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페덱스, 신규 인천공항 물류센터 가동으로 수입물품 '당일 배송서비스' 제공

페덱스, 신규 인천공항 물류센터 가동으로 수입물품 '당일 배송서비스' 제공   코리아쉬핑가제트 홍광의 기자 - 글로벌 특송기업인 페덱스익스프레스(FedEx Express)는 서울 및 수도권 지역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입 물품 배송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아시아와 유럽, 미국에서 들어오는 면세 범위 내 물품에 한해 항공편이 인천공항에 도착한 당일에 배송 받을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목록통관뿐 아니라 마감 시간 전에 통관을 완료한 정식통관에도 적용된다.   이번 신규 서비스는 이테일러(e-tailer)를 포함한 기업들의 고객 경험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2022년 11월에 오픈한 신규 페덱스 인천공항 물류센터로 인해 용인, 화성 등 경기 남부 지역의 수입업체와 소비자들은 해외 수입 물품을 더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 경기도 최대 상업지구인 동탄, 판교의 고객들은 물론, 해당 지역의 IT 기업, 반도체 제조업체, 장비 공급업체들도 신규 서비스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박원빈 페덱스익스프레스 한국지사장은 “페덱스는 긴급 화물의 빠르고 신뢰할 수 있는 배송 서비스에 대한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꾸준히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며, “2022년 1월부터 11월까지의 인천세관 누적 수입액은 사상 최대인 1984억달러를 달성한 가운데 페덱스는 신규 인천공항 물류센터와 수입 물품 당일 배송 서비스를 활용해 급증하는 국내 국경간 무역을 지원하기 위한 준비를 갖췄다”고 말했다.   페덱스는 배송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혁신하여 기업, 소비자 및 이테일러가 배송을 보다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국제 날짜지정 배송 전자상거래 서비스인 '페덱스인터내셔널커넥트플러스(FICP)'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14개 시장의 이테일러들이 국제 배송 솔루션을 활용해 AMEA 지역 내 고객에게 대부분의 발송물을 영업일 기준 1~3일 내로 배송 할 수 있게 해준다.   긴급한 배송 건의 경우, AMEA 지역 고객은 '페덱스인터내셔널프라이어리티익스프레스(IPE)' 서비스를 이용하면 아시아, 미국, 캐나다 및 유럽 일부 시장에 오전 10시 30분 또는 정오까지 배송이 가능하다.   출처: www.ksg.co.kr/news/main_newsView.jsp?pNum=136863 

2023.01.16

[News Article] 델타항공 “2월부터 초고속 기내 와이파이 무료 제공”

델타항공 “2월부터 초고속 기내 와이파이 무료 제공”   동아일보 변종국 기자 - “초고속 기내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겠다” 미국의 델타항공이 미국 항공사 중 최초로 기내 초고속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2024년 말부터는 모든 델타항공의 국제선 여객기에서 와이파이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5일(현지시간)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3’ 행사에서 “기내연결성(Connectivity)은 우리 직장, 자택, 그리고 그사이 어느 곳이든 일상에서 빠질 수 없다. 이는 델타항공 비행기를 타고 여행할 때도 마찬가지“라며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던 델타항공의 비전은 고객의 지상 경험을 30,000ft(약 9144m) 상공에서도 유사하게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과 기내의 단절을 넘어, 지상과 기내의 연결성을 확대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델타항공은 미국의 통신 전문 업체 ‘티모바일(T-Mobile)’과 협업해 2월 1일부터 기내 초고속 와이파이를 미국 내 비행 편 대다수에 무료로 제공한다. 델타항공은 2023년 말까지 700대 이상의 비아샛(Viasat, 위성 인터넷 서비스)탑재 항공기에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르면 2024년부터는 한국에 오가는 델타항공 여객기에서도 초고속 와이파이를 만날 수 있다. 델타항공은 위성 인터넷 업체인 비아샛과의 협업으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출시했다. 각종 테스트와 모니터링, 검증, 규모 확장 등을 거쳐 대규모 서비스 출시 확장을 2024년말 목표로 하고 있다. 마이크 시버트 티모바일 CEO는 “티모바일에서는 여행 중에도 쉽고 매끄러운 기내연결성을 경험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티모바일 고객은 이미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지만, 이번 협업을 통해 이륙부터 착륙까지 모든 델타 고객에게도 같은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델타항공 고객들은 맞춤형 여행 경험을 향상하는 델타 스카이마일스(SkyMiles®) 계정에 로그인 또는 회원 가입한 후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출처: www.donga.com/news/article/all/20230106/117319951/1 

2023.01.16

[News Article] 정의선, 미국 유력매체 선정 `자동차산업 영향력 1위`

정의선, 미국 유력매체 선정 `자동차산업 영향력 1위`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유력 자동차 전문매체로부터 올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인물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한 `2023 모터트렌드 파워리스트` 50인 가운데 정 회장이 1위에 올라 `올해의 인물`로 뽑혔다. 1949년 미국에서 창간된 모터트렌드는 매달 100만부 이상 발행되는 잡지와 온라인판을 통해 자동차업계 트렌드와 제품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매체로, 업계에서 신뢰도를 인정받고 있다. 모터트렌드는 매년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영향력이 있는 50명을 추려 파워리스트를 공개하고, 이 가운데 가장 영향력이 큰 1명을 올해의 인물로 뽑는다. 편집자들과 자문위원들의 엄격한 평가와 비공개 투표를 거쳐 명단을 작성하고 순위를 매긴다. 모터트렌드는 정 회장에 대해 "세계와 산업이 어디로 향하는지에 대한 통찰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열정으로 전기차와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리더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을 새로운 시대로 이끌고 있으며 자동차 업체 최고경영자(CEO) 이상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했다. 정 회장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를 지향하며 주도하고 있는 전동화 전략과 현대차그룹 제품들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모터트렌드는 "테슬라가 전기차 대중화를 시작했다면 현대차는 다양한 모델과 스타일, 가격대를 갖춘 멋진 전기차를 선보이며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고 시장을 활성화했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2025년 E-GMP의 성공을 이어갈 새로운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전기차 및 배터리 생산시설을 설립해 더욱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한편 주행거리 확대, 비용 절감 등을 위해 전고체 배터리와 같은 차세대 배터리 개발 협력에도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현대차·제네시스·기아가 "계속해서 장외홈런을 날리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의 차량은 눈길을 사로잡는 디자인, 품질, 합리적 가격 등으로 경쟁자들이 맞서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파워리스트에는 정 회장 외에 현대차그룹 최고창조책임자(CCO) 루크 동커볼케 사장(3위),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호세 무뇨스 사장(10위),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28위), 기아디자인센터장 카림 하비브 부사장(44위) 등 현대차그룹의 다른 임원들도 여럿 이름을 올렸다. 다른 글로벌 업체 경영진 가운데서는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2위),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회장(4위) 등이 포함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42위에 올랐다. 출처: 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301120014&t=NT 

2023.01.12

[News Article] 스텔란티스, 호주 광산업체 엘리먼트25와 배터리 재료 공급 협약 체결

스텔란티스, 호주 광산업체 엘리먼트25와 배터리 재료 공급 협약 체결    글로벌이코노믹 양지혜 기자 - 다국적 자동차 제조업체 스텔란티스는 호주 광산업체 엘리먼트25와 전기차 배터리 재료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스텔란티스는 엘리먼트25와 전기차 배터리용 아황산 망간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엘리먼트25는 향후 5년 동안 스텔란티스에게 고순도 아황산 망간 일수화물을 공급할 예정이다.   엘리먼트25는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에 있는 부처버드로부터 아황산 망간을 구매할 예정이며 스텔란티스에 공급할 아황산 망간은 2026년부터 납품하고 공급 규모는 45t으로 전해졌다. 또 스텔란티스와 엘리먼트25는 성명에서 “스텔란티스는 엘리먼트25에 지분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자사는 고객들의 전기차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탄소중립 미래에 스마트 공급망 구축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텔란티스는 글로벌 판매량 3대 자동차 제조업체이며 전기차 사업 발전을 가속화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재료를 확보하기 위해 스텔란티스는 호주 니켈 광산업체 GME리소스와 니켈·황산 코발트 공급 협약을 체결했으며 미국에 본사를 둔 컨트롤드 서멀 리소스(CTR) 등과 수산화리튬 공급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https://news.g-enews.com/article/Global-Biz/2023/01/202301101418016726c4c1a19e2e_1?md=20230110151912_U 

2023.01.12

[News Article] SPC, 전 사업장에 '통합 안전점검 앱' 도입

SPC, 전 사업장에 '통합 안전점검 앱' 도입   뉴시스 주동일 기자 - SPC가 전 사업장에 IT 기술을 도입하고 안전경영 강화에 나선다.   SPC는 '통합 안전점검 시스템 앱'을 개발해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SPC가 안전경영선포식을 통해 발표한 안전경영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IT 기술을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안전 관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추진했다. 각 사업장의 안전관리자들은 안전관리 앱을 설치한 태블릿PC를 활용해 담당하고 있는 생산 시설을 안전점검하고, 직원들의 안전 교육에 대해 보다 편리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생산 현장 각 라인과 설비에 부착된 QR코드를 앱으로 인식하면 안전 점검리스트가 자동으로 나타나 관리자가 이상 유무를 확인해 간편하게 입력할 수 있다. 점검 결과와 이력 등 통계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관리자가 각 항목에 대해 입력하지 않거나 이상 발생 시 조치 사항을 입력하지 않으면 시스템 상 점검이 완료되지 않아 점검 누락을 방지할 수도 있다. 안전 문제 발생시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도록 한 것이다. 또 SPC는 노사합동 안전점검 활동을 통해 노사가 함께 발굴한 유해·위험 요소들을 안전관리 앱 체크리스트에 적극 반영하도록 하는 등 '자기규율 예방체계' 운영에도 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SPC는 현재 전체 90여 곳 생산시설과 물류센터 중 SPC삼립, 파리크라상, SPL, 던킨, SPC GFS 등 50여 개 사업장에 시스템 도입을 완료했다. 나머지 사업장도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시스템을 오픈해 전 사업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SPC 관계자는 "IT기술을 활용해 안전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실무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앞으로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켜 업계를 선도하고, 글로벌 수준의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30111_0002154862&cID=13001&pID=13000 

2023.01.12

[News Article] 델타항공, 북미 최고 정시 운항 항공사로 선정

델타항공, 북미 최고 정시 운항 항공사로 선정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 델타항공이 2년 연속 글로벌 항공 분석 전문 업체 시리움(Cirium)의 ‘플래티넘 어워드(Platinum Award)’를 수상하면서 뛰어난 정시 운항 실적과 안정적인 운영(Operational Excellence)을 인정받았다. 11일 델타항공에 따르면 회사는 2022년 북미 지역 항공사 중 정시 운항 실적이 가장 우수한 항공사로 꼽혔다. 시리움이 지난 해 추적한 델타항공 100만4684편 중 83.63%가 정시에 도착했다.   존 랩터(John Laughter) 델타항공 수석 부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델타 임직원들이 다양한 글로벌 운영에서 쏟은 정성과 헌신 덕분에 다시 한번 업계 리더로 인정받게 되었다”며 “코로나 이후 다시 시작하는 어려운 시기에도 최고 정시 운항 항공사로 자리잡았으며, 꾸준한 개선을 통해 올해에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델타항공은 고객의 기본 요구사항인 정시 운항을 준수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델타항공의 정시 운항 실적은 북미 업계 기준을 상회한다. 시리움은 2022년에 추적한 비행 약 500만 편 중 71.91%가 정시에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정시 도착은 예정된 게이트 도착 시간으로부터 15분 이내에 도착하는 항공편으로 정의된다. 델타항공의 정시 운항 실적은 2위를 차지한 경쟁 항공사 대비 3.1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델타항공은 지난해에도 시리움 플래티넘 어워드를 수상해 운영 부문에서 뛰어난 성과를 인정받았다.   출처: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2660086635476736&mediaCodeNo=257&OutLnkChk=Y 

2023.01.12

[News Article]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혜심원 아이들에 아이스 스케이트 재능기부 진행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혜심원 아이들에 아이스 스케이트 재능기부 진행   코리아포스트 김성숙 기자 -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이 새해를 맞이해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미래 인재를 지원하기 위해 아동복지시설 ‘혜심원’의 아이들에게 아이스 스케이트 강습을 진행한다. 혜심원은 지역사회 아동들의 학업능력증진과 개인의 잠재력을 개발하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아동복지 전문서비스 기관이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평소 스케이트를 접하기 어려운 혜심원의 아이들 19명을 초청해 겨울 도심 여행지로 사랑받는 클럽 올림퍼스 아이스링크에서 어린이 아이스 하키팀 ‘썬더스’의 강사들이 스케이트 강습을 진행한다. 스케이트를 즐기고 호텔셰프가 준비한 페이스트리와 그랜드 하얏트 서울 아이스링크의 시그니처인 핫초콜릿을 맛볼 수 있도록 제공했다.   스케이트의 기본자세부터 고난도 동작까지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가지고 1월 3일부터 17일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되며 모든 강습을 마친 뒤 아이들에게 수료증을 수여할 예정이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지역사회와 지역 아동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의 기회와 나눔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의 아이스링크는 2월 26일까지 운영되며 예약 및 문의는 호텔 대표 번호 및 웹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출처: http://www.korea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64396 

2023.01.12

[News Article] Hyundai Mobis, Qualcomm to develop controller for Level 3 autonomous vehicles

Hyundai Mobis, Qualcomm to develop controller for Level 3 autonomous vehicles    BY SARAH CHEA, Korea JoongAng Daily — Hyundai Mobis will work together with Qualcomm to develop a controller for Level 3 autonomous vehicles.   The announcement came on Thursday at the CES 2023 trade show, which opened an independent booth to showcase its major technologies for future mobility. Executives of the two companies held a meeting at the tech show to discuss the strategies, though specific details have not yet been declared.   “Under the cooperation, Mobis will develop an integrated autonomous driving controller scaling up to Level 3 utilizing the San Diego-based company’s chips,” said Kim Young-kwang, vice president of Hyundai Mobis’ business strategy team, on the sidelines of the CES 2023. “The development will be completed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t the earliest.”    An integrated controller is an essential system for realizing Level 3 autonomous technology as it enables the efficient and easy process of adding new features and improving performance. The cooperation comes as the auto parts maker has been redesigning its direction of future growth as a company specializing in mobility.   “To mark our new step forward, we are redefining our company's name Mobis. It now stands for Mobility Beyond Integrated Solution,” Hyundai Mobis President Cho Sung-hwan said during a media showcase Thursday. “As a mobility platform provider, we want to modularize elemental technologies in various fields and provide integrated solutions that satisfy customer needs."   Mobis also demonstrated a concept purpose-built vehicle (PBV) during CES 2023, which the company believes to be what future mobility looks like. The vehicle, which the company calls M.Vision TO, is an autonomous vehicle that extends freedom of movement including crab driving and zero-turn with 90 degrees rotating wheel.    Hyundai Mobis has been focusing to strengthen close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various foreign companies in a bid to secure new technologies for future mobility. It recently teamed up with Ottopia, an Israeli start-up, to jointly develop a teleoperation system for Level 4 autonomous vehicles or higher. The attempt is part of the company's effort to lure global automakers as clients as 80 percent of its total sales come from solely Hyundai Motor and Kia.   “Orders from foreign companies have constantly been increasing, and we aim to generate 30 percent of our sales from foreign clients,” Kim said. “We set a target of $3.75 billion of orders from overseas companies last year, and achieved that in the third quarter.”   Source: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2023/01/08/business/industry/korea-ces-ces-2023/20230108143555873.html 

2023.01.12

[News Article] E-mart’s Traders Wholesale Club has almost 600,000 Paying Members

E-mart’s Traders Wholesale Club has almost 600,000 Paying Members    By Noh Hyun and Chang Iou-chung, Pulse by Maeil Business News Korea - E-mart Inc. has seen the number of members grow for its Traders Wholesale Club three months after starting a new membership program in October as rising inflation has prompted an increasing of consumers to look for big savings.   Traders Wholesale Club has more than 580,000 paid members as of Jan. 5, according to E-mart on Sunday. The retailer is showing rapid growth in membership-signings, with some 20,000 new members every five days this year.   The retailer is expected to exceed its initial goal of getting 700,000 paid members by the end of 2023. “Even insiders saw the figure as pretty ambitious, so this is quite an unexpected success,” a source from the store said.   The membership surge is largely attributed to discount perks. A standard membership requires 30,000 won ($24) in yearly fees and a premium membership 70,000 won. The standard membership already covers the yearly fees if one purchases at least 10 membership-only items.   Last month, the big-box store sold out its shine muscat grapes within a 20 day-period, at 32,980 won per box, more than 10% off the price of 36,980 won for a 4-kilogram box. “The tag price was already 10% cheaper than the market average, but our members were able to have them at 4,000 won cheaper than usual, leading to two times more sales volume,” the retailer said.   The retailer also introduced one-liter “Evan Williams Bottled in Bond” whiskeys for the first time in October. The one-liter bottle was sold for 39,980 won for members, around 4,000 won cheaper than its recommended retail price of 43,980 won. A total of 14,000 bottles were sold in two months, hitting an 80% increase in the store’s entire whiskey sales during the period.   “Our ‘Big Wave Items’ based on high customer demand and bigger discount gaps are mostly driving the sales surge,” said the store. The chain revealed that 30 “Big Wave Items” brought in 10 billion won in sales in the last quarter of 2022. Indeed, the retail chain saw a mere 1.8% increase year-on-year in sales in first three quarters sales last year, but the increase in the fourth quarter, following the launch of the new membership program, jumped 3.6%.   The discount rates are irrelevant to membership, but sales return more points to certain members. Standard members get 1% of their final purchase price saved as “TR cash” points, the Traders Wholesale Club points system, and premium members get 2% of their final purchase price in points, with a maximum of 500,000 won and 1,000,000 won each.   The “TR cash” rewards system has been renewed this year and high-spending customers seem to be happy about the rewards they’ve received. The retailer said that one couple joined as its premium membership on New Year’s Day, purchased about 4.8 million won in home appliances, and received 96,000 won in points, or 2% of their final purchase price. The couple has already covered its yearly fee and more, the retailer said.   Premium memberships can be beneficial to high-spending customers and to large-volume customers in the run up to Lunar New Year, the company said.   Having seen new stores opening every year since its launch with the Guseong store in Yongin in 2020, the retailer now has 21 outlets nationwide. The store hit two-digit sales growth both in 2020 and 2021, and is now topping 3 trillion won in sales per year, the company said.   Source: https://pulsenews.co.kr/view.php?sc=30800021&year=2023&no=24515 

2023.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