 싱가포르, 홍콩, 상하이 등 아시아 여타(餘他) 금융허브와 견주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통찰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한국 특유의 규제들을 완화함으로써 금융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고 나아가 한국 內 외국 주재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 아울러 최근 그 어느 때 보다 활발한 한·미 양국간 투자 상황 가운데 대한민국이 역내(域內) 금융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암참의 역할과 금감원과의 협력 방안 등도 논의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2024 암참 국내 경영 환경 설문조사’에 의하면 대한민국은 3년 연속 싱가포르 다음으로 역내(域內)에서 아시아 지역 본부로 선호하는 지역에 2위로 이름을 올려, 다국적 기업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싱가포르에 자리잡은 글로벌 기업의 아·태지역 본부는 5,000여개, 홍콩은 1,400여개인 반면 한국에는 100개도 채 안 되는 것이 현실이다. 한국이 아시아 역내(域內) 여타 경쟁국에 1위를 빼앗길 이유가 전혀 없는데도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대한민국의 세계적인 수준의 디지털 인프라와 혁신, 강력한 경제 펀더멘털을 고려할 때 바로 지금이 한국이 아·태지역의 비즈니스 혁신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적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이 가진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규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수.”라고 말하며, “앞서 말한 암참의 국내 경영 환경 설문조사에서도 한국 특유의 규제와  디지털 금융정책이 한국에서의 경영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두 분야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 금융서비스 업계의 미래에 대한 이복현 금감원장의 비전과 탁월한 리더십, 암참 회원사와의 적극적인 소통에의 의지를 보여주신 데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고 밝혔다.   한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또한, “암참은 한국을 글로벌 기업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본부 유치국으로서 그 잠재력을 높이 평가한 바 있다.”고 말하며, “금융당국도 암참의 평가에 깊이 공감하며 기업들의 건전한 성장을 저해하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는 규제들이 있다면 이를 적극 발굴하여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그는 또한, “특히 지난 ‘24년 3월 암참의 전략 보고서’에서 제시된 노동시장의 경직성, 높은 세율, 복잡한 과세기준 등 한국에 진입하려는 외국계 회사들의 주요 제약 요인에 대해서도 관계부처와 함께 합리적으로 정비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덧붙이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한국이 금융과 비즈니스를 모두 아우르는 글로벌 중심지로 거듭나게 되면 암참 회원사를 포함하여 한국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이 원활한 기업활동, 다양한 협업 기회, 혁신적인 차세대 기술 개발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탄탄한 경쟁력을 갖춰가며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고 말했다.

2024.06.03

[HR Workshop 2024] AMCHAM Explores Strategies for Elevating Workplace Excellence and Driving Labor P…

AMCHAM Explores Strategies for Elevating Workplace Excellence and Driving Labor Policy Reform AMCHAM Human Resources Workshop 2024   Enhancing Performance, Leadership, Inclusivity, and Business-Friendly Environment to Propel Korea's Role as an APAC Hub  May 29,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AMCHAM Human Resources Workshop 2024’ at Seoul Dragon City Hotel this morning. This event explored the theme, “How to Elevate Performance, Leadership, and Inclusivity in a Workplace.” Representatives from both public and private sectors, including HR professionals from the global companies, gathered to exchange insights on enhancing management strategies, fostering leadership excellence, and promoting inclusivity to ultimately create a workplace culture of belonging and growth.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The regulatory landscape significantly influences the overall business environment, and according to our Business Survey, labor policy is viewed as the most challenging aspect of doing business in Korea.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sent a letter to President Yoon in this March and released a comprehensive report outlining strategies to best position Korea as a premier regional business hub, advocating for various policy reforms, notably in labor policy.” He continued, “AMCHAM remains committed to collaborating with various stakeholders in the Korean Government and National Assembly to enhance labor market conditions in Korea.” "H.E. Kim Moon-soo, Chairperson of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uncil, echoed these sentiments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He emphasized that outdated regulations and uncertainties impede a business-friendly environment, prompting global companies to hesitate in their investments. He further elaborated on the impact of the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Report, recently published by AMCHAM in March, highlighting its significant influence on Korean society. He underscored, “The next crucial step involves reforming labor regulations. We are actively pursuing innovative adjustments, aligning labor policies with global standards in the digital era, and addressing working hour norms.” He added,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se policy reforms through mutual dialogue and compromise will not only mitigate investment risks but also foster advanced labor-management relations, propelling Korea to emerge as a premier headquarters in the Asia-Pacific region.” Kwon Chang-joon, Director of Labor Reform Policy Division a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MOEL), provided insights into the Korean government's three primary objectives within the framework of “Labor Reform Policy Direction.” These objectives include fostering constructive labor-management relations grounded in legal frameworks and principles of dialogue and compromise; stimulating job crea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flexible labor market; and addressing the dual structure of the labor market while safeguarding the rights of vulnerable populations. The seminar also included the perspective of the private sector, featuring presentations by representatives of Kim & Chang, IBM and PERSOLKELLY Korea on the following topics: “New Normal Leadership in the Digital Age,” “How to Utilize AI Technology as a Productivity Tool in HR,” and “D&I Execution Strategy for Organization Innovation and Productivity Improvement.” In his presentation following the break, Shanker Selvadurai, CTO of IBM APAC, emphasized, “At IBM, one of our key principles is that AI will never be a decision-maker. It is there to augment human intelligence, never replace it. It may offer recommendations to a manager or an employee, but the human is always the decision-maker.” In a new segment of the seminar, a speaker from PERSOLKELLY Consulting led a roundtable discussion examining the question, “How Can Organizations Effectively Address "Quiet Quitting" and Cultivate a Deeper Sense of Belonging Among Employees?” The speakers also engaged in a panel discussion examining the best strategies for boosting productivity in the workplace in the digital era, while also addressing unique challenges specific to Korea, such as a rigid labor market and an aging population.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업무 생산성 증진 및 노동 환경 개선 방안 모색 2024 암참 HR 워크숍 개최  업무 생산성·리더십·포용성 및 아·태지역 허브로서 한국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 친화적 환경 개선 방안 논의  2024년 5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전 서울드래곤시티 호텔에서 ‘2024 HR 워크숍’을 개최했다.  글로벌 기업 인사 담당자를 포함하여 민·관 각 분야 이해관계자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금년 워크숍에서는 ‘직장 內 업무 성과 및 생산성·리더십·포용성 증진 방안’을 주제로 직장 內 소속감과 성장의 문화 조성을 위한 경영 전략 제고, 조직 번영을 위한 리더십 함양, D&I 증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규제 환경은 경영 전반에 걸쳐 큰 영향을 미친다. 올 초 실시한 암참의 국내 경영 환경 설문조사에 따르면, 특히나 노동 규제가 한국 內 기업 활동에 큰 어려움으로 지적된 바 있다.”고 말하며, “이에 암참 이사진 일동은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에 보낸 서한을 통해 다소 경직된 노동 규제 등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개선을 제언한 바 있으며, 이와 함께 한국이 아·태지역 최고의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전략을 담은 종합 보고서도 전달하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암참은 앞으로도 한국의 노동 시장 여건 개선을 위해 한국 정부 및 국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은 또한, 축사를 통해, “시대와 맞지 않는 각종 규제와 불확실성은 우호적인 비즈니스 환경 조성과 글로벌 기업의 투자를 망설이게 하는 요인.” 이라고 말하며, “지난 3월 암참이 발간한 ‘한국의 글로벌 기업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는 한국 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다음으로 필요한 것은 노동규제의 개혁이다. 디지털 시대,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는 고용, 근로시간 등 제반 문제에 혁신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이며, “노동개혁이 대화와 타협을 통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한국은 선진적인 노사관계 구축을 통해 투자의 리스크를 해소하고 아시아의 대표적인 글로벌 아·태지역 본부로 거듭날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뒤이어, 권창준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 노동개혁관이 ‘노동개혁 정책방향’을 주제로 ▲법과 원칙의 토대 위 대화와 타협의 노사관계 구축, ▲유연한 노동시장 구축으로 일자리 창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과 노동약자 보호 등 우리 정부의 3가지 주요 추진 과제에 대해 설명하였다.  이번 세미나에는 김·장 법률사무소, IBM, 퍼솔켈리에서 각각 ‘디지털 시대 뉴노멀 리더십,’ ‘HR 분야에서 생산성 도구로서 AI 기술을 활용하는 방법,’ ‘조직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D&I 실행 전략’ 등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가며 민간의 시각도 담았다.  한편, 짧은 휴식 뒤 발표자로 나선 IBM 아시아 태평양 기술총괄 샹커 셀바두라이는, “IBM의 핵심 원칙 중 하나는 AI는 결코 의사 결정자가 될 수 없다는 것.” 이라고 말하며, “AI는 인간의 능력을 보강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인간을 대체할 수 없다. AI가 관리자나 직원들에게 제안을 할 수는 있지만, 의사 결정을 내리는 것은 언제나 인간이다.” 라고 강조했다.  이후 퍼솔켈리의 주재로 ‘기업이 ‘조용한 퇴사’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직원들 사이에 더 깊은 소속감을 형성하는 방법’을 주제로 하는 라운드테이블 토론도 이어졌다. 뒤이어 패널토론에서는 앞선 발표자들이 패널로 참석하여 경직된 노동 시장과 고령화와 같은 한국 특유의 과제들을 다루면서 디지털 시대에 직장에서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실질적 전략들을 제시했다.

2024.05.29

[MOU with NARS] AMCHAM and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 Join Forces to Enhance Korea’s Bus…

AMCHAM and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 Join Forces to Enhance Korea’s Business Environment   This agreement aims to advocate for mutual and clos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in policy development to facilitate greater investment and enhance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May 09,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Chairman & CEO James Kim)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 (NARS) at the National Assembly Library today to foster mutual cooperation to enhance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The signing ceremony, attended by AMCHAM Korea Chairman & CEO James Kim and Chief of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 Park Sang-Chul, marks yet another significant milestone in AMCHAM's primary mission to facilitate South Korea's emergence as number one business hub within the Asia-Pacific region.  The MOU underscores the commitment of both organizations to work closely to: share information and establish collaborative networks to enhance the investment environment for the U.S. and Korean companies; conduct joint research and seminars on key policy issues; and analyze and support legislative processes related to foreign investment and business activities.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remarked, “This partnership underscores our shared dedication to driving positive change to facilitate greater investment. AMCHAM looks forward to working closely with the incoming 22nd National Assembly and NARS to lend support in their legislative efforts and to create a competitiv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He added, “AMCHAM remains steadfast in its pivotal role as a bridge between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business communities, further solidifying Korea’s appeal as a primary destination for Regional Headquarters.” Park Sang-Chul, Chief of the National Assembly Research Service said, “Both organizations look forward to playing a crucial role in enhancing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fostering business activities among companies in both nations.” This agreement shall remain effective for a term of three years from May 9, 2024, and may be extended by mutual consent.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국회입법조사처와 상호협력 업무협약 (MOU) 체결 한·미 투자유치 촉진 및 국내 기업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수립에 있어 상호 긴밀한 협력 약속 2024년 5월 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국회도서관에서 국회입법조사처와 국내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식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 박상철 국회입법조사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은 앞으로 한·미 투자유치 촉진 및 국내 기업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수립에 있어 상호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번 MOU는 대한민국을 아·태지역 제1의 비즈니스 허브로 부상케 하고자 하는 암참의 미션 실현을 위한 또 하나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양 기관은 협약 목적의 원활한 달성을 위해 ▲한·미 양국 기업 투자 환경 개선 관련 정보공유 및 협업체계 구축 ▲주요 사안에 관한 공동연구 및 세미나 개최 ▲외국인 투자 및 기업활동 관련 입법정책 분석 및 지원 등에 대하여 상호 긴밀히 협력하여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국회입법조사처와의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투자 촉진을 위한 긍정적인 변화를 이끄는데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히며, “암참은 또한 보다 경쟁력 있는 비즈니스 환경 조성을 위해 국회입법조사처는 물론 앞으로 출범할 22대 국회와도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암참은 한·미 양국 정부와 재계간 연결고리로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이어 나감은 물론, 대한민국의 아·태지역본부로서의 매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철 국회입법조사처장은 “양 기관은 한국과 미국의 기업환경을 개선하고 양국 기업의 경제활동을 촉진하는 데에 핵심적인 역할을 기대한다.” 고 밝혔다. 본 협약은 2024년 5월 9일부터 3년간 유효하며, 필요시 추후 협상을 통해 연장할 예정이다. 

2024.05.09

[Roundtable with ESLC] AMCHAM Holds a Closed-Door Roundtable Discussion with the Economic, Social an…

AMCHAM Holds a Closed-Door Roundtable Discussion with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uncil (ESLC)   Exchange of views on Korea's labor-management relations and labor market regulations from the perspective of foreign companies to discuss ways to improve employment and labor policy flexibility, continuing the dialogue on the recently released RHQ Report and policy recommendations sent to President Yoon Suk Yeol  April 29,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eld a closed-door roundtable discussion with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uncil (ESLC, Chairperson Kim MoonSoo) this morning. The discussions centered on Korea's labor-management relations and labor market regulations, focusing on the perspectives of foreign-invested companies. AMCHAM, in its ongoing engagement with relevant government stakeholders including the Ministry of Economy, Finance,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continues to advocate for the policy recommendations outlined in the recently published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Report and a letter sent to President Yoon Suk Yeol. Today's meeting with the ESLC aimed to explore measures for enhancing employment and labor policy flexibilit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lthough Korea is emerging as an attractive investment destination for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and a preferred destination for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APAC RHQ), regulations such as rigid labor policy are an obstacle to attracting foreign investment.” He continued, “There is an urgent need to establish flexible labor regulations that respond to rapidly changing global market demands and differentiate Korea from other competitors in the APAC region.” He added, “Labor policy reform serves as a cornerstone for nurturing sustainable economic growth in Korea. We value the important mission and thought leadership of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mmittee in improving the labor market conditions in Korea and look forward to an open discussion on how we can advance the dialogue on Korean labor policy, a fundamental aspect of regulatory reform in this country.” Chairperson of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uncil Kim Moon-soo said, “Korea will begin dialogue between labor, management, and government on labor regulations such as the working hour system, improving the dual structure of the labor market, and raising the retirement age. He added, “As our competitors continue to attract semiconductor, automobile and other production facilities, it is very important to cooperate with AMCHAM, which is a major player in the Korean economy.” “We hope today’s meeting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mitigate labor relation risks in Korea, which have been a barrier for U.S. companies to entering Korea, and highlight Korea as a leading global APAC RHQ location,” he continued. The meeting discussed various key issues, including ▲the evaluation of Korea’s labor relations and regulatory reform from the perspective of U.S. companies invested in Korea, ▲the role of labor, management, and government in attracting companies to Korea, and ▲future cooperation between AMCHAM and the ESLC. AMCHAM will maintain ongoing engagement with the relevant Korean Government stakeholders to discuss and follow-up on the policy reforms outlined in the RHQ Report and the letter addressed to President Yoon.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비공개 정책 간담회 개최   외투 기업이 바라본 한국의 노사관계 및 노동 시장 규제에 대한 의견 교환 및 고용·노동 정책 유연성 개선 방안 논의 통해 최근 발간한 RHQ 보고서와 대통령실에 보낸 정책 제언에 대한 대화 이어가   2024년 04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전 대통령 소속 자문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경사노위; 위원장 김문수)와 정책 간담회를 비공개로 개최하고 외투 기업이 바라본 한국의 노사관계 및 노동시장 규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최근 발간한 RHQ 보고서와 대통령실에 보낸 정책 제언에 대한 논의를 이어 나가기 위해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정부 부처와 지속적인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암참은 이번 경사노위와의 간담회를 통해 고용·노동 정책 유연성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한국이 외국인직접투자(FDI)의 매력적인 투자처이자, 아시아 태평양 지역지역본부(APAC RHQ) 소재국으로 선호되는 최적의 대상지로 부상하고 있음에도, 다소 경직된 노동정책 등의 규제가 적극적인 투자유치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며,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수요에 대응하고, 다른 아·태 지역 내(內) 경쟁국과 차별화되는 노동분야 규제를 유연하게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고용·노동 정책 개선은 한국의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초석이 될 것.” 이라고 말하며, “대한민국 노동시장 여건 개선을 위한 경사노위의 중요한 사명과 김문수 위원장님의 리더십에 사의(謝意)를 표하며, 오늘 이 간담회를 계기로 규제 개선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고용·노동 정책에 대한 논의를 진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열린 대화를 기대한다.” 고 덧붙였다.   김문수 위원장은 “한국은 근로시간제도,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정년연장 등 노동 규제에 관한 노·사·정 대화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려고 한다.”며, “경쟁국이 반도체, 자동차 등 생산시설 유치 등에 혈안이 되어 있는 가운데 한국경제의 주요한 주체인 암참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 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오늘 간담회를 계기로 미국기업의 한국 진출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한국 노사관계 리스크를 완화하고, 한국이 아시아의 대표적인 글로벌 아·태지역본부(APAC RHQ)소재지로 부각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간담회에서는 ▲미국 투자기업이 바라본 한국 노사관계 진단과 규제 개혁방안 ▲한국의 아·태지역 거점 유치를 위한 노사정의 역할 ▲양 기관 향후 협력방안 등이 폭넓게 논의됐다.    암참은 또한 이번 아태지역본부 이니셔티브와 관련하여, 최근 발간한 전략 보고서와 대통령실에 보낸 정책 제언에 대한 논의를 이어 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관련 정부 부처와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2024.04.29

[DBiK 2024] AMCHAM Facilitates Dynamic Dialogue to Bolster Korea's Competitiveness as a Regional Bus…

AMCHAM Facilitates Dynamic Dialogue to Bolster Korea's Competitiveness as a Regional Business Hub   Following the recent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Report,” the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4’ explores key insights and strategies for boosting investment environment through improved regulations and enhancing competitiveness as a business hub in the region  April 23,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sixth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4 at the Grand Hyatt Seoul today. The event brought together a diverse array of stakeholders, including officials and policymaker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representatives from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to explore strategies for bolstering Korea's competitiveness as a regional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Recognizing Korea's immense potential as a regional hub and acknowledging challenges such as regulatory unpredictability, AMCHAM recently published a comprehensive report titled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Under the theme of “Korea at the Crossroads: Key Policy Agenda to Make Korea a Regional Headquarters,” this year’s seminar featured in-dept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on policies aimed at accelerating Korea’s journey to becoming a regional headquarters. Throughout the event, attendees engaged in lively discussions on regulatory challenges, policy reform, and strategies for attracting more regional headquarters to Korea. Industry experts shared valuable insights, fostering constructive dialogue between private and public sectors. In his opening remarks, Chairman & CEO James Kim of AMCHAM said, “Given Korea’s strengths in economic fundamentals and expertise in critical and emerging technologies, we believe that Korea stands at a significant juncture to establish itself as a regional headquarters in the Asia Pacific. Korea should not take a second seat to any country here in Asia.” “Iconic U.S. companies such as Delta, Inspire, Novelis and Qualcomm are already operating their Asia Pacific headquarters in Korea. Enhancing Korea’s competitiveness in the business environment would also benefit Korean businesses such as Korean Air, creating value-added benefits for the broader economy,” he continued. “I am excited about the impressive lineup of speakers today and look forward to learning more about how AMCHAM, together with the government and business stakeholders, could drive the RHQ initiative forward.” Park Jeung, Chairperson of Environment & Labor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Unlike in the past, the environment and labor are now becoming opportunities. In addition to emphasis on ESG management, responses to the climate crisis such as RE100 has become a global standard, and continuous improvement of the labor environment is leading to the success and growth of businesses,” he said. “On the other hand, not all systems are positive for business activities, so our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has been continuously improving laws and systems, and we plan to continue our efforts in the future.” He continued, “If stakeholders work together to develop Korea into a hub in Asia, I am confident that the global economic recession can be transformed into an opportunity. I will do my best to ensure that the productive discussions that take place today are well-reflected in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Cheong InKyo, Minister for Trad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underscored the strategic synergy between Korea and the U.S. within the evolving global trade landscape. “The economic security alliances, high-tech industries, and supply chain collaborations have forged stronger ties between Korea and the U.S. than ever before. These partnerships are our most robust assets in tackling challenges such as the competition for high-tech industrial leadership and geopolitical complexities,” he said. “We appreciate AMCHAM's dedication to strengthening the Korea-U.S. relationship. The Korean government remains committed to implementing various policy measures to create a stable investment environment, making Korea an attractive investment destination and a leading hub of innovation in Asia.” Philip Goldberg,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said, “Korea is at a moment of opportunity to position itself to attract more international businesses. Managing an economy as sophisticated as Korea’s is not easy, and there is always room for improvement. AMCHAM’s report, along with the Department of State’s Investment Climate Statement, provide a roadmap to facilitate entry for companies considering regional investments.” He added, “We encourage and look forward to collaborating with the Republic of Korea to continue developing foreign investment-friendly practices, and I commend AMCHAM and its members for all the work you do to strengthen U.S.-ROK bilateral ties and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Park Iljun, Executive Vice Chairman of Korea Chamber of Commerce & Industry (KCCI), highlighted the significance of global companies establishing their headquarters in Korea. “The establishment of global company headquarters in Korea presents a golden opportunity for Korea to become a key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going beyond just attracting investments,” he said, going on to underscore the need for consistent reforms in various regulations, labor policies, and taxation systems to elevate the Korean economy to global standards. “The KCCI will continue to collaborate closely with foreign chambers to foster a favorable business environment for global companies. This includes initiatives like the regular 'Foreign Chamber Day' held in January.” Following opening remarks,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AMCHAM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resented insights from the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Report,” emphasizing the significance of Korea's potential as a regional hub. A focal point of the seminar was the Fireside Chat on the topic of “Korea's Competitiveness as a Regional Hub.” Moderated by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AMCHAM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the discussion delved into key topics such as factors driving major multinational companies to choose Korea as their regional headquarters amid intensifying global competition. The panelists, including Director for Foreign Investment Policy Division Lee Minyoung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 Energy, Vice President-Asia Pacific Jeff Moomaw of Delta Air Lines, and AMCHAM Cross-Border Investment Committee Co-chairs Ryan Brown and Robert Smith, explored the potential influence of the Regional Headquarters (RHQ) initiative on U.S.-ROK relations. Additionally, they evaluated Korea's competitiveness as a regional hub, especially considering the forthcoming changes to international tax laws. Representatives from PERSEOLKELLY Consulting, Morgan Stanley, Mohegan INSPIRE Entertainment Resort and Dulwich College Seoul discussed various areas of opportunities in Korea to support its transformation into a top destination for global companies. Presentations covered workforce dynamics,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acceleration of the Korean financial industry through reforms and digitalization, the development and opening of Inspire Entertainment Resort and the role of international education in foreign direct investment.  Another panel discussion, moderated by Henry An,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delved into policy agendas to make Korea a Regional Headquarters. The seminar concluded with a forward-looking discussion on key reforms necessary to ensure Korea's competitiveness against regional competitors and strategies for accelerating momentum towards making Korea a regional hub. In a pivotal meeting earlier this month, AMCHAM and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Choi Sang-mok discussed the recently released “RHQ Report,” forging an agreement for enhanced cooperation in spearheading the impactful “APAC RHQ Program.” AMCHAM reaffirmed its commitment to engaging with the Korean Government to discuss these significant initiatives further, supporting efforts to strengthen Korea's position as a regional hub, and collaborating with various stakeholders to drive economic growth and prosperity in the region.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대한민국의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 이어가   최근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 발간에 이어 ‘2024 암참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 개최 통해 규제 환경 개선을 통한 외투친화적 환경 조성 및 역내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인사이트 및 전략 모색     2024년 04월 2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2024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4)를 개최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암참의 이번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에는 한·미 정부 관계자 및 국회의원, 국내·외 기업 대표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비즈니스 허브로서 한국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최근 암참은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서 대한민국이 가진 상당한 잠재력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규제 예측 불가능성 등의 과제들을 인식하고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를 발간한 바 있다. 이에 올해 세미나는 “갈림길에 선 대한민국: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화 실현을 위한 주요 정책 의제” 를 주제로, 명실공히 역내(域內) 최고의 비즈니스 허브로 나아가기 위한 한국의 여정 가속화와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해 한국 정부가 고려해야 할 정책·제도 등의 핵심 사안을 검토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세 시간 동안 산업별 발표 세션과 패널 토론 등이 다채롭게 이어졌다.   금년 세미나에서는 규제 환경, 정책 개혁, 그리고 보다 많은 기업의 지역 본부를 한국으로 유치하기 위한 전략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졌으며,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해 귀중한 통찰력을 제공함은 물론 민간 및 공공 부문 간 건설적인 대화를 이끌어 내기도 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탄탄한 경제 펀더멘털과 핵심 및 신흥 기술에 대한 전문성을 고려할 때, 한국은 지금 아시아 태평양의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중차대한 시점에 서 있다. 여러 제반 사항들을 고려했을 때 한국이 아시아 역내(域內) 여타 경쟁국에 1위를 양보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델타항공, 인스파이어, 노벨리스, 퀄컴과 같은 미국의 아이콘 기업들은 이미 한국에 아·태지역 본부를 두고 운영해 오고 있다.”고 말하며, “경영환경 개선을 통한 국가경쟁력 제고는 대한항공과 같은 한국 기업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며, 궁극적으로는 경제 전반에 부가가치 혜택 창출로 이어질 것.”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앞으로도 암참은 민·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RHQ 프로젝트를 성실히 수행하여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정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은 “과거와 달리 환경과 노동이 곧 기회가 되고 있다. ESG 경영이 강조되는 것은 물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RE100 등은 글로벌 표준이 되었고, 노동환경의 지속적인 개선은 곧 해당 기업의 성공과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모든 제도가 기업활동에 긍정적인 상황은 아니기에 우리 환경노동위원회에서는 지속적으로 법과 제도를 개선해왔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예정이다.” 라고 말하며, “그 과정에서 한국이 아시아의 중요 허브로 발전하기 위해 다양한 주체가 함께 노력해간다면, 지금 전 세계가 직면한 경제적 불황의 위기는 반드시 기회가 될 거라고 확신한다. 오늘 이뤄질 생산적인 논의가 대한민국의 미래에 잘 담겨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가겠다.” 고 덧붙였다.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또한, “첨단산업 기술패권 경쟁, 지정학적 갈등 등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양국의 가장 큰 전략적 자산은 한·미 양국이 경제안보 동맹, 첨단산업. 공급망 동맹으로 어느때보다 긴밀한 협력 관계에 있다는 것이다.” 라고 말하며, “그간 한·미 관계의 강화에 기여해 온 암참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한국정부는 한국이 아시아 최고의 비즈니스 허브, 혁신의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더욱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안정적인 투자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 라고 덧붙였다.”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는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더 많은 글로벌 비즈니스를 유치할 수 있는 충분한 위치에 있다. 한국만큼 정교한 경제를 운영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나, 동시에 개선의 여지가 있다는 것은 장점이 될 수 있다. 이번 암참의 RHQ 보고서는 美 국무부의 투자환경보고서와 함께 역내(域內) 투자를 고려하는 기업들의 시장 진입을 용이하게 하는 로드맵이 될 것.” 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한국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외투기업 친화적인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며, 암참과 회원사들의 한미동맹과 한국의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에 사의(謝意)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일준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글로벌 기업의 한국 헤드쿼터 설립은 단순한 투자 유치가 아닌 대한민국이 아태지역 비즈니스 허브로 발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각종 규제, 노동정책, 조세 등에 대한 개혁이 꾸준히 진행되어야 하고, 한국 경제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말하며, “대한상의는 지난 1월 개최한 Foreign Chamber Day”를 정례화하는 등 앞으로도 외국상의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전세계 글로벌 기업들에게 우호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첫 번째 연사로 나선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이자 암참 이사회 이사는 최근 발간한 암참의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에의 인사이트를 제시하며 지역 허브로서의 대한민국이 가진 잠재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세미나의 하이라이트인 “아·태 지역 허브로서 한국의 경쟁력”을 주제로 한 좌담에서는 제프리 존스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글로벌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주요 다국적 기업들이 한국을 지역 본부로 선택하게 된 요인 등을 주요 주제로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갔다. 좌담에는 이민영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과장, 제프 무마우 델타항공 아시아 태평양 부사장, 암참의 크로스보더 투자 분과위원회의 공동의장인 쿠팡풀필먼트서비스 환경보건안전부문 대표이사 라이언 브라운과, EY 한영 선임고문 로버트 스미스 등이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지역본부 계획이 한·미 관계에 미칠 수 있는 잠재적인 영향력에 대해 피력하는 등 특히 다가오는 국제 세법의 변화를 고려하여 역내(域內) 허브로서의 한국의 경쟁력을 평가했다.   이후 이어진 발표 세션에서는 퍼솔켈리컨설팅그룹, 모건스탠리, 모히건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그리고 덜위치 칼리지에서 각각 연사로 참여하여 한국 노동시장의 역동성 및 도전과 기회, 구조개혁 및 디지털화를 통한 한국 금융산업의 발전 가속화,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개발과 개장, FDI 관련 국제 교육의 역할 등을 주제로 글로벌 기업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한 산업별 개선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암참 이사회 의장인 헨리 안이 좌장을 맡은 두 번째 패널 토론에서는 한국을 아·태 지역 본부로 만들기 위한 주요 정책 안건에 대한 인사이트를 나누었다. 역내(域內) 여타 경쟁국 대비 한국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주요 정책 개선 방안과 RHQ 도입 가속화를 위한 전략 등을 다루며 미래지향적 토론으로 세미나를 마무리했다.   한편 암참은 지난달 보고서 발간에 이어 이달 초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관련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긴밀한 협의를 약속하며 ‘글로벌기업 지역본부 유치 프로그램’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데 의견을 같이하는 등 한국 정부와 관련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암참은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주요 이니셔티브들에 대해 논의하는 등 아·태지역 허브로서의 한국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원하고 지역의 경제 성장과 번영을 촉진하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여 나갈 방침이다.​

2024.04.23

[AMCHAM-KITA Joint Trade & Customs Seminar] AMCHAM Engages in Dynamic Dialogue on Trade Enforcement…

AMCHAM Engages in Dynamic Dialogue on Trade Enforcement Policies and Trends with U.S. CBP and KCS   Facilitating Bilateral Trade: AMCHAM Collaborates with KITA in Joint Trade & Customs Seminar   April 4,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co-hosted a joint seminar with KITA featuring representatives from the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and the Korea Customs Service (KCS) at the Kim & Chang Crescendo Building this afternoon. Speakers from CBP and KCS gathered to discuss U.S. Customs and Korea Customs trade enforcement policies and trends as well as to hear the opinions of various global companies, including AMCHAM member companie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 Under President Biden and President Yoon, we have witnessed the U.S.-ROK relations reaching unprecedented heights.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s have surged, with Korea emerging as the top investor in the U.S. since 2021 and the U.S. becoming the primary export market to Korea as of December last year.” He continued, “CBP and KCS play a critical role in ensuring that trade, especially between the U.S. and Korea, continues to be reliable and fair.” He added, “Companies operating globally need to stay updated about these regulations. We should take proactive measures to ensure that we are complying with changing regulatory requirements and following best practices. AMCHAM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strengthen the U.S.-Korea trade partnership and assist not only American companies in Korea but also Korean companies expanding into the U.S.”  Lee Chul-hun, Director of External Relations Division of Korea Customs Service, said, “The KORUS FTA, celebrating its 12th anniversary this year, stands out as the most significant and successful agreement among the 21 FTAs signed by Korea over the past two decades.” He continued, “This achievement owes much to the close collaboration betwee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including import and export firms, government agencies such as customs authorities of both nations, and various related entities.” He added, “KCS recently introduced Smart Innovation strategies in February to adapt to the dynamic trade landscape, aiming to establish both a 'Safer KCS' and a 'More Convenient KCS.'” He emphasized, “We are dedicated to ensuring ongoing communication within the trade industry and fostering robust collaboration with key partner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fter a brief introduction by Katrina Chang, Senior Advisor at Kim & Chang and Co-chair of the AMCHAM Trade & Customs Committee, the seminar began with presentations by representatives from CBP. Raymond Irizarry, Director of Textiles & Trade Agreement Division at the Office of Trade at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delivered an overview of CBP’s Green Trade Strategy. He said, “Since the U.S.– Korea Free Trade Agreement went into effect 12 years ago, our countries have demonstrated tremendous partnership and resilience in the face of evolving and unprecedented challenges. CBP looks forward to strengthening our relationship with Korea in the years to come as we work together to level the playing field for compliant traders and to increase economic growth for both of our nations.” Katie Woodson, Assistant Director of Forced Labor Division at the Office of Trade at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shared an update on UFLPA and Forced Labor Enforcement Trends. Following presentations from Foreign Attorney Bae Hyo Jin at Kim & Chang on the topic “Forced Labor Regulations in Other Jurisdictions,” Korea Customs Service presented topics that import/export companies would be interested in, such as “KCS's Enforcement Strategy for E-commerce and IPR Protection” (Jeon DuHan, Deputy Director, Investigation Planning Division), “KCS's 2024 Audit Work Plan"(Moon Ahyoung, Deputy Director, Post-Clearance Audit Division), and “Overview of Foreign Exchange Transactions and Compliance Program” (Kwon ByeongHak, Deputy Director, Financial Investigation Division).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美 CBP · 韓 관세청 초청 ‘한∙미 합동 관세정책 세미나’ 한국무역협회와 공동 개최   CBP 친환경 무역정책 및 美 위구르 강제노동 방지법 등 한·미 관세행정 최신 동향 및 주요 정책에 대한 심도 깊은 이해를 통해 한·미 양국간 무역 촉진 도모  2024년 04월 0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이하 ‘암참’)가 오늘 오후 김·장 법률사무소 크레센도 빌딩에서 한국무역협회(KITA)와 공동으로 ‘한·미 합동 관세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연사로 참석한 미국 관세국경보호청(CBP)과 한국 관세청(KCS) 등 양국 관세당국 전문가들은 세미나를 통해 한·미 양국 관세행정의 최신 동향 등을 공유하고 암참 회원기업을 포함한 한·미 양국 기업들의 관련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우리는 전례 없이 단단하고 끈끈한 한미관계를 목도하고 있다.”고 말하며, “2021년부터 한국은 미국의 최고 투자국으로 부상했으며, 지난해 12월 기준 미국이 한국의 제1 수출 시장으로 도약하는 등 양국 교역과 투자가 급증했다. 이러한 상승세 가운데 한·미 교역의 신뢰도와 공정성을 제고하는데 있어 CBP와 관세청이 그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기업들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규제와 최신 정보에 민감하게 대응하여 올바른 기업 운영을 해야 한다.”고 이어 말하며, “암참은 앞으로도 한국 내 미국 기업의 성공과 한국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이어 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관세청 이철훈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축사를 통해, “올해로 발효 12주년을 맞은 한·미 FTA는 지난 20년간 한국이 맺은 21건의 FTA 중 가장 의미 있고 성공적인 협정.” 이라고 말하며, “이는 수출입업체, 양국 관세당국 등 정부기관, 여러 유관기관 등 민·관의 긴밀한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최근 관세당국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무역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 스마트 혁신 전략을 발표하고 ‘더 안전한 관세청’, ‘더 편리한 관세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무역업계 여러분과의 끊임없는 소통, 그리고 미국과 같은 중요한 파트너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여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식순은 암참 무역 & 관세 위원회 공동의장인 카트리나 장 김·장 법률사무소 고문의 CBP 연사 소개에 이어 CBP 관계자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레이몬드 이리자리 (Raymond Irizarry) 美 관세국경보호청(CBP)의 Textiles & Trade Agreement Division Director는 먼저, CBP의 Green Trade 전략을 설명하며 “12년 전 한·미 FTA 발효 이래로 한·미 양국은 전례 없는 도전에 수없이 직면하면서도 엄청난 회복력과 파트너십을 보여주었다. CBP는 앞으로도 한국 무역 업계와 협업하여 법질서를 준수하는 업계 종사자들을 위해 공정한 경쟁의 장을 조성하고 양국 경제 성장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케이티 우드슨 (Katie Woodson) 美 관세국경보호청(CBP)의 Forced Labor Division Assistant Director는 ‘위구르 강제노동 방지법’ 시행 현황과 시사점에 대해 발표를 이어갔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김·장 법률사무소 배효진 외국 변호사의 발표에 이어, 관세청은 이번 세미나에서 수출입기업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주제들로서 “불법 전자상거래 단속 및 지식재산권 보호 활동”(조사총괄과 전두한 사무관), “2024년 관세조사 운영방향” (기업심사과 문아영 사무관), “외국환거래 개요 및 유의사항” (외환조사과 권병학 사무관)에 대해 발표했다.

2024.04.05

[Meeting with MOEF Minister] AMCHAM Meets with Deputy Prime Minister &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

AMCHAM Meets with Deputy Prime Minister &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Choi Sang-mok to discuss Korea’s potential as an APAC Regional Headquarters   Presented AMCHAM’s recently released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report, and explored ways to enhancing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to bolster its competitiveness as an APAC RHQ    April 02,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met Deputy Prime Minister &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Choi Sang-mok at The Government Complex Seoul today.  The AMCHAM delegation, including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President & CEO of GM Korea Hector Villarreal, CEO of Citibank Korea Myung-Soon Yoo, Sr. Country Officer for Korea at Chubb Group Geannie Cho and Senior Advisor of EY Hanyoung Robert Smith, presented AMCHAM’s recently released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RHQ)” report and explored ways to enhance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and bolster its competitiveness as an APAC Regional Headquarters. “AMCHAM has witnessed a significant trend where multinational companies are increasingly viewing Korea as a potential regional headquarters in the Asia Pacific region,” remarked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Recognizing this as a unique opportunity for Korea, we recently published a comprehensive report titled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which encompasses enhancements in the regulatory environment which includes labor flexibility, predictability in tax enforcement and the digital economy regulations.” He added, “AMCHAM believes MOEF plays a crucial role in driving policy reforms and RHQ incentive programs, and we are eager to work with MOEF to support these important policy reforms. As the largest and longest-standing foreign chamber in Korea, AMCHAM will continue its role as a bridge builder to support the strong U.S.-Korea bilateral relationship and the important initiative to establish Korea as regional headquarters in the Asia Pacific.” Deputy Prime Minister &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Choi Sang-mok said, “In response to AMCHAM’s regulatory reform proposals, we are currently assessing measures to improve labor flexibility through social dialogue.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enhance the predictability in tax enforcement and ease regulations in the digital economy.” He added, “We will not limit our efforts to the initial 186 initiatives aimed at enhancing economic penalty regulations immediately following the inauguration of the Yoon Suk Yeol government, but will instead amplify our endeavors for further improvements.” He further underscored, “We are dedicated to swiftly implementing regulatory reforms to establish an investment environment that aligns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AMCHAM will maintain ongoing engagement with the relevant Korean Government stakeholders to discuss and follow-up on the policy reforms outlined in the report and the letter addressed to President Yoon.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예방   최근 발간한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 전달 및  아·태지역 본부로서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내 경영 환경 개선 방안 및 정책 방향 논의    2024년 04월 0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예방하였다.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를 비롯하여 헥터 비자레알 한국지엠 대표이사/사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조지은 라이나생명보험㈜ 사장 겸 처브그룹 한국 수석대표 및 로버트 스미스 EY한영 선임고문으로 구성된 암참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암참이 최근 발간한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 를 전달하고 역내 경쟁자들에 맞서 아·태지역 본부로서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내 경영 환경 개선 방안 및 정책 방향을 논의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먼저, “암참은 최근 글로벌 유수 기업 사이에서 대한민국을 아·태지역의 잠재적인 지역본부로 인식하는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음을 인식하고, 노동시장 · 조세행정 · 디지털경제 등 분야에의 각종 제도 개선 제언을 담아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를 발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기획재정부는 주요 규제 개선과 RHQ 인센티브 프로그램 구축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고 믿고 있으며, 주요 정책 개선을 위해 앞으로 기획재정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나갈 것.”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한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그리고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상의로서, 암참은 앞으로도 한·미 양국간 경제 협력 증진을 위한 가교 역할을 더욱 충실히 수행함과 동시에 대한민국이 명실공히 아·태 지역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편, 암참의 정책 제언에 대해 사회적 대화를 기반으로 노동 유연성 개선 방안을 검토해 나가고, 조세집행의 예측가능성 증진과 디지털 규제 완화에 대해서도 노력을 이어 나가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또한,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 추진한 186건의 경제 형벌규정 개선 노력에 안주하지 않고 추가 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 이라고 말하며, “거침없는 규제 개혁을 통해 국제수준에 부합하는 투자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 고 강조하였다.   한편 암참은 이번 이니셔티브와 관련하여, 최근 발간한 전략 보고서와 대통령실에 보낸 정책 제언에 대한 논의를 이어 나가기 위해 관련 정부 부처와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2024.04.03

[AI Accelerate Summit 2024] AMCHAM Explores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in Artificial Intelligence …

AMCHAM Explores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in Artificial Intelligence Industries - AMCHAM AI Accelerate Summit 2024 -   Exploring the current state of the AI ecosystem, as well as the role of government policies and businesses in fostering the landscape of the AI industry    March 21,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AI Accelerate Summit 2024’ at the Conrad Seoul Hotel today.   Held under the theme “Nurturing Growth for Thriving Businesses,” the event explored innovative industry applications of AI driven by the recent ChatGPT excitement. These applications have led to increased productivity and improved convenience. Additionally, the event offered an overview of the current state of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AI ecosystem as well as government policies and the roles of industry, academia, and government in nurturing the AI industry.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We are witnessing a global embrace of generative AI and machine learning as businesses increasingly leverage these technologies to secure a prosperous future and stay competitive in the market.”   He added, “Given Korea’s expanding global influence, we believe that now is the best time for Korea to position itself as a regional innovation hub in the Asia Pacific. It is crucial for Korea to create a sustainable regulatory environment and the appropriate policies are imperative for long-term success.”   Yeol Um, Artificial Intelligence-based Policy Officer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The Korean government plans to make this year the first year of the AI era and promote various policies to contribute to the nation’s leap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people by capturing new opportunities created by advanced AI technologies such as Generative AI.”   He added, “To secure world-class AI technology and foster global talent, we will launch new international joint research and cooperation in the field of AI and data and spend a total of KRW 700 billion won on spreading the use of AI in everyday life, industrial sites, and public administration.” He continued, “We also plan to support the enactment of AI laws that will achieve this in a balanced way, recognizing that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AI industry is possible in securing AI reliability ethics. In particular, we plan to hold an AI safety summit in Seoul in May to lead the establishment of global norms.”   Andrew Herrup, Minister-Counselor of Economic Affairs from the U.S. Embassy Seoul, also pledged the U.S. government’s enthusiasm for collaborating with Korea on AI through his congratulatory remarks.   The first session of the summit was opened by Paul Burton, General Manager of IBM Asia Pacific, who gave a presentation on the title “Nurturing Growth for Thriving Businesses.” In his keynote speech, Mr. Burton highlighted that the Asia-Pacific region has long been at the center of global innovation. “To position for step-change growth in a diverse and dynamic economic region, to not only survive but thrive in a time of permanent technological advancement, governments and organizations must place responsible AI development and deployment at the center of national agendas and policies,” he said.   He added, “My closing thought for today is that we and leaders all have a responsibility to be fully engaged in the development and life cycle of AI. It’s not somebody else’s job. Ensuring AI is implemented in a careful, methodical, and trusted way across your organizations rests on leaders like you.”   Bonhi Gu, Director of Invest Seoul, delivered a presentation on the topic “Hayes Valley of Korea: Seoul's Plan for AI Industry.” Citing practical benefits such as a company-friendly environment and infrastructure, he discussed the attractiveness of Seoul City, which is prepared to foster the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dustry.   Kicking off the industry presentations, Eun Young Lim, Leader of Generative AI Group at LG CNS, presented the company’s foray into generative AI and delved into partnerships with global big tech companies such as Google, Microsoft and AWS. Sunny J. Park, Foreign Attorney at Kim & Chang, delivered a presentation under the title “Nurturing Growth for a Thriving Business,” and Juyun Moon, Executive Director of GR Korea, presented under the theme “Status of Policy Discussion on AI in Korea.”   Christopher Padilla, VP of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at IBM, delivered a presentation on the topic “Global Approach to AI Regulations.” “The government should consider two key factors to successfully build an AI ecosystem in Korea,” he said. “The first is ensuring that legislation reflects the difference in the roles of developers and users, and assigns obligations accordingly. The second is making sure that the regulation should be applied according to the situation in which AI is deployed since AI application is unique. For example, the semiconductor field does not regulate the invention or production of new chips, such as defense industry or automobiles, etc. The same goes for AI.”   Following the presentations was a panel discussion led by Sun Hee Kim, Parter at Yulchon LLC and Co-chair of the AMCHAM ICT Committee. Exploring the topic “The Role of Government Policies and Businesses in Fostering Korea’s AI Industry Landscape,” the discussion featured Chul Ki Nam, Director of Artificial Intelligence Policy Division at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William P. Cobb, Deputy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at the U.S. Embassy Seoul, Barak Shine, Deputy Chief of Mission at the Embassy of Israel in the Republic of Korea, Eun Young Lim, Leader of Generative AI Group at LG CNS, Kibeom Hong, Expert Advisor at GR Korea, and Hyesun Kim, Head of Government Affairs & Public Policy at HP. The speakers agreed that policy support efforts, such as establishing AI infrastructure, governmental industrial promotion packages, and deregulation are needed.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AI 산업의 기회와 도전 모색 - 2024 암참 인공지능 (AI) 서밋 개최 –   국내·외 AI 생태계 현황 진단 및 AI 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정책과 산업계의 역할 탐색   2024년 03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성장하는 비즈니스를 위한 AI” 를 주제로 ‘2024 암참 인공지능(AI) 서밋’을 개최했다. 암참의 이번 AI 서밋은 챗GPT 열풍으로 견인되어 업무 생산성 제고와 편의 증진 등 혁신을 이끈 산업계별 AI 도입 사례와 국내·외 AI 생태계 현황을 소개하고 AI 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 정책과 산학계의 역할에 대해 탐색해 보고자 마련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먼저 개회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성장과 번영, 경쟁력 유지를 위해 생성형 AI및 머신러닝 등의 테크놀로지를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고, 이는 우리 산업계를 넘어 일상에 점점 더 깊이 침투하고 있다.” 고 말했다.   그는 또한, “대한민국의 영향력이 전 세계로 확장되고 있는 지금이 바로 한국이 아·태지역의 혁신 허브로 자리매김할 최적기.”라고 말하며, “장기적인 성공을 위해서는 지속 가능한 규제 환경 조성과 정책적 지원이 필수적으로 수반되어야 한다.” 라고 덧붙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엄열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 정부는 올해를 AI시대의 원년으로 삼고, 생성형 AI 등 고도화된 AI기술이 가져올 새로운 기회를 포착해 국가 도약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 이라고 밝히며, “세계 최고 수준 AI 기술력 확보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AI·DATA 분야 국제 공동연구와 협력을 새롭게 착수하고, 일상·산업현장·공공행정 등 분야 AI 활용 확산에 총 7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 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AI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이 AI 신뢰성 윤리 확보 위에서 가능하다는 인식하에 이를 균형적으로 달성할 AI법 제정도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5월에는 서울에서 AI 안전성 정상회의를 개최하여 글로벌 차원 규범 정립도 주도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또한, 앤드류 헤럽 주한미국대사관 경제공사참사관도 축사를 전하며, AI 분야에서의 한·미 양국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밋의 첫 세션으로 “성장하는 비즈니스를 위한 AI”를 주제로 기조 연설을 맡은 폴 버튼 IBM 아시아태평양 총괄사장은 “아시아 지역은 오래 전부터 세계적으로 혁신의 중심에 있었다.”고 언급하며, “한국과 같은 역동적인 경제에서 한 단계 더 성장하고 번영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조직이 책임감 있는 AI 개발과 활용을 국가 의제와 정책의 중심에 두어야 한다.”고 말하며, “각 조직의 리더들은 AI의 개발과 라이프사이클에 참여할 책임이 있으며, 조직 전체에서 체계적이며 신뢰할 수 있는 방식으로 AI를 구현하는 것은 각 조직의 리더에게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인베스트서울 구본희 대표는 ““한국판 헤이스밸리” 서울의 AI 육성 방향”을 주제로 기업친화적인 환경, 인프라 등 실질적인 혜택을 예로 들며, 인공지능(AI) 산업 육성을 위한 서울시의 준비된 매력을 알렸다.   이어진 산업계 발표 세션의 첫번째 연사로 나선 임은영 LG CNS 생성형AI 사업단장은 구글, MS, AWS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의 파트너십 등 LG CNS의 생성형AI 도입 사례를, 박선정 김·장 법률사무소 외국변호사는 ‘AI, 비즈니스와 법을 만나다’, 문주윤 GR 코리아 운영 총괄은 ‘한국의 AI 정책 현황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크리스토퍼 패딜라 IBM 정부 및 규제 총괄 부사장은 또한, ‘글로벌 AI 시대, 어떻게 규제해야 할까’ 를 주제로 “한국 정부가 성공적인 AI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개발자와 사용자의 역할 차이를 정책에 반영하여 그에 따른 의무를 부여하고, AI의 기술 자체보다 AI를 활용하는 상황에 따라 규제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발표 후에는 암참의 ICT 분과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율촌 김선희 변호사가 좌장으로 이끈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남철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기반정책과장, 윌리엄 콥 주한미국대사관 경제 부공사참사관, 바락 샤인 주한이스라엘대사관 공관차석, 임은영 LG CNS 생성형 AI 사업단장, 홍기범 GR 코리아 자문위원, 김혜선 HP 정부/법무협력 이사가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AI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정책과 산업계의 역할”을 주제로, 기업들의 주도적 노력과 AI 인프라 구축, 정부의 산업 육성 패키지, 규제 완화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2024.03.21

[RHQ Report + AMCHAM BOG Letter] AMCHAM Unveils Strategic Roadmap to Propel South Korea as Asia-Paci…

AMCHAM Unveils Strategic Roadmap to Propel South Korea as Asia-Pacific’s Leading Business Hub  The release of the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APAC RHQ)” Report, coupled with the AMCHAM BOG Letter advocating for regulatory reforms, underscores AMCHAM's steadfast commitment to elevating South Korea's competitiveness  March 19, 202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nounced its enhanced strategic efforts aimed at advancing its core mission of establishing South Korea as the leading business hub in the Asia-Pacific region. For over 70 years since its foundation, AMCHAM has been a proactive advocate of nurturing and fortifying economic ties between the U.S. and Korea. Considering Korea’s robust infrastructure, skilled workforce, and seamless IT integration, AMCHAM recognizes the significant potential for the country to emerge as a regional business hub. As part of its ongoing efforts to bolster Korea's competitiveness as a Regional Headquarters in APAC, AMCHAM has recently published the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APAC RHQ)” Report. Co-authored by the AMCHAM Cross-Border Investment Committee, this comprehensive report provides valuable insights into Korea's potential to emerge as a strategic regional headquarters for multinational companies seeking to establish their presence in the APAC region.  Over the past few decades, Korea has made significant strides, transitioning from a manufacturing-centric economy to a thriving center for cutting-edge technology and services. Given the tremendous increase in trade and investment between the U.S. and Korea, AMCHAM has identified several areas for improvement to enhance Korea’s position as an APAC RHQ and further strengthen the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report highlighted that the key to making Korea more appealing to foreign investors lies in establishing a regulatory environment that stands competitively alongside other countries in the region. Earlier this month,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lso sent South Korean President Yoon Seok Yeol a letter calling for regulatory reform to strengthen Korea’s competitiveness. The Board members highlighted various pressing issues, including the need to improve Labor Flexibility, lessen Energy Costs, eliminate Foreign Exchange Regulations, mitigate CEO Criminal Liability, ease Digital Economy Regulations and enhance Korea’s English Education, as well as greater emphasis on ensuring proactive communication in support of transforming Korea’s position as RHQ. Containing the signatures of 30 members of the Board, this letter is the second instance in which AMCHAM formally appealed to President Yoon with a comprehensive set of policy recommendations.  Similarly, the APAC RHQ Report outlines regulatory reform proposals and policy recommendations that would bolster Korea's attractiveness as a RHQ in Asia. ▶ Establish a Clearly Defined APAC RHQ Program: Developing a structured program with targeted incentives and support mechanisms can attract investment and facilitate the establishment of APAC RHQ in Korea. ▶​Proactive Promotion of the APAC RHQ Program: Actively promoting the APAC RHQ program through collaboration between government agencies and the business community can amplify Korea's appeal as a premier business destination. ▶​Enhance Administrative Services for Expats: Improving immigration processes, financial services, and overall expat experience can contribute to the ease of doing business and attract top talent to Korea. The report also includes the results of the “AMCHAM Business Survey 2024,” an annual survey that details AMCHAM members’ opinions of the state of the Korean business environmen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AMCHAM Business Survey 2024, Korea has been ranked as the second most-preferred destination for regional business headquarters in Asia, after Singapore, for the third consecutive year. While 43.7% of respondents rated the current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as average, indicating room for improvement, a notable portion of 31% rated it positively. This suggests that there is a foundation upon which to build and improve, with 66.2% of respondents expressing optimism or neutrality regarding the business outlook for their respective industries in Korea within the next two years. Highlighted concerns in the survey include Korea's unique regulations, which are crucial for establishing Korea as the APAC RHQ.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As Korea continues to position itself as a leading business hub in the APAC region, collaboration between government entities, local stakeholders, and international businesses will be essential.” He emphasized, “By embracing regulatory reforms and proactive promotion strategies, Korea can solidify its status as a preferred destination for multinational companies seeking to establish their presence in the region.” He added, “AMCHAM remains committed to supporting Korea's journey towards becoming the number one destination for RHQ in the region and looks forward to working more closely with both government of the U.S. and Korea, contributing to its continued economic growth and prosperity.” Following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recent letter to the Presidential office calling for deregulation, AMCHAM will continue to engage with the Korean Government to discuss proposals further, including discussions with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more. The “Korea as an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APAC RHQ)” Report is now available for download on the AMCHAM website.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대한민국의 아·태지역 최고 비즈니스 허브를 향한 전략적 지원 로드맵 공개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 발간과 더불어 암참 이사진 공동 서한 통해  국내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제언 노력 이어가며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 강화 지원 약속 2024년 3월 1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대한민국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제1의 비즈니스 허브’ 부상 실현의 핵심 미션을 위한 전략을 강화하고 국내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   창립 이래 70년 이상 동안 암참은 변함없이 한·미 양국간 경제동맹 관계의 강화·발전에 있어 적극적인 지지자 역할을 해오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의 강력한 인프라, 숙련된 인력, 그리고 원활한 IT 통합과 같은 우수한 제반 환경을 고려할 때, 암참은 대한민국이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는 상당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을 인식하고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이에 역내(域內) 경쟁자들에 맞서 대한민국의 아·태지역본부로서의 국가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암참은 최근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암참의 ‘크로스보더 투자 분과위원회’와의 협업으로 작성되었으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 (Asia-Pacific Region: APAC)에 지역본부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 APAC RHQ)를 설립하고자 하는 글로벌 다국적 기업들에 매력적인 투자처이자 최적의 대상지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는 한국의 잠재력에 대한 의미 있는 분석과 통찰력을 제공한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제조업 중심의 수출 판매에 크게 의존하던 대한민국은 번영한 글로벌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였다. 한·미 간 무역 및 투자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암참은 또한 APAC RHQ로서 한국의 위치를 강화하고 양국간의 경제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과제들을 인식하게 되었고 보고서를 통해 이를 개선하기 위한 각종 제도 개선을 제언하고 있다. 보고서를 통해 암참은 더욱 매력적인 FDI 투자국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한국이 아·태지역 경쟁국들과 비견되는 규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필수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와 같은 맥락으로 이달 초 암참 이사회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 권고안을 제출하였다. 암참 이사회 임원진 일동은 이번 제언을 통해 ▲고용노동 정책 유연성 개선, ▲에너지비용과 관련하여 자가 발전에 대한 규제 완화 및 승인 절차 신속한 방안 강구, ▲외환 규정 관련 규제 완화, ▲CEO 리스크 완화, ▲망 분리, CSAP, SES 등 디지털 경제 관련 규제 완화, ▲영어 교육 향상 등을 포함하는 규제 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번 서한에는 암참 이사진 30명의 서명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는 2022년 이후 암참이 대통령에게 공식적인 정책 제언을 한 두 번째 케이스이다.   이와 함께 APAC RHQ 보고서에서는 다음과 같이 대한민국의 RHQ로서의 매력을 높일 규제 개혁 및 정책 제언을 다루고 있다.   ▶​명확하게 정의된 APAC RHQ 프로그램 구축: APAC RHQ 자격 요건을 구체화한 체계적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 투자 유치를 위한 조치를 다양하게 포괄하고 목적에 적합한 인센티브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 또한, 대한민국으로 이주하는 외국인의 이주 지원, 임대 공간 보조금, 자녀의 국제 교육 기관에 대한 지원과 같은 프로그램을 고안하여 전반적 매력을 강화해야 한다.  A ▶​PAC RHQ 프로그램 적극 홍보: 정부 기관 및 지방 단체 간의 협업과 경제계간 협업을 통해 APAC RHQ 프로그램을 적극 홍보해야 한다. 이 프로그램이 국내 시장 목표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강조하는 동시에, 해외 다국적기업에게 주어지는 혜택을 둘러싼 잠재적 민감성을 인식하여 균형 잡힌 접근법이 취해지도록 해야 한다.   ▶​주재원을 위한 행정 서비스 개선: 주재원을 위해 은행계좌 개설이나 신용카드 발급 등의 이주 절차와 금융 서비스를 개선해야 한다. 또, 휴대폰을 원활히 개선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하여 대한민국에서의 전반적인 주재 경험과 사업 수행 용이성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    보고서에는 또한, 암참의 ‘2024년 경영 환경 설문조사’ 결과도 명시되어 있다. 암참은 매년 암참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국 內 경영 환경에 대한 글로벌 기업의 의견과 시각을 취합해 오고 있다. 지난 설문조사들에 이어 3년 연속으로 한국은 역내(域內)에서 싱가포르 다음으로 아시아 지역 본부로 선호하는 지역에 2위로 이름을 올려, 다국적 기업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43.7%는 현재 대한민국의 경영 환경을 평균 수준으로 평가하며 개선의 여지가 있음을 나타냈지만,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또한 31%로 상당 비중을 차지하였다. 응답자의 66.2%는 향후 2년 내에 자사가 속한 산업의 대한민국 內 사업 전망을 낙관적 혹은 중립적이라 응답하였으며, 대한민국이 기반 측면에 있어 추가적으로 구축하거나 개선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평가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한국이 아·태지역에서 선도적인 비즈니스 허브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정부 기관, 국내 여러 이해관계자 및 글로벌 기업간의 협력이 필수.”라고 말하며, “적절한 규제 개혁과 적극적인 홍보 전략을 취함으로써 한국은 역내(域內) 입지를 구축하려는 다국적 기업들에 선호국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암참은 역내(域內) 제1의 지역본부가 되기 위한 한국의 여정을 지원하는데 전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한·미 양국 정부와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며 지속적인 경제 성장과 번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언급되었듯 이번 이니셔티브와 관련하여 암참은 대통령실에 규제 완화를 위한 정책 제언 서한을 보낸 데 이어 앞으로도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한국 정부 각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의 글로벌 기업 아·태지역 거점 유치 전략 보고서’는 암참 웹사이트를 통해 누구나 열람이 가능하다. 

2024.03.19

For any media inquiries, please contact our Communications & PR team.
E-mail: comms@amchamkorea.org Tel: (82-2) 620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