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음악 NFT 기업 메타비트, 글로벌 거래소 '크립토닷컴 NFT'와 공동 사업
새글

음악 NFT 기업 메타비트, 글로벌 거래소 '크립토닷컴 NFT'와 공동 사업 뉴스1 박현영 기자 - 음악 대체불가능 토큰(NFT) 플랫폼 기업 메타비트가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크립토닷컴NFT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고 9일 밝혔다.   메타비트는 케이팝 팬덤 고객을 대상으로 보상이 담긴 NFT를 통해 'F2E(Fan to Earn)' 기능을 선보이고 있다. 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패노먼스(Fan+Performance) 인덱스를 개발, 팬 활동에 대한 정량 및 정성적 지표를 추출한다. 특히 이번 제휴에서는 크립토닷컴의 NFT 플랫폼인 크립토닷컴 NFT를 통해 스페셜 에디션 NFT를 선보인다. 스페셜 에디션 NFT에는 메타비트가 진행하는 특전과 각종 수집품 아이템, 에어드롭 등 혜택이 포함된다. 메타비트와 공동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크립토닷컴은 지난 2016년 설립된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다.   스테파니 김(Stephanie Kim) 메타비트 대표는 "이번 크립토닷컴과 협력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창의적인 NFT 산업의 무한한 가능성을 탐구하고, 그에 따른 새로운 사업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메타비트는 지난 7월 원어스, 마마무 등이 소속된 알비더블유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또 우리넷, 콘텐츠엑스, 스튜디오잼, 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디에스피미디어, 티알엔터테인먼트, 비츠엔터테인먼트, 제이스톰 등 8개사와도 공동사업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글로벌 음악 NFT 플랫폼 사업을 알렸다.   출처: www.news1.kr/articles/4767240 

2022.08.10

[News Article] 美 델타항공, 도쿄 하네다에 스카이클럽 오픈
새글

美 델타항공, 도쿄 하네다에 스카이클럽 오픈 더구루 길소연 기자 - 델타항공이 일본 도쿄 하네다에 스카이 클럽을 오픈하면서 아시아 승객 편의를 제공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도쿄 하네다에서 스카이 클럽을 오픈했다. 하네다에서 유일한 미국 독점 항공사 라운지다.   델타항공은 지난 2020년 2월에 새로운 스카이 클럽을 처음 시연했지만 팬데믹으로 그해 7월로 개장일을 연기했다. 그러다 2년 만에 공식적으로 첫 손님을 맞이했다. 하네다 공항 라운지는 866㎡에 이르며, 모든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는 다양한 좌석 옵션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는 전화를 걸거나 회의에 참석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개인 전화 부스뿐만 아니라 소파와 개인 리클라이너도 구비됐다.   일본 특색의 초밥과 다른 지역적인 영감을 받은 진미를 포함한 뜨거운 것과 차가운 것의 뷔페가 마련됐다. 이밖에 지역 별미로는 튀김 두부, 전통 일본 소고기 카레, 직접 만든 라면 국수, 된장국 등이 있다. 계절 칵테일, 와인, 맥주, 증류주, 사케를 무료로 제공하는 풀 서비스 바도 있다. 샤워 시설과 모든 좌석에 전원 콘센트, USB-A 포트가 있으며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Wi-Fi)가 있다. 라운지는 제 3터미널 5층 게이트 112~114번 사이에 있다.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다.   델타항공이 일본에 라운지를 오픈한 건 일본에서의 미주 노선 수요가 크기 때문이다. 델타항공이 해외에서 처음으로 스카이 클럽을 오픈한 이유다. 클로드 루셀 델타항공 스카이클럽 상무이사는 "일본은 아시아의 주요 시장"이라며 "(하네다 공항 라운지는) 휴게실이 충분히 갖춰져 있다"고 말했다.   델타항공이 하네다에 라운지를 마련한 이유는 또 있다. 나리타국제공항이 아닌 하네다 공항에서 파트너 라운지를 찾을 수 없어서다. 현재 조인트벤처를 맺고 있는 대한항은 나리타에 일본 직영 라운지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 오픈한 델타항공 하네다 공항 라운지는 대한항공 승객도 이용 가능하다. 다만 △일등석 승객 △프레스티지 클랙스 승객 △대한항공 밀리언 마일러 클럽 승객 △대한항공 모닝캄 프리미엄 클럽 승객 △스카이팀 엘리트 플러스 승객 들만 입장 대상이다.   출처: www.theguru.co.kr/news/article.html?no=39586 

2022.08.10

[News Article] 베스핀글로벌,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비저너리 기업으로 선정
새글

베스핀글로벌,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비저너리 기업으로 선정  뉴시스 송종호 기자 - 베스핀글로벌은 2022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내 퍼블릭 클라우드 정보기술(IT) 트랜스포메이션 서비스 부문에서 비저너리(Visionary)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매직 쿼드런트는 정보기술(IT) 시장조사 전문기업인 가트너에서 발행하는 연례 보고서다. IT 분야 기업들을 ▲실행 능력 ▲비전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발표한다. 베스핀글로벌은 지난해 니치 플레이어(Niche Player)로 선정된 데 이어 올해 비저너리로 승격되며, 같은 부문에 2년 연속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니치 플레이어는 틈새시장 공략에 주력하는 기업을 의미한다.   베스핀글로벌은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전·구축·운영·관리 등 클라우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2015년 설립 이후 3000곳이 넘는 고객사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전환 서비스를 수행해왔다. 국내외 고객사 2000곳을 돌파한 멀티 클라우드 관리 자동화 플랫폼 ‘옵스나우(OpsNow)’ 등 클라우드 최적화 솔루션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가트너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의 관점을 더욱 구체적으로 적용·분석해 ‘퍼블릭 클라우드 IT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을 신설했다. 해당 부문은 전문적인 디지털 전환 서비스와 사업적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매직 쿼드런트 ‘퍼블릭 클라우드 IT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에는 베스핀글로벌을 포함해 20개 기업만이 선정됐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베스핀글로벌의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해당 부문에 2년 연속 등재된 것은 클라우드 전문성과 디지털 전환 역량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번 공인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고객을 적극 지원함은 물론, 클라우드 기반 기술과 서비스 고도화를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20805_0001968616&cID=10406&pID=13100 

2022.08.10

[News Article] 한국화이자제약, ESG경영 강화…올해 ‘그린 무브’ 캠페인 진행
새글

한국화이자제약, ESG경영 강화…올해 ‘그린 무브’ 캠페인 진행  이투데이 송병기 기자 - 한국화이자제약이 글로벌 ESG 전략에 맞춰 환경, 사회, 구조적인 측면에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강화에 나선다. 화이자는 전 세계적으로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Breakthroughs that change patients’ lives)’이라는 기업목표를 실현하고, 지속가능성 실천을 위해 ESG 경영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다양한 ESG 아젠다 중 기업목표에 가장 밀접한 △기후변화 대응 △의약품 혁신 △의약품의 공평한 접근성 △다양성‧평등‧포용성 △기업 윤리 △의약품의 품질과 안전성 등 6개를 주요 집중분야로 선정하고 세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이러한 글로벌 활동에 발맞춰 ESG 이니셔티브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움직임(Moves for a Healthier World)’을 선포하고 강화된 ESG 경영을 펼친다고 밝혔다.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움직임’이라는 이니셔티브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올해는 환경 분야 파트너와 함께 한다. 이와 관련 한국화이자제약은 (사)생명의숲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환경보호와 건강증진을 동시에 이룰 수 있는 그린짐 활동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그린 무브(Green Moves)’ 캠페인을 시작한다. 그린짐 활동은 도시 인근에 위치한 도시숲에서 환경보호 활동을 진행하고, 야외활동에 참여해 얻을 수 있는 신체적 건강, 심리적 안정감을 바탕으로 건강을 제고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화이자제약은 그린짐 운영 네트워크를 전국으로 확대·구축·운영하는 기금을 지원한다. 또한 생명의숲은 해당 기금을 기반으로 전국 6개 지역 사무국 내 그린짐 활동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그린짐 리더를 양성·관리해 보다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화이자제약 임직원들도 남산 보호를 위한 그린짐 활동에 직접 참여해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사장은 “화이자는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이라는 기업목표를 추구하기 위해 의약품을 개발·제공하는 것에서 나아가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고자 한다”며 “팬데믹을 겪으면서 건강의 소중함이 더욱 절실해진 요즘, 건강증진을 위해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 역시 중요한 아젠다라고 생각한다. 숲의 가치로 보다 많은 시민들이 개개인의 건강성을 증진하여 궁극적으로 모두가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활동을 펼쳐가겠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화이자는 ESG 경영방침에 따라 환경 분야에서 지속가능성 프로젝트를 진행해 온실가스 배출량 46% 절감, 사회 분야에서 45개 국 12억 명의 건강 형평성 향상을 위한 협정(An Accord for a Healthier World) 체결, 지배구조 분야에서 다양성 추구 및 인식개선을 위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역시 생명의숲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진행되는 환경 분야의 캠페인 외에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사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사회 분야에서도 비영리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출처: www.etoday.co.kr/news/view/2160648 

2022.08.05

[News Article] 비자, 친환경 금융 서비스 역량 강화
새글

비자, 친환경 금융 서비스 역량 강화헤럴드경제 이태형 기자 - 글로벌 결제 기술 기업 Visa(이하 비자)가 친환경 금융 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솔루션 패키지인 ‘비자 에코 베네핏(Eco Benefits, 이하 에코 베네핏)’을 선보이며 금융소비자들의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에코 베네핏’은 ▷탄소 발자국 계산기(Carbon footprint calculator) ▷탄소 오프셋(Carbon offsets) ▷자선 기부금(Charitable contributions) ▷지속가능한 카드 플레이트 재질(Sustainable card materials) ▷개인 맞춤형 교육(Personalized education)으로 구성된다.  ‘에코 베네핏’은 개인의 일상적인 소비 행위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췄다는 게 비자 측의 설명이다. ‘에코 베네핏’을 신청하는 아태 지역 내 은행 및 카드사들은 비자 카드를 소지한 소비자들이 자신의 구매로 인한 탄소 발자국을 계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에코 베네핏에 포함된 여러 솔루션을 활용할 수 있다.  앞서 비자는 2040년까지 넷제로(Net-Zero, 탄소 배출량이 흡수량과 같거나 적어 순배출이 0인 상태)를 실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비자는 탄소 중립에서 한발 더 나아간 ‘기후 포지티브(Climate Positive)’ 기업을 지향하며 ‘에코 베네핏’ 외에도 다양한 상품, 서비스, 데이터, 네트워크 및 브랜드를 이용해 지속가능한 상거래를 이끌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비자가 친환경 금융 서비스와 관련해 최근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실시한 지속가능한 금융 서비스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금융소비자 3명 중 2명은 금융사로부터 환경 친화적인 결제 솔루션을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한국, 중국, 일본, 대만, 싱가포르, 태국 등 14개국에서 1만4356명을 대상으로 비자 및 시장 조사 기업 유고브(YouGov)가 공동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아태 지역 내 66%의 소비자들은 은행에서 환경 친화적인 결제 솔루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자신의 구매 행위로 인해 발생하는 예상 탄소 수치를 계산할 수 있다고 가정했을 때, 78%의 소비자들은 보다 환경 친화적인 상품 혹은 서비스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 구매로 인해 발생하는 탄소 발자국을 이해하도록 돕는 상품 및 서비스를 다른 은행에서 제공하는 경우 해당 은행으로 옮길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52%가 동의한다고 답변했다.  국가별로는 인도네시아,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태국 및 베트남이 모든 항목에서 아태 지역 평균 대비 높은 응답률을 보여 금융사의 보다 환경 친화적인 결제 솔루션 제공과 개인의 지속가능한 구매 행위에 대한 높은 의사를 내비쳤다. 한국에서는 1011명의 소비자가 설문에 참여, 문항별 각각 42%, 60%, 37%의 응답률을 보였다.  패트릭 스토리(Patrick Storey) 비자 코리아 사장은 “한국을 포함한 아태 지역 내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자신의 소비로 발생하는 탄소 발자국을 확인하고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면 더욱 환경 친화적인 구매를 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비자는 금융사들이 다양한 지속가능성 관련 혜택들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단순 결제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파트너사 와 고객사들에게 보다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20803000713

2022.08.05

[News Article] 두나무, 8월 25일 '아마 두' 페스티벌…"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새글

두나무, 8월 25일 '아마 두' 페스티벌…"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뉴스1 오현주 기자 -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는 다음달 25일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에서 '아마 두(AMA DU) 페스티벌'을 연다고 31일 밝혔다.  'AMA DU'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Ask Me Anything)의 약자 'AMA'와 두나무를 뜻하는 'DU'를 합친 말이다. 행사는 투자자들이 프로젝트와 직접 소통하면서 현명한 투자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페스티벌에선 아바 랩스가 구축한 대표적인 '레이어1' 스마트 캔트랙트 플랫폼인 '아발란체'(AVAX) 프로젝트가 참여한다. 리디아 츄 아발란체 사업개발 담당 부사장이 직접 참여해 투자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도 예정됐다.   AMA 참가 신청은 오는 8월1일부터 7일까지 세컨블록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업비트 가입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세컨블록에 업비트 계정을 연동한 뒤 아발란체에 대한 질문을 남기면 신청이 완료된다. 추첨으로 뽑힌 참가자 2000명은 업비트 고객 확인 절차(KYC) 작업과 업비트 대체 불가능 토큰(NFT)의 이용약관 동의를 끝내야 한다. 참가가 확정되면 업비트 NFT를 통해 AMA 블록 입장에 필요한 티켓을 받는다.   업비트 관계자는 "AMA DU 페스티벌은 이번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젝트와의 협업을 통해 투자자들의 현명한 투자를 돕는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www.news1.kr/articles/4758843 

2022.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