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Interview Article] Partnerships with Korean companies help Delta Air Lines' post-pandemic recovery
새글

Partnerships with Korean companies help Delta Air Lines' post-pandemic recovery   By Lee Hae-rin, The Korea Times - Delta Air Lines was able to stage a spectacular recovery with the number of its Korea-US flights reaching 110 percent of pre-pandemic levels, thanks to close partnerships with Korean carriers and airports, Delta's Vice President of Asia Pacific Matteo Curcio said. Delta, ranked at the top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in the Wall Street Journal's 2023 Airline Scorecard, along with its Korean partners ― Korean Air an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 (IIAC) were able to "learn from each other and improve safety standards in a timely manner" as the COVID-19 pandemic hit the travel industry hard, Curcio said during a recent interview with The Korea Times. Like any other airline in the travel and tourism industry, Delta was hit hard by the COVID-19 pandemic. However, it tried to maintain trust with its customers by leading social distancing on planes. It was the first U.S. airline to choose not to sell the middle seats in planes from April 2020 and the last to end the distancing regulations in April the year after. "It was not an easy decision … but it was a 'virtuous cycle,'" Curcio said, explaining the airline's safety standards and corporate culture focusing on its workers and customers. "If we take care of our people, our people will take care of our customers, who will then continue to make Delta their airline of choice. So it's kind of a triangle." In the meantime, the carrier also retired almost 200 aircraft and replaced them with more fuel-efficient ones. All Korea-U.S. flights are operated on the newly acquired Airbus 350-900 and Airbus 330-900. As borders reopen and demand for travel rebounds, Delta is quickly recovering from the pandemic in the Korean market and abroad. The airline added three more weekly flights between Incheon and Seattle last December, now serving 10 flights every week between the two cities and surpassing 10 percent of the pre-pandemic number of flights back in 2019. It also plans to launch its first-ever service from Auckland to Los Angeles this October. Delta became the first foreign airline to sign a partnership agreement with Incheon Airport in March 2018 to collaborate on initiatives to enhance the traveler experience and make Incheon Asia's leading transit hub. The airline has been the third largest passenger provider after the two top domestic full-service carriers ― Korean Air and Asiana ― to Incheon Airport during the past three months, according to the IIAC. In May of 2018, Delta also launched a joint venture ― the strongest form of partnership among airlines where partners coordinate on route planning and share revenues on a route ― with Korean Air. Korean Air is its only joint venture partner in Asia. The three stakeholders ― two full-service carriers and the airport ― "faced similar issues," under the testing times of the pandemic, Curcio explained, and decided to "get closer to share best practices" in response to safety due to constantly changing travel regulations. Delta and Korean Air each deployed their safety program "Delta CareStandard," and "Care First," respectively, to protect their employees and passengers from the coronavirus. However, under the joint venture, they shared ideas and best practices from each other's safety programs and deployed them at airports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As result, the airlines and Incheon airport could offer, in Curcio's words, "possibly the world's safest travel standards" at the time, which wouldn't have been possible without the cooperation of Incheon airport. Also, the partnerships resulted in more diverse and convenient travel options for passengers, he said. Delta and Korean Air agree not to overlap flight schedules, thereby providing more travel options to passengers with diverse needs, from business to leisure travel. Also, their cooperation with the airport accelerated connection times to a minimum of 45 minutes while transferring at Incheon airport from one airline to another. Several key factors were behind selecting the Korean carrier and IIAC as Delta's prime partners, Curcio said. Along with Incheon's geographic advantage of being the "first entry point" from the U.S. to Asia, the award-winning airport in Incheon also has a uniquely centralized system for receiving transcontinental flights and a highly efficient facility, Curcio said. Neighboring China and Japan have several airports receiving international flights, whereas Incheon receives most of the international flights as a government-designated hub airport since its establishment in 2001. The second largest international airport here, Gimpo airport, can only receive flights from within a 2,000-kilometer range. Furthermore, the growing economic alli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at nearly $40 billion is "exciting" for the American airline, leaving no room for doubt in strengthening its partnership with Korean companies. Last July, the White House announced that Korea's second largest conglomerate, SK Group, will invest $22 billion in high-priority industries including semiconductors, green energy and bioscience, creating tens of thousands of jobs in the U.S. Samsung also announced plans to invest $17 billion to build a new semiconductor facility in the U.S. While the alli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grows, Delta plans to provide a "dream network" (of travel) to its customers by combining Delta's 290 destinations from the Americas ― including Canada, Mexico, and Latin America ― with over 80 destinations that Korean Air serves in Asia. From his 20 years of experience in the airline industry, Curcio believes that post-pandemic travel trends hinge on making the passenger experience more personal, convenient and sustainable. Delta plans to launch a service where passengers can be free from the baggage claim system during transit flights, starting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Also, all international flights will offer a free Wi-Fi service and a personalized digital screen on board starting in 2024, the airline announced during CES 2023, the U.S. consumer electronics show. "We don't have to choose between seeing the world and saving the world," he said, explaining that the airline is committed to achieving net zero emissions by 2050 and recruited a chief sustainability officer last February.The airline also made agreements with Sustainable Aviation Fuel (SAF) suppliers DG Fuels and Gevo, according to which, Delta will receive a total of 130 million gallons of SAF combined from two suppliers annually for seven years. The contract with Gevo starts in mid-2026, while the deal with DG Fuels begins at the end of 2027. Currently, Delta provides 31 flights every week from Incheon to four U.S. destinations ― Seattle, Atlanta, Detroit, and Minneapolis ― with an average seat occupancy rate of 92 percent, as of the second half of 2022. Delta operates over 1,200 commercial airplanes and offers 4,000 flights daily to 275 destinations on six continents. Its headquarters is located in Atlanta, Georgia, and the airline has over 90,000 employees worldwide.   Source: www.koreatimes.co.kr/www/culture/2023/01/141_344199.html?utm_source=na ​

2023.01.27

[News Article] 현대차, 美서 '최고의 가치 신차' 5관왕…카즈닷컴 선정
새글

현대차, 美서 '최고의 가치 신차' 5관왕…카즈닷컴 선정   더구루 윤진웅 기자 - 현대자동차가 미국 유력 자동차 평가 전문 웹사이트인 카즈닷컴(Cars.com)이 선정하는 최고 가치 신차 평가에서 5관왕에 올랐다. 현지 브랜드 이미지와 인지도 제고가 기대된다.   미국 자동차 평가 전문 웹사이트 카즈닷컴은 지난 23일 '올해 최고의 가치 신차'(2023 Best Value New Cars)를 25일 발표했다. 소형 SUV와 전기차(B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소형 픽업트럭 등 차종별 카테고리를 나눠 70대 이상 모델을 비교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최고의 가치 신차는 판매 가격과 연료 효율성, 편의 사양 등을 토대로 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핵심 사항이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최고 가치 신차 평가에서 5관왕에 올랐다. 2023년형 소형 SUV 모델 코나와 준중형 세단 모델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중형 트럭 모델 싼타크루즈, 소형 전기 SUV 모델 코나EV, 2022년형 준중형 SUV 모델 투싼 PHEV가 부문별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이번 평가 결과를 토대로 북미 시장 마케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지 내 공신력이 높은 매체가 선정한 결과인 만큼 브랜드 이미지와 인지도 제고에 따른 미국 판매량 확대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키 라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 제품기획담당은 "5개 모델의 가치를 한번에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 등 여러 면에서 훌륭한 만큼 현대차는 계속 상위권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역시도 소비자들의 가성비 위주 구매 기조는 이어지게 될 것"이라며 "다양한 요구와 라이프스타일을 충족할 수 있는 저렴한 옵션이 있는 만큼 판매량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전년 대비 2% 감소한 72만4265대를 판매했다. 전체 소매 판매는 70만8217대로, 역대 최다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작년 4분기 판매(19만5967대·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와 12월 판매(7만2058대·전년 대비 40% 증가)도 각각 사상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출처: www.theguru.co.kr/news/article.html?no=48699 

2023.01.27

[News Article]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India expands into various areas, paying attention to …
새글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India expands into various areas, paying attention to India's high growth potential By Lee Jun-sung, Korea IT Times -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India, the only independent foreign capital management company in India, is growing rapidly this year as in the previous year. After establishing a corporation in Mumbai in 2006,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launched its first fund in 2008 and has grown to become the 9th largest asset management company in India in 15 years. Mirae Asset Asset Management is a global asset management company that is building a global network centered on Mirae Asset Financial Group Chairman Park Hyeon-joo.   Although India is an attractive market comparable to China, it is a difficult environment for foreign companies to take root. In particular,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ll foreign management companies withdrew, but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focused on localization thoroughly and made active investments. As a result, it managed 21 trillion won in total trust and achieved a profit of 57 billion won at the end of 2022.   “The Indian subsidiary of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which entered the Indian market with a capital of 50 billion won in 2006, steadfastly endured the financial crisis when all foreign management companies withdrew," said Park Hyeon-joo, chairman of Mirae Asset Financial Group. "The company has now grown into a comprehensive financial company with seven subsidiaries.”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has been expanding into various areas, paying attention to India's high growth potential. The company was approved by the Securities and Exchange Board of India (SEBI) in November 2019 to convert to an operating holding company structure.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is expanding its business areas to Non-Banking Financial Company (NBFC) that lends to real estate and companies, venture capital that invests in Indian startups, and asset management services for high-net-worth individuals. In particular, India has the fastest-growing startup market among emerging countries, with an investment scale of 60 trillion won and more than 40 unicorn companies.   Mirae Asset Global Investments' venture capital, an Indian subsidiary of Mirae Asset Management, highly evaluates the market's growth potential, with a cumulative investment amount of $350 million, and plans to raise more than KRW 60 billion from Wealth Management (WM) customers to operate the Venture Capital funds. In line with the rapid growth of India's WM market, the company established a branch in Dubai, United Arab Emirates. Dubai is geographically close to India, and Indians account for about 35% of the total population, so investment demand for local funds in India is high. As of the end of 2022, Mirae Asset Asset Management Indian subsidiaries are growing rapidly, with the deposit of 21 trillion won and the number of accounts of 5.5 million.   Meanwhile, the company is leading the practice of warm capitalism in India. Established in 2019, Mirae Asset Foundation India, like the Mirae Asset Park Hyeon Joo Foundation in Korea, carrys out contribution activities working with 9 universities in India to provide scholarship support for university students, support for tuition fees for youth and children from low-income families and build educational infrastructure such as educational support for the disabled.   출처: www.koreait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8960 

2023.01.27

[News Article] 필립모리스, '양성평등기업 인증' 두번째…스페인 女관리직 비율 40%↑
새글

필립모리스, '양성평등기업 인증' 두번째…스페인 女관리직 비율 40%↑  더구루 한아름 기자 -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이 올해 양성평등 기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지속해 실천해온 점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25일 양성평등기업재단(Equal-Salary organization)에 따르면 필립모리스가 양성평등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재단은 △여성 리더십과 인재육성 △동일 임금과 양성 임금 동등성 △포용적 문화 △성희롱 정책 등 여러 기준으로 평가해 양성평등 기업을 선정한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업 현황 정보를 소비자와 투자자들에게 알려주기 위해서다. 필립모리스는 양성 임금 동등성을 비롯해 다양한 양성평등정책을 펼쳐왔다. 나이, 성별 등의 과거 문법에서 벗어나 성과, 능력 중심의 인사를 통해 공정한 사회를 가속하고자 하는 행보로 풀이된다. △여성인재 육성·중용을 통한 양성평등 문화 확산과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를 위한 ESG경영을 지속해 실천해온 점을 인정받아 양성평등기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2년 내 여성 고위 임원과 임직원을 각각 전체의 35%, 40%로 늘리겠단 계획에도 성큼 다가서고 있다. 성과도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해 스페인 기준 여성 관리직 비중이 40%를 돌파하는 데 성공했다.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끌어낼 수 있는 여성 리더를 지속해 확대해오고 있다. 앞서 육아 휴직 가이드라인을 업데이트했으며 여성 리더십 프로그램, 기술 교육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필립모리스 관계자는 "기업 경영에서 ESG의 중요성이 갈수록 부각됨에 따라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보상과 성과·승진 평가 등 모든 기준에서 성차별 없이 평가받을 수 있는 조직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www.theguru.co.kr/news/article.html?no=48692 

2023.01.27

[News Article] EY한영, ‘EY한영 쿠킹 챌린지’ 통한 기부 활동 전개
새글

EY한영, ‘EY한영 쿠킹 챌린지’ 통한 기부 활동 전개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 EY한영(대표 박용근)은 임직원 대상으로 진행한 ‘EY한영 쿠킹 챌린지’ 프로그램을 통해 가족간 온정을 나누고, 따뜻한 기부 문화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EY한영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가 한창 진행되던 때인 2020년 12월을 시작으로 매년 연말마다 임직원 대상으로 ‘EY한영 쿠킹 챌린지’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임직원들은 밀키트, 케이크 등으로 구성된 쿠킹박스를 신청하고, 소외된 이웃들을 돕기 위해 만 원을 기부하게 된다. 임직원들이 직접 요리한 음식을 가족들과 함께하며 사랑과 온기가 넘치는 연말을 보내는 동시에, 사회에 따뜻함을 전하는 기부에도 동참하는 취지로 기획되었다.    이렇게 모인 임직원 기부금과 EY한영의 사회복지후원회인 한마음 나누미 기부금을 합해, 총 6,500여 만 원이 도움이 필요한 아동, 청소년 및 소외된 이웃들을 지원하는 사회복지단체인 서울성로원, 청소년희망재단, 라파엘 클리닉, 하트-하트재단에 전달되었다. EY한영은 2020년부터 쿠킹 챌린지 프로그램을 3회 진행하면서 현재까지 누적 기부금 1억 4천만원과 후원물품을 사회복지단체에 전달한 바 있다.    박용근 EY한영 대표이사는 “‘EY한영 쿠킹 챌린지’를 통해 임직원들이 가족과 함께 따뜻한 추억을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사회에 나눔의 가치도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EY한영은 한마음 나누미 후원회를 통한 기부금 모금과 후원 뿐만 아니라 EY 사회공헌 철학이자 캠페인인 ‘EY 리플스(EY Ripples)’를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단순 기부나 봉사를 넘어, 임직원이 가진 기술, 지식, 경험을 활용해 다른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물결(ripples)을 만드는 활동으로 보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138/0002141112?sid=105

2023.01.27

[News Article] 이마트, 방문객 중심으로 점포 재단장… 내실 강화 집중
새글

이마트, 방문객 중심으로 점포 재단장… 내실 강화 집중 서울신문 비즈브리핑 - 올해 이마트는 유통업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오프라인 점포에 대한 리뉴얼 투자를 이어간다. 이마트는 올해에도 10여개 오프라인 점포에 대해 고객 중심으로 점포를 재구성해 방문객들의 발길을 붙잡겠다는 전략이다.  이마트는 지난 2020년 월계점을 시작으로 방문객 관점의 매장 재구성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리뉴얼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차별화 포인트인 체험에 집중, 상품 판매를 넘어 방문객들이 즐거운 쇼핑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하고 있다.   지난 2020~2021년 2년간 리뉴얼을 마친 28개 점포를 대상으로 매출을 분석한 결과 모두 리뉴얼 전보다 두 자릿수의 매출 신장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기존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브랜드명을 바꾼 트레이더스 홀세일클럽은 유료 멤버십 서비스인 ‘트레이더스 클럽’ 정식 론칭과 함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2010년 첫 점포를 선보인 트레이더스는 현재 전국에 20개 이상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연 매출은 3조원에 육박한다.   출처: 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30119500073 

2023.01.27

[News Article] “직장인 행복도 1위 기업은 구글코리아”
새글

“직장인 행복도 1위 기업은 구글코리아” 서울경제 이완기 기자 - 지난해 직장인들의 회사 내 행복도가 가장 높았던 기업은 구글코리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인 플랫폼 블라인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직장인 행복도 조사 ‘블라인드 지수 2022’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블라인드 지수(BIE)는 블라인드의 운영사 팀블라인드가 2018년 한국노동연구원 자문 위원과 공동 개발한 지표다. 직장인이 회사에서 느끼는 주관적 행복도를 측정한다.  직장인 5만 7319명이 참여한 이번 조사에서 재직자들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기업은 △구글코리아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SK텔레콤(017670) △SK이노베이션(096770) △애플코리아 △한국남동발전 △아마존 △두나무 △넥슨 등으로 나타났다.  구글코리아의 행복도는 100점 만점 기준 75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심리적 안전감 부문에서 재직자들에게 최고점을 받았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업무 자율성에서 전년 대비 10%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아 처음으로 순위에 올랐다. 한국 직장인 행복도는 40점으로 집계됐다.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다. 직장인 행복도는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는 중이다.  출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1/0004146807?sid=101

2023.01.27

[News Article] BAT, 6년 연속 '글로벌 최우수 고용기업' 인증
새글

BAT, 6년 연속 '글로벌 최우수 고용기업' 인증  더구루 김형수 기자 - 영국 담배기업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가 국제 인사평가기관으로부터 ‘글로벌 최우수 고용기업’으로 선정됐다. 6년 연속이다. 포괄성과 다양성을 지닌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인재 개발을 위해 노력한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BAT는 국제 인사평가기관 최고 고용주 협회(Top Employers Institute)로부터 아메리카, 유럽, 아시아·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등에 위치한 37개국에 대한 글로벌 최우수 고용기업 인증을 받았다. BAT 미국 자회사 레이놀즈 아메리칸(Reynolds American)은 처음 미국 최우수 고용기업으로 선정됐다.    BAT는 지난 2018년 글로벌 최우수 고용기업에 선정된 이후 올해까지 매년 글로벌 최우수 고용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올해 해당 명단에 포함된 기업은 15곳이다. 최고 고용주 협회는 매년 121개국, 2000여개의 기업을 평가해 최우수 고용기업을 발표한다. △인사 전략 △다양성과 포용성 △직원복지·웰빙 △업무 환경 △직원역량개발·성장 △인재 채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BAT는 여성 직원 비율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21년 채용한 대졸 신입사원의 51%, 관리자급으로 뽑은 직원의 47%는 여성이다. 오는 2025년까지 고위 경영진의 40%, 관리직의 45%를 여성으로 채운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현재 여성 비율은 고위 경영진 27%, 관리직 39% 수준이다.   또 성소수자들로 구성된 글로벌 자치 커뮤니티 B 유나이티드(B United)를 운영하고 있다. 성소수자 직원을 대상으로 한 멘토링을 제공하고 관리자들에게 성소수자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며 포용적 근무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BAT는 직원들의 역량 개발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21년 BAT 정규직 직원들은 17.9시간에 달하는 교육을 받았다. 리더십, 디지털 포트폴리오 등 다양한 주제를 아우르는 239개의 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됐다. 양질의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모든 교육 프로그램은 디지털 채널을 통해 운영됐다. BAT는 직원 한 명당 311파운드(약 47만4600원)을 투자했다.    김해인 BAT 인재·문화·포용성 디렉터는 "그룹 비전 '더 나은 내일(A Better Tomorrow)'을 추진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자산은 직원"이라면서 "다양성과 포용성을 지닌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사람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인재를 영입하고 그들의 역량 개발을 지원하는 데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www.theguru.co.kr/news/article.html?no=48510 

2023.01.27

[News Article] SK On to Work with U.S. Graphite Processor to Develop Anode Materials
새글

SK On to Work with U.S. Graphite Processor to Develop Anode Materials   By Jung Min-hee, BusinessKorea - SK On, a leading electric vehicle (EV) battery manufacturer, announced on Jan. 19 it has signed a joint development agreement (JDA) with U.S. graphite processor Urbix Inc., a move that could help it establish a foothold in the U.S. anode material supply chain following the enactment of the Inflation Reduction Act (IRA).   Under the agreement, the two companies will work together to develop environmentally responsible, high-performance anode materials customized for SK On batteries. Upon the successful development of customized anode products under the JDA, SK On will consider sourcing Urbix’s anode materials for its U.S. battery manufacturing facilities.   Established in 2014, Urbix is an American materials producer that specializes in processing natural graphite for battery anodes with environmentally responsible solutions. Based in Mesa, Arizona, Urbix is completing construction and commissioning of its commercial scale demonstration plant with 1,000-ton/yr capacity and it plans to expand its production capacity to 28,500 tons/yr by 2025.   Anode is one of the four main components for lithium-ion batteries, along with cathode, electrolyte and separator. It determines the battery life, charging speed and energy density. Currently, graphite is the dominating anode material in commercial lithium-ion batteries.   The JDA opens a possibility of adding diversity when it comes to the sourcing of anode materials. According to last year’s International Energy Agency (IEA) report, China accounted for 85 percent of global production capacity for anodes.   Should the partnership with Urbix extend successfully, SK On can also pave the way for establishing an anode supply chain in North America, while positioning itself to take advantage of provisions within the IRA.   SK On has been steadily reinforcing its supply chain for key battery materials. For a stable supply of lithium, a key material for cathodes, SK On inked deals with Chile’s SQM and Australia’s Lake Resources and Global Lithium Resources last year.   For SK On, the partnership is also expected to beef up its competitiveness as a leading sustainable battery manufacturer, as Urbix processes graphite with innovative environmentally responsible methods. Urbix is renowned for recycling 70 percent chemicals without using hydrofluoric acid and hydrogen chloride in the refining process.   “This agreement is meaningful in increasing the possibility of securing eco-friendly and high-performance anode active materials for use in SK On’s U.S. plants,” said Sun Hee-young, SK On vice president in charge of advanced research. “SK On will continue to work to develop anode materials that can maximize battery performance.”   “Working with such a renowned battery manufacturer means that we can accelerate our production efforts, and more effectively address the supply of graphite,” said Nico Cuevas, CEO of Urbix. “By utilizing Urbix’s innovative technologies, we can shift more of the refinement and production of battery-grade graphite to the U.S., a mission we remain committed to.”   Source: www.business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8009 

2023.01.19