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GM leads US auto sales as industry concludes best year since pandemic

GM leads US auto sales as industry concludes best year since pandemic   Reporting by Nathan Gomes and Shivansh Tiwary in Bengaluru, Joseph White in Detroit; Editing by Shinjini Ganguli, Devika Syamnath and Shweta Agarwal, Reuters - General Motors (GM.N) edged out rival Toyota Motor (7203.T) to remain the top-selling automaker in the U.S. in 2023 as easing supply snags and sustained demand drove the industry to its best year since the pandemic. The Detroit automaker shrugged off a hit from a costly auto strike to report U.S. new vehicle sales of about 2.6 million units for 2023, up 14.1% from 2022, while Toyota's annual sales rose 6.6% to about 2.25 million vehicles. Overall, U.S. new vehicle sales last year finished at around 15.5 million units, of which electrified vehicles including hybrids made up nearly 17%,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Wards Intelligence on Wednesday. That was the highest since 2019 and surpassed sales of nearly 13.9 million in 2022, according to figures from consultant Cox Automotive. The steady recovery in vehicle sales reinforced other signs that the U.S. economy is absorbing the shock from the rapid rise in interest rates without sliding into a recession, though some analysts have warned that higher borrowing costs could take a toll on demand this year. "High vehicle prices and high interest rates remain the industry's Grinch right now," Cox said. Car dealers had to offer generous incentives and discounts in December to clear older inventory after two years of holding back on promotions. "This is the third consecutive year in which U.S. consumers spent more than half a trillion dollars buying new vehicles," J.D. Power said in a report last month. Toyota said on Wednesday sales of electrified vehicles, which include hybrid vehicles and all electric models, rose 30.4% to 657,327 vehicles, making up 29.2% of its overall U.S. sales. Sales of Toyota's pure EVs, namely the BZ4X and its Lexus RZ, totaled 14,715 units in 2023 and accounted for about 2.23% of overall sales of electrified vehicles. GM sold 75,883 EVs - of which 62,045 were Bolts and 13,838 were Ultium platform EVs. The Detroit automaker expects robust demand to carry over into 2024 and forecast total industry sales of 16 million units for the year. Shares of Ford (F.N), U.S.-listed shares of Stellantis (STLAM.MI) and Tesla (TSLA.O) and GM settled lower on Wednesday. Tesla lost the most, dropping 4% after nearly doubling in 2023. GM also said it would offer $7,500 incentives on its EVs that lost a U.S. government tax credit this week. Hyundai's (005380.KS), which reported a 11% rise in its annual sales, posted annual EV sales of 55,783 units. Mazda (7261.T) and Honda (7267.T) also reported higher annual sales. Total U.S. EV sales are expected to be about 8% of overall auto sales in 2023, with that number rising to around 10% this year, Cox added. But analysts say high interest rates are set to hurt EV demand as well. "Sales of EVs are likely to continue to improve, just not at the astronomical rate the industry saw in years past," AutoForecast Solutions said in a report. Source: https://www.reuters.com/business/autos-transportation/us-auto-sales-likely-jumped-2023-new-year-be-challenging-2024-01-03/ 

2024.01.08

[News Article] New Korean Air safety video features metaverse flight attendant, virtual K-pop stars

New Korean Air safety video features metaverse flight attendant, virtual K-pop stars   BY SEO JI-EUN, Korea JoongAng Daily - Travelers must bid adieu to Korean Air's famous dance-centric safety videos.  The airline has unveiled a new in-flight presentation on Thursday that features a virtual human flight attendant clad in the carrier's signature sky-blue uniform. It's a stark contrast to the company's previous safety video in which K-pop artists SuperM and BoA delivered safety rules to passengers in a musical format.  The new video will be shown during the pre-takeoff phase of all Korean Air flights starting on Thursday. The virtual attendant, whose name is Rina, was created by Netmarble F&C's Metaverse Entertainment. Rina explains regulations such as baggage handling, no-smoking policies and restricted items onboard. She's also shown completing safety training at Korean Air's guest service training center and being appointed an honorary flight attendant.  Members of the four-member virtual K-pop group MAVE: also appear in the video as passengers following the safety rules, marking the first time that virtual humans have appeared in an in-flight safety video. “The safety video is the airline’s latest effort to connect with a diverse passenger base spanning different age groups and cultural backgrounds,” said Korean Air, which is Korea's largest carrier. “This will become a great example of the synergy created between the aviation industry and digital technology,” Korean Air added. Source: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2024-01-04/business/industry/New-Korean-Air-safety-video-features-metaverse-flight-attendant-virtual-Kpop-stars/1951166 

2024.01.08

[News Article] 메가존클라우드-네이버클라우드, ‘의료기관용 그룹웨어 고도화’ 맞손

메가존클라우드-네이버클라우드, ‘의료기관용 그룹웨어 고도화’ 맞손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 - 클라우드 기업 메가존클라우드는 네이버클라우드와 의료기관용 그룹웨어 솔루션 고도화 및 시장 확대를 위해 협력한다고 4일 밝혔다. 양사는 각자 보유한 솔루션 및 기술을 활용해 의료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공동 영업 활동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메가존클라우드 클라우드 기반 의료기관용 그룹웨어에 네이버클라우드 업무 협업툴인 네이버웍스를 연동해 의료기관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메가존클라우드 그룹웨어는 보안성을 우수해 보안 환경을 요구하는 의료기관 업무 수행을 지원한다. 페이퍼리스 환경 구현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면서도 사용자 요구사항에 따라 유연한 인터페이스 구조 설계와 구현을 가능하게 해준다. 네이버웍스는 메시지, 메일, 할 일 등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하나의 앱에서 통합 제공하는 협업 툴로 2022년말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CSAP SaaS)을 취득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양사 협력을 통해 의료기관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 의료 서비스 품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업무시스템 혁신을 강화할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스마트 의료환경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 임태건 전무는 “네이버웍스는 글로벌 47만 고객사가 사용하는 업무 협업툴로 메가존클라우드와 함께 공공 및 의료분야에도 확산할 기회를 마련하게 돼 의미 있다”며 “양사가 협업해 네이버클라우드 다양한 서비스를 국내 기업들이 더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digital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500517 

2024.01.08

[News Article] LG CNS, 과기정통부 표창 수상...데이터센터 운영 역량 인정받았다

LG CNS, 과기정통부 표창 수상...데이터센터 운영 역량 인정받았다   매일경제 정호준 기자 - LG CNS는 안전성, 친환경과 같은 데이터센터 운영 역량을 인정받아 지난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표창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통신·전파 재난관리에 기여한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정부 및 기간통신사업자, 부가통신사업자 분야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LG CNS는 IDC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30년 이상의 데이터센터 설계 및 운영 경험을 보유한 LG CNS는 클라우드 관리서비스사업자(MSP)로서 금융, 유통 등 다양한 산업군에 데이터센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부산, 가산, 상암 등 국내 주요 지역을 포함해 해외에도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LG CNS는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 무정전 절체스위치(STS) 등을 갖추고 있어 고객에게 24시간 무중단 서비스를 보장하는 한편, 화재 대응 체계 또한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강화했다. 국내 최초의 면진 데이터센터인 LG CNS 부산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면진 구조와 친환경 기술로 규모 8.0의 강진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부산 데이터센터는 또한 지난 2014년 데이터 센터 분야의 ‘브릴 어워즈’를 수상한 바 있다. 조헌혁 LG CNS 클라우드데이터센터사업단장은 “우수한 데이터센터 운영 역량과 디지털 전환(DX) 신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오픈 고객의 데이터센터 위탁 운영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www.mk.co.kr/news/it/10913482 

2024.01.04

[News Article] Hyundai Motor kick-starts year at Korea’s first EV-only factory

Hyundai Motor kick-starts year at Korea’s first EV-only factory By Moon Joon-hyun, The Korea Herald - Hyundai Motor Group kick-started the year with a New Year's address on Wednesday at Kia AutoLand Gwangmyeong, South Korea’s first dedicated electric vehicle factory, with Executive Chair Chung Euisun and other top executives sharing the company's vision and commitment to electrification and future mobility. The Hyundai chief reaffirmed the group's focus on "constant change" and "sustainable growth" as key strategies to thrive amid global uncertainties and intense industry competition.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Gwangmyeong factory in spearheading Hyundai’s electrification journey, starting in Korea and expanding globally. “Starting the year at Gwangmyeong, our first dedicated EV plant, is symbolic. We’re eagerly anticipating the waves of electrification innovation that will ripple from here to Ulsan, the US and beyond,” he said. Plant 2 in Kia AutoLand Gwangmyeong, a historic site in Korea's automotive industry since 1973 in Gyeonggi Province, is transitioning into a fully dedicated EV facility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is transformation coincides with Kia's 80th anniversary and the 50th anniversary of its first passenger car, the T-600. This shift represents a significant step in Hyundai Motor Group's strategy to become one of the top three global EV manufacturers by 2030. The factory is set to produce a more affordable lineup of two new EV models -- the compact crossover EV3 and the midsize sedan EV4 -- with an annual capacity of 150,000 units for bo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markets. Sustainable growth and social responsibility were also at the heart of Hyundai Motor Group's vision that Chung presented. “Sustainability isn't just a buzzword for us; it's about survival. We're doubling down on carbon neutrality and the circular economy to grow sustainably alongside humanity,” he said. This vision includes advancing a hydrogen ecosystem, promoting clean energy solutions, and spearheading recycling initiatives, especially for EV batteries. These initiatives align with the group's broader environmental commitments, targeting carbon neutrality by 2045. Hyundai E&C, for instance, has been expanding its renewable energy trading business, while Hyundai-Kia is actively reducing carbon emissions in its manufacturing processes, partly by adopting solar power systems across its facilities. In addition to environmental considerations, Chung emphasized not to lose sight of the fundamental role of product and service quality in winning customer trust. “Quality is our cornerstone. It’s always about delivering more than expected,” Chung said. Kia Motors Corp. CEO Song Ho-sung detailed the innovations at the Gwangmyeong EV plant, such as streamlining logistics through automated control systems and reducing carbon and hazardous emissions. Worker-friendly measures are also a priority, he said, with the implementation of low-load and low-noise equipment to minimize physical strain and noise pollution. For pre-checking safety risks, Boston Dynamics' Spot robot will navigate through the plant, identifying potential hazards and ensuring safety protocols are maintained. “Armed with such cutting-edge technologies, we anticipate AutoLand Gwangmyeong to be a key player in popularizing EVs, with our EV3 and EV4 models leading the charge,” said Song. At the address, other executives like Shin Jae-won, head of the advanced air mobility division, discussed plans to launch its urban air mobility unit Supernal’s vehicles in the US market by 2028 and called attention to Supernal's upcoming showcase of its urban mobility vehicles at CES 2024 next week. Head of the Global Strategy Office, Kim Heung-soo, expressed commitment to developing humanoid robots capable of real-time environmental adaptation for future adoption in factory sites, showing a video of Boston Dynamics' humanoid robot, Atlas, handing a work tool to a human. Source: https://www.koreaherald.com/view.php?ud=20240103000686 

2024.01.04

[News Article] 한국이콜랩, 바이옥스와 바이오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한국이콜랩, 바이옥스와 바이오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대한뉴스 이윤성 기자 - 한국이콜랩(대표: 류양권, www.ecolab.com)이 바이오 화학제품 제조사 바이옥스와 바이오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세척 및 소독, 공간멸균 비즈니스를 활성화하는 목적이다. 지난 26일 서울 송파구 한국이콜랩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한국이콜랩 류양권 대표이사와 바이옥스 남춘래 대표이사, 바이옥스의 모회사인 한솔케미칼 신규사업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국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용 소재시장의 니즈에 대응하고 선제적인 협력기회를 창출하는 등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이콜랩 라이프사이언스 사업부 제품군의 국내유통 및 제조 ▲새로운 세척 및 소독 솔루션 개발 ▲교육 및 기술서비스 제공을 통한 바이오제약 산업의 품질관리 강화 등을 위해 협력한다. 한국이콜랩 류양권 대표이사는 “국내 바이오제약 소부장 분야의 대표기업이라고 손꼽히는 바이옥스와 공동의 목표를 위해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한국이콜랩은 지난 100년간 쌓아온 위생 관련 분야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이옥스와 아낌없이 공유할 것이며, 앞으로도 안전한 의약품의 생산을 통해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콜랩은 물 사용과 에너지 절감, 청결한 환경유지를 통해 인류와 인류에게 필요한 필수자원을 보호하는 통합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1923년 미국에서 최초로 설립되어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이콜랩은 1987년 한국에 지사를 설립하고 한국이콜랩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한국이콜랩과 업무협약을 맺은 주식회사 바이옥스는 2016년 설립되어 국내 바이오제약기업을 주요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배양기용 세정제를 주력으로 생산한다. 최근 사업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진 중인 한솔케미칼의 자회사로 편입된 바 있다. 출처: http://www.dhn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2904 

2024.01.04

[News Article] 구글, IT 인재 양성 프로그램 통해 청년 3500명에 장학금

구글, IT 인재 양성 프로그램 통해 청년 3500명에 장학금  조선비즈 변지희 기자 - 구글은 올해 말까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함께일하는재단, 구글 학생 개발자 클럽(GDSC) 등과 함께 자사 인재 양성 프로그램 ‘구글 커리어 서티피케이트(GCC) 디지털 스킬업 패스’를 운영하며 최대 3500명의 청년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GCC 디지털 스킬업 패스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12개국에서 제공되고 있으며, IT 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수강할 수 있다. 장학금을 받는 청년들은 작년 9월 한국에 출시된 GCC 디지털 스킬업 패스에서 제공되는 데이터 수집, 가공 분석을 위한 스킬 교육, 데이터 분석 플랫폼 관련 실무 지식 교육을 진행하는 ‘데이터 애널리틱스’ 코스와 IT 이슈를 해결할 수 있는 IT 지원 전문가를 양성하는 ‘IT 지원’ 코스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기관별로는 IITP가 실무형 ICT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ICT 멘토링’ 졸업생을 대상으로 1000명에게 장학금을 제공한다. 민간공익재단 함께일하는재단을 통해서는 성별, 전공, 학력 제한 없이 IT 관련 직무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중 최대 500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제공할 계획이다. IT 전공 대학생을 위한 자발적인 커뮤니티 그룹인 GDSC도 전국 IT 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최대 2000명까지 장학금을 제공한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GCC 디지털 스킬업 패스를 통해 한국에서도 IT에 관심 있는 많은 인재들이 자신들의 역량을 더욱 키워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청년들을 위해서 역량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s://biz.chosun.com/it-science/ict/2024/01/03/3SR5234IVFDS7O2W3XL5EGFPJQ/ 

2024.01.04

[News Article] SPC-초록우산어린이재단, ‘해피포인트’로 결식 우려 아동 지원

SPC-초록우산어린이재단, ‘해피포인트’로 결식 우려 아동 지원   소비자경제 김연주 기자 - SPC그룹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겨울방학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을 진행했다. SPC그룹은 최근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학교 급식이 중단되는 방학 시즌마다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 카드를 지원하는 SPC그룹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7년간 1만 5000명의 아동들에게 7억 2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해피포인트 카드는 파리바게뜨·던킨·배스킨라빈스 등 전국 6600개의 SPC그룹 계열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다. SPC그룹은 지난 사업을 통해 지난 여름 침수로 피해를 겪은 경북 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 320명과 아동복지시설 60개소에 총 5000만 원 상당의 해피포인트 카드를 전달했다. SPC행복한재단 관계자는 “방학 기간 늘어나는 아동들의 결식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 위해 꾸준히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며 “아이들이 끼니 걱정 없이 즐거운 겨울방학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SPC그룹은 추운 겨울 취약계층을 위해 연탄 2만 장 전달과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으며, 뜻 깊은 연말을 보내기 위한 ‘임직원 헌혈 송년회’를 진행하는 등 연말 맞이 따뜻한 나눔을 이어나가고 있다. 출처: https://www.dailycnc.com/news/articleView.html?idxno=226019 

2024.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