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Special Luncheon] 박진 장관 “한미동맹은 외연 확장 중… 첨단산업 투자 확대”

박진 장관 “한미동맹은 외연 확장 중… 첨단산업 투자 확대” 매일경제 송광섭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8일 한국과 미국 기업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관계에 대해 “한미 양국은 명실상부한 경제·기술 동맹으로서 협력의 외연이 넓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주최로 진행한 특별 좌담회에 참석해 “한미 관계는 어느 때보다 가깝고 역동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한미 간 투자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며 “양국 정부가 신뢰와 호혜성에 입각해 양국 간 현안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고 해결책을 모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는 한미 경제 협력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을 언급한 뒤 “동맹국이자 파트너로서 한미 양국은 서로에게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은 각 국의 자국민, 나아가 세계 경제에 이익이 되는 성장과 혁신을 견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미 기업인 약 100명이 참석했다.   박 장관과 골드버그 대사는 △경제 성장을 위한 한미 동맹의 역할 △한미일 3국 협력의 필요성 △새로운 협력 방안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중요성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앞서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한미 양국의 경제 협력은 전례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2021년부터 10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하면서 미국의 주요 FDI(외국인직접투자) 투자국으로 부상했다”며 “미국 기업들도 한국에 상당한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고 했다.   출처: https://www.mk.co.kr/news/world/10885635

2023.11.29

[Special Luncheon] Korea, U.S. diplomats confident about solid ties with Japan after elections

Korea, U.S. diplomats confident about solid ties with Japan after elections   Foreign minister, US ambassador vow to enhance economic partnership   By Park Jae-hyuk, The Korea Times - The trilateral diplomatic and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Korea, the U.S. and Japan must be sustained even after their forthcoming elections next year, senior diplomats of Korea and the U.S. said Tuesday. During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s (AMCHAM) special luncheon, Minister of Foreign Affairs Park Jin and U.S. Ambassador to Korea Philip Goldberg repeatedly stressed the importance of the three countries’ partnership, which was also confirmed at the Camp David summit in August. Emphasizing that the three nations will continue to contribute to peace, freedom and prosperity, Park told participants that their partnership transcends politics, as they are like-minded countries sharing common values, such as democracy, free market economy and human rights. “From next year, we are going to work together in the U.N. Security Council,” the minister said. Goldberg also mentioned bipartisan support for their trilateral ties, saying that President Yoon Suk Yeol’s speech before the U.S. Congress during his state visit in April impressed both parties. On the occas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bilateral alliance, Park and Goldberg also talked about strong economic ties between Korea and the U.S. “As can be seen in the fact that our leader visited the U.S. four times in a single yea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is closer and more dynamic than ever,” Park said. “In recent years, two-way investments have been increasing day by day, centering on high-tech industries, and the two governments are closely communicating and seeking solutions to pending bilateral issues based on trust and reciprocity based on the alliance.” He also said that the two countries have navigated difficult issues, such as the U.S. Inflation Reduction Act and the CHIPS Act, through continuous communication. Recognizing companies of both countries for their mutual investments, the U.S. ambassador said that the Korea-U.S. business partnerships are driving growth and innovation that benefit not only their own people, but the broader global economy. In addition, Park and Goldberg vowed to make efforts for the success of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for Prosperity (IPEF). Amid the U.S. government’s silence on which candidate it would support, Park also sought support for Busan’s bid to host the World Expo 2030, reminding participants that the international event’s host city would be announced several hours later. Source: https://www.koreatimes.co.kr/www/tech/2023/11/419_364071.html?utm_source=na 

2023.11.29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3] "내년 대선 앞둔 미국의 정치·산업 변화 대응해 통상전략 짜야"

"내년 대선 앞둔 미국의 정치·산업 변화 대응해 통상전략 짜야"   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내년에는 미국이 대선을 치르고 주요국의 선거가 예정돼 있어 미국의 정치·산업 지형 변화와 각국의 리더십 변화에 주목해 통상전략을 짜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와 공동으로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4 미국 경제·정책 전망 및 시장 진출 세미나'를 열었다. 세미나에서 '2024년 통상환경 전망'을 주제로 발표한 조성대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실장은 "미국의 내년 대선을 앞두고 선거 공약으로 강력한 대(對)중국 견제를 포함한 강경책들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우리 기업에 미칠 영향을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실장은 내년 미국 대선 말고도 유럽연합(EU)의 의회·집행위원회, 대만,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이 선거를 앞두고 있다며 각국 리더십 변화에 주목하면서 이에 따른 반도체·배터리 공급망 재편뿐 아니라 인공지능(AI), 환경, 디지털 분야의 통상 규범 동향도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강구상 팀장은 내년 미국 경제에 대해 견조한 고용 시장과 고금리 부담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1.5%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강 팀장은 "미국의 고용 시장 견조세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70%를 차지하는 민간 소비 지출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높은 금리 수준에 따른 소비 여력 감소와 민간 투자 위축 등으로 올해만큼의 성장률을 기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팀장은 "미국 내 인플레이션과 고용 지표가 둔화하는 추세에 있는 만큼 내년 미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이 완화 기조로 전환될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철 무역협회 상임감사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앤드류 게이틀리 주한미국대사관 상무 공사, 미국 교역·투자 기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김현철 감사는 환영사에서 "올해로 70주년을 맞은 한미 동맹은 한미·한미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격상됐다"며 "한미 양국의 무역·투자 협력 확대와 첨단산업 분야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위기를 헤쳐 나가자"고 말했다. 제임스 김 회장은 "암참은 미국 워싱턴 도어낙(Door-Knock) 활동을 통해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 조정관을 비롯한 미국 정부 주요 인사들의 한미 동맹에 대한 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양국의 신뢰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이해 관계자들과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231123153900003?input=1179m 

2023.11.24

[CEO Servers' Night 2023] 앞치마 두른 31명 CEO ‘특별한 선행’

앞치마 두른 31명 CEO ‘특별한 선행’ 헤럴드경제 정태일 기자 - “지금 여러분은 아주 값진 일을 하고 있는 겁니다. 오늘을 마음껏 즐기세요.” 1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개최된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의 제16회 ‘암참 CEO(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현장. 오후 7시가 조금 넘은 시간 31명의 CEO가 검은색 보타이에 흰색 앞치마를 두른 채 등장했다. 순간 그랜드 볼룸에서는 각 CEO가 속한 테이블에서 격한 환호와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다. 무엇보다 참석자가 상기됐던 가장 큰 이유는 이날 자리가 독특한 형태의 자선 행사이기 때문이다. 암참 산하 자선재단인 미래의동반자재단 주최로 연례 장학기금 마련이 주 목적이다. 한국 및 다국적 기업의 CEO가 앞치마를 입고 일일 웨이터로 봉사하는 독특한 형태로 암참만의 선행이 지속돼 왔다. 마련된 1억원의 기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대학생을 위해 전액 기부된다. 이번 행사에서 암참 회원사를 포함한 31명의 CEO는 콘래드 호텔 직원에게 기본적인 서빙 교육을 받은 뒤, 초청한 자사 임직원 및 지인에게 저녁 식사와 와인을 서빙하며 그간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2019년 이후 4년 만에 재개된 가운데 이번 행사는 참가자 수와 수익면에서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어려움을 딛고 4년 만에 ‘암참 CEO 서버스 나이트’라는 뜻깊은 행사를 재개해 가슴이 벅차오른다”며 “무엇보다 역대 최다인 31명의 CEO와 함께 할 수 있어 더욱 뜻깊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CSR 활동에 진심을 다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데 선뜻 동참해준 글로벌 기업과 대표에게 깊이 감사하다”며 “암참과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의미 있는 방식으로 사회에 환원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앞으로도 한국의 글로벌 비즈니스 커뮤니티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2000년 2월 설립된 암참 산하 비영리 자선재단으로 장학 사업의 경우 2000년부터 현재 누적 4300명 이상의 실업가정 대학생의 학비를 지원했다. 출처: https://news.heraldcorp.com/view.php?ud=20231115000395 

2023.11.15

[SME Collaboration Forum 2023] 제임스 김 암참 회장 “韓 중소기업, 글로벌 기업 협력 적극 지원”

제임스 김 암참 회장 “韓 중소기업, 글로벌 기업 협력 적극 지원”   조선비즈 권유정 기자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가 ‘2023 암참 중소기업 상생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암참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포럼은 퀄컴 코리아의 국내 중소벤처 협력사 파트너십 사례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올해로 3회째로 맞은 포럼에는 안철수 의원, 앤드류 게이틀리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를 비롯해 한미 정부 관계자, 암참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암참은 한미 양국의 중소기업이 서로의 나라에서 더욱 활발한 비즈니스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중소기업과 글로벌 다국적 기업 모두에게 더 나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여러 산업 파트너와 밀접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포럼에선 5G AIoT(지능형 사물인터넷) 생태계를 위한 국내 중소기업과 퀄컴의 협력 사례가 소개됐다. 권오형 퀄컴 본사 수석 부사장 겸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5G, 6G, 온디바이스 AI 등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며 업계 선도를 유지하기 위한 원동력은 상생과 협력에 있다”고 했다. 권 부사장은 “퀄컴은 기존 중소기업 파트너사들과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을 위해 새로 협력 관계를 다지게 된 국내 SI(시스템 통합) 고객들과도 시너지를 창출해 나가고 있고, 그 협력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며 “한국에서 협력 중인 사업들의 글로벌 진출 방법을 지속적으로 찾겠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은 “AIoT 분야는 대기업의 규모의 경제와 다양한 중소기업들의 아이디어가 결합해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상생은 우리 시대 공정과 혁신의 지표라고도 할 수 있기에 오늘 포럼이 더욱 의미 있다”고 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우리나라의 벤처·스타트업은 올해 개최된 CES2023에서 111개사가 혁신상을 받는 등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글로벌 기업과 한국의 벤처·스타트업 기업이 협업할 기회를 마련하고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이 장관은 “포럼을 통해 양국의 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제안을 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다”며 “국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미국의 우수한 글로벌기업과 활발히 교류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암참이 든든한 가교 역할을 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https://biz.chosun.com/industry/company/2023/11/07/3O7HZNT4MJFRJMSR6GZEOUOD2Y/ 

2023.11.07

[SME Collaboration Forum 2023] AMCHAM hosts AI forum for SMEs

AMCHAM hosts AI forum for SMEsBy Song Jung-hyun, The Korea Herald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on Tuesday hosted the AMCHAM SME Collaboration Forum in Seoul to explore diverse collaboration opportunities between global companies and Korea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the evolving field of artificial intelligence. Several key government officials from South Korea and the US, including Rep. Ahn Cheol-soo of the ruling People Power Party, and Andrew Gately, minister 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from the US Embassy in Seoul, attended the event. Korea's SMEs and Startups Minister Lee Young also joined the event via a video link. Under the theme “Expanding SME horizon toward connected AIoT Ecosystem,” this year's discussions focused on forging partnerships and seeking mutual growth between Korean SMEs and US tech giant Qualcomm in the area of artificial intelligence of things -- the combination of AI and the Internet of Things infrastructure to enhance human-machine interactions and data management and analytics. “With a dedicated approach to our mission, AMCHAM is determined to facilitate enhanced business opportunities for SMEs in both the US and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said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stands ready to support both governments in driving inclusive economic development and fostering innovation on a global scale. We will continue working closely with industry partners to create an environment conducive to doing business for both SMEs and MNCs.” Source: https://news.koreaherald.com/view.php?ud=20231107000613&md=20231107151330_BL

2023.11.07

[MOU with Suwon Special City] “수원특례시, 암참과 '투자유치 촉진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수원특례시, 암참과 '투자유치 촉진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한국경제 윤상연 기자 - 수원특례시가 국내·외 기업 800여 개를 회원사로 둔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기업 및 투자유치에 협력한다. 6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와 ‘투자 유치 촉진 및 기업환경 조성 노력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을 비롯해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권오형 퀄컴 본사 수석 부사장 겸 아태지역 총괄 사장, 박광선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 코리아 대표, 정성락 램리서치 코리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암참은 수원시의 기업 및 투자유치 활동에 협력하고, 수원시는 암참이 주관하는 세미나, 네트워킹 등 각종 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두 기관은 한국시장에 진출을 희망하는 미국기업과 수원시에 위치한 한국 기업들과의 협력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상호 협조가 필요한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삼성전자로 대표되는 세계적 글로벌 기업들이 둥지를 틀고 있는 수원시는 한국 경제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라며 “또 생명공학을 비롯한 첨단산업 분야의 글로벌 허브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암참은 앞으로도 한·미 양국 정부와 재계간 연결고리가 되어 핵심적인 역할을 이어 나가겠다”며 “수원이 더 많은 외국인직접투자(FDI)를 유치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전 세계 경제를 선도하는 첨단 기업들이 함께하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가 수원시의 기업 유치에 가교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수원시와 암참 모두를 상생하게 하는 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암참과 끈끈한 협력으로 수원시가 미국 기업들에게 기대의 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암참은 한국과 미국 간 투자와 무역 증진을 위해 1953년 설립된 국내 최대규모의 외국 경제단체다. 현재 국내·외 기업 800여개 회원사와 1600명의 회원이 등록돼 있다. 미국기업들이 한국시장에 투자하고 진출할 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출처: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311065654h 

2023.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