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현신균 LG CNS 대표, SAP 연례행사 연단에 선다…글로벌 무대 누비는 ‘K-IT서비스’

현신균 LG CNS 대표, SAP 연례행사 연단에 선다…글로벌 무대 누비는 ‘K-IT서비스’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 국내 IT서비스 기업 대표들이 유수 글로벌 기업 행사에 연설자로 초청받으며 기술 경쟁력과 산업 대표성을 인정받고 있다. 황성우 삼성SDS 대표에 이어 이번엔 현신균 LG CNS 대표가 글로벌 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낸다. 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의 연이은 글로벌 광폭 행보가 주목된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신균 LG CNS 대표는 글로벌 소프트웨어(SW) 기업 SAP가 3일부터 5일까지(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최하는 연례행사 ‘사파이어 2024 및 ASUG 컨퍼런스’에 주요 발표자로 나선다.  현 대표는 행사 기간 중 5일 진행되는 세션에서 ‘함께 혁신하다: 최고 성과를 내기 위한 종합적인 실행 전략(Transform together: A holistic strategy to execution to bring out your best)’를 주제로 벤자민 블라우 최고프로세스및정보책임자(CPIO), 피터 플루임 엔터프라이즈클라우드부문 사장, 스테판 스테인레 수석부사장 등 SAP 주요 경영진과 함께 연단에 설 예정이다.   LG CNS는 글로벌 1위 전사적자원관리(ERP) 기업인 SAP와 지난해 3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차세대 ERP 프로젝트를 위한 신사업 발굴 협업을 약속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다져왔다. 현 대표는 당시 파트너십 체결 업무협약(MOU)을 직접 주도했으며, 지난 2019년 LG CNS 최고기술책임자(CTO)일 시절에도 SAP와 스마트팩토리 서비스 개발 협력을 이끌어낸 바 있다.   현 대표는 지난 2022년 말 LG CNS CEO 자리에 오른 이후 SAP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저(Azure) 오픈AI 서비스’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외연을 확장해왔다. 다만 글로벌 기업이 주최하는 공식 행사에서 CEO급 발표자로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IT서비스 기업들의 글로벌 행보는 어느 때보다 적극적이다. 현 대표 이전에는 황성우 삼성SDS 대표가 글로벌 컴퓨팅 기업 델 테크놀로지스가 20~23일 개최한 연례행사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DTW) 2024’에서 기조연설을 맡아 큰 주목을 받았다. 황 대표는 행사 첫날 기조연설자로서 젠슨 황 엔비디아 CEO, 빌 맥더멋 서비스나우 회장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삼성SDS는 델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업 고객에 생성형 AI 서비스를 빠르고 저렴하게 제공할 수 있다”며 자사가 최근 발표한 생성형 AI 서비스 ‘브리티 코파일럿’과 ‘패브릭스’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그래픽처리장치(GPU) 중심 컴퓨팅 시대가 가져올 변화를 전망했다.   이처럼 국내 IT서비스 기업 대표들이 주요 글로벌 행사에서 러브콜을 받은 것은 사실 얼마되지 않은 일이다. 과거 홍원표 전 삼성SDS 대표(현 SK쉴더스 대표)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6’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적은 있지만, 그가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사장)으로서 CES에 초청받은 이후에 정기인사로 인해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 사장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소속이 바뀐 경우였다.   글로벌 유수 행사에 발표자로 초청되는 것은 그만큼 기술 경쟁력과 산업 대표성을 인정받는 일로 여겨진다. 전세계 다양한 분야 기업 최고경영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네트워킹과 세일즈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업계에선 국내 IT서비스 기업들이 한때 ‘그룹 전산실’ 취급을 받기도 했던 전통적인 시스템통합(SI) 사업에서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로 포트폴리오를 넓혀나가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나타난 변화 흐름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특히 ‘빅3’ IT서비스 업체들의 글로벌 확장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 삼성SDS는 이미 올초에 삼성그룹 차원에서 ‘CES 2024’에 참가해 ‘브리티 코파일럿’과 ‘패브릭스’를 선공개한 바 있다. LG CNS는 고객가치 창출, 핵심역량 내재화와 더불어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를 올해 경영기조로 설정한 상황이다. SK C&C도 디지털팩토리, 생성형AI, 디지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클라우드 등을 4대 사업으로 지목하면서 ‘글로벌 사업 영토 발굴’을 강조했다.   출처: https://www.ddaily.co.kr/page/view/2024060317381332307

2024.06.04

[News Article] '수출' 덕 본 GM한국사업장, 23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

'수출' 덕 본 GM한국사업장, 23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   머니S 박찬규 기자 - GM 한국사업장이 5월 한 달 동안 총 5만924대(완성차 기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7.2% 판매 증가를 기록했다. 5월 내수 판매는 총 2340대로 지난해 대비 50.8% 감소했다. 전월 대비로는 1.9% 늘었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전월 대비 6.0% 증가한 1841대가 판매되며 내수 실적을 리드했다. 트래버스의 5월 내수 판매는 총 94대로, 전월 대비 84.3% 늘었다. GM 한국사업장의 5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37.8% 증가한 총 4만8584대를 기록, 26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파생모델 포함)가 5월 한 달 동안 전년 동월 대비 111.5% 증가한 총 3만1757대가 해외 시장에 판매됐다. 구스타보 콜로시 GM 한국사업장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출시 이후 최대 해외 판매 실적을 기록하는 등 GM의 핵심 전략 차종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뛰어난 상품성과 제품력을 바탕으로 내수 시장에서 GM 제품들이 가진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www.moneys.co.kr/article/2024060316334021578 

2024.06.04

[News Article] Posco breaks ground for W1.5t nickel and precursor plants

Posco breaks ground for W1.5t nickel and precursor plants   By Hwang Joo-young, The Korea Herald - South Korean steel giant Posco Group said Friday that it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its new plants dedicated to nickel and precursor production, as part of efforts to secure a stable supply chain for secondary battery materials. For this project, Posco partnered with CNGR, a Chinese company renowned for its global leadership in precursor production. In January, Posco Holdings and CNGR established Posco CNGR Nickel Solution, their 60:40 joint venture specializing in nickel refining. Additionally, Posco Future M and CNGR formed C&P New Material Technology, specializing in precursor production, with a 20:80 investment ratio, during the same period. The nickel refining plant will process nickel matte supplied by CNGR to produce nickel with approximately 99.9 percent purity. The plant's annual production capacity is estimated to be 50,000 metric tons, sufficient for around 1.2 million electric vehicles. Meanwhile, the precursor plant will have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110,000 tons, utilizing the high-purity nickel from Posco CNGR Nickel Solution. In addition, Posco Future M will use these precursors to manufacture cathode materials. With a total investment of 1.5 trillion won ($1.09 billion), these two plants are set to commence production in 2026. Posco explained that the decision to build these new plants aims to strengthen its business competitiveness by increasing the localization of nickel and precursors, two crucial materials for electric vehicles that are experiencing increasing demand but are currently highly dependent on imports.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held Friday in Pohang, North Gyeongsang Province, and was attended by Pohang Mayor Lee Kang-deok, Kim Jun-hyung, head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t Posco Holdings, Yoo Byung-ok, CEO of Posco Future M, Wu Xiaoge, vice president of CNGR and around 300 other officials. “Posco Group and CNGR will leverage their business expertise and technological capabilities to establish a stable supply chain for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nd enhance synergies between their businesses,” Kim said during the ceremony. Posco said it will further invest in securing stable supplies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including nickel and lithium, as well as anode and cathode materials, recycling, and other next-generation materials. Source: https://www.koreaherald.com/view.php?ud=20240531050590 

2024.06.04

[News Article] Corning eyes leadership in glass substrate market for chips

Corning eyes leadership in glass substrate market for chips   By Jo He-rim, The Korea Herald - Corning is looking to expand its presence in the burgeoning glass substrate market for semiconductors, using its special proprietary technologies, the company's president in charge of Korea operation said Wednesday. Speaking at his first press conference here after assuming his role as the president of Corning's Korea Region last November, Vaughn Hall also presented the company's new initiative window glasses, introducing the lighter, energy-efficient ATG Glass. "I have high expectations on future growth of glass substrates, which appears to hold a competitive edge over the organic material substrates widely used in the current chip packaging process. The advantages include dimensional stability, form factor flexibility and other mechanical properties," Hall said during the press conference dubbed “Wonders of Glass” in Seoul. Corning currently supplies two glass substrate products that go into chip production, a temporary carrier for interposer in processors and one used in wafer thinning in DRAM chips. In the future, the glassmaker is preparing to introduce glass cores for application of the glass product in chip packaging. The company is providing samples to multiple potential customers, Hall explained. The glass substrate for wafer thinning in DRAM chips would be used multiple times before it is completely exhausted. But the envisioned glass core substrate would stay with the entire chipset, Hall explained. "An entire packaged chip would have a single piece of glass, and this means more pieces of glass go into the chipset," Hall said, hinting at the potential growth of the demand in the future. Starting mass production of the product would depend on demands from the end-users. "That’s potentially the future that could happen and that’s the market we want to tap into." Hall also highlighted Corning’s close partnership with global chipmakers, and how his company supplies core materials and components for almost every stage of the semiconductor chip manufacturing process. Hall also presented the company's new initiative in glass products for advanced windows, introducing the ATG Glass, which is designed 10 percent more energy efficient, and 30 percent lighter than the conventional standard pane of soda lime glass widely used. "This is something maybe most people didn't know. But (ATG Glass) is part of the new initiative that we haven't been in before, but are starting in," Hall said. The new glass product is less than a millimeter thick and with a smaller footprint. It can be integrated into window designs as a center-pane of glass, in place of a standard pane of soda lime glass. It is currently in the Korean market and two of its biggest projects include the Ramada Hotel in Ulleungdo, and Chungdam Raon Private Residential Space, the president added. Source: https://www.koreaherald.com/view.php?ud=20240529050582 

2024.05.31

[News Article] 지속 성장 꿈꾸는 암웨이, 사업자에 새로운 비전 심는다

지속 성장 꿈꾸는 암웨이, 사업자에 새로운 비전 심는다   파이낸셜뉴스 정상희 기자 - 대외 여건의 악화와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직접판매 업계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선두 기업 암웨이가 글로벌 장기 비전 수립에 이어 사업자 지원 강화 정책을 발빠르게 내놓으며 체질 개선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창사 후 30여년 만에 최초로 인센티브 관련 정책 변경을 단행하며 사업자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28일 한국암웨이는 지난 한주간 서울과 대전, 부산, 경주에서 약 5만명을 대상으로 개최된 각종 사업자 대상 행사를 통해 새로운 보상정책 'Vision in Action'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비전 보너스' '비전 트립' '비전 웰니스'로 구성된 이번 정책의 핵심 키워드는 '지속 성장'이다.   꾸준히 성장을 이어가는 이들에 대한 확실한 보상을 통해 조직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전략이다.   2025년 회계연도부터 적용되는 '비전 보너스'는 암웨이의 기존 '코어 보너스' '코어 플러스'를 보완하며 장기적인 연속 성장에 대해 보상한다. 기준을 충족하며 2년 연속 성장하면 100%, 3년 연속 성장 시 200%의 보너스를 추가로 지급한다. 3년간 기준 금액 최대 300%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는 구조다.   인센티브 여행 참가기준 변경을 골자로 한 '비전 트립' 역시 연속 성장에 포커스를 맞췄다. 대신 성장 외 까다로운 기준과 조건들은 완화시켜 수혜자가 17~30%가량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비전 웰니스'는 암웨이가 그간 꾸준하게 강조해 왔던 '건강 수명'에 집중한 '웰니스 플랫폼'에 기반을 두고 있다. 건강한 생활습관 성형을 통해 그 기초를 다지는 한편, 사업자 중심의 건강 커뮤니티와 개인 맞춤형 솔루션을 비즈니스에 연계한다는 전략이다. 한국암웨이는 최근 스마트 바이크 '25센트 라이드', 맞춤형 마이크로바이옴 솔루션 '마이랩', 어린이 키 성장 솔루션 '그로잉랩' 등의 잇따른 성공으로 웰니스 플랫폼을 강화해 나가는 중이다.   앞서 암웨이는 글로벌 본사 차원의 장기 비전인 '헬스+웰빙' 전략을 올해 초 발표한 바 있다. 근원적인 경쟁력 강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Vision in Action' 정책과의 시너지를 낼 것으로 한국암웨이 측은 기대를 걸고 있다.   암웨이의 '헬스+웰빙' 전략은 신체 건강, 정신 건강, 커뮤니티, 개인 성장, 경제적 웰빙, 지속가능성 등 6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신체 건강' 영역은 대표 브랜드 뉴트리라이트가 보유한 연구 역량, 생태 농장 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사업자 중심의 커뮤니티에서 비롯된 다채로운 활동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 형태로 '정신 건강'을 형성한다. 건강 생활습관 형성 프로그램 'A7070'을 중심으로 한 '개인 성장' 또한 암웨이만의 차별화된 강점이다. 암웨이 비즈니스를 통한 수익 창출의 기회가 '경제적 웰빙'이고, 기업 운영 전반에 걸친 친환경 정책은 '지속가능성' 차원에서 꾸준히 진행된다.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이사는 "창사 70주년을 맞는 2029년을 목표로 장기 비전인 'A70 전략'을 추진 중인 가운데 핵심은 강력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사업자(ABO)들의 안정적인 성장"이라며 "올해 초 새롭게 정립된 본사의 '헬스+웰빙' 전략과 더불어 이번에 도입하는 'Vision in Action'을 통해 비즈니스 지속 성장의 모멘텀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fnnews.com/news/202405281806478549

2024.05.31

[News Article] ‘HAPPY TOGETHER’ 한국화이자제약 후원, 퍼솔켈리코리아 운영, 청년 장애인 MEET UP 프로그램 성료

‘HAPPY TOGETHER’ 한국화이자제약 후원, 퍼솔켈리코리아 운영, 청년 장애인 MEET UP 프로그램 성료 데일리경제 오한준 기자 - 퍼솔켈리코리아는 지난 24일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백양누리 곽정환홀에서 글로벌 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2024 글로벌 기업과 함께 하는 커리어데이’를 개최했다. 커리어데이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산하 ‘미래의동반자재단’ 장애인 고용 지원 후원사업인 ‘HAPPY TOGETHER’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화이자제약㈜이 후원하고, 퍼솔켈리코리아(유)가 수도권·강원지역 장애대학생지원 실무협의회와 개최한 행사이며, 한국화이자제약, 아마존웹서비스(AWS), 퍼솔켈리코리아 등 각 산업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들이 참여하여 D&I(다양성과 포용성) 중심의 조직 문화와 다양한 경력개발 기회를 소개했다. 그 외에도 기업HR관계자 외에도 취업상담 전문가와 IT 개발직무 전문가, 장애인 현직자, 글로벌 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 장애인 등 30여명이 행사에 참여했다. 1부는 패널로 참석한 한국화이자제약, 아마존웹서비스(AWS), 퍼솔켈리코리아의 채용 정보 및 취업 준비 방법에 대해 청년 장애인들과 관계자의 심도 있는 질의응답이 오가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되었고, 2부와 3부는 2023 BTS(Booster for Talent’s Success)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글로벌기업에 취업한 장애인 현직자 선배와의 Meet Up 시간, IT 개발직무 전문가 멘토링, 취업 코칭 전문가와 함께 하는 현장 취업 컨설팅, 글로벌 기업 현직자와의 1:1 HR 멘토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참여자  모두  뜨거운  현장  분위기를  즐겼다. 2024 청년 장애인 일경험 프로그램 BTS ‘Level Up&Setp Up’은 퍼솔켈리코리아가 운영하는 고용노동부 ‘미래내일 일경험’ 사업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한국화이자제약이 1기로 참여하고 6월 24일 시작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잠재력과 역량을 갖춘 청년 장애 인재를 육성하고 경력 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인 고용 및 경력 개발이 가능한 글로벌 우수 기업에서의 직무 맞춤 교육, 프로젝트 실습, 실제 기업의 현직자와 소통할 수 있는 기업 탐방 기회를 제공하여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커리어데이 행사는 8주 과정의 심화과정 일경험 프로그램을 앞두고 우수한 장애 인재들을 미리 만나보는 사전 행사로서 의미를 더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인사부 이준관 매니저는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에 따른 회사의 장애인 채용 확대를 위한 노력에 연계하여, 청년 장애인분들에게 화이자제약을 소개하고 경력개발 기회에 대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글로벌기업 취업을 준비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질문하고 이야기 나누던 열정과 관심 있는 청년 장애인분들의 모습이 감명 깊었고 한국화이자제약과 함께 하는 청년 장애인 일경험 BTS 1기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출처: http://www.kdpres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009 

2024.05.31

[News Article] LG Energy Solution expands investment to overcome EV market 'chasm'

LG Energy Solution expands investment to overcome EV market 'chasm'   BY JEONG SEONWU, Korea JoongAng Daily - LG Energy Solution views the current situation in the EV market as a stagnation phase, known as the “chasm,” which occurs just before the widespread adoption of the vehicles. The company believes that by maintaining active investment during this period, it will be able to gain a first-mover advantage in North America as well as the rest of the world as the market enters a phase of full-scale growth. In April, LG Energy Solution announced that the first battery cell produced at Ultium Cells, its joint venture with GM, had been delivered to a customer. The batteries produced at this plant are set to be installed in GM's new third-generation EV models, including the Cadillac Lyriq. Ultium Cells' second plant plans to gradually increase its production lines to expand its total production capacity to 50 kilowatt hours (kWh). This capacity is sufficient to produce approximately 600,000 high-performance pure EVs capable of traveling over 500 kilometers (310 miles) on a single charge. Ultium Cells is operating and constructing a total of three production plants to target the North American EV market. The first plant, located in Lordstown, Ohio, began operating in November 2022 and has maintained a high yield rate from the start, ensuring stable production. The third plant, being built in Lansing, Michigan, is on track to commence full-scale operations next year. The total investment for Ultium Cells' first, second and third plants amounts to 9 trillion won ($6.6 billion). Once all three plants are fully operational, their combined production capacity is expected to reach 145 gigawatt hours (GWh). In addition to its joint venture plants, LG Energy Solution is also continuing to invest in standalone factories. Recently, the construction of the company’s battery production plant located in Arizona in the United States began. The plant’s significance lies in that it is the company’s first production facility dedicated to cylindrical batteries and energy storage systems (ESS). The plant is expected to have a production capacity of 36 GWh for cylindrical batteries and 17 GWh for ESS LFP batteries, bringing the total production capacity to 53 GWh. At the Arizona cylindrical battery plant, production of the 46-Series batteries for EVs is scheduled. The 46-Series, often referred to as the next-generation battery, has attracted significant attention from major global customers even before production began. LG Energy Solution previously announced plans to commence mass production of cylindrical 4680 batteries at its Ochang Energy Plan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making it the most advanced production among major global battery manufacturers. At the ESS battery plant, LG Energy Solution plans to produce pouch-type lithium iron phosphate (LFP) batteries developed independently by the company. By localizing production in the United States, the company aims to secure price competitiveness through reduced logistics and tariff costs. The company also plans to provide differentiated customer value through immediate on-site support and management services to meet customer demands. LG Energy Solution will now have the most diverse and competitive product portfolio among battery companies in the North American region, encompassing not only pouch-type and cylindrical batteries for EVs but also LFP batteries for ESS. A representative from LG Energy Solution said, “We will overcome the chasm phenomenon through portfolio expansion based on technological leadership.” Source: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2024-05-28/business/guestReports/LG-Energy-Solution-expands-investment-to-overcome-EV-market-chasm/2056387 

2024.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